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양세형이 보여준 그만의 강점

새로운 유재석의 사단이라 할 만한 양세형의 활약은 눈부시다. ‘코미디빅리그’에서의 활약을 넘어 다수의 예능에서 자신만의 강점을 보이고 있고, ‘집밥 백선생2’에서 보여준 그만의 강점도 꽤 큰 매력임을 시청자는 알 수 있었을 것이다.

양세형은 <집밥 백선생2>에서 무척이나 빠르게 분위기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였다. 과거 요리학원에 다녔고, 평소에 요리에 관심이 있었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려 같은 일원이 되고자 노력했고, 직접 요리를 만들어 기존 멤버와 백선생의 호감을 샀다.

장동민은 착한 후배라며 아꼈고, 김국진도 양세형의 장기를 알기에 ‘집밥백선생’ 5행시를 시키며 빠르게 분위기에 녹아들게 했다. 이종혁과 정준영에겐 신기한 존재였지만, 바로 빠져들어 좀 더 편안한 프로그램이 될 수 있었다.


특히, 백종원에겐 김세정에 이어 최고의 게스트라 할 만했다. 그만의 특징이 살아있는 5행시와 2행시는 백종원을 반하게 했고, 요리에 적극적인 모습은 더욱 반할 수밖에 없었던 장면이다. 또 선생님의 말에 힘을 실어주는 언변도 놀라움을 줬던 장면이다.

과거 요리를 배워봤고 평소에도 관심이 있어 요리한다는 것을 증명한 칼질 솜씨는 백종원을 멋쩍게 한 장면. 칼질의 대가라 불릴 만한 백종원이지만, 빠른 칼 솜씨를 가진 양세형의 칼질은 놀라움을 주기 충분했던 장면.

단순히 솜씨에 놀라기보다 그 장면이 준 재미는 <집밥 백선생2> 프로그램이 웃음으로 넘쳐나는 장면이 나올 수 있었던 장면이라 더 뜻깊었다.

양세형이나 장동민이 가진 재주는 상대의 자랑거리를 무력화하는 능력을 갖췄다는 점. 날고 기는 솜씨에 감히 대적할 수 없을 거로 생각하는데, 그들은 그걸 해내기에 반전의 재미를 누릴 수 있게 한다.


양세형이 보여준 강점 중 또 하나는 상대방의 기분을 좋게 해주는 방법을 안다는 점. 묘하게 당했다는 느낌이 들 수 있는 장면에서 상대의 기를 다시 살려주는 부분은 여러 부분에서 나왔다.

특히, 백종원 못지않게 좋은 칼질 솜씨를 보였다가 다시 백종원이 좀 더 좋은 솜씨를 보이자, 자신은 따라 할 수 없는 경지라고 치켜세우는 모습은 재미를 준 장면이기도 하다. 또한, 그 장면은 그가 상대를 어떻게 대하는지 알 수 있던 장면.

자신이 인정받는 방법은 상대를 인정해주는 것이란 것을 알기에 한 행동으로 그의 행동은 장점이자 강점이라 할 만하다.

그는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같은 모습을 보인 적이 있다.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도 출연자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같이 고민해주는 모습을 보였던 것이 그. 무엇보다 출연자의 기를 살려주려는 모습은 여러 차례 보였던 바 있다.


<무한도전>에서도 자신이 해야 할 역할에 대해 충분한 이해도를 갖춰 필요할 때 치고 나오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곤 했다.

양세형이 <집밥 백선생2>에서 보여준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 자신의 역할을 알아서 해주는 소화능력. 치고 나갈 부분을 빨리 캐치하는 능력. 능력 이상의 욕심을 내지 않는다는 점은 그만의 강점으로 남을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ㅇㅇ
    2016.07.21 19:14

    기사 잘봤습니다. 양세형씨 능력치는 보면 볼수록 대단하더군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