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꽃그지 비담의 똘끼 폭발

(재미로 보는 리뷰이니 그냥 편히 보세요~!! 그러니 문체의 장르는 드라마와 예능의 혼합입니다^^) 선덕여왕이 이제 2회를 남기고 비담의 똘끼가 폭발하셨다. 비담의 난이 본격적으로 그려지기 전 자신의 의지와는 달리 주위의 세력에 어쩔 수 없이 휘말리는 비담의 고뇌는 극에 달하시고..

괜스레 믿었던 염종 놈은 자신과의 의지와는 다르게 계속해서 일을 꾸미신다. 이런 쳐 죽일 놈을 어찌 해야 할꼬~ 생각하는 비담.. 마음의 안정과 확신을 갖기 위해 찾은 연모하는 폐하는 적극적인 제스처를 취해주지 않으신다.

허나 그렇게 연모하는 폐하는 병을 얻어 골골하시다. 자신의 몸 상태가 이제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것을 느끼는 폐하는 후계를 설계하신다. 자신을 연모하는 비담에게 연민과 어느 정도의 확신을 주어야 하는 입장의 폐하께옵서는 마음이 편치 못하신데..

비담 자신의 행적과 어떻게 움직여야 할 지 모르는 상황에 어린놈에 춘추는 계속 갈궈주신다. 너~ 많이 컸다 이런 자석(?) 같은~!! 자신과의 의지와는 달리 염종 세력의 간악한 수에 춘추 녀석은 당하며 쓰러진다. 거봐~ 내가 까불지 말랬잖어~! 폐하는 더 참지 못하고 춘추에게 힘을 주려 찾아가.. 너 까불다가 화살 맞은 거야~ 그러니 얌전히 있어~ 바로 춘추 너를 노리고 쏜 화살에 맞은 거란 것을 힌트를 주신다. 그런 사실에 춘추 깜놀 하는데..

연모하는 폐하께옵서는 비담을 아끼려 편전 회의를 소집하며 비담을 제외하시겠다. 내 이것들을 모조리 잡아서 철저히 일을 밝혀내어 큰 죄를 묻겠다고 하는 폐하는 용춘공에게 지휘를 맡기신다. 폐하는 비담을 최대한 보호하려 숨기지만 그런 답답한 현실에 춘추는 비담을 도발하신다. 정말 폐하가 너를 연모하는 줄 아니? 그게 정말일까? 아닐까? 대남보는 왜 사라졌을까? 라며 까불어 주시는데.. 어라? 이런 어린노므 새끼손가락을 보겠나.. 그런데 비담은 느끼신다. 이 어린 녀석이 자신의 마음 한 구석을 제대로 찌르는 것을.. '너 옛날에 정말 무서웠다!' 그래 예전에는 내가 좀 한 똘끼 했지~!


비담은 자신의 마음을 다 잡으려 폐하를 찾지만 자신의 손을 뿌리치는 것에 삐치신다. 이미 비담은 어릴 적 자신을 해 하려 했던 녀석들을 몰살 시키고, 그 현장을 본 스승 문노에게 마음의 뿌리침을 받게 되신다! 그런데 어라? 비담은 자신의 손을 뿌리치는 폐하의 손이 자신을 알아봐 주었으면 하는 스승에게 뿌리침 당한 손과 오버랩 되면서 한 없이 불안해한다.

이제 비담은 자신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커버린 주변 세력에 대한 제어를 못함에 인정을 한다. 폐하의 옆에 간자를 심어 놓았던 염종 녀석은 또 하나의 일을 만든다. 당하고 싶지 않는데 이런 쳐 죽일 염종 녀석은 간악한 꾀를 부리며 비담을 어지럽힌다. 드디어 참고 참던 비담의 똘끼가 폭발할 시간 비담은 마음을 먹게 된다. '모조리 죽여주지~' 특유의 강한 카리스마 눈빛으로 레이저 한 방 쏴 주시고.. 의지를 불태우시는데..

그 눈빛이 그렇게 보고 싶던 닭고기를 잃고 똘끼 폭발하던 그 눈빛 아니시던가! 그래 드디어 비담이 똘끼 폭발하실 시간이시겠다. 비담은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밀어 붙이던 말 안 듣는 주변 세력을 싹~ 죽여버리겠다며 '꽃그지' 패션으로 등장하시는데..


비담을 어찌할 바 모르게 몰아넣었던 염종과 반역 세력들은 위기를 느끼고 도망치신다. 그 후 남아 있던 비담을 염종이 꼬이러 가시는데..!! 우리의 '꽃그지' 비담은 염종을 뒤쫓아 자신을 농락한 것에 열 제대로 받으사 염종과 같이 동행하던 졸개들을 닭고기 못 먹게 만든 녀석들 이후 떡이 되시게 베어 주신다. 그 똘끼 가득한 눈매에 우리의 시청자들 숨넘어가시며 TV에 필 팍~ 꽂혀서 몰입 되어 주신다.

하지만 자신을 노리던 매복 간자 녀석이 어설피 빈 볼펜 자루 같은 나무통에 독침을 쏘신다. 그런데 어라~ 이놈은 바로 폐하 옆에 있던 시위부 병사 아니던가! 쿵~ 그런 비담에게 간자인 시위부 병사는 폐하가 시키신 양 신국의 적을 척살하라~ 여왕 폐하만세~ 라며 귀청 떨어지게 외쳐 주신다. 이런 썩을~!!

비담 또 한 번의 파워업을 하며 으아악~~ 쩌렁~ 소리를 뿜어주신다. 내 이것들을 모조리 죽여버리겠다는 또 한 번의 맹세를 다른 곳으로 향할 듯, 강하고 매섭게 한 곳을 응시한다. 과연 다음 회에는 비담의 똘끼 빵빵 터지는 액션이 펼쳐지며 대미의 장식을 할지 기대가 되는 바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1)

  • 2009.12.16 06:38 신고

    어제 회식으로 보지 못하였는데
    나주에 다시 보기 해야하겠습니다.

    문장 서술 방식이 완전히 달라졌네요~

    • 2009.12.16 06:44 신고

      어쩌다 한 번 제가 이렇게 엉뚱한 방식으로 글을 쓰게 되네요 ㅋㅋ
      내일 글이면 또 제대로 갈거에요 하핫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 2009.12.16 06:58 신고

    이번 주는 월,화 다 놓쳤어요! 흑흑...
    어느새 종방만 남겨 놓고 있는데,
    미리미리 챙겨봐야겠습니다 ㄷㄷ

    • 2009.12.16 07:02 신고

      정말 어느새 종방을 앞두고 있네요 ㅎ
      다음 드라마는 뭘 볼지 고민이 생기네요.. 월, 화가
      지금보다는 재미가 없어질 듯 해요 ^^

  • 2009.12.16 07:14

    글 잘 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2009.12.17 01:17 신고

      감사합니다. ㅎ 오늘은 실험글이었어요 ^^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 2009.12.16 07:15

    아. 어제 모임이 있어 못봤는데, 드디어 폭발했나보군요.
    사실 비담은 정치판보다 이렇게 활개치고 돌아다녀야 재밌는 캐릭터인데 말이죠.

    • 2009.12.17 01:18 신고

      칫솔님은 비즈니스맨 이시라 제 시간에 TV보기 힘들 것
      같아요 ^^ 저도 바쁘고 싶어용 ㅎ

      역시나 비담은 활개치고 다닐때가 최고인 것 같아요..

  • 2009.12.16 07:19 신고

    이제...선덕여왕도..2회를 남겨두고 있군요...
    날이 많이 춥죠? 오늘 옷 따뜻하게 입고 나서세요~~~~^^

    • 2009.12.17 01:18 신고

      넹.. 이 대단한 드라마도 이제 2회만 남았네요..
      선덕 팬들 많이 허탈할 것 같아요.. 아쉬움에요 ㅎ

  • 2009.12.16 07:32

    어제 선덕이 비담의 손을 뿌리치는 것까지는 봤는데...
    끝장면은 이랬었군요...
    이제 2회밖에 안남았다고 하니...남은 분량이라도 제대로 즐겨야겠습니다 ^^

    • 2009.12.17 01:19 신고

      그 뿌리치는 손에 상처입은 영혼은 많이 방황을 하더라구요 ㅎ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 2009.12.16 08:05

    꽃그지 작렬이군요.
    거의 다 끝나가나 봅니다. 마지막회는 봐야할텐데 말입니다. ㅎㅎ
    멋진 하루 시작하세요~~

    • 2009.12.17 01:20 신고

      마지막회의 특징이 시청률이 올라가는 것 생각하면 선덕은
      과연 몇 %의 시청률을 올릴까요 ㅎ 엉뚱하게도 그것이 궁금해요 ㅋ

  • 2009.12.16 08:28 신고

    하하하. 재밌게 보고 갑니다. 형님~ㅎㅎㅎ

    • 2009.12.17 01:21 신고

      재미 있었다니 아주 다행이야 ㅋㅋ
      정말 어쩌다 한 번씩은 이런 글 쓰고 싶어진다는 ㅎㅎ
      행피데이~

  • 2009.12.16 08:49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미치겠다...저는 이 글을 성대묘사 하듯이 읽었답니다.
    너무 웃긴 것있죠...ㅎㅎ
    이런 썩을...너무 재미있잖아요...
    사실 어제 방송보고 전 울었는데 이글은 저를 웃게하는군요.ㅋ

    • 2009.12.17 01:25 신고

      므하하 초록누리님 재밌게 읽으셨다니 제가 기분이 다 좋아요 ^^
      항상 멋진 이웃이 있어 행복합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2009.12.16 09:29 신고

    ㅎㅎㅎ
    한참 웃다 갑니다.
    이건... 드라마보다 더 재밌는데요.

    • 2009.12.17 01:26 신고

      앗 감사합니다. 재밌게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려요 ^^
      날씨가 무지하게 추워졌는데 건강 조심하시고욤 ㅎ

  • 2009.12.16 10:03 신고

    ㅎㅎㅎ 잘봤습니다..사실 선덕여왕을 거의 안봤었는데...어젠 tv프로그램 너무 볼게없어서 봤다능..ㅎㅎ

    • 2009.12.17 01:27 신고

      그렇죠 그 시간이 선덕여왕이 끝나면 무주공산이 될 것 같아요 ㅎ
      다음 작품이 상대적으로 약하더라구요 ㅎ

  • 2009.12.16 10:33 신고

    비담이 똑똑한척 정치판에 끼어드는 것보다 역시 칼 좀 휘둘러주고 똘눈빛 발사해주셔야 느낌이 사는듯 전 종종 비담은 분명 남몰래 또 칼연습이나 하고 있지 않을까했는데 역시 늙어도 비담은 비담이군요ㅎㅎ이번주 야근땜에 다 놓쳤네요 ㅠㅠ담주 종방인데

    • 2009.12.17 01:28 신고

      맞아요.. 비담은 역시나 똘끼 보일 때가 제일 재밌습니다. ㅎ
      그 모습이 너무 잘 어울리잖아요 ^^

  • 2009.12.16 11:33 신고

    이간질이 제대로 먹히더군요. 이제 역사대로 진행되는건가요?

    비담과 선덕여왕의 인연이 너무나 슬프네요.

    • 2009.12.17 01:29 신고

      그렇죠.. 이간질책은 춘추가 짱이죠 ^^
      비담과 선덕의 로맨스가 뜬금 없긴 하지만 불쌍하더라구요.. ㅎ

  • 2009.12.16 19:45 신고

    염종의 간교함이 무진장 밉더군요.
    한방 때려주고 싶었는데 참았다는^^

    • 2009.12.17 01:29 신고

      저도 그런 수하가 있다면 확 베 버릴 듯 해요 ㅋ
      제가 너무 매몰찬 것일까요 ㅋ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12.16 20:20 신고

    비담은 역시 꽃그지 패션이 제 격이군요

    • 2009.12.17 01:30 신고

      꽃그지 패션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에요 ㅋㅋ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09.12.26 11:14

    비담이 정말 최고 였어염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