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유쾌한 양다리 로맨스가 가능한 드라마

일반적이라면 없을 것 같으나, 상상 속에선 있을 만한 남녀 양다리 로맨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상상 속 로맨스를 현실적으로 보여주는 드라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정석과 공효진이 출연해 화제인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의 주인공이었던 고경표가 출연해 또 다른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서지혜가 이들 로맨스에 끼어 어떤 관계를 이룰지 그 또한 기대케 하는 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화신 이화신 역 조정석과 표나리 역 공효진의 짝사랑 로맨스. 호감 관계이나 역시 관심이 가는 고정원 역 고경표 셋이 물리고 물리는 양다리 로맨스를 보이는 드라마다. 초반에는 공효진이 조정석을 짝사랑하는 모습이겠지만, 이후 상황은 역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서지혜도 삼각관계 로맨스의 일원이기도 하다. 고경표와 맞선을 보며 작은 인연이 되고, 아나운서 선배 조정석의 당당함에 반해 그와 연결되려는 노력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 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라고 하고 있다. 장르는 로맨틱 코미디로 유쾌한 배역 설정이 아니라면 이 드라마는 위험할 것이나, 다행히 유쾌함이 있는 로맨틱 코미디다.


한 남자를 남편으로 둔 두 여자의 직장 내 다툼도 유쾌하게 그려져 더욱 재미있는 그림을 시청자는 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숙이 맡은 계성숙 역과 박지영이 맡은 방자영 역은 같은 남자를 남편으로 둔 경쟁 관계다. 그러나 밉지 않은 캐릭터로 그려진다.


남편이 살아 있을 땐 남편을 두고 경쟁을 한 관계라면, 남편이 죽은 이후에는 딸을 차지하려는 경쟁 관계로 다시 돌입하는 그들의 운명은 슬프겠으나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


딸로 등장하는 여배우의 캐릭터는 혼자서도 꿋꿋한 캐릭터일 것이기에 두 어미의 보살핌은 크게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낳아 준 어머니와 키워 준 어머니 사이지만 또 다른 대안으로 같은 빌라에 사는 이들과의 정으로 갈등 관계는 크게 그려지지 않을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이성재는 그들이 모여 사는 빌라의 주인이자 1층 파스타 가게의 셰프. 이후 두 어머니와의 로맨스가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주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공효진은 작가 서숙향과는 <파스타> 이후 6년 만에 재회하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드라마가 유쾌한 로맨스를 그린다고 로맨스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닐 것. 공효진이 맡은 생계형 기상캐스터의 녹록지 않은 현실은 시청자의 마음을 끌어당길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실력만 있으면 못 오를 곳이 없다고 생각하던 이화신 또한 정직하게만. 또는 정도만 걷는다고 세상이 자신의 품에 들어오지 않을 것을 알고, 새로운 자리에 오르려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


표나리도 사회에서 나름 잘 나갔지만 방송사에 들어와 위치도 어정쩡한 기상캐스터로 활동하며, 또 다른 세계인 아나운서로의 전직을 위해 움직이는 모습에선 서글픔과 어려움을 읽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신을 짝사랑하는 표나리의 마음을 이용하던 나쁜 선배 이화신. 그러나 시간이 지나 관계가 역전되며 또 다른 재미를 얻을 수 있을 것이기에 기대가 된다.

공효진은 또한 항상 착하고 열심히만 하는 역할을 벗어나 현실적인 직장인 여성의 모습을 담아내려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듯 현실의 여성 직장인의 애환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똑 부러지는 성격을 가졌기에 사이다 같은 시원함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삼각 로맨스의 불안함을 넘은 당당한 양다리 로맨스를 보일 <질투의 화신>. 서로 경쟁하듯 자신에게 양다리를 걸쳐달라는 두 남자의 프러포즈는 독특한 재미를 줄 것으로 보여 기대된다.


주인공들의 일과 사랑에, ‘질투’라는 요소를 집어넣어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들여다보고자 하는 기획은 얼마나 시청자의 공감을 얻어낼지. 그 또한 기대를 해볼 수밖에 없다. 방송은 8월 24일 시작으로, 매주 수목 밤 10시 만날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