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스캔들, 걸오앓이 걸오의 사랑앓이

성균관 스캔들이 벌써 16강까지 진행이 되었다. 남은 회를 따져 봐도 4회 정도. 너무도 빠른 종영 임박은 벌써부터 아쉬움의 탄성을 나게 만들고 있기도 하다. 나이가 비교적 어린 연령 때부터 50대 주부들까지 이 젊은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빠진 것은 모든 연령대의 아줌마, 숙녀, 아이들 할 것 없이 마음을 녹여놓은 잘금4인방이 있어서 가능한 것은 아닌가 한다.

'성균관 스캔들'을 줄여서 '성스'라 일컬으며 양산된 폐인은 아름아름 엄청난 숫자의 폐인 양성을 해 놓았다. 기존에 시작된 '동이'와 '자이언트'의 철벽같은 성에 낀다는 것이 처음부터 너무 힘든 것은 아니겠느냐? 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성스는 그런 고전의 상황에서도 야금야금 많은 시청자를 불러들이는 파워를 자랑했다.

특히나 이 드라마에 나오는 '잘금4인방'은 '잘금'이란 말대로 너무도 잘난 인물들이어서 그들을 보는 사람들은 너무 행복해 오줌을 잘금잘금 싸는 모양을 일컫는 정도의 표현이 맞을 정도로 빠지게 되었다. 그 중에 순위가 굳이 필요하지 않지만 제일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얻는 순서를 보자면 '여림 구용하의 송중기', 두 번째는 '걸오사형 문재신역의 유아인', '까탈공자 이선준역의 믹키유천'이 남성으로 많은 설렘을 주었다.

그야말로 이들은 TV속으로 들어온 많은 여심들을 홀리고 남심마저도 빼앗아 가는 마력을 부리게 된다. TV로 보이는 시청률은 중요하지 않다는 세대가 되었다는 듯 오프라인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시청률과는 별개로 '성스'이야기에 설레어 하는 모습들을 많이 봤다. 아니 어디서나 말을 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그곳에서도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걸오앓이'를 해 주게 하는 인물이 바로 유아인이다. 드라마 성스에서 걸오는 김윤희에게 극진한 사랑을 보낸다. 그의 사랑은 청명한 하늘과도 같이 투명하다. 바라만 보는 사랑, 지켜주는 사랑, 퉁명스럽지만 마음속은 한 없이 여린 그의 사랑의 모습은 왠지 그런 상황을 아는 여심들에게는 그야말로 사람 미치게 만드는 설렘을 준다.

'걸오앓이'란 말은 이젠 이 말을 이해하는 사람들에겐 설명을 안 해도 대충 눈치 챌 말이 아닌가 한다. '걸오앓이'란 바로 시청자들이 그런 걸오 캐릭터에 애정이 가득해서 그 녀석을 보기만 해도 행복함의 비명을 지를 정도의 연인으로 다가왔다는 뜻과도 같다.

시청자들은 걸오의 퉁명스럽고 한 없이 지켜주는 키다리 아저씨의 모습을 지닌 모습에 반할 수밖에 없다. 항상 툴툴거리지만 이 한 명의 여인에게만은 모든 것을 다 내 줄 것처럼 행동을 한다. 그 모습을 들킬 것 같으면서도 그는 결코 멈출 줄을 모른다. 드라마에서 그의 어릴 적부터 친구인 구용하는 이미 걸오가 윤희를 좋아하는 것을 눈치 챌 여러 모습을 본다.

남들보다 눈치가 빠른 구용하이면서 그런 친구의 모습을 재밌어 하고, 도와주려 하지만 그가 좋아하는 한 여인의 마음은 그보다 더 퉁명스러운 인물에 꽂혀 눈꺼풀에 콩깍지 제대로 끼어주시며 해롱거리고 있으니 그것을 숨고르기 하게 만들며 그를 조금 더 진정시킨다. 하지만 그래도 이 숙명의 짝사랑 캐릭터인 걸오는 윤희에 대한 감정을 속이지 못한다. 그러면서도 그렇게 좋아하는 윤희가 자신이 싫어할 만한 노론가의 자식인 이선준에 꽂혀 있다는 것에 질투와 함께 바라 볼 수 없는 아픈 숙명만을 느끼고 가슴 아파한다.


이런 '걸오의 사랑앓이'는 곧 시청자들이 '걸오'를 향한 사랑을 할 수 있게 만들어 주었다. 왜 남 좋아하는 여자를 좋아하는 거야? 라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오히려 그의 아픔이 아름다워 보여서 그를 더 동정하며 무한 애정을 보이게 만들었다.

매회 정의에 피 끓는 홍벽서 역할을 하고, 걸오사형으로 성균관을 누비고 다니며.. 한 여자임을 눈치 챈 윤희에게는 숨기지 못하는 애정으로 그는 아련한 아픔을 준다. 그런 그의 멋진 모습에 시청자는 그저 슬픔의 눈물 한 자락까지 내어주는 카리스마를 제공한다.

윤희에게 있어서는 자신의 병마 가득한 동생의 아픔만을 가지고 있는 기억에 걸오의 존재는 없었던 진짜 오라버니의 이상형 모습을 준다. 자신이 사랑하는 퉁명스럽지만 매번 가장 큰 위기에서 구해주는 선준에 대한 사랑에 마음을 준 윤희. 그런 그녀가 선준을 좋아하는 것을 알면서 그저 주변인으로서 배회를 해야 하는 걸오가 왠지 안타깝다.

이번 16강에서는 이런 연적의 위치에 있는 걸오와 선준의 묘한 잠자리 대결이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윤희의 옆자리를 놓고 벌이는 그 둘의 치열한 엉덩이 싸움에 시청자는 큰 웃음을 얻었다. 시청자에게 있어서 그 둘은 든든한 윤희의 호위무사와도 같아서 그들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들이 벌이는 알콩달콩한 재미는 바로 시청자들이 끝까지 TV에서 떨어질 수 없는 마력을 준다.


'걸오' 캐릭 그것 참 멋지다! 라는 생각은 이제 누구라도 할 듯하다. 현실에서는 다른 시선으로 볼 때 찌질해 보일 수 있는 캐릭터지만 걸오가 풍기는 카리스마 때문에 그 배역이 너무도 매력적이다. '걸오의 사랑앓이'는 시청자의 애를 태운다. 사랑할 수 없는 사이지만 왠지 그 누구보다 듬직한 오라버니이며 티격태격 하며 노론자식이라고 하는 선준과의 작은 전쟁의 사이이긴 하지만 그는 절대로 그들을 방해하지 않는다. 걸오는 누구보다 윤희가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애달픈 사랑을 하는 캐릭터 '걸오의 사랑앓이'를 보는 시선은 그래서 더욱 더 애정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리고 그 애정이 바로 '걸오앓이'를 낳게 한 것일 게다. 남은 한 회 한 회가 아까울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마음을 졸인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jin
    2010.10.21 09:01

    잘 읽었어요~~걸오에 대해서 쓴 가장 적절한 글이 아닌가 싶네요.
    걸오앓이 할 수밖에 없는 걸오의 사랑앓이...
    너무 매력있는 캐릭터라 보는내내 마음이 뺏깁니다.^^
    앞으로 종영이 얼마 남지 않았다니 월요일만 기다리는 저로썬 안타깝네요 흑흑~~~

    • 2010.10.23 01:02 신고

      그의 안쓰러운 사랑이 더욱 예뻐보이는 캐릭터가 아닌가 생각되요 ^^

  • bichun63
    2010.10.21 09:12

    걸오앓이....
    남은 한회 한회가 아까워 죽겠소...
    잘 정리해서 규장각 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라오^^

  • jlchae
    2010.10.21 11:17

    잘 읽었어요.... 추천하려고 로그인.... 아깝지 않은 글이네요..^^

  • 밀크
    2010.10.21 13:02

    원작의 걸오는 규장각에서 더 빛을 발하는 것 같더라구요. 규장각을 읽고나서 걸오와 정조에게 푹 빠졌답니다.

    • 2010.10.23 01:04 신고

      그렇죠. 그 후의 일들이 더욱 멋지게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너무나도 강하더라구요 ^^

  • 2010.10.21 13:05

    예전 모래시계의 이정재같은 느낌을 걸오에게서 받습니다...
    간만에 연풀되는 진지하고 듬직한 가슴앓이의 캐릭터...
    아마 그래서 더욱 여자분들이 좋아하는 거겠지요?
    여튼 걸오의 캐릭터...말씀하신대로 참 멋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는 바람나그네님 되세요^^

    • 2010.10.23 01:05 신고

      뭔가를 다 내주어도 아깝지 않은 사람이 있는데 그것이 나라고
      생각한다면 그것보다 설레일 일이 없을 것 같아요.
      아마도 여러 여성분들이 빠지시는 데는 이런 이유도 있지않나 생각되요 ㅋ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2010.10.21 14:19

    와~ 추천을 안할수 없게 만드네요 ㅋ 걸오라는 케릭터가 갖고있는 다른 여자에게는 나쁜남자면서 내 여자에겐 따뜻한 특징이 안반할수가 없더군요 ㅋ
    착한사랑이 빛을 보았으면 좋겠네요 ^^

  • 2010.10.21 18:03

    원작을 읽고서도 이렇게 드라마에 빠져 보긴 처음입니다.
    아니 내 생전 드라마를 이렇게 열심히 본 것도 처음이지요.ㅎㅎ
    드라마를 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제 모습에 이제 아이들이
    성스의 해설도 부탁하는 것을 보면 제가 이 드라마에 완전 빠지긴 빠진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2010.10.23 01:06 신고

      펨께님을 완전히 녹인 성균관스캔들 명작이 되었네요 ㅎㅎ
      캐릭터들이 너무나 사랑스럽죠 ^^

  • mygarden
    2010.10.21 21:25

    의외네요,, 제 주위분들은 다들 걸오에 환장하던데 ㅋ 저도 포함이구요~ 넘 멋진 캐릭터인거 같아요!! 유아인의 재발견!!! 역할소화를 넘 잘하고 있는듯.. 이렇게 드라마에 푹빠져 몇날며칠 헤어나오질 못하는 거 저한테도 처음이예요~

    • 2010.10.23 01:07 신고

      걸오라는 캐릭터. 그 캐릭터를 연기하는 유아인. 그 유기적 결합이
      정말 완전한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ㅎ 그래서 이렇게 난리인가봐요 ^^

  • 2010.10.21 22:59

    정말 걸오 매력적입니다. ㅎㅎ
    저도 걸오에 대해서 리뷰할려고 했는데
    다음 기회를 노려봐야 겠네요. ㅋ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 2010.10.23 01:07 신고

      걸오 캐릭 사람 환장하게 하는 캐릭터죠 ㅎ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녹아버렸더군요 ^^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자존심대마녀
    2010.10.24 22:09

    내 자존심 세서 학창 시절에도 팬 따위는 안했는데...걸오한테 무너졌소..ㅋㅋ..추천함다. ^^.

  • 운경
    2010.10.25 11:12

    걸오는 사랑하는 형을 잃어본 사람이기에...윤희의 사랑을 지켜 볼 수 밖에 없다.
    어차피 윤희와 선준은 당색이 다르고 집안의 악연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사이인지라

    자신의 맴 상처 입는 것보다 앞으로 윤희가 떠안을 고통에 더 아파하면서도 웃는 윤희가 보고 싶어서
    그저 눈물 흘리며 바라볼 밖에

    사람을 잃는다는 거 그거...언제나 심장에 가시가 꽂혀있는 거다.

    텅빈 걸오의 눈빛이 윤희로 인해 빛을 찾자

    욕심많은 용하는 윤희선준을 이어주며 걸오에게 이제 귀신에서 사람이 되라고 부추킨다

    친구가 삶에 집착을 가지고 질투도 하고 욕심도 내보이길 바라며 윤희선준을 보고 한 발 더 나가라고 하는 용하는

    잘난 친구이기에 윤희맘을 돌릴 수 있을거란 착각에 그랬을 수도...물론 원작은 다르지만

    여하튼 드라마에서 용하는 선준이 얼마나 똑똑하고 무서운 사내이고 윤희가 얼마나 끈질기고 고집센 여인인지 모르고 있는 듯 하다.

    죽은 형을 위해 자신의 삶을 돌보지 않던 걸오가 윤희를 잃고 어찌 살지...용하가 못한 일을 윤희가 하고 있으니...하나 밖에 없던 형을 잃었으나 대신 세상에 둘도 없을 친구 셋을 얻은 것으로 걸오는 새 삶을 살겠지만

    많이 많이 아플 걸오...짝사랑은 정말...할 짓이 아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