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 초유의 이탈 조영남. 유아독존?

유아독존의 사전적 뜻 ‘이 세상에 나보다 존귀한 사람은 없다’. 또는 ‘자기만 잘 났다고 자부하는 독선적 태도의 비유’를 두고 유아독존이라 한다. 조영남은 적어도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장에서 그런 사람이었다.

김수미의 독설 한마디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제작발표회장을 떠난다는 발상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건 당연. 아무리 나이가 있다고 해도 공식적인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반 공인의 행동은 아니었다.

김수미의 독설은 사실 독설이긴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조영남과 이경규 팀은 시청률 면에서 가장 떨어지는 팀이었고, 그 말투가 평소 하던 말투에서 벗어난 것도 없다. TV를 통해서 스크린을 통해서, 평상시 만나던 김수미의 말투와 다를 바 없었고, 하고자 한 말은 없는 말도 아니다.



파일럿 방송 당시 가장 큰 반응을 일으킨 팀은 장동민과 김수미 팀이었고, 유세윤과 유상무 팀이 그다음을, 이경규와 조영남 팀이 제일 반응 안 좋았던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있는 이야기를 했을 뿐이었는데 “면전에서 이렇게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듣는다”며 말하고, 이어 “더 이상 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 같다. 여기서 자진 사퇴하겠다”고 말을 끝내고 자리를 박차고 나간 것이 조영남이다.

물론 평소 듣는 말투가 유독 어느 순간 기분 안 좋게 들릴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하여 이해하려는 노력 없이 그저 빳빳하게 그 분위기 그대로를 받아들여 대응한 점에선 조영남의 행위를 좋다고 말할 수 없는 건 당연하다.

제작발표회 분위기가 안 좋을 수밖에 없는 이유는 명확히 존재한다. 장동민이 불과 며칠 전 하차를 통보 받았고, 그 자리에 자신이 원치 않았던 인물이 갑작스럽게 들어왔기에 기존 출연자였던 김수미가 기분 안 좋은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었다. 아니 하루 전 보도된 기사에 충격까지 받은 게 김수미다.



자신의 자리에서 당해보지 않은 악플을 몸소 겪고 그 충격에 머리카락을 잘라 버리는 이상 행동을 벌일 정도로 극도의 불안 상태에 있던 게 김수미 입장이다.

앞서 자신에게 악플을 남긴 네티즌에게 사과를 요구하던 멘트에 이어 강한 농담성으로 한 말이니만큼 그게 좋게 들리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그를 받아줘야 했던 것도 조영남의 입장이다. 상황상 오랜 연예계 생활을 한 이가 재치 있게 받았어야 하는데, 평소보다도 못 받아준 것에서 말이 곱게 이어질 수 없는 한계는 있었다.

김수미의 막말이라 말하는 이도 있지만, 그 말투가 없던 말투가 아닌 이상 김수미만을 일방적으로 탓할 수는 없다.

제작발표회 영상은 퍼졌고, 네티즌은 상황을 판단할 수 있는 상태다. 해당 영상에서 언쟁하는 모습을 두고 의견이 갈리긴 하지만, 김수미가 그렇게 없는 말을 한 것은 아니기에 김수미를 더 이해하는 편이 네티즌의 입장이다.



조영남이 자리를 박차고 이탈한 것은 사실상 그 정도까지 행동할 만한 것이 아니어서 더 좋게 바라볼 수 없는 것.

더욱이 제작발표회 자리는 공식적인 자리로 예의는 필수인 자리다. 그저 앞에 있는 언론과 기자에게만 예의를 갖추는 자리가 아니라, 시청자 앞에 서는 자리이기에 예의는 필수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나를 돌아봐> 방송 화면을 통해서도 나갈 수 있다고 미리 공지한 자리로 방송 영상이 돌아가는 자리였다. 그렇기에 기자들은 더 헛갈릴 수밖에 없었다. 조영남이 하는 행동이 쇼맨십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진 이유도 그 때문이다.

그런데 진짜 자리를 이탈했고, 제작발표회는 종료됐다. 그가 보인 것이 쇼맨십이었다면 다시 돌아와 제작발표회를 이어갔겠지만, 진짜 삐친 것이었기에 돌아오지 않은 것이다. 제작진도 조영남의 행동은 미리 합을 맞춘 행동이 아니라고 강조해 말했다.



제작발표회 정황상 어떻게 봐도 조영남의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였다. 자신이 나이가 많고, 연예계 짬밥을 오래 먹었다고 해도 보일 수 있는 행동은 아니었다. 그것도 공식적인 자리에서 유아독존 행동을 했다.

이미 <나를 돌아봐> 파일럿 당시에도 PD를 막 대하는 모습은 여러 번 노출됐다.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것은 단순히 그 자리만을 박찬 게 아니란 점이 중요하다. 그는 제작진과 출연진. 그리고 시청자 모두를 대상으로 무례한 행위를 한 것이니만큼 누구보다 크게 반성해야 한다. 적어도 10년 전이라면 방송 퇴출감의 행위를 한 것이나 다름없다.


<사진제공. KB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5.07.14 12:47

    무슨 유아독존까지나..
    괜히 일만 벌리지마세요..
    글 읽다가 불끈합니다..
    당신이 평가까지 할만한지 둘러보세요..
    참내

    • 2015.07.17 17:58

      조영남이가 님한테 용돈줌? 존ㅡ나빨아대네

  • 2015.07.14 12:51

    지금은라디오시대 라디오 방송 갔다잖아요.

    • 2015.07.17 17:57

      조영남이가 님한테 용돈줌? 존ㅡ나빨아대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