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불패, 위기일까? 호재일까?

KBS 청춘불패라는 예능 프로그램이 생긴 지도 꽤나 시간이 흘러가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금요일 심야 예능이라는 특징으로 봤을 때 시청률 면에서 그렇게 자유롭지 못했던 것은 경쟁 방송사의 예능 때문에도 힘들기도 했으며, 취약한 시간에 하는 것이라 그렇게 사람들의 이목을 끌지 못한 것도 있다.

출연하는 걸그룹 인물들이야 한 인물하고, 한 인기하는 사람들로 나왔지만, 애초에 기대했던 그 정도의 파급력과 인기는 얻지 못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더욱이 청춘불패는 이 프로그램 저 프로그램을 섞어 놓은 듯 한 컨셉을 가지고 있던 지라 고유의 컨셉 또한 뚜렷하지 못 했던 것도 사실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청춘불패는 초기의 어수선한 부분을 조금씩 갈아내면서 조금씩 유해지며 웃음도 조금씩 주기도 했다. 그런데 지난 하루 청춘불패에서 가장 인기 있던 인물인 소녀시대의 '유리'가 빠진다고 전해졌다. 또한 같은 그룹의 멤버였던 '써니' 또한 하차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이 될 해외활동을 위한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해진다. 이렇게 되면서 또 한 명의 G7인물이었던 포미닛의 현아도 하차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적절한 시기성에서 볼 때 소녀시대는 이미 발표된대로 해외활동에 주력을 하기 위한 포석이기에 그녀들을 두고 뭐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다. 또한 이들이 나가는 자리에 들어 올 멤버를 자신의 소속사 f(x)를 생각하고 있으니 자리까지 메워주고 가는 격이다. 그런데 여기서 걱정은 청춘불패라는 프로그램에 생겨 버린 것이다.

제일 인기가 있는, 안정적인 멤버들이 나가고.. 새로운 멤버들이 들어와서 적응하는 단계가 그리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또한 기존의 예능에서 잔뼈가 굵어버린 유리와 써니는 무시 못 할 존재였다는 것이다. 잘 키운 딸 하나, 열 아들 안 부럽다~! 라는 말이 있듯 유리와 써니는 잘 키워진 멤버들로서 알아서 웃음이 있는 곳이면 척척 찾아들어가는 아이돌이었다.

그런데 f(x)는 그러한 경험이 거의 없다는 것이 걱정이 되는 것이다. 검증되지도 않고, 어떠한 끼가 있는지도 모르는 원석을 청춘불패에서 오로지 갈고 닦아야 한다는 것은 제작진에게는 큰 모험일 수도 있다. 물론 그녀들의 인기도 조금은 있기는 하지만 베테랑과 신인의 차이는 분명 존재하기에 염려할 수밖에 없다.


시청자들이 바라보는 것도 그렇겠지만 제작진이 바라보는 청춘불패의 위험성은 더 클 것으로 본다. 기존에 관계 형성도에서 유발되는 웃음이 이제 다시 짜 맞추어야 하는 점에서 많은 걱정과 무리가 뒤따를 것은 자명하기에 그들의 시름이 느껴지기도 한다.

기존 멤버들이 서로 재미를 주던 공생 관계는 써니와 유리가 같이 뭉치는 것이 아니라 따로 존재했기에 더욱 재미를 주고 긴밀한 관계 유지를 할 수 있었다. 써니 곁에는 항상 티아라 효민이 붙어서 자신의 병풍 같은 존재감을 씻어보려 노력을 하고, 둘도 없는 친구처럼 따라다니고 서로 재미를 만들어 냈다. 여기에 현아까지 붙어서 3인이 한 조를 이루듯 이런 저런 재미를 줬었다.

유리는 성인돌 나르샤(브아걸)와, 백지선화(한선화), 하라구(구하라)가 한 조를 이루듯 재미를 만들어 냈다. 서로를 따라하고 털털한 면을 보여주던 이 팀 또한 3인 체계였다. 이 팀은 나름대로의 재미를 위해 성인돌 컨셉을 많이 따라 하기도 했다. 구하라는 여기에 썰렁하고 자신만의 웃기는 퀴즈를 통해서 엉뚱한 이미지를 어필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위기라고 보는 것은 이 무시 못 할 파워를 가진 멤버들이 나가며 생기는 공백과 이제 억지로 맞추어야 할 새로운 인물관계에 있다. 거꾸로 보았을 때 호재라고 생각이 될 수 있는 것은 기존에 못 보던 신선함의 인물이 들어오는 것인데.. 각각 장단점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초창기에는 뻔 한 얘기일 수도 있지만 한참동안 정신없이 굴러 갈 것 같다.

또 하나의 위기라고 볼 수 있는 것은 어쩌면 기존의 멤버들이 나가면서 도미노 현상으로 이 사람 저 사람 다 나가는 것일 게다. 이 일은 없으리라 생각은 되지만 혹여 지금 상태에서 마지막 보루인 나르샤나 구하라 단 한명이라도 나가면 대위기가 찾아 올 것으로 생각이 든다. 그렇게 된다면 프로그램 폐지도 가능할 일이다. 역할 분배 점수만 대략 따지더라도 유리 40, 써니 30, 나머지 모든 인원이 30인 수준의 공헌도였다. 그런 그녀들이 빠진다는 것은 허리가 휘청일 일이다.

뭐니 뭐니 해도 '유리'와 '써니'가 보여주던 능글능글 맞은 환경 적응능력이 청춘불패를 많이 살렸음은 누구도 무시하지 못 할 것이다. 그들은 어쩌면 가장 중요했던 청춘불패의 인물이었을지 모를 일이며 그녀들의 하차는 큰 타격이다. 그녀들은 멤버들과의 가교로서의 존재며.. 노주현 & 김신영 & 김태우 그 모두를 엮어주는 중요한 존재였다. 또한 마을 사람들의 사랑도 도맡아 받았던 인물이기도 했다. 청춘불패 프로그램에는 분명한 위기가 왔다. 위기 요소가 훨씬 큰 청춘불패가 이 위기를 호재의 기회로 잡을지 그것이 궁금하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9)

  • 2010.05.15 07:09 신고

    예전에 몇번봤는데.. 재밌나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0.05.15 07:31 신고

      그렇게 재미있지는 않았지요 ㅎ 그냥 소소한 재미 정도라고 할까요 ㅋ
      멋진 주말되세요~ ^^

  • 2010.05.15 07:14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맞이하세요.

  • 2010.05.15 07:16

    재미 없을것 같은 ;;;
    주말 즐겁게 보내세용 ^^

    • 2010.05.15 07:32 신고

      이제 재미 없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저도 들어요 ㅎ;;

      행복하고 멋진 주말되세요~ ^^

  • 2010.05.15 09:07 신고

    참. 안타깝더라구요. 어제 방송을 보니 이젠 정말 물이 올랐던데...
    이런 드림팀을 이제 2-3주 정도밖에 못본다는게 안타깝네요. -_-;;;

  • ----
    2010.05.15 10:00

    아이돌은 그냥 건전지처럼 소모품으로 써먹어야된다는 교훈만 남긴것같네요
    고정으로 쓰면 이런 사태가..그것도 리얼버라에서...
    김c하차도 그렇고 이젠 리얼버라의 쇠퇴기가 아닐까하는 정도로 한계가 보이네요

  • 프리미어
    2010.05.15 10:01

    카라 일본 진출로 빠질 확률이 높았던 하라가 그나마 남아서
    청불에는 다행인듯....
    근데 유리나 써니는 별로 하차할 생각이 없는것 같던데, SM은
    참 너무하는군요.

  • 쩝...
    2010.05.15 11:28

    순규의 하차는 매우 아쉽네요.
    아무리 봐도 순규는 거의 메인이었는데
    그나저나 효민이는 순규가 나가면 어떻게 될지 걱정입니다.
    같이 호흡을 맞출 새로운 멤버가 떠오르질 않네요...
    그나저나 fx를 새로운 멤버로 들이는 것은 절대 안됩니다.
    전혀 검증 안된 멤버를 들였다가 패떳 몰락의 길을 그대로 따라갈 듯 합니다.
    지금은 기존의 멤버들로만 가면 좋을 듯 합니다.

  • 가는비
    2010.05.15 13:54

    3명이나 하차하니 아쉽네요.
    보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르겠지만 유리보다는 써니의 하차가 더욱 아쉽네요.
    유리는 제작진에서 분량을 챙겨줄 정도로 밀어줬지만 반짝 빛만 날 뿐 꾸준히
    이어지는 재미가 없었죠.
    그에 반해 써니는 1회때부터 쭈욱 안정적이고 재치있는 모습이 이어졌죠.
    다른 맴버와 관계 형성도 아주 좋았고요.

    혹시나 구하라마저 빠진다면 정말 청춘불패는 앞날이 어두울거라 봅니다.

  • 2010.05.15 19:58

    유리 비중 40은 아니죠 그렇게 예능감이 뛰어난 것은 아니고 얼굴 마담일뿐..
    써니의 비중이 가장 크죠 가교 역할은 거진 써니가 했다는
    제 생각에는 카라의 승연양이 나올것 같은데

  • ㅁㅁㅁ
    2010.05.15 22:17

    유리가 40이라뇨...... 첫회부터 별로 재미도 없었던것같은데요..... 곰태우가 띄워준거 빼고는 그리 수긍이 가지 않네요..... 지금 써병 30은 이해가 가지만 초반에 유리보다는 곰태우+유리가 20 나르샤 10 써니 20 구하라 20이 아니었나 싶네요

  • zz
    2010.05.16 00:28

    무슨 유리가 40;;;;;;
    김태우가 띄워준거 말고 한게 뭐있다고;;
    예능감 정말 없던데..

  • 써니
    2010.05.16 09:02

    써니가 더 인기 있는데, 유리라니?

  • ㅁㅁ
    2010.05.17 03:15

    유리와 하라가 초반에 이끌어가는 면이 있었지만 사실 그때도 인기 때문에 띄어주기 성격이 강했고 재미는 써니와 김신영이 거의 짝궁으로 만들어냈엇고 초반 이후에는 유리는 거의 병풍수준으로 전락했고 써니가 메인이었죠.

  • 2010.05.17 06:33

    위기를 잘 극복해서
    귀여운 G7을 계속 볼 수 있었음 좋겠어요~ ^^

  • 2010.05.17 06:47 신고

    요즘 드라마에 빠져 예능은 잘 안보게 되어요~
    좋은 아침입니다.

  • 라이언
    2010.06.22 08:39

    유리 너무 좋아~~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