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정려원 열애설 오보’, 정치계가 혼란하니 생기는 오보

정치계에 일이 일어나면 연예계에 반드시 뭔 일이 생긴다. 정치계가 혼란하면 연예인 가십 뉴스가 반드시 등장한다. 이번에도 역시 그랬다. 그렇기에 우리는 늘 배경이 뭔지를 살펴야 한다.

위너의 남태현과 여배우 정려원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연예계에 뭔 일이 생긴 것이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오보란 것이 밝혀졌다. 그리고 뒤를 돌아보니 정치계에 큰 사건이 보였다. 정치계에 가장 핫이슈인 ‘최순실 사건’이 바로 그것’.

최순실 사건은 바로 전날 JTBC를 통해 보도된, ‘K스포츠 재단에 최순실이 직접 관여한 사실이 있다’는 것이었다. 이 보도에는 재단 관계자 이 씨의 실제 인터뷰가 있기에 톱뉴스가 됐어야 했다. 그러나 ‘남태현’ 열애설로 이 보도는 묻혔다.


중대형 포털 어디에서도 쉽게 ‘최순실 K스포츠재단 관여’ 뉴스를 찾아보기 힘들다. 최순실을 검색해야 뉴스를 볼 수 있는 현실이다.

실시간 키워드에 당연히 등장해야 할 ‘최순실’은 어디에서도 찾기 힘든 이유는 거짓 ‘단독’ 뉴스로 눈 돌리기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 눈 돌리기는 단순히 실시간 키워드에서 찾아보기 힘든 것을 떠나 검색이 되지 않게 할 수 있다는 사안도 덮을 수 있기에 이들의 열애설 보도는 오보여도 성공이라 볼 수밖에 없다.

남태현과 정려원의 열애설이 오보라는 것은 정려원 측에서 부인을 했기 때문에 오보로 판명이 났다.

그러나 언론은 이를 두고 한쪽에서 부인을 하고 한쪽에서 노코멘트한다고 그것까지 문제 삼고 있다.

문제를 삼는 이유는 조금이라도 화제를 가져가려는 욕심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대열에 끼고 싶은 이유도 있어서다. 물론 아니라고 할 수도 있지만, 그 대열에 낌으로 인해 공범이 되는 것이기에 언론의 남태현 정려원 열애설 보도는 비난을 받아야 하는 게 당연하다.


언론의 생떼는 단순 소식 전하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한쪽에서 노코멘트한다고 그것을 문제 삼아 마뜩지 않다고 말하고 있는 현실이다.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하는 모양새가 바로 그것.

하지만 YG엔터테인먼트는 지금까지 아티스트의 열애설에 공식 대응한 적이 없다시피 하다. 대부분이 노코멘트였는데 새삼스레 묵묵부답이라고 하는 것은 언론의 생떼라 볼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와 반대로 정려원은 개인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기에 밝혔을 뿐인데, 그것을 두고 문제를 삼으니 언론이 한심할 수밖에 없다.

YG가 열애설에 대해 대부분 노코멘트로 일관한 것은 기존에 밝혔듯 열애는 개인의 사생활이기에 보호 차원에서라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그를 모를 언론이 아니기에 더 한심하게 보이는 것.

게다가 현재 남태현은 심리적 안정 차원에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에선 무척이나 뼈아플 사안이고, 예민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기에 더 대응하기 어려운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대응하라는 것은 언론의 폭력으로 밖에 볼 수 없기에 언론을 비판할 수밖에 없다.


또한, 권력의 시녀처럼 온통 허위 기사를 단독으로 달아 화제를 돌리는 행위 때문이라도 언론을 비판해야 하는 건 당연하다.

아니라고 하고 있지만, 설령 사귄다고 한들 지금 단독을 낼 필요는 없는 보도다. 가치가 떨어지는 단독이라 할 수밖에 없다. 시기상 터트려서 좋은 보도가 아니기 때문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