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가든, 폐인드라마로의 강력유혹

SBS 주말드라마가 눈길을 끈 것은 정말로 오랜만인 듯하다. 그동안 그렇다고 재미없는 것만 했다는 것은 또 아니다. 주말드라마로서 강력하게 나의 시청 습관을 바꾸어 놓은 것은 <가문의 영광>이었다. 당시 대부분의 방송이 막장 방송만을 일삼는 프로그램들을 대거 시청자들에게 뿌려주는 습관이 있었는데, SBS주말드라마는 뭔가 바뀌는 것을 보여주는 듯했다.

질리고 질리는 막장 방송이 있었는데 갑자기 <가문의 영광>이 나온 것은 착한 드라마로서 매우 좋은 선두 역할을 하며 조금씩 착한 드라마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그렇게 해서 그 인기를 힘입어 SBS는 주말드라마를 성공시키게 된다. 그런 인기는 계속 이어져 <찬란한 유산>까지 대히트를 치며 절대적인 주말드라마 퀸이 된다.

하지만 잘 나가는 시절이 있다면 못 나가는 시절이 있다고 SBS는 <스타일>이 시청률 참패를 하고, 그 후 방송이 된 드라마도 연일 안 좋은 상황에 이르게 된다. 그러다가 다시 <그대 웃어요>가 큰 인기를 끌었고, 바로 그 다음 작품이 <시크릿가든> 전 작품인 <인생은 아름다워>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김수현의 작품이지만 너무나 마니악한 작품이고 여러 막장스러움과 아집이 낳은 아픔이 있는 작품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

한 작품이 그리 좋지 않은 평가를 받자 다시 탄력을 받을 작품이 나온 것은 바로 <시크릿가든>이다. 방송 1회 만에 많은 시청자를 안방에 앉힐 매력을 숨 가쁘게 쏟아냈다. 일단 출연진부터 화려하다. 현빈, 하지원, 윤상현, 이필립, 김사랑, 유인나 등 이미 다른 작품으로 그 연기 실력을 인정받은 대표적인 배우들이다. 여기에 신인 같아 보이는 이종석까지 특이한 연기를 보여줄 듯하다.

이 드라마는 매우 특이하다. 물론 스토리가 좀 흔한 부분이 눈에 띄긴 하지만 그것은 화려한 연기 덕분에 희석이 되는 듯 하기도 하다. 일단 특이하고 재밌는 부분은 이들의 로맨스 연관도다. 현빈이 맡은 김주원역과 하지원이 맡은 길라임은 앙숙에서 사랑하는 연인 관계가 되고, 하지원은 이필립이 짝사랑, 현빈은 김사랑이 짝사랑, 김사랑은 윤상현이 짝사랑 하는 사이다. 여기에 웃긴 설정이 될 것은 바로 윤상현의 모호한 캐릭터에서 연결되는 웃겨주는 로맨스 관계다.

윤상현이 맡은 오스카는 천재음악가인 이종석이 맡은 썬하고도 왠지 재미있게 연인 관계로 엮일 듯하다. 물론 천재음악가 이종석은 썬역이고 남자다. 1회에서 오스카가 썬의 음악에 무심코 빠져드는 장면에서 묘한 뉘앙스를 풍겼다. 여기에 현빈이 맡은 김주원이 웃겨줄 것은 바로 하지원이 맡은 배역이 길라임과 영혼이 서로 바뀌면서 생기는 포복절도할 스토리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편의상 배역 이름이 낯설으니 배우 이름으로 말 한다면 현빈은 윤상현과 4.5(?)촌 형제의 관계다. 영혼이 바뀐 몸체가 있는데 뻔히 하지원의 영혼이 현빈의 몸으로 간 상태에서.. 1회 마지막 부분에 같은 침대에서 자고 일어나서 놀라는 장면은 웃음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뭐 남자들 끼리 같은 방에서 같은 침대에서 형제 관계로 자는 것은 아무렇지 않지만, 영혼이 바뀐 몸체에서 느끼는 혼란은 시청자를 달콤하게 웃겨줄 무기다.


드라마에서 하지원은 스타 윤상현을 좋아하는 입장이고, 윤상현은 여자에게는 달콤(?)하게 대해주는 바람둥이다. 그러나 윤상현은 단지 여자를 잘 기억하는 입장에서 그녀를 기억을 한다. 묘하게 윤상현과 형제 관계에서 동생인 현빈은 그의 형인 윤상현에 대해 질투를 많이 한다. 윤상현이 드라마에서 말 했듯 "그 녀석은 내가 자동차를 사면 자동차 회사를 살 놈이고, 보트를 사면 주변 땅을 다 사 들일 놈"이라고 표현을 하듯 재미있는 경쟁 관계에 있다.

웃겼던 장면들에서도 하지원이 스타 윤상현을 좋아해서 양말까지 그가 그려진 것을 신고 병원에 누워있자 의식이 없는 사이에 벗겨 버리는 질투심을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윤상현을 자신의 소속 스타로 만들기 위한 애정(증) 관계의 모습도 보여준다.

그렇게 윤상현이 좋아하는 것을 조금이라도 뺏어 보고픈 장난꾸러기 철부지 동생에게는 하지원의 해바라기 사랑이 뭔가 뺏고 싶은 질투심을 폭발시킬 듯하다. 더군다나 몸이 바뀐 상태에서 벌어지는 각종 해프닝들에 벌써부터 그려질 재미있는 영상들이 상상의 샘을 자극한다.

현빈은 이 드라마에서 철부지 캐릭터이기도 하다. 폐쇄 공포증이 있어서 엘리베이터도 못타는 여린 영혼이다. 엘리베이터 주변만 가도 가슴이 답답해지는 연약한 영혼인 것이다. 그래서 그는 굳이 에스컬레이터만을 타고, 바짝 추워도 오픈카를 타야만 하는 여린 중생이다. 하지만 자신이 폐쇄 공포증이 있는데도 아픈 하지원을 보고는 오픈카 천장을 닫아 줄 테니 타라는 배려를 자신도 모르게 한다.


토요일 방송이 끝난 이 시점에서 방송이 될 일요일 방송 2회에서는 본격적으로 그들의 영혼이 바뀔 듯하다. 1회 마지막 부분에서 그런 신호가 포착이 되었다. '영혼이 바뀌었어요'라는 제목으로 드라마를 만들어도 재밌을 텐데 이들이 벌이는 괴짜 행동들이 벌써부터 기다려지게 만든다.

윤상현은 가수역을 맡아서 이전 히트시켰던 드라마 <내조의 여왕>시절 노래 실력보다도 한 단계 위의 실력을 보여줬다. 김사랑은 차도녀의 이미지지만 아주 자주 코미디 캐릭터가 되어 버린다. 첫 회를 보고 느낀 것은 꽤나 매력이 있는 드라마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 것은 어쩜 당연한 일 일지도 모르겠다. 기존에 어디서 본 듯한 스토리지만 그 뻔한 스토리를 맛깔나게 만들 배우가 있다면 그 또한 대놓고 마음 열고 볼 수 있는 것 일 텐데 이 드라마는 그런 냄새를 풍기고 있다.

우스꽝스러운 현빈의 명대사가 머리에 맴돈다. "아~놔~ 이 트레이닝복은 이태리에서 40년 동안 트레이닝복만 만든 장인이 한 땀 한 땀 (만드ㄴ~~흐윽)~" 부분이 말이다. 큰 백화점의 사장이지만 반짝이 트레이닝복을 입고 많은 사람들에게 일반 백수 취급을 당하면서 자신이 입은 옷이 명품이라고 변명을 하는 장면은 두고두고 웃음을 자극한다. 그가 맡은 이번 배역은 꽤나 매력이 있는 끌림을 준다. 다시 한 번 주말드라마에 아줌마 팬들, 언니 팬들을 끌어들일 듯하다. 매력적인 배역과 스토리를 다 표현하지 못함이 아쉬울 정도다. 이대로라면 강력추천 하고픈 드라마라고 말 할 수도 있을 듯하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2010.11.14 07:57 신고

    한번도 본적이 없는데 나그네님 리뷰보니 한번 봐야겠네요.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 2010.11.15 06:08 신고

      처음 시작하는 드라마라서 첫 회부터 주욱 보시면 제맛이 날 것 같아요 ^^

  • 2010.11.14 08:16

    일단 기대는 되는데. 오늘 것까지 보고 결정해야겠습니다. 쩝..

  • 2010.11.14 08:35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온 모양이군요 ㅎ
    하지만, 전 드라마를 안 보죠 ㅎㅎ;;;

    물론 제가 보고 싶은 것은 주말에 챙겨보지만요^^
    주말 드라마라면 한 번 볼 수도 있겠네요.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ㅎ

    • 2010.11.15 06:09 신고

      드라마를 잘 볼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해를 합니다. ㅎㅎ
      행복한 한주되세요^^

  • 2010.11.14 09:25

    현빈이 드라마에 오랫만에 나오지요?
    기대가 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11.14 10:13

    잘 보고 추천 날려드리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2010.11.14 12:34

    전 아직 못 봤는데 다시보기로 봐야 겠어요.
    많은 분들이 호평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

    • 2010.11.15 06:11 신고

      끌림이 있는 드라마더라구요. 1회 2회 모두 만족스럽더군요 ^^
      거느적 거리는 면이 없어서 좋아요 ㅎ

  • 2010.11.14 13:24

    하지원에 현빈까지 sbs가 주말 드라마에 많은
    투자를 한 작품인 듯 하네요. 갠 적으로 하지원을
    너무 좋아해서요. 좋은 드라마가 될 것 같은데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 2010.11.15 06:11 신고

      인물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아서 즐겁게 보게 되더라구요.
      뭔가 이상한 캐릭터 하나 둘 때문에 안 좋았는데 이 드라마는
      아직 만족스럽더라구요 ㅎㅎ
      행복한 한주 시작되세요^^

  • 2010.11.14 16:39

    오늘 사람들이 첫회방송보고 완전 재밌다고 하던데 그게 이 드라마였나 보군요.
    소재도 괜찮고 무엇보다 하지원이 올만에 드라마 복귀작이라 구미가 땡깁니다 ^^

  • 2010.11.14 18:42

    어제 이 글보고 시크릿가든 봤습니다.
    첫 장면부터 넘 맘에 들더군요.ㅎㅎ
    이 드라마보면서 안젤리나 졸리의 라라 크로프트 생각도 잠시 했네요.ㅎㅎ
    성스가 종영되고 볼만한 드라마를 찾고 있었는데 전 이 드라마 보기로 작정했습니다.

    • 2010.11.15 06:13 신고

      그쵸 펨께님도 만족스럽게 보실 드라마 같은데 맞는지 모르겠네요 ㅎ
      설레임이 있는 드라마 하나 탄생한 것 같아요 ^^

  • 2010.11.17 14:35

    하지원과 현빈의 오랜만의 드라마출연이 기대가 되네요^^

  • 2012.12.08 08:44

    어떤 사랑스러운 블로그. 내가 반드시 다시 수 있습니다. 기록을 보존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