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킥, 이나영 등장이 불편하지 않은 이유

'지붕킥(지붕뚫고 하이킥)'에 이나영이 등장해 미리부터 화제가 되었고, 등장씬 자체만으로도 무척이나 반가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사람의 마음은 다 똑같을 수 없듯이 이나영의 등장에 불쾌함을 느끼는 이들도 있으니 그들의 마음 또한 이해는 한다.

이나영의 등장이 필자로서는 전혀 불편함이 없었던 이유가 존재한다. 뭐든 나쁘게 보려면 나쁠 수도 있을 테고, 뭐든 좋게 보려면 좋게 보이는 것이 사람의 마음일 것이다. 필자 또한 어느 때에 어떤 프로그램과 인물이든 좋게 보이지 않을 때가 있지만 이번 이나영의 '지붕킥' 등장은 신선 그 자체였다고 생각을 한다.

불편함의 이유는 뭐 뻔 한 것이지만 이나영이 새롭게 영화를 개봉하는데 그 때문에 나왔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는 이렇게 말하고 싶다. 요즘 TV에 나오는 사람치고 홍보 아닌 사람을 찾아봐라~ 라고 말하고 싶다. 드라마나 영화, 다큐가 아닌 이상 스타의 출연은 모두 홍보라고 봐도 무난할 것이다.

가수들은 새 음반을 내며 예능을 찾고, 배우 또한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자신이 지금 시청자들이나 관객들, 리스너들 앞에 설 것이라는 것을 직접은 이야기 하지 않으나 은연중에 자신을 알리고 간다. 아예 대 놓고 영화나 음반 이야기를 하지는 않는다. 어쩌다 정신줄 놓은 예능에서는 직접 음반 자켓을 펼쳐 보이며 멋있게 나왔다. 곡이 좋다는 등 떠들지만.. 그 외에 프로그램 어느 곳에서도 쉽게 이야기를 꺼내 놓지 못한다.

아무리 막으려고 해도 말 속에 숨어서 나오는 것 까지 어떻게 통제할 수 없기에 기존 예능에서도 살짝 보이는 경우는 있긴 했지만 그 정도로 무식하게 홍보를 하지 않는다. 이번 '지붕킥'에 남장여자로 나온 '이나영' 또한 누구나 영화 홍보를 하기 위해 나왔다고 생각을 할 수 있지만, 그것을 표현하는 방법에 따라서 얼마나 형태가 달라질 수 있는지를 보여준 방송이 되었다.

:: 홍보지만 절대 미워할 수 없다 ::
이미 이나영은 영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를 개봉하기 바로 전에 출연을 했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그 하나를 가지고 뭐라고 한다. 거기에 또 하나 얹자면 기존에 틀을 깬다는 느낌이 든다는 이유를 든다. 하지만 굳어 있는 생각이라고 조심스레 이야기 하고 싶다. 물론 존중하지만..

이나영이 지붕킥에 등장한 것은 그 등장만으로 영화 홍보가 아니냐는 눈총을 받지만, 엄청나게 오랜 공백과 이나영이 가지고 있는 프리미엄 등.. 어떠한 상황을 따져 봐도 영화로 발길을 돌린 스타가 TV예능 시트콤에 카메오로 나오기는 정말 힘든 일이다.


그리고 영화에서는 트랜스젠더 역할로 나왔지만 시트콤의 줄거리와 약간 차이가 있다. 설정상 이지훈의 첫사랑이었던 여자인 이나영은 추억의 책장 속에 남겨진 이름이었다. 자신은 너무 상처를 받고 어렵게 떠나보낸 사랑이었고, 자신을 버리고 갔다고 생각하는 지훈의 마음이 있다. 하지만 똑같이 사랑을 하고 아파했던 첫사랑이 다시 등장을 하는데 그 방법이 엽기적이고 재밌는 것이다.

극과도 잘 어울리는 설정이며, 굳이 홍보라고 분류를 나눈다고 해도 그녀의 등장은 미워할 수 없고 불편하지 않을 수밖에 없다. 영화를 보더라도 카메오는 존재한다. 심지어 어떤 영화는 같은 시기에 동시에 나오면서도 주인공들이 교차로 상대 영화에 카메오로 출연을 한 적도 있다.

우리가 상식이라고 생각하는 굳어 있는 생각은 우리 스스로 만든 편견일 뿐이란 것을 이 상황에 접목해보면 쉽게 이해가 되고 불편하지 않을 수 있다. TV에서 보기 힘든 스타가 나왔다는 것에 오히려 더 반가움을 금치 못할 것만 같다.

:: 황정음을 완벽히 제압한 연기 ::
황정음의 연기력은 일단 시트콤적인 상황 연출에 능하다. 그래서 그녀의 놀라는 모습, 술 취한 모습, 주정하는 모습, 깜찍한 표정과 손 짓, 슬랩스틱 등 구분 되어지는 부류는 오로지 시트콤이나 예능 연기 밖에 없다. 황정음이 인기가 있을 수 있는 것은 바로 시트콤에서 요구하는 바를 잘 맞추기 때문이다. 하지만 황정음에게 안 되는 것이 있으니 바로 그것은 정통 연기다.

시트콤에서 뭔 정통 연기를 찾느냐? 황정음이 이 시트콤을 하는 것으로 모든 활동은 시트콤과  예능으로 끝낼 것인가를 알고 싶다. 만약 그녀가 원하는 것이 유명해지고 단지 시트콤과 예능을 하는 것이라면 만족하겠지만 그녀에게도 연기력은 필요하다. 그런데 시트콤을 완벽히 소화해 내는 듯 보이는 황정음을 이나영은 완벽히 꺾고도 남았다.

이나영은 남장여자로 분해 지훈을 앙증맞게 속이며 엉뚱한 4차원 남자로 등장한다. 이나영의 연기는 정말 놀라울 정도로 그 역할을 잘 소화해 냈다. 첫사랑의 여자로 등장해서 그 감정을 다 가지고 지훈을 놀려먹으며, 그 주위에 새로 생긴 여자에 대한 배려와 순간순간 받아치는 자연스러운 연기력은 단연 황정음을 눌렀다. 심지어 웃기는 장면까지도 압도하고 남았다.

이 하나의 '지붕킥'만으로 어떻게 알겠느냐? 이미 이나영의 이런 재밌는 연기는 벌써 예전에 '아일랜드'에서 충분히 보여주고도 남았다. 엉뚱하지만 그녀에게 빠져드는 아일랜드 폐인이라는 말까지 생길 정도로 멋진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를 녹였다.


:: 불편하다면 한 번 생각을 바꿔 봤으면.. ::
이나영이 영화 홍보를 의도했다고 해도 신선한 출연이었다고 생각하면 충분히 신선할 일이다. 언제까지 '지붕킥'이 단 하나의 지붕 사람들이 펼치는 이야기가 되어야 하나! 그렇게 말하고 싶다. 새로운 사람이 등장하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웃기고, 슬픈 이야기들.. 바로 그런 것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아닌가 한다.

뻔히 첫사랑의 등장이 1회성으로 끝나겠고, 그로 인해 정음과 지훈의 러브라인이 흔들릴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더욱 그들의 사랑을 견고하게 만들 수도 있는 것이 될 수도 있다. 정말 내 사랑이 아니라고 느낄 수도 있는 것이 바로 연인 사이에 주고받는 일반적인 감정일 것이다. 어찌 사랑이 곱게만 이루어지겠는가! 위기가 있으면 화해가 있는 것이 사랑인데 다른 사람의 등장까지 배타적이라면 드라마를 보는 재미는 없어질 것이다.

TV에 오랜만에 등장한 이나영이 불편하지 않은 이유는 바로 기존에 생각지 않았던 방법의 출연이며, 또한 홍보라고 해도 새로운 방법의 홍보이니 그것이 더 즐겁게 볼 수 있는 이유가 된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립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1.12 16:49

    드라마를 분석하고 비평하며 보는 것은 좋은데

    너무 그런 생각을 가지고 보면

    나 자신만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우리가 살아가는데 드라마는 여가를 활력있게 보내게 하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데

    어느덧 우리는 우리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그냥 즐기자구요. Just Fun!

  • 2010.01.12 16:49

    드라마를 분석하고 비평하며 보는 것은 좋은데

    너무 그런 생각을 가지고 보면

    나 자신만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우리가 살아가는데 드라마는 여가를 활력있게 보내게 하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데

    어느덧 우리는 우리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그냥 즐기자구요. Just Fun!

  • 2010.01.12 16:49

    드라마를 분석하고 비평하며 보는 것은 좋은데

    너무 그런 생각을 가지고 보면

    나 자신만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우리가 살아가는데 드라마는 여가를 활력있게 보내게 하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데

    어느덧 우리는 우리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그냥 즐기자구요. Just Fun!

  • 2010.01.12 16:49

    드라마를 분석하고 비평하며 보는 것은 좋은데

    너무 그런 생각을 가지고 보면

    나 자신만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우리가 살아가는데 드라마는 여가를 활력있게 보내게 하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데

    어느덧 우리는 우리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그냥 즐기자구요. Just Fun!

  • 죽자고 달려들지말아요 진짜 쪽팔림
    2010.01.12 17:01

    재밋자고하는데 죽자고 달려드나?

  • 딩딩
    2010.01.12 17:17

    저도 별로 거부감 없이 재미있게 봤는데...솔직히 남장연기가 좀 오글거리긴 했지만...어차피 진짜 남자를 연기한 것도 아니고 헤어진 남자친구를 보기위해 급 남장을 한 여자 역할이었기 때문에 별로 상관 없었어요...그리고 정말 궁금한데 왜 한국사람들은 연예인들이 자기가 출연한 영화나 음반을 홍보하러 티비에 나오면 욕을 하죠? 홍보하는게 당연한거 아닌가? 홍보를 해야 사람들이 알고 영화를 보러가고 음반을 사고 하지...위에 다른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이미지 나빠진거 회복할려고 예능나와서 억지 눈물 흘리고 동정심 유발이나 하려는 연예인들보단 훨씬 나은것 같은데...미국 방송에서 보면 대놓고 홍보하자나요...사회자가 앨범 자켓까지 보여주면서 가수들이 노래 부를 시간도 따로 주고...영화배우들은 나와서 토크 좀 하다가 영화소개하고 영화속 장면까지 보여주는데...미국을 따라하자는게 아니라...열심히 찍었는데 그냥 가만히 집에 있으면 누가 알아서 찾아오냐이거죠...자기PR시대인데...

  • 이나영완전죠와~
    2010.01.12 17:47

    홍보도 홍보지만...설정상...적당한 배역을 찾아 이나영을 섭외한거란 생각을 했는데요~난...
    뭐 홍보겸해서 출연했을테고...
    그런거 일일이 들고 일어나고 말많은 사람들 정말 맘에 안들어요...
    방송이 다 그렇지...장사 하루이틀하나?^^

    암튼 이나영...나도 티비에서 보고 깜짝 놀랬어요.
    너무너무 보고 싶은데...자주자주 볼수 있게 드라마도 좀 했으면 하는 바램~~^^

  • 그냥
    2010.01.12 18:24

    음... 전... 이나영이 가발벗었을때...
    둘이 같이 있는데.... 왜케 황정음이 더 이뻐보이는지...
    분명 cf속 이나영이 더 이뻤는데...
    둘이 같이있으니 황정음이 더 이쁘다... 는 생각만 들던데^^;;;

  • 2010.01.12 18:51

    전 이나영이 황정음이랑 같이 있는 순간마다
    황정음 안됬다는 생각했는뎅;;;

  • 1111
    2010.01.12 19:05

    역시 이나영~ ^_______^

  • 2010.01.12 19:48 신고

    전 오히려 tv에서 잘 보지 못한 이나영을 볼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은데..
    그냥 카메오 정도로 가볍게 생각할 수 없나..-..-;
    이나영 팬도 많고 드라마랑 영화 둘 다 서로 윈윈한 것 같은데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서 전 좀 놀랬어요

    • 2010.01.13 01:47 신고

      저도 용의자님 말씀대로의 감정을 느꼈답니다. ㅎ
      말 그대로 카메오로 풍성하게 해 주는 것 자체만도 보기 너무 좋더라구요 ^^

  • 2010.01.12 20:57 신고

    드라마를 볼 시간이 없으니,
    바람나그네님 리뷰보고 대략 스토리를 상상해 봅니다.

    • 2010.01.13 01:48 신고

      리뷰를 상세하게 쓰고 싶어도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서
      요즘은 아주 약간씩 줄이고 있어서 죄송해지는데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악플아니에요^^;ㅋ
    2010.01.12 21:07

    글쎄요,,저는 좀 아니더라구요~ 사람마다 보는게 다 달랐지만^^;ㅋ 좀 왜나왔나 십기도하고;;
    이나영씨의 새로운 연기변신이나 이미지를 버리고 이렇게 나와준것은 괸찬았어요ㅡ 그기대가 좀 잇엇던지 좀 그렇터라구요; 연기도 생각보다 별로라서 이나영씨의 새 영화를 볼까말까 망설이게되었어요;;저는요;;ㅋㅋㅋ 아무리 가려도 이뿌시지만..좀 , 시트콤

  • 헐...
    2010.01.12 22:37

    솔직히 연기를 잘 하는 것은 아님... "됐고"... 어색했음... 스타일은 스타일일 뿐, 그걸 가지고 연기를 잘한다고 하는 것도 이상함... 개성은 개성, 스타일은 스타일... 그러나 그것이 잘한다는 기준이 될 수는 없음. 연기상을 받아도 그렇고.. (언제부터 상하나 가지고 모든게 커버될 만큼 공신력이 있었는지?)

  • 개념글. 반갑다.
    2010.01.12 23:44

    언제까지 우린 빵꾸똥구나 청순글래머랑 떡실신만을 고집해야만하는가.

    가발 벗을때 황정음을 완전 평민으로 만들어 버리는 외모..

    말이 필요없더라..

  • 재밌던데ㅎㅎ
    2010.01.13 00:11

    전 재미었는데ㅋㅋㅋ 제가보는눈이 없어서 그런지 몰라두 연기하는거 어색하다고 생각 안들었어요..
    그리고 어차피 시트콤 스토리라는게 이어지는것두 아니구, 하나의 에피소드로선 정말 신선하단 느낌이었어요ㅋㅋㅋ 영화홍보로선 역할도 탁월했다 생각도 들고... 그리고 남장을 해도 어쩜 저렇게 예쁘나하는 생각도들고...머리크기에 또한번 놀라고...하이킥 본것중에 시간이 제일 빨리 갔다는ㅋㅋㅋㅋ
    저는 오히려 영화 보고 싶은 생각들던데요?ㅎㅎ

  • 2010.01.13 05:40

    됐고

  • 좋겠다 절봉이는
    2010.01.13 08:46

    좋겠다 절봉이는... 얼마나 행복할까 나영이 한테 볼도 꼬잡히고~~~ 부러워~~~

  • 2010.01.13 21:37 신고

    어마. 놓친 건가요?

  • 황정음을 왜 들먹?^^
    2010.01.15 18:49

    이나영의 출연은 불편하지 않았는데 이 글의 내용이 불편하네요.
    팬으로서 이나영이 반가워 옹호하고 싶은 것은 이해하겠는데 황정음의 연기력을 여기서 왜 거론하죠?
    좀 거북하군요. 지붕뚫고 하이킥 열심히 보는 사람으로서 불편하여 한 마디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