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결승, 생방송도 낙제점. 래퍼 실력도 낙제점

스포일러를 막으려 초가삼간을 태운 ‘쇼미더머니4’일 수밖에 없었던 결승 생방송. 배틀에 나선 두 우승 후보의 실력 또한 낙제점이었다. 생방송은 엉망이어서 래퍼의 오디오가 정상적으로 방송을 타지 못하는 방송 사고급 장면도 이어졌다. 무엇보다 생방송 전체가 늘어지는 진행으로 시청자는 때아닌 정신수행을 해야만 했다.

생방송은 여러모로 복잡한 연출이 있기 마련이지만, 급히 결정된 생방송은 사고를 낼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음향 사고뿐만 아니라 무대 간 연출이 자연스럽지 못해 현장에 있던 관객과 이를 실시간으로 지켜보는 시청자는 답답할 수밖에 없었다.



현장 진행이 매끄러웠다면 리허설 무대에서 조사됐던 결과와 일치했을지도 모르지만, 생방송 무대는 어지럽게 진행돼 정작 대결 래퍼가 제대로 된 실력을 보이지 못하는 어설픔을 보였다.

파이널 무대만을 놓고 본다면 점수를 매기기도 창피한 수준. 1라운드와 2라운드 경연을 한 베이식과 송민호는 모두 좋은 무대를 보이지 못했다.

위로 삼아 누군가를 상위로 놓고자 하니 베이식의 무대에 손을 들어주지만, 실력으로 봤을 땐 온전한 점수를 주긴 어려운 무대였음이 분명하다.

전체 승부상 6:4로 베이식이 우세한 무대를 펼쳤다고 볼 수 있고, 점수상 준다면 베이식이 통합 포인트로 30점의 무대, 송민호가 25점 정도의 무대를 펼쳐 보였다.



송민호가 1라운드 경연에서 부른 ‘Okey Dokey(오키도키)’는 결승 무대에 올릴 만한 수준의 곡이 아니었다. 지코의 프로듀서향이 가득한 곡으로 송민호의 강점을 살릴 수 없는 곡이었다. 그런 곡은 지코에게나 맞는 것이지, 갱스터랩 스타일이 잘 맞아 보이는 송민호와는 맞지 않았다. 애초 송민호의 랩 스타일을 생각한다면 지코와 팀이 되지 말았어야 했다.

2라운드에서 부른 ‘Victim + 위하여’도 지루함이 있는 곡 스타일이었다. 좀 더 곡 구성을 타이트하게 가져가고 사운드를 강화해야 했다. 또 후반 ‘제일로-대리 불러-택시로’ 부분의 라임과 ‘상관없지-다 이기지’ 라임은 유치함과 함께 지루함을 불러와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없었다.

또 <쇼미더머니4>에서 겪은 이야기와 상황들을 가사로 주저리주저리 옮긴 부분은 억지로 구겨 넣은 듯해 곡의 퀄리티를 떨어트리는 결과를 줬다.



베이식이 1라운드에서 부른 'I'm The Man' 은 서태지의 ‘하여가’나 ‘컴백홈’. 사이프러스 힐(Cypress Hill)의 ‘Insane In The Brain’의 웨스트 코스트 랩 스타일과 특유의 샘플 루프 비트가 느껴졌으며 흥을 돋우는 곡이었지만, 새로움은 없었고 실력을 충분히 보여주긴 부족한 곡이었다.

2라운드에서 부른 ‘좋은날’은 지나친 감성팔이 곡. 가장으로 살아가고 부모가 키울 때 몰랐던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을 느끼는 현재의 자신. 그런 자신의 무모함을 바라보는 아내와 그 부모의 상황 등이 관중을 자신의 편에 서게 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곡으로 우수하다 말할 수는 없었다.

거미의 피처링이야 워낙 깡패음색과 실력을 갖추고 있기에 몰입할 수밖에 없었지만, 결승에서 대결 곡으로 쓸만한 스타일의 곡은 아니었다.

산이가 농담 식으로 베이식이 ‘감성팔이로 이겼다’라고 한 말은 그가 <쇼미더머니4>에서 가장 솔직하게 말한 부분이라 할 만했다.



<쇼미더머니4> 파이널을 보며 가장 실망한 것이라면 제대로 된 랩을 볼 수 없었다는 것이다. 우승 후보가 될 정도로 실력이 있는 이들이 우승을 가르는 결승 무대에서 고작 한다는 랩이 감성팔이 무대라고 한다면 한숨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은 당연하다.

적어도 ‘진검 승부’라 할 만한 최고의 랩 스킬을 보여주는 무대를 바랐지만, 그들이 보여준 거라고는 덜 익은 랩과 감성팔이로 구걸(심한 표현이긴 하지만)하는 랩을 보여준 게 전부다.

무언가가 두려워 그것을 피하려다 퀄리티만 낮아진 무대를 시청자는 봐야만 했다. 차라리 대형 기획사의 완전한 파워를 등에 업고 나오는 래퍼와 힙합씬 최고의 래퍼가 정면 대결을 펼치는 대결이었다면 이 승부는 더 스펙타클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쇼미더머니4>는 좋은 실력의 래퍼를 잘못 알렸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5.09.06 07:34 신고

    짧은 시간에 두곡을 준비하는게 힘들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드네요..잘보고 갑니다

  • 2015.12.07 21:07 신고

    상관없지 다이기지가 유치한라임은 아닌듯해요 작년 최고곡 가사인대... 우려먹기감이 없잖아있지만 나머진 거의 공감이요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