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신곡 오마주 논란, 어떻게 보더라도 예의가 아니다

728x90


현아의 신곡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지오디(god)의 노래 ‘반대가 끌리는 이유’의 일부분을 표절했다는 소동이 있은 후, 곡을 공동 작사한 비투비의 임현식이 해당 부분은 오마주였다고 밝혀 논란을 잠재우려 했다.

이에 JYP 측 관계자는 30일 “오마주 부분에 대해서는 고맙게 생각한다. 그러나 향후에는 사전 협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내심 좋지만은 않은 마음을 내비쳤다.

양측의 이런 모습을 보면 누가 잘못했는가는 명확하다. 적어도 해당 논란이 있었던 후 JYP 측이 밝힌 내용에서 이미 잘못이 가려졌기 때문이라도 현아와 기획사. 노래를 현아와 공동 작사한 비투비 임현식이 잘못한 것은 명확하다.

비투비 임현식과 현아는 신곡 ‘어디부터 어디까지’에 지오디의 곡 ‘반대가 끌리는 이유’의 ‘반대라서 더 끌리나 나와 다르니까. 그게 날 더 사로잡나. 처음 본 거니까’라는 부분을 발췌해 사용했다. ‘반대라서 더 끌리나 나와 다르니까. 이게 날 더 사로잡나 처음 본 거니까’로 사용한 것. 다른 부분은 ‘그게’가 아닌 ‘이게’로 바꾼 것이 전부다.

문제가 제기되자 임현식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디부터 어디까지 가사에 지오디 선배님 컴백 축하와 존경의 의미로 homage(오마주) 했습니다! 현아, 현식이가 지오디 팬이란 걸 티 내고 싶었습니다”라고 해명하며 이해를 구했다.



문제는 그가 말한 오마주가 원곡자가 모른다는 데서 1차로 누구를 이해시키지 못한다. 만약 그가 말한 오마주가 조금이라도 성립하려면 대중이 지오디의 노래 ‘반대가 끌리는 이유’를 대부분 알아야 하지만, 대중은 이 노래를 잘 알지 못한다. 이 노래를 아는 대중은 극히 일부로, 지오디에 관심이 있어야만 알 수 있는 곡이다. 지오디가 한 시대 많은 사랑을 받아 여러 곡이 알려졌지만, 안 알려진 곡 중 하나였기에 원곡자가 모르는 상태에서 오마주가 성립되기는 그만큼 힘들다.

만약 원곡자가 모르는 상태에서 오마주가 성립하려면 현아의 노래 ‘어디부터 어디까지’를 발표하며 공식적으로 어떤 노래를 오마주했다 밝혔어야 한다. 이는 원곡자에게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고도 오마주했음을 알리는 것이기에 이 방법을 썼어야 한다.

하지만 이런 방법을 거치지 않고 팬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변명하며 오마주임을 밝힌 것은 왠지 설득력을 잃는 지점이 된다.

무엇보다 현아와 비투비의 임현식. 그리고 앨범을 낸 현아 소속사가 잘못한 것은 원곡자와의 사전 협의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그들이 말한 오마주의 뜻에서 선배를 존경한다는 의미를 빼먹은 것이기에 무조건 잘못을 저지른 것이다.


이번 논란을 통해 현아의 함량 떨어지는 타이틀 곡도 많은 입방아에 오르고 있는 시점이다.



사실 이보다 더 큰 잘못은 따로 있다. 그것은 순수 창작곡이 아닌 레퍼런스의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다. 그들은 오마주라고 했지만, 오마주가 될 수 없는 정황들이 있기에 분명 차용이고 표절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JYP 측에서 사전 협의가 없었다고 했으니..)

JYP 측은 ‘고맙게 생각한다’는 말을 했지만, 그런 말을 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태에서 한 말이다. 존경해서 했다는 데 속 좁게 안 받아줄 수도 없잖은가!

이 논란이 설령 오마주라고 해도 대중은 그들을 이해해 줄 필요는 없어 보인다. 결과를 좋게 가져갔다고 해도 과정이 올바르지 않음을 알기에 이해할 필요가 없는 것.

가요계에서 쉽게 남의 곡을 동의 없이 가져다 쓰는 것이 일반화된 시대이기에 이는 더욱더 쉽게 용서할 일이 못 된다. 오마주는 존경한다는 의미에서 가져다 쓰는 것이고, 존경은 곳 예의가 필요한 것인데, 그들은 존경한다 하며 예의는 차리지 않았다.


* 여러분의 공감 선물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