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길들이기, 다솜 캐스팅 논란. 해프닝으로 끝내자

걸그룹 씨스타의 다솜이 KBS 2TV 새 월화극 ‘시어머니 길들이기’에 주인공으로 확정됐다는 보도는 양쪽 모두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여파는 상당해 다솜이 많은 질타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 논란의 시작은 출연 의사를 건넨 제작사와 그 출연 의사를 사실상 제의라 여긴 다솜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의 커뮤니케이션 미스에서 일어난 일이라 보면 될 것.



한쪽은 그저 스케줄을 확인코자 여러 후보군에게 전화를 돌리는 과정이었고, 한쪽은 그런 연락이 단독 제의인 것이라 생각돼 사실처럼 생각한 실수일 수 있다.

또 하나 이런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원인 중 하나는 보도를 한 매체의 오해에서 시작된 것일 수 있다. 들려오는 소식 중 다솜이 이 드라마에 출연 제의를 받았다는 소식을 그저 ‘출연한다’로 들었다면 단독 보도형태로 올랐을 가능성이 있다.

이후 제작사 측에서 ‘대본도 건넨 사실이 없다’는 소식으로 다솜과 해당 소속사(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아주 난감한 상태가 된 건 어쩔 수 없는 일.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없는데, 혼자 북치고 장구친 격이니 당황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바로 확정된 게 아니라며 보도를 부인했다.



그러나 제작사 측의 ‘대본도 건넨 사실이 없다’는 보도가 나오자, 네티즌은 다솜을 과하게 질타를 하며 비아냥 섞인 말을 건네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다. ‘가수면 노래 연습이나 더하라’, ‘배우 하기엔 부족한 마스크다’, ‘언플 심하다’, ‘발연기 아이돌이다’라는 수많은 비난이 따르고 있다.

하지만 이런 반응은 바람직하지 않다. 이해하려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일도 없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하는 것.

소통의 문제는 언제나 생길 수 있는 일이다. 더군다나 다솜은 기존에도 드라마에 출연한 이력이 있는 아이돌로 그렇게 형편없는 연기를 보인 축은 아니다.

시트콤인 <닥치고 패밀리>에서도 어느 정도 연기력을 보인 바 있고,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도 공들임 역으로 주연을 맡은 바 있다. 역시나 연기가 그렇게 나쁘지는 않았다. ‘발연기’라 일방적으로 말할 정도가 아니기에 지금의 비난은 과한 면이 있다.

새 월화극인 <시어머니 길들이기>는 다양한 고부들 간의 소동 속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화해를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가는 코믹 가족극으로 <너를 기억해>의 후속 드라마다.



다솜이 이전에 맡았던 역과도 비슷하고 그녀가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라 생각되기에 스케줄 체크도 됐을 것이다. 스타쉽 측의 작은 욕심은 있을 것이나, 무조건 다솜이 욕심을 내는 것만으로 비치는 것은 올바르지 않은 면이 있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든 보도 매체든 잘못한 점이라면, 제작사 측에 확인도 안 하고 보도했다는 점이다.

이렇게 보도가 되면 동시에 출연 의사를 물었던 많은 후보군이 실망할 수 있다는 점. 그 점에선 질타를 받아도 될 만하다. 그러나 그 질타를 받아야 하는 대상은 다솜보다는 소속사 측이 되어야 한다. 그래서 지금의 비난 수위와 대상은 잘못됐다 말할 수밖에 없다.

해프닝으로 끝날 수 있는 사안이라면 그냥 웃고 지나는 일 정도로 생각하면 될 터. 이해할 수 있는 일에도 지나치게 반응한다면 추해 보일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hrq
    2015.07.09 15:27

    며느리 길들이기 해보쥐 ㅋㅋㅋ

    김치뇬들 난리날걸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