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박명수와 정준하 이것이 달라졌다

728x90
무한도전의 도전은 끝이 없이 계속되어 가고 있다. 이제 매회 매번 바뀌는 무한도전(무도)의 컨셉은 정말 엄청난 공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예능으로서는 신의 영역으로 접근하는 듯 한 꾸준함과 완성작을 보여주고 있다. 기나긴 프로젝트의 시초이기도 한 무한도전은 이제 비슷한 프로그램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으로 인해서 슬슬 장기 프로젝트를 포기하고 있기도 하다.

무한도전이 이렇게 클 수 있었던 것에는 무엇보다 제작진과 출연 연기자들의 끈끈한 유대관계가 있었기 때문에 이 모든 프로젝트들이 가능했었으리라는 것은 누구나 믿어 의심치 못하는 사실일 것이다. 제작진은 출연자가 힘이 떨어지거나 초심을 잃을 때쯤이면 생각지도 못한 채찍으로 다시 그 사람을 일어서게 하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이 기복의 밑으로 떨어지는 멤버가 있으니 그는 바로 박명수로 보인다.

박명수는 무한도전과 유재석, 그를 믿고 지금까지 끌고 온 김태호 PD 또한 엄청난 힘으로 그를 푸시해 주며 힘을 주었다. 그가 거의 아무 곳에서도 활약을 못 할 때에도 유재석이 있는 프로그램인 놀러와와 무한도전을 통해서 그는 안정된 인기를 얻기 시작할 수 있었다. 타 방송사 프로그램이었다면 역시나 유재석이 있는 <해피투게더>가 바로 그가 했던 프로그램이다.

사실 이 프로그램들의 공통점은 박명수가 유재석과 함께 하면서 클 수 있었다는 것이고, 박명수 또한 그 부분을 항상 인정하고 있다. 유재석이 없는 프로그램에서 박명수는 일단 히트를 친 프로그램이 없었고, 하나같이 망한 프로그램 투성이였다.

그러다가 박명수에게도 기회라는 것이 온 것은 기존에 활약을 하던 <무한도전>이나 <해피투게더>가 아닌 유재석이 없는 하늘 아래인 일요일 일요일밤에 1부인 <뜨거운 형제들>이었다. 이곳에서는 자신의 주 장기인 코미디 요소들을 잘 보여주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또한 받아주는 사람이 있어야 빛을 발휘할 수 있는데, 참으로 미안한 이야기지만 박명수의 장기를 제대로 받아줄 사람이 '뜨형' 멤버에는 없다는 것이 아쉽게 한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적극적으로 서로를 받아주면 웃겼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가며 따로 노는 경향들이 짙어지며 박명수도 옛 모습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왜 이 이야기를 했는가? 하면 바로 박명수가 독자적으로 클 수 없는 토양에서 고이 자랐다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다. 사실 그는 유재석 없는 프로그램에 서려고 오랜 기간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항상 망하다 보니 어느새 패하는 것에 길이 들여졌을까? 그는 어느 정도 이상 가면 힘이 빠지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다.

이와는 다른 사람이 있다면 바로 정준하다. 정준하는 그간 병풍역할의 모범일 정도로 무존재로 있었다. 그러나 그것 또한 역할이라고 차근차근 정준하는 아주 조그만 역할에도 만족하며 2인자가 아닌 5인자 급으로 살면서도 실실 웃는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던 그가 요즘 들어서 무한도전의 신 에이스 자리에 서서 꾸준히 치고 올라오는 모습은 인상적일 수밖에 없다.


이런 정준하의 모습은 박명수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기에 이번 글을 쓰게 된 계기로 다가온다. 박명수 아직도 물론 웃기는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지만 요즘 들어 무한도전이나 뜨거운 형제들에서 특히나 힘이 빠진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있다. <무한도전>에서는 이제 유재석과 '아' 하면 '어'하는 모습도 자주 찾아 볼 수 없는 단계로 가고 있다. 특히나 레슬링 특집을 하면서 박명수는 부쩍이나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일단 자신에게 주어진 기술 등에 대해서 많은 용기 부족과 힘에 겨운 모습을 보여줬고, 그의 태도는 그런 모습에 익숙해져 갔다.

하지만 정준하는 달랐다. 그동안 아무것도 한 것 없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고, 뭐 한 마디 하면 시청자에게 돌을 맞기 부지기수였던 그가 달라졌다. 그가 달라진 것은 바로 '예스맨'에 가까운 특색인 '쿨~ '한 면을 보여주기 시작하고 부터였다. 간간히 박명수와 친구인 관계와 부모님들의 사이를 통해서 연적 관계를 구축했던 그는 요즘은 그런 스토리를 불러오지도 않고 아주 자주 웃기는 역할을 소화해 내고 있다. 오히려 박명수보다도 말이다.

쿨한 모습과, 무엇보다도 정준하가 바뀐 것은 적극성이 보이기 시작했다는 것으로 그의 변화가 상당히 보기 좋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항상 자신이 없었던 병풍 시절에는 정준하는 말 한 마디를 꺼내기 두려워했다. 그러다가 쿨한 마음을 가지라는 멤버들의 힘과 제작진의 배려로 조금씩 그는 하나를 하더라도 힘이 있고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것이 바로 정준하가 웃기기 시작함의 계기였다.

그와는 달리 박명수는 점차 자신감을 잃어가는 것이 문제로 다가온다. 레슬링 특집에서 부터일까? 박명수는 조금씩 무도팀에 해를 주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는 듯 해 보였다. 자신이 팀에 도움이 안 된다는 생각이 있어서인지 어떤 특집에 임하는 그의 자세는 상당히 움츠려 듯 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줬다. 박명수가 그렇다면 그와 또 완전히 달리 정준하는 못하는 것이라도 일단은 예스맨 처럼 적극적으로 열심히 했고, 결국은 이루어 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명수가 변화하는데 또 영향을 준 것이 하나 더 있다면 바로 사업은 아닌가 생각을 한다. 후배를 양성하기 위해 조그만 회사라도 차려서 끌고 나가면서 부쩍 의무감에 주눅이 드는 것인지? 아니면 벌써 마음이 다른 곳을 보고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박명수와 정준하의 웃음의 역할 수행도는 현재 정준하가 역전을 하고 있는 듯 보인다. 그리고 그 차이는 적극성으로 그 구분을 지어 볼 수 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5)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