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불편토크 종합선물 세트

728x90
SBS 화요일 심야예능 프로그램인 <강심장>이 가십성 프로그램이라는 한계를 넘지 못하는 것 같다. 프로그램의 질로 따지자면 점수를 많이 주지 못 할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서 이 프로그램은 철저히 싼 티 나는 방송을 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한 이유에는 그간 보여 온 폭로성 토크와 자극적인 토크와 쇼로 인해서 시청자들의 반감을 사왔다.

특히 이번 주에는 종합선물을 받듯이 안 좋은 모습을 총망라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듯했다. 다만 폭로성 토크 부분이 많이 안 나왔기에 이 부분은 빼더라도 가지가지 안 좋은 모습은 이만큼 완벽히 보여주지 못 할 것이라 생각이 되게 보여줬다. 이런 모습을 보여준 것은 프로그램의 대표인 두 MC '강호동'과 '이승기'가 골고루 보여줬고, 게스트 또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 나왔다.

먼저 이야기 해 볼 것은 먼저 MC의 진행 스타일에 대한 부분이다. 이승기는 진행하는 MC들의 자세나 진행요령을 배우기 위해 엄청 노력을 하는 새싹기대주다. 연기도 맛을 봤고, 가수는 조금씩 명맥 유지를 하듯 해오고 있으며, 이제 진행자는 그는 부지런히 배워 올라오는 파릇한 새싹이다. 그런데 이런 새싹이 파랗게 자라야 하는데 어째 보기에 노랗게 자라나는 새싹을 보는 듯싶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승기가 진행 부분을 배워가는 것은 가장 많이 붙어 있는 '강호동'일 것이다. 강호동과는 '1박2일'과 '강심장'에서 서로 호흡을 하며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차곡차곡 따라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 새싹은 말 그대로 스펀지처럼 엄청난 흡수력을 자랑하는 신인기대주다. 이 새싹인 이승기는 선배 MC인 강호동의 이미지를 배워가고 있다. 그런데 너무 강호동의 색이 강한 부분을 배워가는 것이 안 좋게 보이고, 또한 이런 안 좋은 부분을 이번 강심장에서 여지없이 보여줬다.

첫 번째는, 이승기가 강호동의 스타일 흉내를 내고 있던 점.
어떤 부분이 안 좋게 보였을까? 이승기는 강호동의 '내 지르는 개그', '상대를 약올리려 비유를 건드리는 개그', '힘을 쓰려는 모습의 개그', '연예계 최강의 싼 무릎 개그' 등을 그대로 배우고 있어서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그리고 그가 배운 것들을 총망라해서 보여준 것이 이 방송이었다.

이승기는 가요계 선배인 '비'가 출연을 하며 서로 인사를 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다. 강호동이 말도 안 되는 인사성 띄워주기식 칭호인 '월드스타'와 '황제'라는 단어를 붙여 이들을 인사시키는데, 이승기가 강호동의 진행 스타일을 배웠다고 하는 것을 냅다 보여주듯 지나치게 머리를 조아리며 악수를 하고, 그것도 모자라서 땅바닥에 무릎을 꿇고 큰절을 하는 모습을 다른 사람도 아닌 이승기가 보여줬다.

서로 농담처럼 이런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며 이런 것 밖에 배운 것이 없다고 장난을 치기는 했지만, 어느새 이승기의 몸에는 강호동의 진행스타일이 스펀지에 물 베듯 확 박혀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말을 하면서 취하는 제스쳐에서도 주먹을 불끈 쥐며 힘을 쓰듯 상대에게 이야기하는 부분 또한 좋게 보이질 않았다. 뻔히 농담인 것도 알고 어느 정도 웃음 또한 주는 장면이라고 해도 자신만의 이미지가 아닌 자신이 배우는 사람의 것을 적당히 걸러내지 않고 배움을 보여주는 이승기는 그래서 안타까워 보이는 것이었다.


두 번째는, 게스트 이태곤의 막말.
분위기가 무르익어서 그 재미있어 보이는 웃음 속에서도 무례함은 보이게 되듯 이태곤의 막말은 재미있던 부분에서도 기분을 확 나쁘게 하는 요소로 다가왔다. 이태곤은 스스로 밝히듯 예능 출연을 못 했던 것은 걸러지지 않고 나오는 말 때문이었다고 농담조로 이야기 했듯 그는 연신 무리한 언사로 보는 시청자를 답답하게 했다.

이태곤은 시종일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기세로 그에게 공격을 하는 것들에 대한 반격을 곧 잘 했다. 그러나 그런 강함에는 단점이 있듯 그 순간의 혈기에 안 할 만들을 하게 된다. 각종 '속어나 외래비속어'등을 가리지 않고 쓰고 결국에는 사고 한 방을 제대로 치듯 자신보다 세 살이 많은 김영철에게 '너 나랑 동갑이니~?'라며 버럭 소리를 지르는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이런 말이 나온 것에서도 결코 좋은 흐름은 아니었다. 바로 김영철이 이태곤과 일면식도 별로 없는데도 '얘 어느 나라 사람이니?'라는 농담을 했고, 혈기를 주체하지 못한 이태곤은 바로 달려들어 물어버리는 꼴을 보인 것이었다.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게 진행이 되며 물 탄 듯 자연스레 넘겨버리긴 했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청자들은 썩~ 달갑게 받아들이지 못 할 부분을 제공한 장면임에는 분명해 보였다.

세 번째는, 강호동의 사리분별 못 하는 한 마디.
이태곤이 한참 이런 속어들을 사용하며, 엉뚱함의 지존 자리를 넘보듯 마구 분위기를 해치고 다닐 때 진행자로서 끊지를 못하고.. 좋은 게 좋은 것이다~ 식으로 자연스레 넘기려 했다. 그런 부분은 계속 이어져 결국에는 방송사고라면 사고일 수도 있는 이태곤의 말 '너 나랑 동갑이니?'라는 말이 터져 나온다. 그리고 계속 속어를 쓰며 네고(네고시에이션 : 협상)를 해 줄 수 있다고 말 하자..

이때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할 강호동이 큰 실수를 한다. 그것은 '이 사람 진짜 골 때리는 사람이네~~!' 라고 하는 장면이었다. 강호동은 자연스레 이 부분을 지적하고 싶었겠지만, 자신이 한 말이 그 부분을 좋게 유도하는 말이 아닌 그 사람과 같은 똑같은 언사를 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로 다가온다.

진행자로서 막아야 하는 부분에 자신도 똑같이 속어인 '골 때리는~ ' 이라는 말을 썼다는 것은 방송에서 결코 보여주지 않아야 할 부분이다. 게스트가 속어를 쓴다고 같이 쓰고 그런다면, 나중에 이보다 더 한 상황이 생길 때 어떻게 대처할지 스스로 자중해야 함을 알아야 할 듯하다. 지금의 강심장은 프로그램의 연출부터 진행까지 문제투성이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안타까움을 준다. 지금까지 보아 온 강심장 중 최악의 방송이 되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