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톤플러스 HBS-900 블루투스 헤드셋, 편의성에서 굿

가볍고 성능좋은 블루투스 헤드셋을 찾는 분이 많으리라 봅니다. 저도 그런 사람 중에 한 명이고요. 그래서 여러 제품들을 찾아 헤매고 있고, 또 여러 제품을 사용해 보고 있기도 합니다. 그 중 근래 잠시 만나보고 있는 제품이 있어 소개해 드리고자 글을 써 봅니다.


이미 한두 제품을 사용해 봤고, 앞으로도 사용해 보고 싶은 제품은 여러 개가 있습니다. 비교하는 글보다는 제품의 특징을 알려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그 방향으로 글을 쓰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사실 그런 부분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돼서 입니다.



이번에 소개드리는 블루투스 헤드셋은 LG 톤플러스(Tone+) 제품이고요. 모델 넘버는 HBS-900 입니다. 넥밴드형 디자인이고, 패션 소품이라 생각될 정도로 디자인도 무난한 제품이라 생각됩니다. 게다가 실버톤의 메탈 디자인 외양은 젊은 감각에 좋고, 눈에 띄어 사용자도 멋지게 보이는 효과를 주는 듯 싶었습니다. 실제 그런 반응도 수차례 듣기도 했습니다.


LG 톤플러스는 무엇보다 성능 면에서 좋고, 사용 편리성 부분에서도 좋아 휴대하는 비율이 늘었습니다. 하만카돈의 오디오 기술까지 적용되어 더한 매력을 끌고 있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전형적인 아메리칸 사운드를 내줍니다.



위 박스는 제가 종이질감으로 표현했지만, 원 박스는 매끈한 디자인 포장입니다. 우선 그 부분을 먼저 참고해 주시면 좋을 듯 합니다. 본 포장 박스가 위와 같지는 않습니다. 위와 같이 표현한 것은 사용하던 제품을 빌려 찍었기에 지저분해 위 효과를 준 것입니다.


LG 톤플러스 HBS-900 패키지는 위와 같습니다. 정품과 가품 이슈가 요즘 많이 있는 상황에 정품을 가릴 수 있는 건 오른쪽 상단에 부착된 홀로그램으로 정품을 알 수도 있습니다.



LG 톤플러스 HBS-900 패키지 후면을 보니 스펙들이 나열되어 있는데요. 무척이나 많은 성능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딱 보기에도 매력적인 기능들이 많군요.


간단히 스펙을 나열해 보자면, '이어폰 자동 줄 감기 기능을 통한 사용 편의성 향상 / 고급스럽고 절제된 디자인 / 하만, 카돈이 인증한 높은 수준의 음질 / 직관적이고 사용이 편리한 조그 스위치 적용' 4가지 주요 특징이 눈에 보이고요.


그 옆으로 제품 사양이 등장하고 구성품들이 보입니다. 따로 패키지 안에 매뉴얼을 넣지 않아도 외부 포장에서 다 보이네요.


또한, LG 톤플러스의 특징 중에 하나는 줄 감기 기능인데요. 기능면에서도 좋고요. 미관상 빨려 들어가니 깔끔해 보이는 효과도 있더군요. 전 제품이 마그네틱 방식이었다면 이번 제품은 롤링 방식으로 빨려 들어가는 제품이라 편리함은 배가 되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USB 충전 케이블 / 이어 러버(대, 중, 소) / 사용 설명서' 등이 들어 있습니다.



제품은 실버 컬러로 깔끔합니다. 블루투스는 2대 동시 연결로 편리함을 더했고요. 전화가 올 때에도 진동알림을 울립니다. 진동 알림이 없는 경우 전화가 온지 모르는 상황이 생기기도 하는데, 확실히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도움이 되더군요.


특히 걷고 있는 등의 활동을 하는 경우 매우 요긴한 기능이 진동 알림입니다. 요리나 여행 등 일상 생활에 도움을 주는 것이 LG 톤플러스의 장점이 아닐까 싶더군요.


또 SMS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BT리더 기능도 사용해 보면 좋더군요. 대부분 단문으로 전송되는 메시지 성격상 사용해 보면 또 다른 편리함을 주더군요. 무게도 느껴지지 않는 수준인지라 휴대도 편리하고요.



언제 어디서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넥밴드 디자인의 LG 톤플러스 HBS-900은 디자인 면에서도 좋습니다. 아무 곳에도 꺼내 놓아도 주변 디자인과 잘 어울리지 막 하는 말로 간지 터지는 아이템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한 롤링 방식의 줄 감기 기능은 깔끔함을 제공하는데요. 위와 같이 잡아 당겨 고정되는 방식으로 사용성에서 편의성을 제공하고 있고요. 귀에 넣어도 줄이 워낙 얇아서 티도 안 납니다. 머리카락이 긴 분들은 귀에 이어폰을 낀 것도 모르겠더군요.



제품을 들어 보니 줄이 얼마나 얇은지 느껴지는 듯 하고요. 줄이 디자인을 망치는 일도 없어 좋았습니다.



메인 버튼은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전면에 위치해 있어 조작성이 편리합니다. 시작과 일시정지를 할 수 있는 버튼도 쉽게 쉽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LG 로고가 자랑스레 박혀 있고요.



옆으로 돌려보면 조그 스위치가 있습니다. REW/FF 스위치인 거죠. 착용시 오른손을 이용한 조작이 가능합니다. 듣고 싶은 노래 등을 되돌려 들을 수 있고, 다음 곡을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그 안쪽으로는 온/오프 기능이 있어 동작을 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헤드셋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꺼두시는 편이 좋을 때도 있습니다. 헤드셋을 끼지 않은 상태에서는 아무래도 일반 전화의 경우 전화기를 직접 이용하는 편이 있기에 혼선을 방지하는 차원에서도 온/오프 기능은 적당히 조절해 사용하면 될 것 같습니다.


온/오프 스위치 옆으로는 줄 감기 버튼이 있습니다.



통화 버튼도 전면에 직관적으로 배치돼 있어 사용성이 편리합니다. 전화가 올 때 수신을 위해 버튼을 누르면 되고요. 그 옆으로 마이크 부분이 있어 통화가 편리합니다. 하만/카돈이 인정한 음질임을 알리는 글자도 새겨 있습니다.



볼륨 업&다운 조그 스위치도 보입니다. 상, 하로 움직이면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 옆으로는 apt-x를 탑재했다는 부분도 보입니다.



또 같은 쪽, 안쪽, 윗 부분에 보면 충전단자가 있습니다. 일반 스마트폰 충전기를 연결하면 충전할 수 있어 편리함도 있습니다. 역시나 그 안쪽으로는 줄 감기 버튼도 있고요.




넥밴드 디자인으로 신축성도 좋은 편입니다. 가운데에 위치한 포인트 디자인도 눈에 띕니다. 밋밋함을 배제하는 디자인. 작지만 괜찮은 배려라 보입니다.



목 위쪽에 위치할 부분에 'TONE'이라는 로고가 새겨 있어 특이하고 보기도 좋습니다. 자부심이 느껴지는 로고로 보이기도 합니다.



고급스럽고 심플한 디자인이라 거의 전세대가 사용해도 무방할 정도로 디자인은 잘 빠진 듯합니다.



제가 직접 착용해 본 샷도 추가합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패션템으로도 어울릴 만한 제품이라 생각됩니다.



마시던 음료 위에 걸쳐 놓아 보았는데도 디자인이 괜찮네요. 아무데나 꺼내 놓아도 괜찮을 디자인이죠.



사용은 굉장히 쉽습니다. 충전된 LG 톤플러스 HBS-900을 켜고 스마트폰에 있는 블루투스 검색을 이용해 잡으면 됩니다. 위와 같이 잡혀 올라온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음악을 재생해 성능 확인을 해보았는데요. 음질도 풍부한 편이어서 여러 장르의 음악을 듣기에 만족스러웠습니다. apt-x 오디오 코덱을 내장해 CD급 음질로 즐길 수 있음은 인상적이었고요.


EQ 기능을 지원해 Bass, Normal, Treble을 잡아 줍니다. 또 VoLTE를 지원해 좋은 통화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잡음 감소 기능도 지원하고 있으니 좀 더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평소 외부에서 일을 많이 하는 분들이라면 노트북 사용도 많이 하는데요. 노트북 블루투스를 켜 검색해 사용해도 좋죠. 저도 외부에서 일하는 시간이 길어져 사용해 보니 무척 좋았습니다. 선을 연결할 필요가 없다는 점이 가장 좋더군요. 여러 노트북과의 디자인 궁합도도 좋아 보입니다.



LG 톤플러스 HBS-900은 최초 연결해 놓은 이후, 그 다음 구동 시 자동 재 연결돼 편리함을 줍니다. 또 재미 있는 기능도 있는데요. 전화 수신 중 연결된 헤드셋의 볼륨 버튼을 누르면 휴대폰 벨소리를 일시적으로 무음모드를 전환하고 헤드셋으로 발신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음은 또 하나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위에서 잠시 언급했지만, 강조해서 하나 더 말하자면 멀티페어링이 많은 도움을 줄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기능이기도 한데요. 두 기기를 LG 톤플러스에 연결해 놓으면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또 위에서 자세히 언급을 안 했지만, 메시지를 읽어주는 기능은 해당 어플을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데요. BT reader+ 어플을 깔면 메시지를 읽어주어 편리함을 더합니다. 운전할 때 많은 도움을 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음질은 베이스도 적당히 단단하게 들렸고요. 고음역도 적당히 좋았습니다. 하만카돈이 인정한 음질이니 일단 믿음이 있었기에 좋게 들린 부분도 있는 것 같네요. 최고라 말하기보다는 일상에 많은 도움을 줄 제품이었다 평가해 보고 싶은 제품이었습니다.


참고하실 사항이라면, 블루투스 제품이고, 전문가용 플래그십 제품이 아니기에 그 점은 참고 바랍니다. 추천할 수 있는 제품이었다 생각됩니다.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저작권료와 함께 제품을 무상 대여 받았습니다 *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선물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