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표절 인정, 그 용기에 감탄하는 이유

728x90
어느 누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는 것이 쉬울까?! 특히나 누가 자신의 잘못을 뼈아프게 지적을 하지 않는데도, 나서서 자신이 잘못한 것들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는 용감함을 보여줄 수 있을까! 하지만 이효리는 달랐다.

연예계 생활이 한두 해도 아닌 그녀에게 있어서 이번 표절논란이 일어난 것은 그녀에게도 큰 아픔이었으리라 생각이 든다. 이번 앨범은 이효리에게 있어서 새로운 도약의 의미였다. 자신이 직접 프로듀싱 하는 앨범으로서도 이효리에게 있어서 너무도 특별한 앨범이었을 것이다.

이효리는 이번 앨범을 위해서 그간 엄청나게 친했던 선배 가수인 윤종신의 곡들도 받지 않고, 그녀에게 있어서는 신예나 다름없는 바누스바큠(본명 이재영) 이라는 작곡가의 곡들을 대부분 받으며 힘찬 도약을 원했다. 기존의 음악을 선택했다면 이효리는 선배가수인 윤종신과 또한 다른 유명 작곡가들의 곡을 받는 것은 어쩌면 정석이었을 것이다. 유명하니 만큼 조금이라도 안정적인 곡들을 줄 수 있는 배경은 되었을 것이다.

그런데도 이효리는 자신에게 있어서 다시 도약하는 새로움을 표현하고 싶어서 기존에 없어 보이는 새로운 음악을 찾았고, 한국적인 음악보다는 왠지 미국적 정서의 음악에 가까운 음악이 있는 바누스의 음악을 고르게 된 것이다. 하지만 세상이 자신이 생각한 것처럼 둥그런 것은 아니라고 둥글어 보였던 작곡자가 세모의 모양을 갖춘 양심의 작곡자였던 것이다.

그간 이효리가 공들여서 발표한 앨범이 이런저런 채널로 표절이 의심이 된다는 소리가 뒷 채널로 들리고, 그녀로서는 좋지 않은 기분으로 오랜 활동을 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일반 대중들은 그녀의 활동이 짧은 이유를 단지 '치티치티 뱅뱅'의 인기가 없던 이유로 알고 있었지만, 뒤로는 이런 안타까운 일들이 끼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찜찜한 기분으로는 활동을 할 수 없는 이효리는 여러 채널을 가동하여, 자신의 곡 중에 표절이 의심이 되는 곡을 찾게 되고, 그 표절 논란이 있을 곡들을 조사해 보니 모두 한 작곡가의 작품이었다는 것을 알고서는 더 이상 활동을 할 수 없는 지경이 이른 것은 너무도 믿었던 작곡가의 다량의 표절곡들 때문이었다.

바누스바큠(이재영)의 곡 중에 표절 논란에 들어간 것은 'How Did We Get', 'Bring It Back', 'Feel The Same', 'I'm Back', 'Memory', '그네' 등 총 6곡이 모두 바누스의 곡이었다. 한 앨범의 거의 반이 한 작곡가의 곡이었고, 그 모든 곡이 표절 곡으로 밟혀진 것이다. 실로 놀랄 수밖에 없는 일이다.


이 정도의 많은 곡이 표절논란에 들게 된 것은 작곡가 바누스바큠의 양심이 용서 될 만한 일이 아님을 보여주게 된다. 한 곡도 아니요, 두 곡도 아니다. 이 조차 논란이 되고, 지탄의 대상이 될 만한 일인데, 무려 여섯 곡을 표절을 했다는 것은, 조금 심하게 이야기해서 그의 창조적인 음악 생활은 현재 거의 대부분이 표절 인생이라고 밖에 말을 할 수가 없게 된 것이다.

이효리로서도 자신이 좀 더 많은 교류를 통해서 곡들이 문제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것들을 확인해 보지 못함으로서 생기는 잘못과 비판에 대한 부분을 책임져야 한다. 그런데 참으로 용감한 여자 이효리라는 것이 모든 잘못에 대한 것들에 책임을 진다는 자세를 보여줬다는 것이 그녀를 칭찬할 수밖에 없다.

도의적인 책임에 대해서 다 책임을 지려하고 있고, 원작자들을 알아내서 그들과 원만한 합의나 보상을 약속했다는 것은 쉽게 생각할 수 없는 일이다. 그것도 문제를 삼기 전에 스스로 나서서 조사하고 잘못을 인정하고, 배상을 약속한다는 것이 어디 그렇게 쉬운 일인가 하는 것이다.

이미 이효리는 지난 아픈 기억 속에 2006년 발표한 '겟차'가 표절논란에 휩싸이며 마음고생을 했던 차에 이번 표절논란이 시작된 것은 엄청 큰 스트레스로 다가왔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야심차게 준비했던 앨범 활동을 한 달여 만에 과감히 접어 버리는 결정을 하게 된다.

그 후 대응방법이 너무도 과감해서 놀랄 지경이다. 스스로 모든 것을 인정하고, 뒷수습을 약속한 것이다. 이효리는 바로 팬카페에 자신의 곡들 중에 여섯 곡이 표절이 인정이 된다는 글을 남긴다. 다음은 그녀가 남긴 표절에 대한 인정 발표 전문이다.



표절을 인정하는 용기에 칭찬을 하는 이유.
이효리가 가수로서 진일보하려는 시도는 무조건 칭찬을 해도 모자랄 것 같다. 그리고 너무 어려운 일이지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는 것 자체는 큰 용기 아니면 어려운 일이다. 잘못에 대한 부분은 묻고, 혼을 내대 그녀의 용기는 칭찬하고 용기까지 주어야 한다는 부분을 말하고 싶다.

그녀의 용기에 칭찬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 중에 하나는, 한국의 대중문화에 있어서 무엇에 대한 잘못을 인정한다고 해도 그 사건이나 논란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오로지 잘못에 대한 부분만 힐난하는 대중들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배포 있게 그 사실을 인정했다는 점이다.

역시나 반응은 차갑고 싸늘했다. 그녀가 힘든 과정을 거쳐서 지금 겪고 있는 상태와 잘못에 대한 부분을 인정하고 해결해 나가려는 상황에서도, 일부 대중들은 너무도 차가운 시선과 엄청난 폭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 잘못을 인정하기만 하면 되느냐?!.. 작곡가에게만 몰아붙이느냐?!.. 양심이 글러먹었다! ... 등등 너무 큰 비난들이 눈에 띈다.

하지만 이런 반응을 생각하지 못 한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런데도 각오를 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용기에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까지 많은 가수들이 표절을 인정치 않고 배짱부리는 행태 등과는 명확히 구분되는 깨끗한 시인에 놀랄 수밖에 없는 일이 되었다.

작곡가에 대한 부분도 명확히 잘못을 물어야 한다. 이효리도 단속을 하지 못 한 잘못이 있지만, 작곡가 자신이 잘못을 했다면 당연히 욕먹을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 작곡가에 대한 잘못 부분은 그에게 몰아가야 한다. 그런데 일반 대중들 중 일부는 그저 욕을 하기만을 위해서 이효리만을 향해 돌을 던지고 침을 뱉는 행위들을 한다. 그런 표현은 바로 댓글들로 알 수가 있기도 하다.

이 시대 대중들 중 잘못에 대한 부분을 제대로 지목해서 욕을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대부분의 댓글에 올라온 이유 없이 욕하기 만을 위한 글들은 전혀 논리가 없이, 그저 누구를 욕하기만을 위해서 올라오는 것이 대부분이다.

작곡가 집단이 큰 잘못을 했다면, 그 작곡가들에 대해서 냉정한 평가와 비난을 하는 것도 필요함이요. 또 그것을 알아채지 못하고 곡을 낸 이효리에 대해서도 냉정하게 평가해서 꾸지람도 필요하다. 그렇다고 무조건 비난만을 하자는 것은 분명 아니다. 그녀의 용기 있는 행동에 대해서는 칭찬도 아끼지 말아야 함을 이야기 하고 싶다. 이효리 그녀는 분명 용감한 여성이며, 잘못한 부분을 뺀 그 나머지의 행동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고 싶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83)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