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는 봤니? 모건부부' 엣지커플 깡촌 로맨스

영화제목 :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
(Did You Hear About the Morgans?

영화분류 : 로맨스/멜로, 코미디
감독 : 마크 로렌스
출연 : 사라 제시카 파커(메릴), 휴 그랜트(폴), 샘 엘리엇(클레이), 메리 스틴버겐(엠마), 제시 리브만(아담)

시놉시스 : 화려한 도시 뉴욕의 잘 나가는 모건 부부가 킬러에게 찍혔다! 실력 있는 부동산 중개업자 메릴 모건과 잘나가는 변호사 폴 모건은 흠 잡을 데 없어 보이는 완벽한 선남선녀, 하지만 법적으로 부부인 이들은 폴이 저지른 한 순간의 실수로 몇 달째 별거 중이다. 폴은 메릴의 마음을 되돌리려 하지만, 점심 저녁으로 꽉 찬 살인적인 스케줄마저 둘 사이를 방해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극적으로 데이트에 성공한 폴과 메릴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마친 후 귀가하던 중 보지 말아야 할 광경을 목격하는데... 바로, 살인 현장에서 범인과 눈이 마주쳐 버린 것! 이제, 완전 범죄를 꾀하는 국제적 킬러가 두 사람을 쫓기 시작하고, 폴과 메릴은 서로 간에 껄끄러움이 남아 있는 채로 FBI의 증인 보호 프로그램에 의해 생면부지 외딴 깡촌으로 함께 보내지는데...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는 로맨틱 코미디를 위한 조합은 이미 갖추고 시작했다. 휴 그랜트는 이미 수 없이 많은 작품과 로맨스/멜로 코미디 영화를 해온 유명 배우다. 나이는 먹고 있지만 전성기 때 보이던 익숙한 얼굴 표정들은 이 영화에서도 여지없이 드러난다. 외국 배우들의 특징 중에 코미디 영화를 하는 배우들이나 전체적으로 볼 때 얼굴의 표정이 살아 있다는 것이 있는데, 바로 휴 그랜트가 그런 얼굴을 지녔다. 언어로 표현을 못해도 얼굴의 모습은 그 상황을 표현해 내는데 이력이 나 있는 배우다. 그의 작품 중에도 <러브 액츄얼리>에서 보여준 연기는 참 멋지게 그려졌다.

그런 배우의 상대로 <섹스 앤 더 시티>의 사라 제시카 파커가 합류해서 찍었다니 그 자체만으로도 기대는 한껏 부풀어 오르게 된다. 감독 마크로렌스가 또한 합쳐지며 흥행 요소로 될 수 있는 장점은 모두 갖추며 시작된 영화다. 이미 마크 로렌스 감독은 휴 그랜트와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이란 영화로 인연이 깊으니 두 사람의 호흡은 이제 수월하게 되었을 법도 하다.

화려하게 능력을 인정받고 조명을 받으며 살던 부부가, 어느 한 쪽의 실수로 인해 별거 상태에 들어가고, 그것을 풀지 못하는 오해로 인해 멀어져 있었던 부부가 다시 한 사건으로 인해 다시 가까워지며 화해와 화합을 하게 되는 스토리다. 이는 미국 영화중에 보이는 아주 보편적이고 전형적인 로맨스 영화의 분류며, 가장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스토리이기도 하다.



엣지 커플이 촌딱 커플로 뭉쳐지다.
각자의 분야에서 인정을 받는 화려한 엣지 커플로 아무것도 부러울 것 없이 살아가는 그들이다. 하지만 딱 하나 잘못되어 살아가고 있는 일은 바로 한 때의 실수로 인해서 별거를 하는 모습 밖에 없다. 여전히 사랑하지만 쉽사리 오해를 풀고 넘어가기에는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그런 커플들이지만 서로 다시 원래의 가정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간절하기만 하다.

서로의 일에 취해 따로 살아가던 부부가, 어느 파티에서 다시 보게 되고.. 작은 데이트를 즐긴다. 여자는 남자의 실수가 용납이 되지 않은 부분이 있음을 남자에게 어필을 하며 해명이라도 해 보길 바란다. 뭐라고 말하기에는 조심스러운 남자는 답답하기만 하다. 그렇게 데이트는 즐겁지만은 않게 진행이 되어간다. 그런데 맙소사 그들의 어설픈 데이트에 물이라도 끼얹는 것일까? 그들은 사람을 죽이는 범죄의 현장을 목격한다.

일은 커지며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거물급 범죄자기에 모건부부는 FBI의 증인 보호 프로그램에 의해 어느 깡촌으로 숨어들게 된다. 화려한 엣지 커플이 순간 깡촌 촌딱 커플로 뭉쳐지는 순간이 되어 버리며, 슬슬 그곳의 문화에 익숙해져 간다.


능숙한 배우의 연기
휴 그랜트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를 가장 잘 소화해 내는 배우이기도 하다. 완전한 코미디가 아닌 로맨스가 기본 바탕인 영화에서 휴 그랜트의 적당한 외모는 영화를 풍부하게 즐길 수 있게 만들어준다. 적당하다고 표현했지만 여성들이 한 때 너무도 반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지금 시대에서는 매력적인 뱀파이어 연기를 하는 '로버트 패틴슨'이 여성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지만, 그 전에 여성의 마음을 흔들던 배우 중에 한 명이 바로 '휴 그랜트'이기도 하다.

이 영화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는 아주 극소의 스토리를 담아낸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사건도 크거나 복잡하지 않고, 그냥 평상 생활을 하는 도중에 엮이는 이야기를 다소 과장되게 표현하고 그것을 재치 있게 풀어나감을 보여준 것이다. 여기에 배우의 환상적인 연기로 채색한 것이 눈에 들어온다. 스토리는 풍부하지 않다. 하지만 배우의 재치 있는 연기에 그 작은 상황들도 딱 들어맞는 분위기를 내준다.

파커의 이 영화 연기 컨셉이 진지한 면이 있다면, 그와 반대로 휴 그랜트는 진지하지만 매사 최대한 긍정적 이려하고 약간 오버일 정도로 농담을 많이 섞어서 이야기를 진행해 나간다. 말 그대로 미국식 애드립 섞인 코미디 상황을 연출해 내는데 그것이 참 제대로 맛깔을 내준다. 소금이 들어가야 하는 음식에 간장을 넣어서 제대로 맛을 내는 비법을 가진 사람 정도로 휴 그랜트는 멋진 연기를 보여준다. 배꼽을 잡고 웃게도 만들어 준다.


재미를 반감시키는 스토리는 아쉬워.. 그리고 엔딩
휴 그랜트와 사라 제시카 파커의 내공 섞인 연기는 참 자연스레 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 그리고 주인공들의 옆에서 화해의 천사 역할을 하는 깡촌 노부부의 멋들어진 연기는 참으로 볼 만하다. 하지만 사랑과 갈등, 별거, 사건, 화해, 화합을 엮는 스토리가 너무 일반적이어서 긴장감은 찾아 볼 수가 없었다.

뭔가 위협을 느끼는 상황이 어설퍼서 그런 기분을 느낀 듯하다. 이 부부에게 있어서 최대의 위기 부분이 밋밋하다보니 화해 과정의 임팩트 자체가 없어 보인다는 것은 왠지 전체가 밋밋해져 보인다는 것이다. 만약 스토리 부분을 강화해서 절체절명은 아니지만 그 반 정도의 위기감을 이 부부 사이에 집어넣었더라면 그 재미는 한껏 올라갔을 것이다.

뭔가 전체를 놓고 볼 때는 스토리를 생각하면 모자라 보이고, 재미를 생각하면 볼 만한 작품이 된 것 같다. 그리고 이 두 사람의 만남은 작품을 재밌게 만들어 준 조합이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는 되었다.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 이 영화는 기존의 미국식 로맨스와 애드립이 그대로 묻어나는 전형적인 로맨스 코미디 영화다. 그렇다 보니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영화라 생각이 든다. 뭐 영화가 항상 무겁고 짜임새가 완벽한 것은 아닐 테니 이 정도의 가벼운 즐기는 영화도 때로는 좋으리라 본다. 그냥 웃고 즐기는 영화.

[평점] 재미도 : 7점, 작품성 : 7점 / 기준 최고 점수 : 10점
* 본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포스트 입니다. *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 상세보기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죠~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9)

  • 2010.02.01 07:16 신고

    유쾌하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영화인 것 같아요.
    잘은 모르겠지만 그래도 대충 감은 잡을 수 있겠어요.
    잘 읽어보았습니다.

    • 2010.02.02 00:56 신고

      네.. 보는내내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영화 맞아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10.02.01 07:17 신고

    ㅎㅎ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2월도 행복하세요.

  • 2010.02.01 07:49 신고

    가끔은 아무생각 없이
    코믹한 영화를 보는것도 좋은것 같아요 ^^

    • 2010.02.02 00:57 신고

      그렇죠.. 머리 아프지 않고 단순히 웃을 수 있는 것이
      도움 될 때가 많습니다. ㅎ

  • 2010.02.01 07:58 신고

    볼만하겠는데요^^ 코믹도 좋죠~^^
    행복한 2월 시작하세요 ^^

    • 2010.02.02 00:58 신고

      볼만한 영화입니당 ㅎ 코믹이 좋은 것은 마음 놓고
      웃을 수 있다는 거죠 ㅎ

  • 2010.02.01 07:59 신고

    재미있는 영화였어요..
    범인이 어설퍼서 긴장감은 떨어지면서 웃기기도 했어요...^^

  • 표고아빠
    2010.02.01 08:05

    바람님 덕분에 이렇게 영화한편
    맛보고 갑니다.
    요즘 꼬맹이들 때문에 영화를 이렇게밖에 대할 수가 없다니깐요 ㅎㅎ
    바람님두 나중엔 아마 그렇게 되실 겁니다.
    즐거운 2월 되시길요

    • 2010.02.02 00:59 신고

      낭중에 아이들 볼 수 있는 영화 함 소개해야 할 것 같아요 ㅎ
      행복한 2월 맞이하세요 ^^

  • 2010.02.01 08:16

    휴그랜트가 나오네요.ㅎㅎ
    휴그랜트가 나오면 그래도 일정수준은 해주던데.ㅎ

    • 2010.02.02 00:59 신고

      휴 그랜트 영화는 역시 그랜트 아자씨구나 할 정도로
      안정되어 있죠 ㅎ

  • 2010.02.01 08:23 신고

    영화 재미있겠어요 ㅋ
    덕분에 좋은 영화 알게 되었습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 하세요 ^^

    • 2010.02.02 00:59 신고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웃으며 볼 수 있습니다. ㅎ
      행복한 한주되세요 ^^

  • 2010.02.01 08:25

    제가 좋아하는 로멘틱 코메디입니다.
    챙겨서 봐야겠습니다.

  • 2010.02.01 08:55 신고

    그냥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겠죠. 잘 보고 갑니다.

    • 2010.02.02 01:00 신고

      넹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에요 ㅎ
      큰 생각 안 하고 편하게 볼 수 있죠 ^^

  • 2010.02.01 09:53 신고

    워낙 로멘틱 코미디 영화를 좋아해서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재밌게 읽어 내려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스토리가 아쉽다고 하는 대목에서 약간은 망설여지네요^^ 헤헿

    아무튼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2010.02.02 01:01 신고

      로맨틱 코미디 영화는 사실 작품성이란 것이 크게
      중요하지 않잖아요 ㅎ 잘 만들어진 영화는 맞아요 ^^
      보셔도 좋아요 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10.02.01 10:03 신고

    그나마 여자분들이 보기엔 좋은 영화일 것 같은데..ㅎㅎ
    제 타잎의 영화는 아니군요.
    워낙 로맨틱 코미디 소재 영화를 선호하지 않다보니..ㅠㅠ

    • 2010.02.02 01:02 신고

      여성분들의 감수성에는 참 좋은 영화죠 ㅎ
      연인들도 보러가면 재밌게 웃고 올 수 있을 것 같아요 ㅎ

  • 2010.02.01 11:00 신고

    제목부터 재미있어서 호감이 가는군요.

    • 2010.02.02 01:02 신고

      넹 재밌게 보실 수 있는 영화 맞습니다. ㅎ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10.02.01 11:51 신고

    그냥 편한 마음으로 보기엔 알맞겠군요. 아마도 관객들의 공감 표현을 바라고 일반적인 스토리로 간 듯한데, 그나마 배우들의 멋진 연기를 기대해도 좋으니 다행입니다.

    • 2010.02.02 01:03 신고

      맞아요.. 편안한 마음으로 마음놓고 웃을 수 있는 영화죠 ㅋ
      휴그랜트 영화는 편안해서 좋잖아요 ^^

  • 2010.02.02 02:54 신고

    휴 그랜트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

  • 2010.02.02 06:51 신고

    코메디 좋아하는 데
    꼭 보고 싶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