MBC 연기대상 수지 최우수상은 MBC의 수준


2013 MBC 연기대상은 염려대로 염려스러운 결과물을 쏟아냈다. 더욱이 참석하면 준다는 참석상의 무게는 한 단계 혹은 두세 단계 위의 상을 수상받는 기회까지 제공했으며, 수상 자격 없는 이들이 수상하며 권위 있는 상으로서의 ‘연기대상’의 의미는 아예 퇴색돼 버렸다.

<2013 MBC 연기대상>은 그야말로 최악의 시상식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결과물을 만들어 냈다. 시상식 전 배우들이 참석하지 않는다는 통보를 한 것은 이 시상식이 의미가 없다는 것을 미리 알았기 때문이고, 그 수상이 명예롭지 못하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또 결과가 어떻게 진행이 될 것인지를 알기에 같이 어울려 줄 수 없다는 의미에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봐도 무리는 아니다.

2013년 한 해 MBC 드라마는 어느 하나 좋은 작품을 제대로 만들어 내지 못했다. 그 와중에 시청자와 전문가 집단에서 호평을 받은 <백년의 유산>, <여왕의 교실>, <투윅스>는 어느 하나 영예로운 상을 받지 못했다.

대신 MBC에서 막장 중에 흔히 말하는 ‘개막장’이라 불리는 <오로라 공주>는 예상한 대로 수상을 했으며, 일반적 수준의 <구가의 서>는 예상한 것 이상의 상을 받으며 창피한 명예를 얻고 말았다.


가장 창피한 수상은 역시 <구가의 서>를 빼놓을 수 없다. ‘우수상’을 줘도 작게나마 비난받을 작품에 ‘최우수상’이라니! 그 어떤 사람이라도 고개를 좌우로 흔들어 가며 의아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최’를 붙일 정도의 ‘우수상’이라 함은 당연히 우수한 사람 중에서도 우수한 사람이 받아야 하는데, 수지가 최우수상을 받았다는 것은 개탄스러운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경쟁자로 붙은 배우가 ‘고현정, 최강희, 정려원’임에도 ‘수지’가 최우수상이라? 이 결과를 어떤 사람이 과연 공정했다고 여길까? 그렇다고 작품 수준이 경쟁 작품들을 압도한 것도 아니다. 게다가 연기는 초보 연기자 수준을 보이는 수지가 ‘최.. 최.. 최우수상이라니!’ 오호통재라~ 라는 말을 자연스레 내뱉을 수밖에 없는 것.

이런 결과는 수준에서 유치원 학예회 수준이란 것을 증명한 셈이다. 그런데 수지의 수상 소감 시 행동 또한 유치원 학예회 수준을 면치 않았다. ‘좌우로 흔들흔들 거리는 행동’에 살며 자신이 감사해야 할 사람은 모두 생각해야 한다는 식의 쥐어짜기 ‘Thanks to’는 절로 웃음 나게 했다. 그 모습이 귀여워서 웃음이 나는 게 아닌 어이 없어서 나는 웃음. 지켜보는 배우들과 시청자는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다.

이승기 또한 마찬가지.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으나, 최우수상의 타이틀은 그 자신에게도 무척이나 쑥스러운 상이 됐을 것이다. 이승기가 받았어야 할 상은 인기상 정도나 우수상 정도였으나 그 또한 최우수상을 받았다. 사실 최우수상이라 여길 만한 배우는 ‘이준기’였지만, 참석하지 않았다고 상을 수여하지 않은 것은 MBC 연기대상의 수준이 얼마나 수준 이하인가를 알 수 있게 한다.


참으로 창피한 일은 이런 결과를 받아들이는 연습생이나 견습생 수준의 초보 배우가 최우수상을 받고 좋아하는 모습이 어이없어서다. 마치 자신이 받아도 될 것을 받았다는 듯, 아무런 생각 없는 수상 태도는 비웃음이 절로 나게 한다.

그렇다고 초보 배우만 비난할 것도 아니다. 오랜 배우 생활을 했다는 김보연은 <오로라 공주>로 수상을 한 이후 퇴출 받아도 마땅한 작가를 옹호하는 듯한 수상소감을 하며 생각 없는 놀이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여 최악의 <2013 MBC 연기대상>에 방점을 찍었다.

오랜 연기 생활을 해도 연기에 대한 철학이 성숙하지 못한 이들이 철학도 없이 작품을 선택하고, 막장 작가에게 손이나 비벼대는 듯한 아부성 멘트는 왜 아직 대배우라는 소리를 못 듣는가를 알게 한다.

그나마 배우로서의 철학을 잃지 않는 이들이 명예롭지 않은 수상은 거부하고, 활약에 맞지 않는 상을 받고라도 쓴소리 한마디 하려 참석하는 모습은 좀 더 나은 시상식을 기대케 하지만, 바뀌지 않는 수준 이하의 연말 시상식은 시청자와 대중을 한숨 나게 한다.

수지와 이승기가 ‘최우수상 이라굽쇼?’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

  • 2013.12.31 15:58

    그저 웃고갑니다^^;
    행복한 새해되세요~

  • 2013.12.31 17:16

    연기를 잘 해서 시청자가 공감한
    최고의 작품, 최고의 연예인에게
    주는 시상식이 아닌 이름만 유지하는
    그런 100% 쇼 무대였군요.
    새해 좋은 일 많이 일어나기 바래요.

  • 아침이 좋은
    2014.01.01 06:46

    당신 쫌 많이 비겁한 듯.... 먼 뜻인지 알겠지

  • 참 나
    2014.01.01 09:12

    이 분 누구 매니저한테 얻어터진 적 있는 듯

  • 어찌보면
    2014.01.01 12:57

    참석하지 않아서...상을 안주는게 아니라...상을 안 줄거니...참석하지 않은.듯
    참석하지 않은 배우들을 보니...시청률에서 그닥 재미를 못 본 작품에 출연했었다...
    어찌보면...엠측에서 시상식에 나오지 않기를....바라....오지 않도록 은근히 종용했을 수도...

    그 '은근히'가 문젠데....자존심 강한 배우들에 있어 그 은근한 살짝이...효과가 굉장히 컸을 거라...생각된다....

    • 2014.01.02 09:59 신고

      좋은 작품은 시청률이 안 나와도 챙겨야 하는 게
      시상식의 본분이겠죠.

  • 어찌보면
    2014.01.01 13:03

    예를 들자면 참석을 바라는 배우에겐 '참석해 주실 거죠.', 꼭 참석해 주십시오.', 자리를 빛내 주셔야죠..'
    참석을 바라지 않은 배우에겐...참석할실 런지.....',그 날 시간 내실 수 있으신지....' 이러며 말꼬리를 흘리는 거지...아무레도 작품 잘 안돼 자존심 상한데...이런 식으로 나오면...자존심 강한 배우 입장에선......

  • 2014.01.01 15:52 신고

    공감이 많이 가네요. 과연 인기나 스타성을 따지지 않고 정말 순수하게 연기력만으로 연기상을 줄 수는 없는 건지 많이 씁쓸해집니다.

    • 2014.01.02 10:00 신고

      시상식이 제 평가와 권위를 가지려면 그에 합당한 수준으로
      올라서야 하는 건 당연한 게 아닌가 합니다.
      그렇게 보자면 MBC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은 수준이하더군요.

  • ㅎㅎㅎ
    2014.01.02 16:49

    우리 유느님이 무관에 그쳐서 맘이 맣이 안 좋으신가봐요? ㅎㅎ

    • ㅗㅗㅗ
      2014.02.03 03:32

      연기대상 이야기에 유빠론 내세우는 앞뒤없는 멍청이

  • 허허
    2014.01.09 01:23

    이정도 수준이니 tv를 내가 안보지... ㅋㅋㅋ 드라마 안본지 한...10년 넘은거 같네요 ㅋㅋㅋ 궁굼해서 수지가 어떻게 연기했는데 찾아보다보니 진짜 어처구니 없네요. 어떤기준으로 상을 준건지 진짜 궁굼하군요.

  • 2014.09.13 20:41

    이승기최우수상이이해가안된다는건이해가안되네요....수지에게는매우부끄러운상이겟지만구가의서가작품상으로도훌륭햇고호평도많이받앗습니다...이승기가인기상,우수상정도받아야한다는건먼논리이신지...?반인반수연기훌륭히햇고연기력칭찬투성이엿는데이준기씨는우수상후보엿고요.....이승기최우수상은다들정당하다하던데왜그러시는지물론개인적소견이시겟지만구가의서잘본팬으로써는약간기분이상하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