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의 '날방'이 선전하는 까닭

참 이상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그간 못 보던 형태의 방송도 아니고, 그렇다고 이경규의 못 보던 면을 본 것도 아닌데 ‘마리텔’ 출연으로 이경규는 뜻밖의 사랑을 받고 있어 의아하다. 그럼에도 그의 인기가 이해되는 건 오직 그만이 갖추고 있는 매력이 보여서다.

뜻밖의 현상은 그가 메인 MC가 아닌 패널 급. 아니 게스트로 출연하는 방송에 대한 신기함 때문에 시청자가 몰리는 현상이다. 지금까지 이경규는 패널로 등장하는 방송이 거의 없었다. 그런데 요즘은 패널이 되길 거부하지 않으며 여러 프로그램에 등장하고 있어 신기함을 준다.


그렇다고 과거에 없었던 모습은 아니다. <명랑히어로>나 <놀러와>에도 등장했으니 지금 이런 모습이 마냥 신기한 것은 아니지만, 한 시대를 넘어 또 다른 세대는 그것을 기억하지 못하기에 현재 그의 모습은 신기하게 보일 것이다.

이경규는 매우 영리한 예능인이다. 언제고 자신에게 위기가 닥치면 가장 밑바닥이라 생각하는 곳에 가서 다시 차근차근 올라오길 거부하지 않는다. <명랑히어로>나 <놀러와>도 그가 밑바닥으로 떨어졌을 때 택한 방법으로 그는 당당히 재기해 내 놀라움을 준 바 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인 것.

그는 지난해 연말대상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심기일전 차원에서 패널과 게스트로 활약을 예고했다. 김구라도 이젠 대상은 무리이며, 다시금 시작해야 한다고 패널부터 시작하라고 했다. 놀랍게도 이경규는 바로 그 제안을 받아들이고 각 방송사에 패널과 게스트. 파일럿 MC까지 소화해 내 다시금 떨어진 위치를 올리고 있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이경규가 보여주는 애견사랑 모습은 그간 못 보던 것이 아니다. <아빠를 부탁해>에서 예림이와 자주 보이던 모습이었기에 특별할 콘텐츠는 아니었다.

이어 이번 방송에서 등장한 ‘낚시 콘텐츠 방송’ 또한 <아빠를 부탁해>와 여러 프로그램에서 다룬 콘텐츠로 특별할 것은 없었지만, 네티즌은 열광했다.


희소성이라기보다는 그것이 이경규가 하는 콘텐츠였기에 열광한 면이라 하는 것도 틀린 이야기는 아닐 것.

그의 콘텐츠가 다른 이와 선명하게 차별화되는 것이라면 그만이 보일 수 있는 배짱 콘텐츠라는 점. 애견사랑 방송과 낚시 관련 방송은 이미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보였지만, 이번에 특별히 다르게 보였던 점은 배짱 콘텐츠라 할 만한 ‘눕방(누워서 하는 방송)’과 ‘나도 모르겠다’ 식의 콘텐츠를 섞어 신선해 보였기 때문이다.

많은 인터넷 BJ와 그만큼 다양한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도 그만이 보일 수 있는 매력을 보였기에 네티즌은 열광한 것이다.

박명수가 실패한 것은 남들이 다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를 보여줬다는 점이고, 일방향 커뮤니케이션의 문제점을 여실히 보여서다. 그러나 이경규는 투덜거리고 버럭거리면서도 소통을 하려는 모습을 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해주지 않아도 일단은 들어주는 모습은 당연히 좋은 반응을 얻어 낼 수 있는 부분. 하지만 그렇다고 아무나 그 콘텐츠를 소화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인터넷방송은 일반 공중파 방송과 달리 기존 관념을 깰 수 있는 독특한 면을 요구한다.

그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방송이 흥하는 모습을 봐도 그렇고, 아무 말도 없이 미소만 지어도 흥하는 모습을 우리는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또 먹기만 하는 모습에 열광하고, 부끄러워하는 모습에 열광하고, 게임만 하는 모습에도 네티즌은 열광한다.

이경규의 방송 점유율이 40%가 넘었던 까닭은 특별히 뭔가를 줘서가 아니다. 그저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주기 때문에 네티즌이 몰린 이유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