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형, 3박자가 만들어낸 하모니

뜨형(뜨거운 형제들)이 신경을 많이 쓴 여름특집 '아바타 조종사 선발대회'는 역시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다. 특히나 이번 주에는 올 야외 촬영을 하는 수고까지 하며 막판(?)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고민들이 눈에 보이기도 했다.

KBS는 파업으로 인한 '1박2일'과 '남격'의 미방송, SBS는 유재석의 '런닝맨'이 방송이 되기 한 주를 남겨놓고 이루어진 방송이었기에 신경은 더욱 많이 쓰였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방송 녹화가 그렇다고 경쟁 프로그램의 파업을 생각하며 만든 것은 아니지만 우연하게도 그 기회는 맞아 떨어지고, 가장 위험한 순간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써 보인 '아바타 조종사 선발대회'는 큰 웃음을 주었다. 방송이 끝나고 관련 여러 게시판에도 재미있다는 글들이 아주 많이 올라와 그 인기를 짐작할 만한 반응을 짐작케 해줬다.

이번주의 재미는 특별할 만큼 좋았다고 판단이 된다. 그리고 그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는 바로 3박자의 하모니가 너무도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기도 하다. 그 3박자를 본다면 '출연진', '소개팅녀', '제작진'의 활약이 고루 잘 보였다는 것일 것이다.

특히나 '뜨형'이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시 좋은 의미에서 역할을 해 주는 것을 찾는다면, 소개팅녀로 나오는 인물들(일반인, 연예인 지망생 포함)이 매주 엄청난 환호의 인물로 기억된다는 것이 좋은 역할을 해 주는 것으로 보인다. 공생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듯 '뜨형'은 일반인들을 섞어서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무엇보다 소통을 하고 있다는 점이 점수를 많이 주고 싶다.

거의 매회 바뀌는 소개팅녀와 일반인들이 카메라에 한 번 비춰지는 것이 바로 호기심을 유발한다고 하듯 매주 인기 키워드에 '뜨형 소개팅녀'가 뜰 정도로 관심은 막대하다. 이런 관심은 연예인을 꿈꾸는 많은 사람과,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들을 만족 시켜주며 꿈을 주기도 한다.


출연 연기자로서 '탁재훈', '박명수', '김구라', '한상진', '박휘순', '노유민', '싸이먼 디(쌈디)' 모두가 너무도 열정적이고 준비를 위한 움직임은 뜨형을 살리는 길이 되고 있기도 하다. 거기에 제작진의 쉬지 않는 아이디어 회의들로 나오는 매 작품들은 시청자를 웃음의 도가니로 몰아놓고 있다.

이번주의 소개팅녀 또한 벌써 화제가 되고 있는데, 길하라(22)와 김단비(23)가 바로 소개팅녀로 인기를 끌 여성으로 출연을 했다. 예전 기억으로 일반인들이 단번에 연예인이 될 수 있는 곳은 미팅 프로그램이 전부였을 것이다. 하지만 영역을 넓히고 오랜만에 시도되는 뜨형의 소개팅녀는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데 충분한 창구로서 존재를 한다.

소개팅녀 중에 길하라는 특히나 예능감이 폭발적인 일반인으로서 연예인 지망생을 꿈꾸고 있다면 인기 좀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어떠한 성격으로 진행이 된다는 것을 숙지하고 있다고 하지만, 그렇게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오히려 연기자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같이 어우러지는 모습이 큰 재미를 줬다.

아바타로서 탁재훈이 행동하고, 조종사로 박명수가 했지만.. 중간에 갑자기 탁재훈이 잠깐 빼놓은 무선장치를 꼽고 아바타로서 행동하는 모습에 빵 터지는 웃음을 웃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박명수가 조종을 하며 탁재훈을 공격하라는 미션에 아주 재밌게 동참해 큰 웃음을 줬다. 노유민은 뜨형의 큰 구멍으로서 하지만 그런 노유민마저도 소개팅녀인 길하라는 오히려 살려주는 역할을 해줬다.


또 한 명의 소개팅녀는 김단비로서 박휘순의 적극적인 대시와 이기광의 김구라와 빙의된 연기를 아주 재밌게 받아들이며 웃음을 줬다. 길하라가 같이 행동을 하면서 웃음을 줬다면, 김단비는 수줍고 쿨한 리액션으로 연기자를 편하게 해줬다.

이기광은 김구라와 거의 완벽히 하나의 인물로서 완전체가 되듯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아바타의 조종사와 아바타 자체의 관계 설정이 어떻게 될 때 가장 웃기는 조합이 나오는지 보여주듯 김구라와 이기광은 큰 재미를 줬다. 생각하지 못한 모습에 놀라듯 이기광이 김구라를 따라하거나 그의 모습을 보여줄 때에는 놀라움마저 느끼게 해줬다. 김구라 역시 이기광에게 놀라움을 표출하며 같이 방송을 하자며 대만족을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뜨형의 웃음제조기로서 박휘순 역할도 엄청났다. 도자기 체험을 하며 반죽을 가지고 만들어 낸 웃음은 가히 엄청난 웃음을 만들어 줬다. 반죽에 얼굴을 푹~ 파묻으며 웃음을 주기도 하고, 돌림판을 세게 돌리며 얼굴에 쩍~쩍~ 소리가 나게 해서 웃기는 재주는 상상 이상의 즐거움을 줬다.

아바타 소개팅이 계속해서 재미를 주는 데에는 계속해서 연구해 발전해 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기획을 따라서 재미를 뽑아주는 연기자들의 능력 또한 큰 재미를 주고 있어서 그 미래가 밝아 보임을 느낀다. 특히나 젊은 층에게 인기가 좋은 '뜨형'의 포맷은 마니아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충분한 매력을 지니고 있음은 분명해 보인다.

이번주 소개팅녀인 길하라와 김단비가 준 재미도 꽤나 큰 존재의 웃음으로 했음도 분명해 보인다. 다음주에 3,4부가 나온다고 하는데 벌써 기다려진다. 결승전인 이 방송이 줄 재미가..기다려지는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번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래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2010.07.05 07:08 신고

    동감입니다. 어제 방송은 정말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여겨집니다. ^^

  • 2010.07.05 07:24

    어제 이거 봤거든요 ㅋㅋ
    넘 잼나더라구요 ^^
    기사 보니까 식상하단 말도 있던데
    전 웃기더라구요 ^^

    • 2010.07.06 02:47 신고

      역시 아르님도 뜨형의 매력에 빠지시는군요 ㅎ
      젊은 감각 뜨형이죠 ^^

  • 최정
    2010.07.05 07:37

    정말 박휘순 이기광 정말 최고였고요 김구라도 이제 웃음기가 괜찮았어요

    좋은리뷰 잘읽고 갑니다.

  • 2010.07.05 07:46

    어제 이기광 장난아니였죠.. 정말 놀랬습니다 ㅎㅎ

    • 2010.07.06 02:48 신고

      이기광의 존재는 지붕키기 때보다 뜨형으로 인해서
      엄청나게 플러스 업그레이드 되는 것 같아요 ㅎ

  • 2010.07.05 08:49

    갈수록 더 잼있어지는거 같아요~ +_+

  • 2010.07.05 11:54

    비밀댓글입니다

    • 2010.07.06 02:50 신고

      우워어~ 정말 이었군요..
      엄청난 손해를 보고 있었군요 ㅡㅡㅋ
      새로운 진실을 알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

      역시 대단하셔용..ㅎ
      저는 테스트를 할 수 없는 카테고리라서 힘들었는데
      오홋 대단 ㅎㅎ 파이팅이예요~

  • 뜨형짱
    2010.07.05 13:31

    어제 뜨형-역시 박휘순, 이기광의 재발견...

  • 다들 미쳤다~~
    2010.07.05 14:50

    쌈디의 예능감이 미치더니 박명수 탁재훈 조합이 미치고 박휘순이 미치고 김구라 이기광 한상진이 미치기 시작하고...이제 노유민만 미치면 이건 대박이다~~ 이기광 너무 어려서 이미지 관리 하는거 아닌가 했는데...ㅋㅋㅋㅋ 장작패라니깐...장작을 때리고(어려서 순간 해석을 잘못한듯...그래서 웃겼지만) 방송에 협조를 하라고!! ㅋㅋㅋ 이게 대박이었음...ㅋㅋㅋㅋ 뜨형 2위들의 반란을 보여줘~~ 1박2일을 제끼고...새로 시작되는 유재석 프로그램을 한번 제껴봐!! 정말 기대됨 ㅋㅋㅋㅋ

  • 2010.07.05 16:26

    안녕하세요^-^
    안철수연구소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현재 안랩 블로그에서
    트랙백이벤트를 통해 "안철수 의장님"의 자필 사인이
    들어간 V3 365Clinic Stanaerd 패키지를 상품으로 드립니다.
    많은 괌심 부탁드립니다. (소장 가치 높습니다!)
    그럼 남은 하루 즐겁게 보내세용^-^~
    http://blog.ahnlab.com/ahnlab/859

  • 2010.07.05 16:33

    이번을 계기로 일밤이 눈도장을 확실히 찍을 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2010.07.06 02:52 신고

      눈도장은 일단 젊은층에게 먹히고 있다고 생각이 들어요 ㅎ
      지하철에서도 은근히 뜨형 보는 친구들 많이 목격했답니다. 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0.07.05 22:41

    저도 완전 웃겼어요!!
    다만 너무 아바타 소개팅에 인기에 힘입에 그것만 하는게 아닌가 싶더라고요

    • 2010.07.06 02:53 신고

      정말 웃겼죠 ㅎㅎ
      지금은 일단 일밤 뜨형의 성격을 어느 정도 만들기 위해서
      단기적으로 아바타를 실험적으로 많이 테스트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ㅎ
      앞으로 더 많은 것을 시도한다고 하더라구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