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아이에서 찾는 문희준의 능력


문희준의 예능감은 스튜디오 녹화에서 빛나는 스타일이다. 야외 예능이나 리얼 예능에서 그의 감각은 아무래도 몸을 쓰는 부분에서 부족하기에 남들보다 빛나지 않는다. 그의 예능감의 정점은 항상 애드리브가 있는 스튜디오 예능에서 드러났다.

그간 문희준은 대부분 스튜디오 예능에서 활약해 왔다. 동시대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아이돌 출신 은지원이 야외 리얼 예능에서 강하다면, 문희준은 리얼 예능에서 빛이 난 적이 거의 없다.

얼마 전 시작한 리얼 예능인 <진짜 사나이>에서 그가 활약하고 있지만, 그의 활약은 저질 체력에서 나오는 웃음 정도밖에 없다. 강인한 군인의 모습을 찾기란 어려운 일이고,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인간적 전우애 정도를 보이는 것뿐 크게 활약할 요소가 없다.

허나 그에게는 남이 쉽게 못 쫓아 올만 한 예능감이 있다. 그건 그의 순간적 애드리브 능력과 분위기를 읽는 능력.

스튜디오 예능에서 그가 보이는 순발력은 매우 우수한 편이다. 그는 분위기를 읽고 순간적으로 대처하는 순발력이 빠르다. 자신이 누구를 받쳐줘야 하고, 분위기를 어떻게 이끌어 가야 하는지에 대한 감이 있다.



<매직아이>에서 문희준은 김구라의 말을 받쳐주고, 때로는 앙숙인 관계를 끌어내 대치 구도를 만들며 웃음을 준다. 김구라가 꼼짝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 주는 것도 문희준의 몫이다.

<매직아이>는 이효리와 문소리만으로는 진행이 어렵다. 그들은 전체를 이끌어 가는 능력이 부족하기에 그 부분을 채운 것이 김구라다. 하지만 김구라조차 여 MC 2인과 매끄러운 호흡을 보이지 못한다. 그래서 부족한 부분을 채운 것이 문희준이다.

문희준은 이효리와 매끄러운 관계다. 게다가 김구라와 이효리, 문소리를 잇는 역할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다.

이번 <매직아이>에서도 문희준은 게스트인 윤도현과 장기하, 칼럼니스트 곽정은, 로이킴과 최대한 밀착된 토크를 진행했다. 분위기가 다운되는 상황이면 그들에게 다가가 준비한 음식을 먹고, 자신과 김구라의 관계를 밑밥 삼아 비유한 토크는 소소한 웃음이 됐다.

방송을 통해 오해를 풀고 사과를 하며 풀린 관계라지만 이효리와 김구라는 여전히 어색하다. 쿨한 모습을 보이는 이효리와 잘못한 전력이 있는 김구라는 아무리 친해지려 해도 넘을 수 없는 선이란 게 존재한다. 그런 부분의 완충 역할을 문희준이 하며 분위기는 좀 더 자연스러워질 수 있었다.



문희준은 때때로 누구나 할 수 없는 애드리브를 날려 분위기를 환하게 이끈다. 낯 뜨거운 말이 나오면 ‘흥분되게 왜 그래’라며 엉뚱한 말을 해 웃음을 주는가 하면, 이전 게스트였던 박효주의 멋진 모습에는 ‘함께 여행 가고 싶다’는 예상하기 힘든 말을 해 웃음을 줬다.

곽정은이 꽂혀 있는 ‘여자의 근육’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운동을 체험하는 시간엔 이효리와 짝을 이뤄 웃음을 주기도 했다.

문희준은 <매직아이>서 게스트와 MC 간의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게스트든 MC든 뭔가 어색한 분위기를 풍기면 직구를 날려 그 어색한 부분을 풀어준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매직아이>는 폐지가 결정돼 그의 애드리브를 더 볼 수 없게 됐다. 앞으로 남은 방송분은 2주분. 또 다른 예능에서 그의 애드리브를 볼 수 있길 기대해 본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