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조세호는 계륵 표현도 어려운 존재

사전적으로 ‘계륵’은 ‘닭의 갈비’라는 뜻으로 큰 쓸모나 이익은 없으나 버리기는 아까운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쓰인다 하고 있다. 그러나 ‘해피투게더’ 속 조세호는 조금 과하게 말해서 계륵 표현도 어려운 존재이기에 한숨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해피투게더>의 시청률이 빠지는 주된 원인은 첫 번째가 제작진의 무사안일한 제작태도 때문이다. 현재 ‘해투’는 게스트 섭외에만 공을 들이고 있고, 기획력엔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이미 대형 개편을 통해 분위기를 일신했어야 하건만, 벌써 수년째 아무런 대응 없이 시청률이 바닥날 때까지 버티는 모양새다.



완전히 빠지면 그때 뭔가 만들려고 하는 것인지 무사안일한 제작 태도가 엿보인다. <해피투게더>의 시청률 하락은 토크쇼의 위기가 아닌, 제작진의 안일한 제작 태도에서 나온 위기다. 시청자는 게으르고 매번 똑같이 반복되는 토크쇼에 더는 관심을 두지 않기에 지금의 ‘해투’에서 관심을 빼는 것이다. 오로지 메인 MC만 선방하는 모습이다.

‘해투’의 작은 개편은 패널 변화 정도로만 진행돼 왔다. 물론 야간매점이나 경매쇼 등 작은 변화가 없던 건 아니다. '해투'는 기존 보조 MC인 박명수와 박미선을 붙박이로 두고 그 옆에 신봉선과 허경환을 둬 오랜 사랑을 받았지만, 이후 김신영과 조세호를 영입하며 서서히 금이 갔다.

문제는 새로 영입한 조세호가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 조세호는 자기 역할이 아닌 역할 이상의 활약을 하려 욕심을 보인다는 점에서도 박명수와 불협화음이 잦은 편이다.

보조 MC가 하는 역할을 자신이 하려 하고 있기에 자꾸 토크 분위기가 냉랭해지는 문제가 생긴다는 점이 문제다.



조세호가 맡아야 하는 역할은 게스트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제스처에 반응해 분위기를 띄우는 역할이어야 한다. 게스트를 도와주어야 하는 역할이 본분인 셈이다.

그러나 조세호는 분위기를 살리기보다는 게스트에게 질문을 하는 역할을 하려는 모양새를 자주 보인다. 이는 캐스팅 초반에도 지적한 바 있는데 이 지적을 알면서도 바꾸지는 않고 있다.

박명수가 해야 하는 역할을 조세호가 하고 있기에 가끔 부딪히기도 한다. 이번 ‘기적 남녀 특집’에서도 잠깐 부딪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명수가 먼저 시비를 거는 형태였지만, 그렇게 그림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은 역할이 겹치고 그에 따라 패널의 자리가 비기에 어쩔 수 없는 부딪힘의 그림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조세호는 신성우와 <룸메이트> 프로그램을 했기에 그를 잘 안다며, 나서 설명하고 그에게 직접 뭔가를 계속해서 질문하는 모습이었다. 월권을 행한 것이다.

그에 비해 김신영은 자신이 해야 할 역할을 정확히 알고 하는 모습이다. 게스트가 뭔가 빼면 ‘에이~ 다 아는데’ 식의 추임새로 분위기를 띄우고, 먼저 나서 시범을 보이며, 메인과 보조 MC가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이다가 보조를 맞추는 모습은 베테랑의 모습이다.



‘기적 남녀 특집’에서 조세호는 뭐가 그리 궁금한지 연신 유재석에게 뭔가를 물어 흐름에 방해를 하기도 했다. 또 야간매점에서는 화면에 계속 걸릴 정도로 부산하게 움직였다. 아이유와 친한 이현우에게 농담하려 했는지 “전화해서 아이유 씨랑 통화를 한 번”이라는 말을 해 유재석이 “오늘 들은 토크 중 최악이다”라며 핀잔을 받은 장면에서도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이 밖에도 조세호는 매회 게스트에게 자꾸 나서 뭔가를 묻고자 하는 모습이다. 질문을 아예 못할 위치는 아니지만, 포지션에 맞지 않는 잦은 질문 공세는 역할을 전복하는 것이기에 만류하지 않을 수 없다.

애초 <해피투게더>가 라이징 스타라 여겨 허경환의 자리에 조세호를 넣은 것이 큰 판단착오였다. 그들은 계륵이란 표현도 어려운 존재를 떠안고 만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