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땅에 헤딩, 밋밋함이 극을 망친다

MBC 수목드라마 '맨땅에 헤딩'이 헤딩을 너무 심하게 해서 충격을 입었는지 좀처럼 쓰러져 있는 땅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목드라마 중에 20%를 넘는다는 것은 이제 새로운 도전이라고 불릴 것 같다. 어떤 드라마든 그만그만하니 사람들의 시선을 못 잡는데 에도 문제가 있다.

같은 시간대에 방송하는 상대드라마는 SBS '태양을 삼켜라', KBS '아가씨를 부탁해'를 하고 있다. 이 드라마들은 공통적으로 시나리오는 약간 부족하더라도 배우들의 연기가 이런 부족한 부분을 메꿔주고 있다. 하지만 그에 비해 '맨땅에 헤딩'은 연기를 잘하는 사람을 찾아보기란 매우 힘들다. 특히나 주연에서 찾는다면 이상윤 정도 밖에 없을 것이다. 일단 생각보다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정윤호)'가 약간은 해주고 있지만 이 정도 연기력을 가지고 잘한다고 칭찬을 애써서 해 주지는 못 할 것 같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약간 연기에 아쉬울 수 있는 사람이 있을 때 그 옆에 받쳐주는 사람이 잘 해줘야 하는데 이 부분에서 낭패다.

아라는 외모가 예쁘고 어느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역시나 윤호보다 약간 잘 할 뿐이다. 뛰거나 빨리 걷는 장면에서 몸은 뻣뻣해서 로봇이 걷는 듯 한 뒤뚱거림을 자주 보여준다. 이윤지 또한 지난 하루(목요일 방송)의 방송에서는 슬픔을 표현하는 장면에서 그 모습이 웃는 것인지, 우는 것인지 구별을 못 할 정도였다. 분명히 슬픔을 나타내는 씬에서 필자는 이윤지를 보고 웃고 말았다. 오 마이 갓~ 내가 지금 왜 웃었을까? 라고 생각하며 저 부분이 분명 문맥상 슬픔 표현 씬이고 얼굴도 그렇게 움직이려고 한 건데 왜 난 이걸 웃어야 했지? 라는 참으로 이상한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이 세 명의 비슷비슷한 연기력에는 또 하나의 장벽 요소인 만화 같은 구성을 보이는 시나리오가 있어서 같다. 극을 보는 내내 그냥 만화책 내용을 사람이 따라하는 그런 느낌을 가지게 한다. 그 표현법이 실제 사람이 보이는 움직임 보다는 만화책에서 뚜벅뚜벅 걷고, 만화에서 나오는 말처럼 표현하는 것들을 맨땅에 헤딩 주요 출연진이 보이고 있다. 그것도 주연 세 명이 말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 비극적인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이상윤만은 잘 해주고 있다. 이상윤은 공중파 데뷔격인 드라마 '신의 저울'에서 너무도 깊은 인상을 남기는 멋진 연기를 보여줬다. 이 드라마에선 송창의와 김유미 어느 하나 안 빠지는 멋진 연기를 보여줬다. 신인이지만 이상윤은 기죽지 않고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그리고 MBC일일드라마에서도 꾸준한 연기 세계를 보여줬다. 그는 실력을 인정받아 PD 선정 신인상도 받았다. 이런 이상윤이 제 역할을 해 줄 뿐 다른 주연은 아주 솔직히 말해서 낙제점이다.


맨땅에 헤딩에서 연기를 잘 하는 사람은 거의 모두 조연진에 있다. 별이 역할의 아역은 '내조의 여왕'에서도 김남주 딸로 너무도 예쁜 연기를 보여줬던 아이며 연기 또한 참 귀엽게 잘한다. 그리고 찬란한 유산에서 찌질이 역할로 나왔던 밑에서 두 번째 남자배우도 아주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다. 신인인데도 제법 잘 한다. 윤여정이야 연기력을 말로 할 필요도 없이 잘 하시는 분이니 피력 안 해도 될 테고.. 박철민 또한 수없이 많은 작품과 특유의 재치 있는 연기를 하니 정말 금상첨화다.

조연이 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문제는 바로 만화 같은 시나리오에서 생기는 어설픔이다. 스포츠 드라마라고 해서 기대했던 사람들은 볼을 몰고 가는 장면도 제대로 못 본다. 그리고 부딪치고 땀 흘리는 장면을 좀처럼 보기가 힘들다. 운동을 하면서 겪는 애로 사항이 현재는 참으로 찾기가 힘들다. 전부 가슴 설레이는 서로를 위한 어설픈 감정들뿐이다.

자신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윤호에게 이상윤은 철천지원수다. 하지만 싫어하는 친구를 대하듯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시점이다. 자신이 이상윤 때문에 사고를 낸 오해를 받아 수감 생활을 했었고, 아버지는 충격으로 돌아가신 상황은 따로 있고, 이상윤과 그 가족을 위한 미움은 결부가 안 된 각자의 미움으로 승화를 시키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윤호의 연기 중에 기억력을 잃었다고 바보 연기를 하는 컨셉은 어떤 것으로 이해를 해야할지? ㅡㅡㅋ

정윤호 에이전트인 아라(고아라)는 윤호의 제대로 된 에이전트의 역할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차라리 월화드라마 드림에서 주진모가 하는 에이전트가 더 나아 보인다. 차라리 그것이 더 에이전트다운 모습 같다. 하지만 맨땅에 헤딩에서는 너무 현실적이지 않은 따로따로의 움직임에 선수 따로, 에이전트 따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맨땅에 헤딩이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의 모습만으로 봤을 때에는 참 힘들겠다! 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흐름과 화면, 배우의 움직임과 말하는 모습들이 너무도 만화적이어서 그냥 만화책을 보는 것이 더 재밌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스토리가 있는 드라마라면 그 스토리를 보여줘야 하는데 스토리는 뜨문뜨문 배치해 놓고, 그냥 꽃미남, 꽃미녀만 전면에 앞세우고 극을 만든 것처럼 해 놨으니 마치 팥고물 없는 보기 좋은 빵을 혀로 핥기만 하는 정도의 감을 주고 있는 것이다.

코믹으로 만들려면 완전히 코믹으로 만들고, 스포츠면 60 : 40 비율 정도로 조절한다든가, 로맨스면 로맨스, 멜로면 멜로의 성격을 보여줬으면 하는데 '맨땅에 헤딩'의 지금 모습은 만화방 한 구석에 꽂혀있는 순정만화 + 코믹만화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바로 제대로 밋밋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유일 것이다. 너무 아이돌과 젊은 배우를 써서 인지 모르겠지만 그 타켓 층을 제대로 잡기도 힘들어 보인다. 이도 저도 아닌 성격 자체가 관심을 못 가지게 만드는 최고의 요소일 것이다.

상대 방송사의 드라마 '아부해'에는 윤은혜와 정일우가 제역할을 못하고 있지만, 대신 윤상현과 문채원이 그나마 제대로 된 연기를 보여주고 어느 부분에서 볼거리를 제공해 주고 있다. '태삼'에서는 전광렬과 유오성, 지성, 정호빈이 연기를 너무 잘 해줘서 시청률 안 나오는 수목에도 꾸준히 17%대와 12%대를 가져가고 있다. 그에 비하면 '맨땅에 헤딩'은 7.8%에서 5.6% 정도를 가져가고 있으니 비교가 대는 부분이기도 하다. 뭔가 맨땅에 헤딩은 고조되는 사건들이 있어야 한다. 그것을 못 집어 넣은 건지, 집어넣었는데도 그 정도로 주연 배우들의 연기가 밋밋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것이 해결이 안 되면 끝날 때까지 고전을 하리라 본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09.09.25 10:29 신고

    드라마가 자신만의 색을 가지고 있어야하는데..
    이 드라마는 이것저것 하려고 하다보니 좋지 않은 결과를 만들어낸것 같네요.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 2009.09.25 10:32 신고

    안보는 프로인데...
    올려주신 글 찬찬히 보면
    정말 맨땅에 헤딩하는 프로인가 봅니다. ㅎㅎㅎ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멋진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2009.09.26 02:04 신고

      넹 ㅎ 그래서 약간 아쉬워요..
      앞으로는 잘 풀어나가서 시청률 좀 높이길 바래봅니다.
      지금 풀어가는 것을 보면 맨땅에 헤딩이 아니고 맨땅에 헤딩후 전진
      같기도 해요 ^^

      행복하고 건강한 주말되세요 ^^

  • 2009.09.25 10:45 신고

    저도..그저깬가? 와이프보구.."잼있냐?" 물어보니까..."몰라,,다른데 돌릴레"그러더군요...ㅋㅋㅋ

    • 2009.09.26 02:05 신고

      역시나 여성의 선택을 못 받으면 드라마 참 힘들죠 ^^
      주 시청자의 외면을 받는다는 것이 슬플거에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trueheart
    2009.09.25 10:53

    주연들 연기력을 논하기 전에 드라마가 너무 재미가 없습니다.
    딸 때문에 처음에 좀 봤는데 끝까지 보기 힘들 정도로 지루하더군요.
    요즘 드라마들 얼마나 전개가 빠른데 쓸떼없이 장면이 지나치게 길더군요.
    대본 ,연출, 총체적인 문제인 것 같습니다.
    조기종영한다는 "탐나는도다"가 수목 드라마였더라면 이라는 생각을 저도 하게되네요. 지금 수목에는 끌리는 드라마가 없네요.

  • ㄴㅀㅈ35ㅛㅅㅎㄹ
    2009.09.25 11:00

    아부해의 윤은혜와 정은혜ㅋㅋㅋㅋㅋ

  • 2009.09.25 11:25 신고

    드라마의 성패는 대본과 연출력에 있는데
    그 부분이 모두 문제가 있군요.

    • 2009.09.26 02:07 신고

      선배님 말씀대로인 드라마에요 ^^ 손 볼 때가 많은 대본과 연출력 같아요 ^^
      행복하고 건강한 주말되셔요..선배님~ ^^

  • 이지혜
    2009.09.25 13:06

    저도 위에 댓글 달아 주신 분들 처럼
    탐나는 도다가 그 시간대 했음 좋았을 걸 이라는 생각이
    너무나도 간절 하네요....

  • 2009.09.25 13:12 신고

    연기력이 전반적으로 문제가 있나 보군요.
    기획과 연기가 중요한데..

  • 2009.09.25 13:15

    비밀댓글입니다

  • ㅠㅠ
    2009.09.25 13:43

    윤호야.. 미안허다..
    왠만하면 볼려 했는데..
    도저히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못 보겠어ㅠㅠ
    담에 잘 좀 골라서 찍어라

  • 2009.09.25 14:37 신고

    ㅋㅋㅋ별로인가보네요...
    동방신기팬들이 좀 많이 봐줘야할텐데..ㅋ

  • 2009.09.25 20:18 신고

    바쁘게 살다보니 벌써 한주가 다 가버렸네요.
    저녁시간도 행복하시고~ 주말 잘 보내세요.

    • 2009.09.26 02:11 신고

      일주일이 너무 빨리가요.. 어떻게 붙잡을 수만 있다면 바로 붙잡을 겁니다. ㅎ
      행복하고 건강한 주말되세요 ^^

  • 카시오페아
    2009.09.25 20:33

    전 윤호군을 아주 아끼는
    카시오페아인데도...
    너무 못봐주겠더라고요
    아부해봅니당..ㅠㅠ
    미안...ㅋㅋㅋ

  • 아줌마 삽화가
    2009.09.25 21:16

    유노군은 축구할때가 개중 낫던데....작가님은 왜 자꾸 딴 길로 가시는지,,,,참고 봐주는 이 아줌마 팬이 참 힘듭니다...

    • 2009.09.26 02:13 신고

      저도그렇게 생각해요.. 그냥 밝게만 해도 될텐데 너무 이상한 것을
      많이 시도하죠? ㅎ

  • 영수신
    2009.09.25 21:52

    전 카시오페아 입니다.맨땅에 헤딩하는 시간엔 일이 있기에 1회만 시간내서봤는데...1회부터 실망을 했던게 사실입니다.
    팬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윤호군의 연기는 제 생각보단 괜찮았고 제가 보기엔 아라양이 1회에선 참 좀 그랬습니다.
    캐릭터도 이상했고 물론 저는 1회만 봤기에 속단하긴 그렇지만
    제 대신 열심히 보는 동생은 수목에 볼꺼없어서 이거보지 월화면 이것보다도 시청률 안 나왔을거라고 하고
    친구들도 스토리 막장이라고 발로 쓰고 발로 연출했다고 하더군요.
    하나의 컷만 보면 봐줄만 하지만 각각이 따로 노는 느낌이랄까,개연성도 없고 명대사 한 번 만들려고 노력하는 손발 오그라드는 대사들도 있고 이상윤씨가 불쌍하다 하더라고요.
    1회만 본 저도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번 드라마를 계기로 윤호군이 드라마 보는 눈을 키우길,연기자로써 제대로된 한 방을 먹고 다음 기회엔 손으로 쓴 글과 손으로 연출한 드라마에 출현해 자신도 지금보다 훨씬 더 발전된 연기를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 오홋
    2009.09.25 22:35

    쩝...저도 계속보고잇는 캉입니다
    팬이라서가 아니라 처음치곤 연기를 잘해주고 잇더군요..
    아직 부족하긴하지만 회를 거듭할때마다 조금씩 나아지고 잇습니다
    그런데 회를거듭할수록 좋아지는 연기실력에 반비례해 내용은....점점
    막장으로 치닫고잇네요

    여기서 윤호오빠보고 드라마좀 잘골르지..라고하시는분들
    이드라마 윤호오빠가 고른거 아니에요ㅠㅠㅠㅠ
    에셈이그냥 갑자기 던져주고 너연기해 이랫다네요

  • 2009.09.25 22:57 신고

    요즘은 가수들도 연기를 하고... 정말 몸이 열이라도 부족하겠어요~~~

  • 2009.09.26 21:42

    스포츠와 관련된 영화나 드라마에서 어설픈 짜집기는 독이 된다는 것을 이미 트리플을 통해 분명히 알게되었을텐데 이런 드라마가 또 나오는군요. ^^;

  • 어휴
    2009.09.26 23:33

    그냥 윤호 연기력이나 향상되었으면 좋겠습니다ㅠㅜ 신인 연기력 향상에는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드라마 평가가 좋지 않으니 말이죠;;; 박 감독님 복귀작인데 이게 뭔가요 참..... 작가님은 신인 분이라는데 이 분도 반응 봐가면서 적절히 대본을 알맞게 수정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평가가 나쁘다고 막 나가거나 그러시지 않으셧으면 좋겠어요. 어머니께서 시트콤이냐고 너무 웃기다고 즐겁게 보기는 하시는데... 윤호 축구복 입을 때 폼이 좋다고 칭찬하시다가 어설픈 경기 장면을 보시더니 드라마가 허술하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리고 정신병원 장면에서 급기야 장르가 뭐냐고 물어보셨습니다ㅠㅜ 아 제발 작가님 감독님 연기자님들 다들 향상하셧으면 좋겠습니다. 별 생각없이 보면 그냥 웃겨서 그럭저럭한데 축구드라마라고 치자니 뭔가 어설프고 로맨스로 보자니 재미가 없고......... 거기다 보면서 정말 짜증나는 캐릭이 둘 있어요. 하나는 강해빈이고 하나는 장승우에요. 근데 이유가 달라요. 강해빈 캐릭은 공감할 수도 없는 데다가 한없이 뻔뻔한 여자로 보여서 그렇고, 장승우는 정말 나쁜 역할이 제대로라서 정말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잘하더라고요. 솔직히 저는 주연 캐릭터가 오연이 말고는 그다지ㅠㅜ 차봉군 캐릭은 기억 돌아온 부분부터 조금 괜찮게보여서 다행이지만 다른 캐릭터들도 좀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 234
    2009.09.27 14:28

    이상윤 팬이신가요?
    어딜가나 다른 주연 못지 않게 이상윤 씨 연기 지적이 많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보면서 발음도 이상하고 도저히 못봐주겠더군요.
    그나마 이윤지씨가 젤 잘하구요.

    이상윤 연기 잘한다는 소린 첨듣네요.
    여튼 드라마는 산으로 가고 있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