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빅토리아, 더블캐스팅 문제없나?

걸그룹 f(x)의 멤버 '빅토리아'의 시대가 오는 것일까? 빅토리아는 동시에 두 프로그램의 예능에 더블캐스팅이 되는 영광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염려되는 점이 생길 수밖에 없는 것도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빅토리아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와 KBS의 <청춘불패>에 동시에 캐스팅이 되는 기회를 얻게 된다. '우결' 같은 경우에는 말만 무성한 시간이 조금 지속이 되었다가 최종적으로 간을 본 후 이어서인지 2PM의 닉쿤과 출연을 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런 과정 속에서 그들의 팬들은 반대를 하는 일들도 있었다.

하지만 그들이 하고 싶지 않다고 안 하는 것이 아니었을 터 바로 그들은 투입이 결정이 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겨 날 수도 있는 곳은 여러 가지가 생겨버렸다. 우결 같은 경우는 워낙 오랜 시간을 두고 들어갈 것이냐? 들어가지 않을 것이냐? 에 대한 고민과 시간들을 타협하면서 얘기치 못한 상황들이 벌어진다. 너무 오래 끌다보니 소속사 차원에서도 그냥 넋 놓고 있지는 못 할 터..

빅토리아는 KBS의 '청춘불패'와 출연을 하기로 급히 결정을 하게 된다. 청춘불패에 자신들의 주력부대인 '소녀시대'가 한꺼번에 동남아 진출을 위한 결정을 하게 되며, 써니와 유리가 빠지게 된다. 그녀들의 자리는 무주공산이지만 또한 소속사로서는 그 자리를 빼앗기지 않고 싶었을 것이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한국 활동을 해야 할 소녀시대의 땜빵용 가수 f(x)를 포지셔닝 하게 된다.

f(x)에서 가장 먼저 예능에 얼굴마담으로 세워야 할 가수는 누구일까? 소속사는 생각했을 것이다. 루나, 빅토리아, 크리스탈, 엠버, 설리 등을 생각해 보지만.. 그들이 첫 대표이미지로 생각한 이미지는 미모, 끼 등을 생각해서 최종적으로 빅토리아를 생각했을 듯하다. 이미 설리는 음악방송에서 활동을 하고 있기에 약간 무리가 되었을 것이고, 나머지 멤버들 중에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해 봤을 때.. 루나, 빅토리아, 크리스탈을 놓고 저울질을 했겠지만 리더로서 먼저 치고 나가야 할 인물이기에 빅토리아를 세웠을 것이다.


내내 기다리던 '우결'과는 달리 '청춘불패'는 소속사 차원에서 무조건 자신들의 가수를 집어넣어야 하는 입장에서 참으로 좋은 기회였을 것이다. 그래서 확실치 않은 '우결'보다는 '청춘불패'에 먼저 확정을 했을 것 같다. 하지만 당시에도 '우결'은 최종 판단을 하면서 간을 보고 기다리기만을 하다가 때를 놓쳤고, 거의 모든 것을 확정해놓고 있었던 터라 좋은 카드를 잃고 싶지 않은 마음에 더블캐스팅이 되었어도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그들을 투입하게 된다.

한 발 늦은 우결은 신선한 카드를 묵혀두다가 그만 신선도를 잃고 말게 된 결과가 되었다. 우결측의 상태로 보았을 때에도 생각은 많았을 것이다. 이미 '아담커플'과 '용서커플'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한 커플을 넣으면 욕을 먹지는 않을까?  이런저런 생각으로 어물쩍 되다가 결과적으로 스스로 안 좋은 결정을 하게 된 것이다.

만약 처음에 욕을 조금 먹을 생각을 하고, 그들을 집어넣었다면 신선도 면에서 앞서 갈 수 있었을 테고, 또한 위 논점의 시점에서 볼 때 출연을 결정하고 방송이 시작이 되었다면, 자신의 출연 인물인 '빅토리아'를 반은 빼앗기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결국 '우결'은 '청춘불패'가 겪을 인물 캐스팅 난항을 도와준 셈이 되어 버린 것이다. 이렇게 해서 빅토리아는 '애프터스쿨의 주연', 신인 '소리' 와 함께 <청춘불패>의 빈자리 세 곳을 채우며 들어가게 된 것이다. 청춘불패로서도 욕먹을 이슈를 이렇게 해서 무사히 넘긴 것이다. 이는 우결이 너무 방심을 한 탓이기도 하다.


양쪽으로 보았을 때, 우결은 빼앗겼지만 그렇다고 소유권을 행사할 수도 없는 노릇이 되었고, 청춘불패는 중간에 끼어 있는 입장에서도 욕을 안 먹고 그들을 캐스팅 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양 방송사의 입장만 있는 것이 아니다. 바로 시청자가 그녀들.. 그리고 빅토리아의 매력을 깊숙이 찾아보기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원래 계획대로 '우결'을 통해서 빅토리아의 풋풋한 매력들을 한참 느끼고 빠져 들었어야 한다. 그리고 우결에서 보여지는 빅토리아의 면과 면이 풋풋하고 상큼하게 다가올 때.. 약간 시간을 두고 다른 프로그램을 생각했어야 그녀에게 도움이 더 되었을 것이다.

한참 한 가지의 풋풋한 매력을 풍길 때 '청춘불패'에 나와서 다소 엉뚱한 면을 보여줬다고 한다면, 시청자들도 어라~? 우결에서는 풋풋하고 상큼한 아이였는데, 또 청춘불패에 나와서는 이렇게 튈 수도 있고, 엉뚱하구나?! 라고 생각하게 해 줘야 더 프리미엄을 업고 갈 수 있었을 것이다.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훨씬 예쁘고 상큼하고 톡톡 튀는 감을 느끼고 좋아 했다면 그녀의 인기 생명이 훨씬 오래 갈 수 있는 단계였을 것이다. 하지만 당장 그녀가 양쪽 프로그램에 나와서 동시에 상반되는 캐릭터를 보여준다면 일단 인기는 있겠지만, 그만큼 더 식상함도 빨리 느낄 수 있게 만들 수도 있다.

또한 걱정되는 것은 다른 남자 아이돌 조권처럼 다른 방송사의 예능에 출연을 하게 되며 겪는 혼란, 그리고 보여져서 좋지 않은 이미지의 중첩 등은 매우 조심스러워 보인다.

진득하니 기다려서 우결을 통해서 매력을 뽐내고, 그 후 청춘불패에 나왔다면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게 되었다. 더블캐스팅이 똑같은 시간대에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같은류의 예능을 하며 보여지는 것이 자칫 식상함으로 다가온다면 그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6.17 07:17

    비밀댓글입니다

  • 노요요
    2010.06.17 09:32 신고

    댓글은 잘 안남기는데, 어제 라디오스타에 나온 빅토리아모습을 보고 한 자 적어봅니다...
    풋풋함보다는 4차원이더군요ㅠㅠ .....

  • 갑자기..
    2010.06.17 09:43 신고

    갑자기 여기저기 나오니까..좀 밀어주는게 심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 우왕
    2010.06.17 10:10 신고

    닉쿤저게사람인가.. 정말 너무 잘생겼다.. 연예인보고 열광하는그런부류는 아니지만.. 닉쿤은정말 내앞에있으면 치밀하게 계획세워서 진심으로 납치해버려서 키우고싶다! 남신남신!

  • 아무리봐도
    2010.06.17 10:17 신고

    아무리 봐도 무리수입니다..
    전문 예능인도 아니고.. 그렇다고 작품활동 쉬는 연기자도 아니고..
    아이돌이면 행사도 다니고 다른 예능에도 종종 출연하고 하는데..
    체력이 받쳐주지를 못할 겁니다..
    예능인데.. 한국말도 잘 못하는 빅토리아라니..
    자기 분량 뽑으면 기적일 겁니다..

  • 음...
    2010.06.17 11:29 신고

    저도 걱정이 앞서네요. 신인이 게다가 외국인이 리얼예능을 2개나 뛴다는게.. 유재석,강호동도 못한다는 리얼예능2개라니... 물론 유재석은 패떴과 무한도전을 같이 하긴 했습니다만 두 곳에서 이미지는 전혀 달랐죠... 빅토리아가 그만한 능력이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 안하는데;; 워낙에 노출을 안했던 신인이라 첨엔 신선하겠지만 끝까지 잘 해나갈지는 본인에게 달려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 미더날
    2010.06.17 11:31 신고

    일본에 진출하는 소녀시대의 빈자리를 f(x)로 채울려고 하는데...
    소속사에서 너무 밀어붙이는 감이 있습니다.
    소녀시대 만큼의 연예감을 f(x)가 가지고 있는지 의아하군요..

  • 시청자층이 다름
    2010.06.17 11:39 신고

    걱정 안 하셔도 되요
    우결과 청불은 시청자층이 달라요. 팬들이야 어차피 뭘 해도 이쁘게 봐줄테구요..
    F(X)팬 아닌다음에야 우결과 청춘불패를 같이 볼 시청자는 없다고 단언합니다
    우결은 여성 혹은 10대, 청불픈 남성 혹은 20대이상임

  • 괜찮다고 봅니다
    2010.06.17 12:29 신고

    두개 프로그램이 컨셉이 다른데 빅토리아 자신도 그냥 똑같이 행동할리가 없죠. 일부러 생각하지 않더라두요.

    그리고 어제 라디오스타 보셨나요.. 빅토리아 4차원 보고 완전 웃겨 죽는줄 알았는데 ㅋㅋ

    한국말이 아직도 조금은 서툰 빅토리아를 예능에 그것도 2개씩이나 밀어붙이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저는 ㅋ
    뭐.. 우결의 경우는 다른 에프엑스 멤버가 하는건 말이안되고.. (너무 어려서 )

  • fx 급호감!
    2010.06.17 12:36 신고

    빅토리아가 제일 눈에 띄던데. fx 많이 나왔으면 좋겠음.

  • 2010.06.17 12:52 신고

    빅토리아...^^
    잘 되길 빌어야죠.

  • 2010.06.17 13:09 신고

    소시때부터 쉴틈없이 방송에 출연시켜 최대한 노출시키는게 sm의 전력인듯합니다. 소시가 일주일에 하루도 빠짐없이 tv에 나오던걸 생각해보면 뭐...

    기획사의 욕심은 끝이 없는듯

  • 2010.06.17 14:20 신고

    뭐야

  • 지나가는이
    2010.06.17 14:25 신고

    그저 소녀시대 대타라는 느낌일뿐..

  • 오호라
    2010.06.17 16:00 신고

    만약 서로 캐릭터가 너무 다르다면 내숭 어쩌구 저쩌구... 직격탄 맞을 확률 높네요.

  • 한반도주민
    2010.06.17 18:02 신고

    더블캐스팅은 일반적으로 한 배역을 두 배우가 맡는 것을 의미하지 않나???

    두 프로그램에 동시에 캐스팅되었다를 더블캐스팅이라고 하나?

  • 2010.06.17 18:33 신고

    빅토리아에도 미인들만 모였군요~
    인기가 대단한가 봅니다.

    • 2010.06.18 01:15 신고

      아직 크게 인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조금씩 커 질 것 같기는 해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ㅁㄴㅇ
    2010.06.17 18:41 신고

    진짜 맞춤법 이상하시네요.
    글 두서나 중간에서는 과거완료형으로 글을 이어나가던데, 갑자기 마지막 동사는 현재진행형이 나오다니...
    중간 중간에 들어가 있는 문장들도 진짜 이상합니다. 바로 윗줄에서는 과거완료형으로 깔끔하게 정리가 되는데 바로 다음 줄에서는 현재진행형 동사가 나오니... 글의 앞뒤가 이어지지가 않네요.


    글을 전부 다 읽으면서 진짜 심각한 부분만 제가 따로 알려드리겠습니다.

    [[[[[내내 기다리던 '우결'과는 달리 '청춘불패'는 소속사 차원에서 무조건 자신들의 가수를 집어넣어야 하는 입장에서 참으로 좋은 기회였을 것이다. 그래서 확실치 않은 '우결'보다는 '청춘불패'에 먼저 확정을 했을 것 같다. 하지만 당시에도 '우결'은 최종 판단을 하면서 간을 보고 기다리기만을 하다가 때를 놓쳤고, 거의 모든 것을 확정해놓고 있었던 터라 좋은 카드를 잃고 싶지 않은 마음에 더블캐스팅이 되었어도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그들을 투입하게]]]]] (((된다.)))

    바로 앞에 '되었어도'가 나왔는데 마지막에 '된다'가 갑자기 왜 나옵니까....????

    • 가나다
      2010.06.20 09:36 신고

      한글에서 언제부터 현재진행형 동사와 과거완료형 동사가 있었냐?? 문법적으로는 전혀 어색하지 않은데..??

  • 뭔가이게
    2010.06.20 22:43 신고

    소녀시대의 땜빵용 가수 f(x)라니....글쓴 본인도 소시빠인가요? ^^

  • 잘하던데
    2010.06.29 14:15 신고

    청춘불패, 우결 다 봤는데.. 두개다 빅토리아가 제일 좋았다.. 그냥 보고 웃으면 얼굴에 미소가 지어지는 느낌이랄까..
    우결 닉쿤하고 캐스팅 진짜 잘한거 같고... 청춘불패도 잘한거 같다... 암튼 빅토리아 대박조짐이 있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