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스, 진정한 만남으로 긍정적 변화를 이끄는 이야기? 기대하라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가 시작된다. 최고의 배우라 불릴 만한 김래원과 20대 여배우의 자존심 박신혜. 새로운 기대주로 떠오른 윤균상에 이성경까지. 그야말로 믿을만한 배우들의 출연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는 점은 무한 신뢰 요소다.


<닥터스>는 총 20부작 의학드라마이며, ‘진정한 만남은 사람을 변화시킨다’라는 기획의도를 갖고 있다. 어떤 만남은 한 사람의 인생을 영원히 바꾸기도 하며, 만나는 사람에 따라 악인이 될 수 있고, 선한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드라마는 이야기하려 한다.

박신혜가 맡은 혜정 역과 김래원이 맡은 지홍 역. 이성경이 맡은 서우 역과 윤균상이 맡은 윤도 역 또한 서로가 만나, 영향을 주고받으며 성장하고 변화하는 관계다.


이 드라마는 ‘진정한 만남’이 한 인간을 어떻게 성장하고 변화시키는지, 그 변화를 통해 어떻게 달라진 삶을 사는지를 보여주며, 누군가를 증오하다 보면 자신을 얼마나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지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극 중 혜정 역 박신혜는 좋지 않은 가정환경에서 좋지 않은 성장 과정을 보이다가 자신을 변화시킬 선생님 지홍을 만나 인생의 목표가 바뀌는 역을 보일 것이다.

그렇다고 그녀가 바르지 못한 행실만을 보인다고 생각지는 말자. 그녀는 남들 눈엔 왈패처럼 보여도 미래에 대한 고민을 가진 학생으로 아무도 모르게 노력 많이 하는 학생이다.


‘믿을 수 있는 사람’으로 신뢰 가득한 캐릭터인 홍지홍 역 김래원은 인턴 시절 실수로 환자를 죽음에 이르게 한 뒤 죄책감에 의사를 그만두고 고등학교 생물 교사가 된 캐릭터.


친화력과 성실함이 있어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학생들에게도 신뢰받는 선생님이 그의 캐릭터 성격. 혜정을 만나고 그녀가 다르게 살고 싶은 욕망이 있다는 걸 보고, 자신 또한 진정 하고 싶은 일이 선생님이 아닌 의사였다는 것을 깨우치고 그 또한 변화의 시간을 거친다. 시간이 흘러 다시 혜정과 만나는 이야기는 시청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스토리.


악바리 캐릭터. 남들과 싸움에서 져본 적이 없는 캐릭터의 유혜정은 진정한 만남을 통해 변화된 삶을 살게 되며 고등학교 때 선생님과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나 사랑을 하는 관계가 된다.


이성경이 맡은 진서우 역은 혜정과 고등학교 친구 관계로, 전학 온 혜정에게 자신이 짝사랑하던 선생님과 친구를 빼앗기는. 아니 빼앗겼다고 생각하는 역할로 등장한다. 늘 남들 위에 서 있었고, 단 한 번도 빼앗기는 기분을 몰랐지만, 어떤 조건에서도 떨어지는 혜정에게 빼앗겼다는 느낌은 비뚤어진 변화를 보일 것 같기에 관심 캐릭터이다.


그러나 이성경이 맡은 캐릭터가 밉상 캐릭터일 수 있으나, 그녀 또한 ‘진정한 만남’을 통해 변화를 가질 것 같아 어떠한 과정으로 바뀌는지 그 부분이 관심사이기도 하다.


윤균상이 맡은 정윤도 역은 권력에 관심은 없지만, 권력을 잃는 것도 싫은 캐릭터. 승부욕이 강하고 뛰어난 머리를 지닌 까다로운 캐릭터. 그러나 책임감 있고, 한편으로 아픔을 숨기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의사가 천직이라 생각하는 윤균상. 금수저의 위치지만, 금수저인 것을 숨기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진서우가 짝사랑하는 캐릭터이지만, 받아주질 않는다.


진서우 역 이성경은 고등학교 시절 가장 친한 친구였던 순희가 전학 온 혜정과 절친이 돼 멀어지고, 짝사랑하던 선생님 지홍이 혜정에게 관심을 가진 것도 모자라, 시간이 흐르고 다시 짝사랑하는 윤도가 혜정에게 관심을 가지며 잠깐 비뚤어지는 역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4인 4각 노선이 정리되면서 그녀 또한 좋은 캐릭터로 될 것으로 보여 시청자의 미움은 오래 받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닥터스>는 편견 가득한 의사란 직업에 대한 접근을 새롭게 하며 따스하게 그려낼 것으로 보여 기대는 크다.

작품 외 촬영장 분위기 또한 이 드라마를 기대케 하는 요소. 제작발표회에서 김래원은 박신혜와 이성경 등 또래 배우들과 같이 밝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나이 차이는 좀 나지만, 나이 차이를 못 느낄 정도로 친해진 상태에서 촬영에 임하고 있기에 드라마도 기대감을 주는 요소가 되고 있다.


구제불능 문제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180도 인생이 바뀌는 의사인 유혜정 역 박신혜. 늘 조금은 억울한 역을 하고, 순정 캐릭터 역할을 했지만, 이 드라마에선 터프하고 자신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악바리 캐릭터로 나올 것이기에 기대감은 클 수밖에 없다. 명배우 김래원과의 조합이기에 그 또한 큰 기대감을 갖게 한다.

그들이 보이는 진정한 만남과 긍정적 변화가 시청자에게도 전염돼 변화를 겪게 할 것인지. 그걸 기대하고 싶다. 방송은 매주 월화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