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나영석 PD의 미련이 해가 될 때

728x90
1박2일이 결국 MC몽을 빼달라는 외적인 압력에 굴복하고 말았다. 그러나 그런 의사가 자율적인 의사가 아닌, 대중들의 외압인 듯 한 마음이라고 생각을 해서인지 1박2일을 맡고 있는 나영석PD는 쉽게 MC몽의 그림자를 지우려 하지 않는 모습을 이런저런 채널을 통해서 들키고 있다. 하지만 이런 모습은 과히 좋게 만은 보이지 않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 것 같다.

좋지 않게 보이는 모습일 수밖에 없는 것은 대중들의 의견이 담긴 압력이라고 할지라도, 엄연히 TV를 시청하는 그 모든 사람들 또는 일부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있는 스타를 잠깐이라도 보기 싫어하는 생각들이 있어서 요구하는 것일 것이다. 또한 공인이니 아니니 하는 얄팍한 주장을 안 내더라도 스타는 충분히 대중에게 영향을 끼치는 사람이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면 마땅히 해결이 되기 전까지는 대중이 당연히 해당 인물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는 있다.

그러나 세월이 변하고 방송의 환경도 변한다고 이제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스타들도 잠깐 사람들의 불편한 시선을 피하고, 언제 그랬냐는 듯이 버젓이 나와서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면 여간 대중들은 화가 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처음에는 MC몽을 향한 의혹들이 말 그대로 의혹으로 번져가면서 가시방석에서 있었던 것은 안타깝다. 그러나 시간이 가고 조금씩 MC몽의 병/역/기/피 의혹이 거의 사실로 받아들여지면서 1박2일은 눈물을 머금으며 MC몽을 방송에서 빼는 결정을 한다.

MC몽을 빼 놓고 이제 첫 방송을 했지만, 역시나 그가 없는 1박2일은 많은 재미가 떨어져 버렸다. 뭐 첫 방송이기에 요즘 들어 시도하는 '다큐'포맷의 잠깐 변화라 이해를 한다고 하더라도 분명 많은 재미가 사라져 버린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런 생각은 아마 나영석PD 또한 마찬가지 아닐까?

사실 이 글에서 나영석 PD를 지칭하는 것은 실질적인 1박2일 연출을 맡고 있는 실세가 그이기 때문에 쓰는 표현이기도 하고 그의 생각이 아니라고 볼 수 없기에 글을 이어나간다. 나영석 PD를 비롯한 제작진은 최근 모 스포츠지의 인터뷰 중에 MC몽이 없는 녹화를  하고서 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심경을 은근히 드러냈고, 그것이 미련임을 알게 해줬다.

이 스포츠 신문에서는 MC몽의 애프터스토리라는 글로 그의 근황을 들려주었다. 그러나 그 근황지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답답한 마음들을 느낄 수 있다. '답답하다~' 칩거하며 하소연 전화.. '공권력 대항 이미지 두려워' 소속사 적극 대응 자제.. 등의 말들로 MC몽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문제는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MC몽의 태도와 그를 감싸려는 제작진의 생각들이 담겨있어서다. MC몽은 제작진과 아는 지인들에게 통화를 하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한다는 것이 전해졌다. 이를 전한 곳은 소속사 아이에스 엔터미디어 그룹 관계자와 이수근을 통해서다.

하지만 이번 의혹에서 MC몽 뿐만 아니라 소속사마저도 병/역/기/피 의혹에 얽혀 있는 곳임에 그 진정성은 의심이 되고 있고, 또한 잘못을 인정치 못하고 사과 보다는 억울하다고 하며 자신의 가족을 동원해 인정에 기대는 모습으로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사며 현재 칩거 중이다.


나영석 PD의 미련이 미련함으로 되고 있다.
제일 큰 문제는 바로 MC몽이겠지만, 현재는 그와 비슷하게 문제인 사람이 또 바로 나영석 PD이기도 하다. 같이 지낸 가족 같은 사람이 어떤 의혹에 처해 있고, 그것은 거의 명확할 정도로 범법 행위로 치부되고 있는데도 정에 급급해서 그를 생각에서 놓아주지 않는다는 것이 현재 나영석 PD의 문제로 보인다.

의혹이 있고, 그 의혹이 기정사실화 된 보도가 있었을 때에도 나영석PD는 끝까지 MC몽의 말을 믿고 그를 무리해서라도 방송 촬영을 감행했다. 그리고 거의 마지막 경찰 수사 발표 전 보도를 통해서 의혹이 사실화가 되었을 때에도 최대한 그의 분량을 편집한다고 하고도 MC몽을 향한 의리로 7분가량의 방송을 내 보내어 많은 사람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는 죄의 경중에서 약해 보이는 신정환이 출연하는 라디오스타와는 극명히 다른 편집을 보여준 사례였다. 신정환이 출연했던 방송을 편집했던 라디오스타는 단 한 컷의 모습도 제대로 비춰주질 않는 잔인함(?)을 보여줬다. 그러나 1박2일은 정이 뭐라고 연속 컷으로 5분과 2분을 나누어 방송을 했다.

바로 이런 면은 나영석 PD의 가족을 사랑하는 정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정의 표현도 방법의 차이라고 너무 미련할 정도로 강직하게 보여줬다는 것이 해가 되고 있다. 시청자는 그를 보고 싶지 않아 편집을 부탁한 것이었는데, 결국은 약속을 해 놓고도 MC몽을 그 긴 시간 노출을 시키면서 사실 욕을 덜 먹일 수도 있었는데도 더 큰 욕을 먹게 만들었다. 사랑하는 방법 때문에 더 욕을 먹은 케이스다.

그러나 한 가지 더 나영석 PD의 미련이 미련함으로 보여지는 장면이 바로 스포츠지의 보도로 나와 있다.

그것은,

"다행히 <1박2일>측은 MC몽이 무죄판결을 받는다면 프로그램 복귀를 고려하고 있다" 고 밝힌 부분이 미련으로 보이고 미련함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설령 다시 무죄 판결이 난다고 하더라도 이제 MC몽을 1박2일에 출연을 시킨다는 것은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것이나 별반 다를 게 없다. 그런데 그것도 정이라고 다시 MC몽을 쓰려고 한다는 소식 자체가 바로 미련이며 미련함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한 번 돌아선 사람들을 다시 마음을 잡으려면 이렇게 강단 있게 그를 믿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지름길은 아니란 것을 알아야 할 듯하다. 그런 믿는 모습을 단독으로 놓고 본다면 좋겠지만, 사실 그런 믿음으로 인해 대중들의 의견들은 무시한다는 생각이 들며, MC몽이 아닌 대중들은 화가 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중들이 화를 낼 수 있는 이유는 당연한 이유다. MC몽의 의도적인 발치 의혹과 또 그것을 넘어서 군/기/피를 하기 위해 여섯 번의 연기와 그 사유는 명확히 기피를 위한 수순임을 알고, 그에 격분하는 마음을 가진 것이 대중들이다. 그런데도 나영석 PD는 단지 가족이라는 이유와 MC몽을 믿는다는 이유로 대중들이 아는 진실에 가까운 이유들에 대해서는 모른 척 하고 있다는 것이 바로 그를 미련함으로 들어섰다고 판단하는 근거일 것이다. MC몽을 진짜 위하고 <1박2일>을 진정 위하는 PD라면 버릴 때 버린 것처럼 보이게 하는 명석함이 필요한 때이다. 대중을 적으로 두어서는 아니 되는 것 아니겠는가?!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