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예능 봄 개편, 성공할 수 있을까?

SBS가 예능 프로그램을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나섰다. 이는 설날 선보인 파일럿 프로그램이 호평을 얻은 데 따른 결정으로, 기존 경쟁력 없는 예능의 폐지라는 점에서도 그리 나쁜 선택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없어져야 할 프로그램이 살아 남았다는 점은 작은 아쉬움이다.

이번 SBS 봄 개편은 예능 개편만으로 보면 그리 성과가 커 보이지 않으나, 영역을 넓혔다는 점에선 나름 선방한 결과다.

주말 드라마의 자리까지 치고 들어가는 것이기에 영역을 넓힌 것은 맞고, 예능만으로 봐도 폐지된 프로그램보다는 신생 프로그램이 많다는 점에서도 내부 분위기는 나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를 두고 좋아할 것만은 안 되는 것은 새 예능들이 얼마나 장기적인 차원에서 호평을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이냐? 하는 점에서 썩 그 미래가 밝다고만 할 수 없다.

우선 폐지된 프로그램은 <에코빌리지 즐거운 家>로 이 프로그램은 집 짓는 것 외에 특별히 보여준 게 없고, 재미를 찾다 보니 지인 초대 프로그램으로 전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폐지가 되며 그 자리엔 <한밤의 TV연예>가 시간대를 이동해 들어왔다.

수요일 11시대로 시간 이동해 들어온 <한밤의 TV연예>는 연예가 소식을 전하는 프로그램으로, 메인 시간대를 장식할 만한 컨텐츠는 아니기에 미래가 좋다고 할 수 없다. 경쟁 프로그램이 워낙 오래된 인기 프로그램이기에 그를 누를 만한 킬러컨텐츠가 없는 이상 미래가 어둡다. 그렇다고 없어질 프로그램은 아니기에 어두운 미래라도 또 다른 시간대로 이동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시간대를 이동하는 프로그램은 또 하나 있으며, 그 프로그램은 <웃찾사>이다. 일요일 8시 45분 대로 이동하는 이 프로그램은 <개그콘서트>와 맞붙을 것이며, 미래는 밝아 보인다. 한창 주가를 높이고 있고, 거꾸로 <개그콘서트>는 주가가 떨어진 상황이기에 경쟁해 볼 만하다. 아니 더 우위를 점할 가능성까지 있다.



설날 파일럿으로 들어와 정규 편성에 성공한 프로그램은 <아빠를 부탁해>와 <불타는 청춘>, <영재발굴단>이며, 대기 상황에서 정규로 편성될 가능성이 있는 프로그램엔 <썸남썸녀>가 자리하고 있다.

<아빠를 부탁해>는 이경규과 조재현, 강석우, 조민기가 등장해 기존 관찰예능과는 다른 중년 아버지와 딸의 모습을 보여 큰 호평을 얻은 바 있다.

그러나 문제는 이 프로그램이 장기적으로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까? 하는 점에선 반신반의할 수밖에 없다. 단편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이나, 꾸준히 성인이 된 이들의 관계를 조명한다는 점은 도박일 수 있어 걱정이 된다.

또 신선하게 느껴지던 연예인 아버지와 일반인으로 살아가는 자식의 관계가 회를 거듭할수록 대를 잇는 연예인 가족의 모습이 될 것 같아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이미 프로그램이 시작될 때에도 이를 지적하는 대중은 있었다. 이 문제에 있어선 대중이 엄격할 수밖에 없기에 걱정이 되는 것이다.

이를 어떻게 풀어가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 제작진이 고민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 일 것이다. 가장 좋은 방법이라면 8회 분량 간격으로 새 연예인 가족의 모습을 비추는 것이 좋은 방법일 수 있다. 그렇다면 신선함은 유지될 수 있고, 대중이 걱정하는 대 잇기 또한 걱정을 덜 할 테니 말이다.



<한밤의 TV연예>가 방송되던 수요일 8시 55분 자리에는 <영재발굴단>이 들어오지만, 그렇게 큰 반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 <생활의 달인> 정도와 6시대 일반 프로그램과 같은 수준의 반응을 받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금요일 11시 20분에 정규 편성된 <불타는 청춘>은 MT형 버라이어티로 싱글 중년들이 함께 1박 2일 동안 시간을 보내며 중년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서로 감정을 공유해 보는 프로그램으로 이는 동시간대 방송되는 <나혼자산다>와 비슷한 맥락의 프로그램일 수 있다.

<불타는 청춘>의 반응은 그렇게 큰 반향을 일으킬 것 같지는 않다. 중년 연예인에 대한 관심이 상대 프로그램보다는 덜 할 것이기에 성공을 점치기 어렵다. 문제는 독특한 포맷이 아닌 기존 <패밀리가 떴다> 방식이기에 실패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 오히려 이 시간대에는 <썸남썸녀>의 성공 가능성이 더 크다.

이번 개편의 핵은 관찰 예능의 확대인데, 지나치게 관찰 예능에 몰입한 것은 장점보다는 단점으로 여겨지기에 이 개편이 그리 낙관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그 속에서 성공을 위한 노력이 있다면 비관적인 부분은 낙관적인 부분으로 바뀔 가능성은 남아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