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백일섭의 변화와 서진지우의 설렘주의보

불과 2년 지났는데도 몸이 하나둘씩 고장이 나려나 봐! 란 백일섭의 말과 그 2년 동안 서서히 변화한 백일섭의 변화는 무척 커 보였다. 나이가 하나둘씩 질수록 남은 날이 더 소중하다는 것을 느낀 건 비단 그만이 느끼는 감정이 아니었을 것이다.

<꽃보다할배>를 보는 시청자도 백일섭과 같은 감정일 수밖에 없던 것은, 바로 시청자의 가정 어르신과 이미 떠난 어른을 향한 기억이 남아 있기 때문.

백일섭이 처음 <꽃보다할배>에 등장해 보여준 모습은 나이가 찰 만큼 찼어도 까랑까랑한 모습이었다. 성에 안 차면 반찬도 내 던지던 그의 모습은 무모해 보여도 그 모습이 그의 작은 패기였다 봐줄 수 있는 대목이다.



또 한편으로 어딘가는 아파 귀찮아도 자신의 몸을 지탱할 수 있던 백일섭의 모습은 그리 오래전 기억이 아니다. 하지만 그는 2년이 지나 자신이 생각해도 아픈 곳이 늘고, 스스로 힘겹다는 생각을 하는 듯했다.

<꽃보다할배: 그리스 편> 초반 백일섭은 이전과는 다른 마음가짐을 소소하게 비친 바 있다. 기존 비협조적인 모습도 거의 보이지 않고, 대부분 협조적이었다. 실제 몸을 움직이기 힘들다는 것을 보인 부분은 어쩔 수 없는 부분임을 시청자도 이해한다.

그래서 이번 메테오라 ‘메타 몰포시스 수도원’ 구경에 할배 무리와 함께하지 못한 것을 보며 어쩔 수 없었다는 것을 알지만, 한편으론 안타까운 시선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함께하지 못했음을 자신도 후회하는 모습에선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일섭은 자신뿐 아니라 주위를 살피는 모습도 보였다. 이서진이 운전으로 뻔히 피곤할 것을 알기에 중간중간 수고를 치하하는 모습은 다정했다. 또 자신들은 편안히 즐기는데 고기를 구워 대령하는 이서진이 안쓰럽게 보이자 술 한잔 권하는 그의 모습에선 작지만 큰 변화를 감지할 수 있던 장면이다.



분명 나만 생각하는 백일섭은 아니었을 것이나, 일부에게는 이기적으로 보였을 이전 여행의 모습과는 이번 여행 모습은 달라도 많이 다른 모습이다.

시청자 중 다수는 이런 생각을 할 것이다. 피곤하게 해도 정정하신 모습이 좋다는 생각. 어머니와 아버지,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둔 이들은 이런 생각을 가장 크게 한다. 건강이 안 좋아지는 모습이 가장 큰 마음의 아픔이란 것을 알기에 백일섭의 모습에서. 그리고 신구 할배의 불편해하는 모습이 자꾸 마음을 아프게 한 이유다.

섭섭이 할배 백일섭의 변화는 짠한 느낌을 줬다. 시청자는 섭섭한 내색을 하고 화내도 그런 모습을 보이던 백일섭을 더 좋아할 것이다. 작아지고 아픈 모습을 보이는 것이 더 마음이 아프다.

주변을 챙기는 그의 모습은 더 친근해진 모습이기에 짠함 속에 반가움이기도 했다.



<꽃보다할배: 그리스 편>의 특별함은 비로소 완성된 가족의 형태를 볼 수 있었다는 것이다. 4인의 할배와 그를 보좌하는 이서진, 최지우는 아들 부부와 여행하는 모습을 가장 잘 표현해 준 방송이다.

시청자 가정에 효도여행 롤모델이 될 만한 그들의 모습은 화목한 가정의 대표 이미지가 될 만하다. 이서진과 최지우는 영락없는 부부 조합을 보여 웃음과 함께 설렘을 준다.

마치 초딩의 순수한 소꿉놀이 사랑과도 같은 어설픈 연애인 듯 연애 아닌 연애 같은 그런 러브 러브한 모습은 시청자에게 설렘주의보를 한껏 안겨 주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