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자진 하차, 무도식스맨 특집. 공정하려면 무효화가 답

728x90

누구에게도 상처만 남긴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이 되고 말았다. 시작부터 끝나갈 무렵까지 수많은 논란을 낳은 ‘식스맨 특집’은 결국 장동민이 자진 하차를 결정하며 그의 하차는 공식화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동민 자진 하차는 불공정한 면이 있어 이 특집은 무효로 하는 것을 적극 권할 수밖에 없게 됐다.

장동민의 자진 하차는 자신이 지난해 저지른 실수 때문이고, 이 방송에서 장동민은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 이후 문제가 되자 사과하며 프로그램은 폐지했다.

그러나 이 문제가 다시 불거진 것은 <무한도전> 장기 프로젝트인 ‘무도 식스맨’ 특집에 후보가 되면서. 장동민이 유력한 최종 식스맨 후보로 언급되자 그는 집중포화의 대상이 됐다. 문제가 될 만한 예민한 사안은 모두 언급되는 상황.



문제는 이미 해당 사안에 사과했는데도 이를 다시 문제 삼아 영영 용서할 수 없다는 식으로 여론을 몰고 가는 이들이 있다는 점에서 그는 자유롭지 못해 결국 자진 하차 하는 길을 택했다.

사실 그가 한 말 글자 하나, 단어 하나를 생각해 본다면 용서하기 힘든 말이긴 하나, 세상을 살아가며 용서하지 못할 일은 많지 않기에 지금의 여론이 못내 아쉬운 상황이다. 정치적인 민감한 이슈에는 꿀 먹은 벙어리인 언론과 여론이 이런 데는 열정적인 모습 또한 아쉬운 상황.

그는 변하고 있었다. 이전 잘못된 언행에 대해 변해가는 과정을 조금씩 보여주고 있었음에, 과거의 일을 지금에 와서 용서할 수 없다고 되받아치는 여론은 그래서 아쉬울 수밖에 없다.

장동민은 지난해 유재석과 프로그램을 하며 조금씩 변하고 있었다. <나는 남자다>에서도 그가 변하고 있는 것이 보였고, <런닝맨>에서도 그가 변했다는 것은 볼 수 있었다. 또한, <속사정쌀롱>에서도 유재석과의 만남으로 자신이 변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알린 바 있다.



그는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에서도 새로운 이미지를 보이기 위해 노력했고, 성공했다. 과거 잘못된 언행을 털어버리기 위한 이미지 변신을 택했다는 것을 보여줬음에도 지금에 와서 그의 노력은 평가절하됐다.

사람이 변하지 않았다면 용서해 주자는 말도 못하는 법이다. 하지만 그는 확연히 변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럼에도 용서치 않는 일부 대중과 여론은 이 기회에 또 한 명을 쓸고 지나갔다.

그러나 이 여론은 부당한 면이 있다. 그를 상처 내는 ‘여론에 검은 그림자가 비쳤기 때문’이다. 그를 싫어하는 이들의 잘못 캐내기가 명백히 보였고, 그와 경쟁을 하는 팬덤의 움직임이 적나라하게 보였다.

이번 ‘무도식스맨’ 특집에선 기존 권력과 힘을 가진 이들의 힘 과시가 눈에 보일 정도였다. 가장 유력한 식스맨 후보였던 유병재는 힘을 가진 후보들에게 집중마크 돼 탈락했다. 시청자의 바람과는 다른 결과를 받아 들었다. 그리고 이제 가장 유력한 식스맨 후보인 장동민이 저격당했다.

두 후보 탈락 과정만 보더라도 이번 식스맨 특집은 불공정한 면이 확연하다.



남은 후보는 이제 4인이나 명확히 식스맨 자격을 갖춘 이는 없는 상황이다. 홍진경도 무리한 모습을 보였고, 최시원은 물에 물 탄듯한 모습을 보였으며, 강균성은 성대모사 외엔 부족한 모습을 드러냈다. 황광희는 능력보다는 주변인들의 밀어주기가 심한 후보.

문제는 이들 후보 중 팬덤을 가진 이들의 불공정한 몰아주기가 있다는 것. 그렇다면 이번 식스맨 특집은 남은 사람 중에 진짜 식스맨의 요건을 만족시키는 후보가 없다는 점에서 이 특집은 실패로 규정해야만 한다. 이 점은 매우 중요하다.

결과적으로 이번 ‘무도식스맨’ 특집은 깔끔하지 않은 결과를 안게 됐다. 이유는 전국의 시어머니와 함께 아이돌 팬덤, 언론 팬덤이 결합해 쓸만한 후보를 모두 저격했기 때문. 이제 남은 후보 중 식스맨의 능력이 있는 사람은 단연코 없다. 진짜 필요해서 뽑고자 했지만 쓸 멤버를 남기지 못했기에 이 특집은 과정만 남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불공정한 경쟁으로 뽑힌 식스맨은 바라지 않는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

  • 아휴ㅉㅉ
    2015.04.14 22:41

    우연히 들어와봅니다만 그렇게 따진다면 지금 무한도전에 남아 있어야할 멤버는 전혀 없습니다 심지어 유재석도 간당간당할 정도인데 참나 그냥 예능프로일 뿐입니다. 개인 블로그에 남기는 글이야 뭐 아무렇게나 남겨도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너무 어처구니가 없네요 무효화라니. 정형돈, 정준하, 박명수 그들이 평가절하되지 않음은 단순히 사람들이 알아보려고 하지 않았을 뿐이죠. 지금의 장동민도 맨 처음 유툽에 강제로 인증시키지 않았더라면 사람들이 모르고 지나갔을지도 모르는 일이죠. 다음 블로그 포스팅은 정형돈과 정준하 그리고 박명수의 과거를 파헤치는 그런 글들이 올라오면 이 글이 좀 더 타당성을 가질 것 같군요.
    많은 글들을 쓰시면서 너무 자신만의 의견이 옳다고 생각하며 글을 쓰시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심도 좋을 것 같군요. 베스트 블로거 엠블럼에 어울리지 않는 글이라고 생각됩니다.

    • 2015.04.14 22:50 신고

      뭐라고 하는지 통 알지 못 할 댓글이네요.
      그리고 사람마다 의견은 다르고, 다수의 사람이 이 특집을
      불편해 합니다.
      님은 그렇지 않을 지 모르지만, 전 다수가 불편한 것을
      먼저 봅니다.
      그리고 베스트 블로그가 어땠느니 뭐니 뭔 이상한 소립니까?
      자신에게 안 맞는 글이라 이런 식으로 반응하는 것은
      아주 지저분한 일입니다. 정신 좀 차리세요~

  • 2015.04.15 14:21

    왜 글쓴이가 혼자만의 아집에 빠져 다른사람 말에 귀를 막고 사는지 알거 같네요. 본인 보고싶은것만 보시는군요. 댓글은 1분도 안되서 지우셨네요 ^^; 다시 올립니다.

    머라고 하는지 왜 통 못알아 듣는지 모르겠네요.
    본인글 내용을 다시한번 객관적으로 읽어 보세요.
    글 내용만 보면 글쓴이는 장동민은 좋은데 예전일로 사퇴하니 다 무효화하고 다시하자는 말 아닌가요?
    본인은 다수가 불편한 것을 먼저 본다고 했는데 머가 불편한가요?
    다수는 누구기준인가요? 본인주변인 기준인가요?
    장동민이 식스맨후보 1순위인건 다수인거 맞지만 사퇴가 불편하다는 것도 어디 통계가 나와있나요?
    어디 말도 안되는 다수를 거기다 같다 붙이시는지 ㅉㅉ
    본인기준으로 다른4명의 후보는 다 장동민만 못하다고 생각하시네요?
    "아휴ㅉㅉ"님 댓글에서 나쁘게 말한것도 아니고 건의하구만 혼자만의 아집에 잡혀 발끈해서 ..
    본인댓글 인용해 봅니다.
    "자신에게 안 맞는 글이라 이런 식으로 반응하는 것은
    아주 지저분한 일입니다. 정신 좀 차리세요~"

    • 2015.04.20 13:21

      비밀댓글입니다

  • 2015.04.16 13:00

    충분 공감하고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5.04.18 03:22

    완전 공감입니다. 무도게시판은 조문행렬중이네요 ㅠㅠ

  • 완전공감하는데요
    2015.04.18 19:56

    무뇌충들이 생각있는사람의 의견을 알아볼리가 없죠 그냥 넘기세요 저런잉여들 세상에 넘처납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