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2, 첫 만남 이미지. 비호감과 호감 사이

힙합 문화를 겉멋으로 배운 이들이 흔히 보이는 중2병 류의 허세가 있다. 이 중2병 류의 허세는 스웨그를 가장했다는 점이고, 이런 류는 ‘쇼미더머니4’에서도 있었고, ‘언프리티 랩스타2’에도 있었다.

이 잘못된 표현 방식의 스웨그는 자신감에 기반한 허세였을 때 그 스웨그가 빛나 보이지만, 다수의 래퍼들은 그 스웨그의 의미도 모른 체 그저 쓸데없는 잘난 체만 해 대중에게 외면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스웨그는 ‘허세를 부리듯 자유분방한 스타일’로 잘난 척을 하거나 으스대는 기분을 표현할 때 사용된다.



그러나 어설픈 힙합퍼들은 힙합 뮤지션과 힙합 문화, 힙합에 대한 어긋난 동경으로 실체적 자질은 무시한 채 겉멋에만 치중한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런 힙합퍼들의 표현 방식은 영락없이 중2병을 앓고 있는 이들의 과대망상, 과대포장, 과대행동의 모습을 보여 거부감을 들게 하는 것이 특징.

랩을 해도 자신의 목소리가 아닌 변형음에 기댄 랩을 해 거부감을 주고, 가사는 들리지도 않게 웅얼거리는 수준에, 붕 뜬 허세. 가치 없는 가사에 성적 조롱이 담긴 메시지가 가득하다.

무엇보다 가사가 사회현상과 현실을 외면한 그저 그런 욕지거리 수준이라는 점은 무척이나 아쉬운 점일 수밖에 없다. 또 상대 디스만 하는 현상은 대중에게 외면받는 가장 큰 원인이다.

그래서인지 힙합을 좋아하게 된 이들이 잘못된 힙합 문화에 젖어 잘못된 리스펙트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은 우려되는 점이다.

그저 멋있기만 하면 된다는 잘못된 영향으로 내용이 저질스러워도 그것에 빠져 일부 래퍼를 동경하는 현상을 목도할 수 있는 것이 현재다.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도 힙합을 잘못 이해하는 래퍼는 있다. 이 래퍼? 는 겉으로 있는 척하는 모습을 시종일관 보인다. 실력으로 자신을 어필하기보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으로 강함을 표현하려 했던 것이 특징.

그저 자신감이 있어 그 자신감을 표현하는 것을 넘어 상대를 무시하고 평가절하하듯 대하는 모습은 강하다고 보기보다 주접에 가까운 모습이기도 했다. 바로 이런 모습이 힙합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이들이 저지르는 추태.

상대 경연자가 들어오면 배틀에 앞서 예의를 표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기본이다. 본격적인 경쟁에 앞서 인사하는 자리에서 굳이 센 척할 필요가 없음에도 뭔가 자신이 그들 위에 있다는 듯 행동을 하는 것은 기본 예의가 아니었다. 리스펙트가 뭔지도 모르는 이들이 거드름을 피울 때 보이는 모습을 한 참가자 또한 보인 것이다.

배틀에 함께하는 이를 몰라서 서먹한 것과 그저 센 척하자고 인사도 대충 대충하는 모습의 자세는 천양지차 그 사람을 달리 평가하게 한다. 그런 점에서 피에스타 예지는 비호감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와 달리 서먹한 분위기를 풀고자 한 키디비는 호감 이미지로 보였고, 헤이즈나 캐스퍼, 안수민, 유빈, 트루디, 파이팅녀 문수아 또한 호감으로 비칠 수 있었다.

실력적인 면으로 봐도 비호감과 호감의 차이는 분명 드러난다. 헤이즈는 미션 퍼포먼스와 랩으로, 트루디는 윤미래와 비슷한 보이스 톤과 랩으로 자신의 실력을 증명해 바로 호감 이미지로 등극했고, 쓸데없는 허세와 센 척하는 가사를 쓴 애쉬비는 비호감 이미지가 됐다. 또 효린은 민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의도로 민폐를 끼쳐 작은 비호감 이미지가 될 수밖에 없었다.

<쇼미더머니>에 이어 <언프리티 랩스타>에서도 여전히 힙합 문화를 잘못 이해해, 다른 이미지로 본 이미지를 깎아 먹는 래퍼들이 존재한다는 점은 안타까운 점이다.



그렇게 해놓고 자신의 이미지가 아닌 다른 이미지로 평가해 비난한다고 억울해할 것을 생각하면 어딘가 모르게 한심해지는 것도 사실이다. 예지는 이런 말을 했다. “얘는 왜 나와? 쟤는 왜 나와? 그걸 왜 평가해요? 언제 나를 봤다고”. 이 말에서도 그녀는 왜 자신이 비호감이 되는지를 모르는 듯했다. 언제 봤다고 평가하느냐 물었다면 시청자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보고, 그전 무대에서도 봤으니 평가한 것이라고. 그래서 비호감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보여준 래퍼의 성향과 자질만 봐도 대한민국 힙합 문화가 얼마나 잘못 성숙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5.09.12 16:48

    쇼를 보고 논문을 쓰는 안타까움. 필자의 마음은 이해하겠지만 제작진이 힙합을 모르는만큼 매스미디어의 컨텐츠적 속성을 잘 이해하지못하고 계심. 힙합이 아니라 힙합으로 잘 포장한 쇼임. 여기에 먼가 진지하게 의미부여하고 분석하는순간 진짜 코메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