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구본승의 화제성. 프로그램에 영향력이 생긴 것

염려를 안겨주기도 했고, 견제도 당한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 방송 2회 만에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무사안착에 들어갔다.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방송 초반 지상파에 견제를 당한 바 있다. 방송사라면 이미 관례화돼 있는 자료협조 등을 거부당한 것. 이는 유재석의 종편 진출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추태에 가까운 행위였다.



그래서 ‘슈가맨’이 선택한 게 대역 재연. 꼭 필요한 장면이었지만, 해당 장면의 영상을 협조받지 못해 직접 재연한 것이다. 하지만 이제 그조차 필요 없는 시스템으로 바꿨다. 자료 영상이 필요치 않은 시스템으로 변화를 가져간 것이다. 이 시스템은 오히려 큰 장점이 돼 루즈하고 식상한 진행을 하지 않게 만들었다.

파일럿에서 정규로 편성된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그들이 밝혔듯 ‘작은 공감을 큰 공감으로’ 만들겠다는 의지에 따라 단 2회 만에 큰 공감대를 얻으며 시청자에게 어필했다.

1회에 등장한 에이치 현승민과 미스터 투는 화제성에서 크게 부각되지 못했지만, 2회에 등장한 구본승은 종일 실시간 검색에 올랐고, 줄리엣 김남상과 김주일. 김주일의 남편이자 이브의 가수였던 G.고릴라도 화제의 인물에 올랐다. 그에 따라 언론의 후속 인터뷰도 이어지고 있어 프로그램의 영향력을 실감케 하고 있다.



구본승에 대한 관심이 많은 건 상대적으로 활동이 많았던 부분이 있고 대중이 그만큼 폭넓게 알아서이기도 하지만,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 꼼꼼하고 다양한 재미를 갖췄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기에 완성도는 갖춰졌다고 봐도 무리는 없을 것이다.

<투유프로젝트-슈가맨> 2화를 보면 판단이 되겠지만, 구성상 헐거운 부분이 없었다. 두 명의 MC는 방청객 객석을 찾아다니며 ‘슈가맨’에 대한 관심을 이끌었고, 기대케 했으며, 역주행 송을 부를 초대 쇼맨과의 토크까지 맛깔나게 해 몰입감을 높였다.

음악만 있는 프로그램이라면 자칫 단순해질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그 단순한 부분을 없애기 위해 토크를 적절히 섞는 방법을 선택했다.



아쉬운 부분은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인 ‘슈가맨’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볼 수 없었다는 점이고, 이는 시청자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는 부분이기에 토크의 안배는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너무 토크에 할당하는 시간이 많으면 또 불편해지는 부분이 있기에 방송상 5~7분 정도만 더 할애했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

‘슈가맨’의 지난 이야기에 지나치게 귀를 기울이다 보면 감상적으로 흘러갈 수 있기에 이를 차단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그래서 대놓고 분량을 많이 늘리라 권할 수 없다.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초반 염려하게 한 부분도 있었지만, 그 염려는 깨끗이 지워졌다. 식상한 부분은 거의 다 도려내 진 상태고, 비판하는 부분은 계속 받아들여 완벽해지려 손을 보고 있다.



JTBC는 <냉장고를 부탁해>와 <비정상회담>,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마녀사냥>에 이어 <슈가맨>까지 대표예능으로 안착시키고 있다. 유재석의 선택은 또다시 옳았다.

슈가맨을 찾아 나선 유재석과 유희열의 투유프로젝트. 그의 사단에 합류한 김이나 작사가와 가수 산다라박. 그리고 쇼맨들은 사라져 궁금했던 ‘슈가맨’을 찾아 그리움을 채우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