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나영석 PD가 팬 될 요리전문가

삼시세끼 어촌 편에서 나영석은 본편에서와 달리 출연 연기자를 곤란케 할 이유가 없어졌다. 그런 과정이 없어도 충분히 웃음 주는 장면이 나오니 그럴 필요가 없는 것.

본편에서는 툴툴거리며 뭔가를 하고 싶지 않은 이서진을 닦달하여, 일하게끔 만들었고 그 과정에서 웃음 포인트를 찾아냈다. 그러나 어촌 편은 베테랑 살림꾼 차승원과 유해진이 던져주는 모든 것을 알아서 척척 해결해 내니 닦달할 이유가 없어졌다.



본편 이서진은 무엇을 하든 툴툴거리며 하기 싫어하는 캐릭터였다. 나영석 PD는 미션 하나를 줘도 적당히 무리한 선에서 주길 반복해왔지만, 이서진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상의 모습을 보였다. 그것도 억지로 하는 모습으로 말이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곧잘 하는 이서진의 모습은 의외의 매력을 보여줘 시청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이서진의 캐릭터는 <꽃보다 할배>의 연장선에서 이어졌고, 그 캐릭터는 나영석 PD의 습관과도 같았다.

무리하다 생각되는 것을 던져주면 알아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선에서 깎고 뺀질거리는 이서진은, 미션을 던져주는 입장에서도 재미있는 캐릭터였을 것이다. 뻔히 못 할 것 같고, 무리한 것이란 것을 알면서 그를 놀릴 수 있다는 면에서도 무리한 요구를 하는 재미가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나영석 PD는 이서진을 놀리는 재미에 빠질 수 있었다.

그런데 <삼시세끼: 어촌편>은 본편인 정선 편과 완전히 다른 모습이 연출되고 있어 나영석 PD와 신효정 PD가 적잖이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조금은 힘들 것으로 생각하여 미션을 던져주면, 프로 셰프급으로 요리를 완성해 나가는 차승원은 그간 자신의 연출 방향과 다른 그림이어서 당황스러울 법하다.

정선 편에서 이서진과 옥택연이 만들어 낸 요리 수준은 초보 수준이었고, 차려 나오는 끼니가 조촐한 수준이었다. 상에 올라오는 찬의 수준도 초보가 할 수 있는 선이었다. 김치와 깍두기 정도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놀랐을 정도니 그 수준은 조촐하다.

그러나 어촌 편은 완전히 다르다. 뭐 하나를 만들어도 제대로 된 요리가 등장한다. 차승원이 만들어 낸 수제 홍합짬뽕은 여느 반점 짬뽕보다도 더 맛있어 보여 늦은 밤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했다.

뿐만이었는가! 손호준이 도착하자 시작된 수제 홍합짬뽕에 이은 시래깃국에 계란말이, 콩자반, 깍두기, 고추잡채와 꽃빵, 홍합밥과 홍합 미역국, 야식으로 먹은 거북손무침까지 그야말로 음식점 요리사 수준의 깔끔한 음식이 매번 등장했다.

어떤 음식을 주문해도 다 나오는 터에 나영석은 차승원이 멘붕하는 장면을 볼 수 없었다. 또 어떤 일을 시켜도 자신이 좋아서 하는 모습은 이전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이어서 출연자보다 오히려 제작진의 입장에서 혼란스러움을 겪고 있다.



자신들이 연출해왔던 방향과는 다르지만, 나영석 PD와 신효정 PD가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것은 새로운 그림이 제법 시청자에게 좋은 반응으로 다가오기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차승원은 만재도 차줌마로 능숙한 요리 실력을 보이고 있고, 유해진은 우리 주변에서 보는 품 넓은 아저씨의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또한, 둘의 우정도 일품이니 볼 맛 제대로 나는 <삼시세끼>가 되고 있다. 이에 더해 걱정일 정도로 짠한 손호준도 멋진 활약을 보이고 있고, 산체의 귀여움까지 볼 수 있기에 새로운 구도를 마음껏 즐기면 될 듯하다.

시청자가 어촌 편에 더 크게 반응하는 것은 기존 그림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출연자가 어설퍼 제작진에 끌려가기보다, 출연자가 황당할 정도로 능숙해 제작진이 끌려가는 모습은 더 새로운 모습이어서 재미를 주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지원은 큰 힘이 됩니다. 공부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