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성주와 김경호의 고민, 공감과 해결법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를 통해 김성주와 김경호가 털어놓은 고민은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는 것이다. 그러나 그 고민들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는 것은, 엉클어진 실타래를 풀지 못하는 개인의 문제가 있어서다.

김성주의 고민 중 하나인 서경석과의 존칭 문제 이야기는 우리 주변에서 무척이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일이고, TV에서도 심심찮게 나오는 이야기로 족보이야기만큼 복잡한 것도 없다. 그냥 자기 좋자고 쉽게 친구를 맺거나 형 동생을 맺는데, 꼭 시간이 지나면 이게 문제가 되는 것은 대충 그 문제를 넘겨서이기 때문이다.

김성주가 72년생이고, 서경석도 72년생인데 형 동생 관계가 된 것은 방송사에서 만난 첫 단추가 잘못됐기 때문. 둘이 만나 따져보지 않고 그 당장 형 동생의 관계를 맺었지만, 인맥을 넓혀가고 아는 이들끼리 만나자 호칭이 애매해진 것.

오랜 시간이 흘러가고 알았지만, 형이라고 하던 사이에서 갑자기 친구로 하자고 말하는 것이 불편한 김성주는 10여 년의 관계 때문에 관계 개선을 쉽사리 제안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관계는 당사자인 둘만 만나는 자리라면 문제가 될 이유가 없지만, 다른 사람이 함께하는 자리라면 후에도 계속해서 문제가 될 요소이기에 관계를 개선하는 것이 옳다. 김경호의 경우 김태균과 같은 관계 그림이었으나, 동생으로 지내던 위양호가 동갑인 김태균에게 관계 개선을 제안하고 김태균이 스스로 그게 옳다 생각해서 형이라고 부르겠다고 한 것은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김경호도 아직 개선되지 않은 관계라고 윤도현을 가리킨 것은 사실 해결되어야 할 요소다. 윤도현이 빠른 72라고 김C와 친구를 맺은 것은 그 개인의 관계일 뿐인데, 같이 일하는 기존 김C의 동료 가수들이 굳이 윤도현과 친구를 맺을 일은 없는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친구가 되어야만 하는 것은 옳지 않게 보이기에 개선이 필요하다.

한 사람 좋자고 분명 태어난 해의 차이가 있음을 무시하는 것은 훗날 다른 관계를 불편하게 하는 요소기에 애초 그런 관계를 맺는 게 아니다.

한국만의 문화라지만, 그것은 자기들 좋자고 만든 근거 없는 문화이기에 고칠 필요가 있다. 오래 형 동생으로 지냈다고 하지만, 주변의 인맥관계를 고려한다면 ‘빠른’ 이라는 말은 꺼내서 될 말이 아니다. 그렇게 엮였더라도 하나가 아닌 무리가 됐을 때에는 잘못된 것은 고쳐야 하는 게 이치다.

오히려 그런 것을 강요하는 이가 인성이 덜된 것쯤은 누구라도 알 일이다. 로버트 할리(하일)가 강하게 말했지만, ‘형이라고 불러 달라는 것도 나쁜 xx인 것 같다’는 말은 일반적 상황으로 봤을 때 아주 틀린 말이 아니다. 그 상황이 우습게 여겨지는 것은 당연하다.

때에 따라 한 살 많고, 한 살 적어도 친구를 트는 사이는 존재하기 마련이고, 이런 것은 세계 어느 나라나 가능한 일이다. 이는 나이를 따져서 맺은 관계가 아니므로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단지 생일이 빠르다고 전년에 태어난 이와 친구를 먹어야 한다는 생각은 아둔하기 짝이 없는 발상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관계를 설령 맺었더라도 주변 인맥이 얽히고설킬 염려가 있다면 그 당장 새로운 관계를 맺는 것이 옳다.


한국만의 문화라고 존중해 줄 수 있는 것은 그 문화가 독특성에서 이치에 맞는 것이었을 때 존중도 받는 것이다. 그러나 ‘빠른 생일’만큼 존중받지 못 할 문화가 또 없다. 그것을 강요하고 고집하는 이가 비난을 받아야 하는 것은 그래서 당연하다. '나 빠른 생일인데' 하는 순간 연예인이고 일반 대중이고 '무뢰한'처럼 보인다.

해결법은 간단하다. 사회적으로 태어난 해에 맞춰 살면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개인이 맺은 친구 관계를 누가 강요해서 깰 수는 없으나, 그룹을 맺는 관계가 됐을 때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면 개선하는 게 옳다. 윤도현의 경우 김C와 친구인 관계는 개인의 관계기에 깰 필요는 전혀 없지만, 넘어서 같은 해에 태어난 다른 관계였던 김경호와 친구를 맺어야 한다는 것은 이치에 옳지 않다.

서경석과 김성주의 경우라면 종합적으로 주위 관계가 긴밀히 엮여 있기 때문에 개선하는 게 더 옳을 것이다.

또 다른 고민을 가지고 있는 김경호는 나이를 먹으며 늘어나는 잔소리를 고쳐야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는 기존 가지고 있던 습성일 수 있으나, 사실 대부분의 한국 사람이 나이를 먹으며 갖는 습성이기도 하다.

같은 밴드나 동생들에게 잔소리하는 게 미안한 마음에 같이 하는 자리에 오래 머무르려 하지 않는다는 말에는 고민이 묻어났다. 나름 해결법이라고 자리를 뜨고 잔소리도 안 하려 노력하는 모습이지만, 그게 쉽게 고쳐지지는 못하기에 고민이라 말했던 것일 게다. 하지만 이와 같은 것은 배려의 차원에서 노력하다 보면 몸에 익기 마련이라고 지금의 마음만 있다면 쉬이 고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 이 두 고민은 나와 상대가 모두 배려하는 마음이 있다면 쉽게 해결될 일이다. 상대방의 입장을 돌아보고 다른 이와의 관계를 생각할 줄만 안다면 이는 쉽게 고쳐질 수 있다. 김성주가 지금까지 관계 개선을 못 한 것은 사람을 잃을 거라는 공포감 때문이었을 것이나, 그건 자신이 바로 잡을 문제이고 의지이기도 하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클릭
    2014.01.02 12:43

    시간엇때요.
    괜찮으시담 나와놉시다.
    서울 중구 살구요 나인
    25살이라고 이하연이라고 합니다.맘의
    드시면 아래 제이미지페지.
    인는데요 관심인는분들 클릭하세요
    상세한 마남은 대화로가르침...
    w-o-e-x-5-5.com/

  • 뒈지래
    2014.01.03 12:24

    까고 자빠졌네

    뒈지기 전에 글 삭제해 이 십객갸 !!!!!!!!!!!!

  • 10년 넘게 학교 같이 다녔잖아
    2014.01.03 12:27

    ㅁ;ㅣ쳤냐

    10년 넘게 학교 같이 다닌 동급생 이라서

    그런거 아녀 ...

  • 나야말로 색갸
    2014.01.03 12:41

    빠른 생년 에 대해서 너야말로 그냥 인정해 색갸

    엄연히 있는 걸 색갸

    10년 넘게 학창시절 같이 다닌 놈들이 친구냐

    같은 년도 출생이고 10년 넘게 하급생과 상급생 으로 있는 놈들이 친구냐

    너한테 묻고 싶다 색갸 !!!

    학교도 사회 여 색갸 ... 그런 장기간에 걸쳐 형성된 사회적 나이 자체를 인정치

    않는 너희 같은 3~12 월생은 쇠채찍으로 휘갈겨 쳐서 다스려야 하는 노예들이야 !!!!

  • 바보네 글쓴새ㅋㅣ
    2014.01.04 01:12

    ㅋㅋㅋㅋㅋ지가 빠른년생입장이 아니니까 이딴말씨부리지ㅋㅋㅋㅋ 초등학교때부터 고등학교 혹은 대학교까지 같이입학한애들이 동급생이 되는데 잘되 밑에 후배들보고 친구먹자란 말나오겠다ㅡㅡ

  • 2월생
    2014.01.04 14:59

    다른글은 다좋은데 이글은 기분이 나쁘네요. 빠른생일 아니라서 너무모르시네요.이글은 삭제요망. 후배들하고는 친구될수 없습니다. 나중에 그룹으로 만나믄 족보 이상해져요.

  • 천재
    2014.01.05 01:38

    글쓴이 바보같네..막상 자기가 빠른 생일이면 이딴말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대학까지 이십년 넘게 빠른생일 인정해오다가 사회나갔으니 무해라? 난 사회에서 나랑 한달도 차이 안니는 애랑 형동생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 김태균은 그냥 72인데 71인 김경호한테 반말하는건 잘못이지만 윤도현이 빠른72인데 41인 김경호랑 친구먹는게 잘못됐다고? ㅋㅋㅋㅋ

  • 메롱
    2014.01.05 07:40

    난 빠른이 아니고 그냥 봄에 태어났지만 이글 공감 안가요... 빠른안 원래 우리가 전통적으로 음력을 쓰기에 나온건데, 그걸 행정적으로 인정해주고 편의상 일 이월을 빠른으로 중간점을 찾은건데, 나이따지는것 자체가 전통이고 빠른운 전통적인 면에서 지당해서 맞는건데 단지 서양전통에 안맞다고 나쁘지 않은 전통을 까부신다??? 좀 모르고 하시는말씀 같아요

  • 쪽바리같은 김성주
    2014.01.14 13:49

    한번 형이면 형이지...

  • 모순
    2014.01.16 02:15

    세계에서 허세를 사용하는 나라는 한국 뿐입니다. 실세(만나이)로 사용하죠. 우리나라 전통인 허세 나이를 근현대에 와서 사용되는 양력에 맞춰서 말하는게 당연하다고 하는 것도 모순입니다. 양력으로 하려면 법정 나이인 만나이로 계산해야겠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