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대학교 제전, 예능의 폭을 넓히다


런닝맨이 이번에는 대학생과 함께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며 실험적인 도전에 성공해 여러 의미를 찾고 웃음도 얻을 수 있었다. 방송이 끝난 이후 일베가 만든 고대마크를 사용했다고 하여 작은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또 방송에 참여한 학생들의 수고가 내심 고마워 유재석이 학생들에게 아이패드를 선물한 이야기는 훈훈함을 주고 있다.

이번 <런닝맨: 2014 대학교 제전>은 단순히 시민과 함께하는 방송을 떠나 대학생들에게 뭔가 도움을 주고자 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참여한 학생들 개인보다는 대학등록금으로 시름 하고 있는 그들을 위해 기획된 방송이라 여길 만한 모습은 여러 군데서 찾을 수 있었다.

<런닝맨>을 생각하면 게임의 승리 보상은 ‘금’인 것을 누구나 안다. 런닝맨을 상징하는 ‘R’자가 새겨진 각종 모양의 금은 스타들에게도 기념품으로 환영받는 아이템이다. 크게 무리하는 것도 아니고, 의미도 찾을 수 있는 아이템으로 가치 면에서도 간직할 만하다.

그러나 이번 ‘대학교 제전’에서는 게임의 승리 보상을 ‘장학금’으로 정하는 노력을 보였다. 참가의 의미도 있지만, 승리의 보상으로 받는 것이 의미를 더한 것이라면 받는 이도 무척이나 좋은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기에 좋은 접근이라 할 만했다.


‘대학교 제전’의 컨셉이지만, 그들을 초대해 어떤 방향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할까? 하는 고민은 <런닝맨>에서 진행됐던 게임이었던 ‘한강 도하’ 아이템을 사용하는 것. 대학생의 패기와 열정. 그들이 프로그램에 어떤 아이디어를 내고 함께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은 프로그램 특성을 이미 꿰고 있는 학생들에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대한민국 대중문화가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런닝맨>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그런 문화 속의 자연스러움을 대거 방출해 냈다. 마치 훈련이라도 받은 사람처럼 그들은 조금은 낯선 환경에서도 최대한 자연스럽게 동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들이 그리도 자연스러울 수 있었던 것은 이미 <런닝맨>에서 진행했던 게임을 시청해 오며 간접적인 경험으로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내가 하지 않아도 본 것만으로 생초보는 면할 수 있는 대한민국 국민의 우수한 동화 능력은 각 대학 학생들에게서도 찾을 수 있었다.

지금까지 <런닝맨>은 많은 시도를 했고, 특성화된 게임을 통해 젊은 세대들에게 많은 환영을 받아왔다. 프로그램이 인기 있었던 이유 중에 하나는 젊은 세대들에게 매우 익숙한 ‘게임’이라는 소재가 있었기 때문이다.

게임은 무수한 소재를 만들 수 있기에 <런닝맨>은 스타 개인에 맞춘 특성화 게임을 만들 수 있었다. 그가 살아온, 또는 현재 그가 하는 일과 연관해 살짝 생각만 바꾸면 만들 수 있는 게임은 널리고 널렸다.


‘대학생’과 함께 한다는 고민을 <런닝맨>에서 진행했던 게임을 연결해 대학생들이 보여줄 수 있는 젊음과 열정을 고스란히 보인 것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또 그들이 고민하는 것 중 하나를 일부라도 해결해 줄 수 있음은 여타 예능이 쉽게 생각할 만한 접근은 아니었다.

방송인이야 출연료 등 그간 해온 이력이 있기에 쉽게 한다지만, 학생들이 참여해 얻을 수 있는 것은 많지가 않다. 잠시 즐기는 것만으로도 보상은 되겠지만, 초대된 손님의 노고를 생각해 그들이 배려한 모든 것은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 따스함이었다.

유재석이 참가한 대학생들에게 선물한 아이패드 또한 학생들이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이기에 잊지 못할 선물이 될 것이다. 하나하나 배려하는 그들의 모습이 감탄스러운 것은 그것이 쉽게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런닝맨>은 스타 개인에게 맞는 특성화된 게임뿐만 아니라, 예외적으로 출연한 대학생에게도 최적화된 게임을 제공했다. 이토록 자연스러운 조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이 그저 놀라울 수밖에 없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