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과 김소은 열애설, 한판 난리에 불쾌한 것은?

손호준과 김소은의 열애설이 불거졌다가 반나절 만에 진화됐다. 그런데 이 열애설을 두고 말이 무척이나 많다. 개인을 바라보는 시선부터 현재 출연하는 예능까지 말이 많다. 사실 따져보면 아무 일도 아닌데 꽤 오버하는 모습처럼 보이는 게 사실이다.

이 문제에서 가장 큰 문제로 불거진 것은 김소은이 출연하는 <우리 결혼했어요>의 진정성을 두고 문제 삼는 시선이다. 그런데 이 문제를 두고 대처하는 프로그램 측과 대중의 반응은 무척이나 상반된 모습이어서 헛웃음이 날 수밖에 없다.

<우리 결혼했어요> 측은 열애설이 올라오자 무척이나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럴 리 없다는 것이 주 내용으로, 선혜윤 PD는 “김소은의 열애가 아닌 것을 확인했다”며 “본인 역시 매우 억울하다는 입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더해 김소은-유연석-손호준의 친분 때문에 만난 것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김소은 측인 판타지오 측의 공식입장 또한, 공식 석상에서 지인을 통해 알게 된 후 성격이나 취향이 잘 맞아 급속도로 친해졌고 남녀 사이로 친분을 다졌다기보다 친한 동료 사이로 친분을 쌓았을 뿐이라는 입장을 표했다.

손호준 측도 마찬가지. 손호준 소속사 관계자는 “좋은 감정을 갖고 있지만, 현재 두 사람이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 라고 했다.

세 입장 모두 부인한 열애설이기에 이 문제는 열애설이 아닌 것으로 일단락하면 된다.

그런데 이 모습을 대하는 대중의 반응은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모습이다. 그깟 연애 하면 하는 거고, 말면 마는 건데.. 단, 프로그램은 종영하라는 것이다.

대중이 뜻밖의 반응을 보인 것은 프로그램이 추구하는 것이 리얼이 아닌 이상 모든 게 속이는 것이라 느껴지기 때문에 진정성 찾을 필요 없이 종영하라는 것. 사실 지금까지 수년 동안 꾸준히 올라오는 출연자 열애설에 대중은 이미 이 프로그램이 가짜라는 것을 인식했다.



그럼에도 <우리 결혼했어요>는 꾸준히 새 멤버를 투입해 프로그램을 이어 가려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지치게 하고 있다. 어쨌든 새 멤버를 투입하면 볼 것 아니겠느냐! 라는 배짱이고, 실제 시청자도 꾸준히 봐주기에 밀고 왔던 것이다. 하지만 그 관계가 회의적으로 보이는 것까지 ‘우결’이 해결할 수는 없었기에 계속해서 이 프로그램을 보는 대중은 곱게 바라봐 주질 않고 있다.

<우리 결혼했어요>는 문제투성이의 프로그램일 수밖에 없다. 벌써 이 프로그램이 추구하는 것이 시청자와 대중의 입장에서 바라는 것이 아닌, 프로그램이 일방적으로 밀고 나가는 것이기에 무엇이든 문제가 튀어나오는 구조다. 홍종현과 유라의 문제도 이런 대중의 불신이 섞인 논란이었고, 이번 문제에서도 다 필요 없이 프로그램을 종영하라는 요구가 있는 것은 진정 시청자가 바라는 모습으로 이 프로그램이 받아들여지지 않기 때문이다.

시청자와 대중도 <우리 결혼했어요>가 ‘가상결혼’이라는 것을 알고 있고, 가상결혼이라는 것이 진짜가 아니라는 것을 안다. 그럼에도 진짜인 것처럼 속아 넘어가 주며 바라봐야 하는 것은 꽤 괴로운 일 일수밖에 없다.

김소은이든 홍종현이든 오연서든 누구든 간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다고 하여 현실 세계에서 연애하지 않을 이유는 사실 없다. 그러나 프로그램에선 가상결혼이 실제로 보일 수 있게 많은 노력을 하기에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는 연애를 금하자고 한다.



그렇지만 이런 약속이 지켜질 리 없다. 현실과 가상은 엄연히 다르다. 가상이면 가상에서 끝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올바른 목표여야 하는데, 가상이면서도 실제상황처럼 몰고 가 시청자를 헛갈리게 한다. 지금까지 이 프로그램은 진짜 연인처럼 몰고 가 출연자가 아무것도 못하게 하는 시스템이어서 문제였다.

손호준과 김소은이 열애하면 하는 것이고, 그것이 프로그램에 도움이 안 된다면 깨끗이 하차하면 된다. 또 누군가는 가상부부로 들어와서 사랑받을 테니. 열애설이 났다고 부리나케 호들갑 떨며 아니라고 부인하는 모습이 우스꽝스러운 것은 프로그램을 억지로 끌고 나가고자 하는 모습이 보여서다.

사실 이번 열애설이 불쾌한 것은 열애든 아니든 시기적으로 예민하고 큰 정치적 사안을 덮을 수 있는 시점에 쓰였다는 점 때문이다. 우연치고는 너무 잘 들어맞는 연예인 열애설. 그것도 이름값 좀 있는 이로 큰 사안을 덮고자 하는 모습은 불쾌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그런 쇼에 놀아나 자신의 프로그램 진정성에 금이 갈까 노심초사하는 제작진의 발 빠른 대처는 아쉬움이 남는 장면일 수밖에 없다. 언론매체와 방송사가 주거니 받거니 해, 결국 원세훈의 부정선거 개입과 법정 구속 사태 물타기는 비교적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지원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5.02.10 15:47 신고

    김소은 송재림 커플 진짜 재밌게보고있는데 참안타깝네요
    글 잘보고갑니다

  • 2015.02.11 10:10 신고

    방송이 리얼도 아니고 연애도 못하냐 하는것도 맞지만 사실 개인적으론 우결이 리얼이든 아니든 방송이니까 그 기간정도(요즘엔 1년도 안되고) 연애를 안하는건 어려운건가 싶은 관점도 있네요..
    많이 하겠지만 그렇다고 모든 연예인이 사시사철 연애를 하는것도 아니고 일반인들도 팍팍한 살림에 연애포기가 늘어가는데 우결도 비즈니스라 한다면 일로보고 그동안만 연애는 포기하면 그냥 평탄하기 않을까도 싶음

  • 2015.02.11 23:20

    안타깝긴해요저도재미있게보고있었거던요둘이케미가넘예뻐서리

  • 2015.02.18 05:59

    남녀 사귀는 거야 자연스러운 일이니까 뭐라 할 문제는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자꾸 일어나면 시청자도 시들해질 테고 자연히 폐지 수순으로 가겠죠

  • 2015.03.03 22:46

    우결안의 하나의 해프닝으로 보고 소릿커플의
    케미는 계속 보는걸로♡

  • 2015.05.20 18:29

    기사를 너무 안좋은 쪽으로 쓰신듯하네요. 당사자들은 정말 억울할수도 있지않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