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에 여신 수지 출연? 그 여신의 불편함


여신을 접한 세상 사람은 얼굴이 붉어지며, 그 여신을 바라보며 찬양의 말을 잇는다. 여신을 접하지 못한 지구인은 알현하지 못함에 통탄하며 아쉬움을 토로한다. 여신이라면 세상에 존재하는 게임 정도야 우습게 이길 수 있건만, 세상 사람들은 그를 찬양하여 게임에 목숨을 걸고, 승리를 바친다.

본디 여신의 외모가 어떤지 모르는 사람들이건만, 어찌 여신의 외모는 이럴 것이다 생각하여 그 틀을 마련하고 추앙한다. 또 그를 바라보며 추앙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여기며 선물인 승리를 바치는데 제 목숨은 아끼지 않고, 타인의 목숨 해치길 주저하지 않는다.

<런닝맨> 국가 또한 여신이라면 마찬가지의 모습을 보이는 국가다. <런닝맨> 국가는 여신이라 추앙하는 수지의 등장으로 국가의 국민인 이들이 게임의 룰과 균형은 생각지 않고 그 미모를 추앙하고 탐닉하기 위해 모든 것을 버린다. 심판관인 제작진 또한 그 미모에 눈이 멀어 균형 맞추는 것에 실패한다.

여신이라 하는 수지 여신은 그저 호탕하다면 호탕한 모습과 호탕에서 나온 바보처럼 해맑은 웃음으로 세상에 존재하는 국민과 그 국민을 보살펴야 하는 제작진의 눈을 멀게 한다.



그러나 문제는 그 여신이라 떠받들여지는 이가 사실 이 세상 사람인 게 문제. 떠받드는 이들로 인해 그녀는 사람도 아닌, 신의 영역에 있는 이도 아닌 어설픈 위치의 존재가 됐다.

추앙하는 이는 여신이라 하니 여신이라 떠받들고, 떠받들어지는 사람은 여신이라 하니 자신이 여신인 듯 고고한? 자태를 뿜어대는 모습은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문제는 여신이라 떠받들어지는 이가 그 여신의 자리를 쉽게 내려오지 못하는 것이 문제. 남들이 추앙하여 여신이라 올려놓았는데, 내려가자니 뭔가 아쉽고, 올라 있자니 여신이 지녀야 할 능력이 없어 언제 여신이 아님을 들킬지 모르는 불안의 세월을 보내는 것은 불행해 보이기만 하다.

수지는 영화 <건축학 개론>을 통해 국민 여동생이란 타이틀을 받아 자기 능력 이상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이어 분에 넘치는 사랑은 이어져 수없는 CF를 찍을 수 있는 영광을 얻게 했고, 드라마와 영화 구분 없이 꾸준히 캐스팅 콜이 이어졌다. 그러나 제 실력을 보인 건 사실상 <건축학 개론>이 유일.

여러 드라마나 영화를 찍었으나 마땅히 성공한 작품은 없다. 더욱이 그녀가 보인 작품에서의 역할은 아이돌 이미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모습만이었다. 매번 국민에게 사랑받는 ‘순수’ 이미지 외에는 무색무취인 존재이다.

첫사랑이란 ‘순수’ 이미지가 발전한 것이 그나마 ‘여신’ 이미지이고, 한류라면 뭐든 일단 좋아하고 보는 이들에게는 여전히 그 이미지들이 먹히고 있지만, 또 그것이 독보적인 인기를 보장해주지 못하고 있다.



세상 사람들이 자기 기준에 바라보는 수지의 이미지는 여신의 이미지이나, 실상 그 여신은 지극히 일반 사람이다. 오히려 능력에서는 뒤처질 수 있는 허명의 여신. 다만 여신이었으면 하는 바람이 섞인 허명을 쓴 것이 그녀가 지금 활동하는 위치의 모습이다.

국민 여동생의 순수 이미지는 그녀와 친하다는 아이유도 썼던 이미지였으나, 아이유는 그 이미지를 스스로 깼다. 아이유가 순수 이미지를 깬 것은 논란도 한몫했으나, 무엇보다 가수의 능력으로 정면 돌파해 깼기에 대중은 안심하고 신뢰하고 있다.

허나 수지를 바라보는 대중 중 일부 대중을 빼놓고는 그녀의 미래에 불안한 마음을 갖는 게 일반적인 시선일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수지가 순수 이미지 외에는 어떠한 실력을 못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불안한 시기에도 수지는 여전히 <런닝맨>과 나아가 일부 대중에게 허상의 존재로 사랑을 받고 있다. 그녀의 여신 이미지가 불편한 것은 무엇보다 허명으로 생긴 이미지로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 허명을 유지해 주기 위해 세상은 이치에 안 맞는 일을 벌이고 있으니 말이다. <런닝맨>도 게임의 균형을 파괴했다. 허명의 여신에게 승리를 바치기 위해, 이광수의 노력을 갈취하지 않았는가!



* 여러분의 공감선물과 커피응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

  • 2014.08.12 03:19

    고사리

    • 2014.08.12 10:42

      뭔소린지 못알아듣겠다 말좀 똑바로써 수지만세~~

    • 2014.08.12 10:42

      뭔소린지 못알아듣겠다 말좀 똑바로써 수지만세~~

  • 2014.08.12 23:19

    머라는건지 그래서 결론이 머야 여신이라고 하는게 못마땅하단말이구만 여신이라고 했다고 뜬금없이 여신소리는 모르는 일반인도 예쁘면 들을수있는건데 결론은 나 수지싫어요 이거구만

    • 2014.08.13 00:43

      읽고 이해하는데 사람마다 다를수 있겠지만 답변보니 이해못하시는 빠가네요

    • 2014.08.13 12:46

      당신이 내말뜻을 이해못하는 빠가인가보구만

    • 2014.09.25 15:35

      혼자이해못하는듯ㅋ

  • 2014.08.13 06:18

    웃기시네 이게 말이야 방구야

  • 2014.08.13 08:25

    끝까지 읽어봤는데 잘하라는 비판이 아닌 그냥 비판이라서 아쉽네요 머 수지팬이 아시라면 강제 응원할 필요는없구요
    그리고 구가의서는 이승기작품이긴 하나 여주인 수지 작품이기도 합니다

    • 2014.08.15 12:14

      그쵸?
      드림하이도......

  • 2014.08.17 15:35

    수지성격 개 ㅂ ㅅ이다

  • 2014.08.18 02:44

    수지 노래도 좀 하는데? 기교섞인 노래가 아니라 맑고 애잖하게 부름 그렇게 부르는게 트랜드이기도하고 ㅡ 걱정하시는만큼 실력이 없진않은것같아요 연기도 노력함 더 잘할것같구요^^

  • 2014.08.18 04:04

    님이 걱정 안하셔도 되는게 수지가 힐링캠프에서 말했던거 처럼 스스로 더 잘알거라 생각해요 우리가 모르는 연예계 생활을 그 어린 나이에 이때까지 쉬지도 않고 열심히 하는데 사람들은 단지운이 좋아서라는 말을 들을때 나라도 속상할거 같아요 이제겨우21살 앞으로 배우고 느끼는게 많겠죠 현재대스타들도 처음부터 잘하지 못했던거 처럼 어느평론가가 말했듯이 수지는 하얀 도화지라서 무엇인든지 그릴수있는 인물이라 앞으로 더 잘하리라 믿어요 ㅋ

  • 2014.09.25 10:05

    어이가없어서 글쓰게만드네 이딴걸 글이라고 썻니?
    무상허상의존재는 글쓴이같은데 젊은애가 확뜨니깐 배아프시나요? 왜 건축학계론밖에인정 못받으면 지금 왜 저렇게잘 나갈까요? 성품이나 인성이좋으니 스타가 되는겁니다

  • 2015.04.05 10:55

    ㅋㅋㅋㅋㅋ 여신인데 여신아니라고 비꼬는건가? 자리가 안맞다고?? 뭐죠 이건... 진짜 그냥 디스글이네요.. 아 쓸데없다 진짜.. ㅋㅋ

  • 2015.05.28 17:40

    ㅉㅉㅉㅉㅉㅉㅉ열폭하시나 인기많은 여아이돌 데려다 예능하는거고 시청자들의 주목끄는것도 당연한거고 그냥웃자고 하는예능인데 죽자고 달라드시네...이블로그 보면 극히 주관적이라 공감가는 글이없음 나도 댁의 글들 비평좀 합시다ㅋ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