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가든, 이런 스타 보셨나요?

중독성 최고의 드라마 <시크릿가든>이 어언 종착역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드라마에서 꼭 지나치고 가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 하나 있는 장면이 있게 됩니다. 바로 그것은 오스카(윤상현)가 보여주는 스타의 또 다른 모습, 아니 스타가 지녀야 할 덕목쯤으로 여길만한 모습들이 시청자에게 감동을 주는데요.

오스카가 <시크릿가든> 안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그야말로 어떤 스타라도 닮았으면 하는 모습이어서 눈에 확 띕니다. 지금 한국 연예계 스타들을 놓고 봤을 때 이런 스타 얼마나 될까요? 자신의 잘못을 쿨~하게 인정하는 스타, 자신이 어느 정도에 서 있는지에 대해서 아는 스타, 무엇을 잘못 했는지 꾸준히 반문하는 스타, 남이 행복하지 않을까 배려해 주는 스타. 이 모든 스타의 덕목을 갖춘 스타 몇 안 되리라 생각을 합니다.

16회가 끝난 <시크릿가든>에서 단연 발군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우리의 오스카님은 스타로서 참으로 많은 덕목을 갖추셨죠. 그 덕목에 웃음을 짓지만, 결코 그의 행동이 솜처럼 가볍지 않은 것은 바로 오스카가 배려를 할 줄 아는 스타라는데 있습니다.

보통 스타라고 하면 어떤가요? 목에 힘준 스타. 겸손하긴 하나 스타이기 때문에 왠지 일반인과는 섞이기 어려워하는 그들. 일반 대중에 섞여 있던 평시민이 스타가 되어 다른 영역의 사람이 되어 버렸다는 생각에 오늘도 그들은 새로운 미지의 공간에 사로 잡혀 있기도 하죠.

그런데 오스카 이 인물은 참으로 푼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낙담을 하는 그의 모습을 보면 너무도 확 쳐져서, 그만 동정심을 가지게 합니다. 하지만 그런 오스카라는 스타를 보고는 그의 팬들은 그에게 '힘내라~ 힘내라~ 오스카 내가 지켜줄게' 고래고래 소리를 치죠. 아니 그런데 이 스타는 누구도 보여주지 못하는 스타성을 발휘합니다. "아니 이것들이 어디서 힘을 내래~(버럭)~! 내가 지켜줄거야~ 내가 너희들을~" 이라고 감동의 멘트를 날려주십니다.

자신이 남 모르게 저지른 일에 대해서도 이 스타는 뉘우칠 줄 아는 모습을 보여주죠. 진정 뉘우치는 모습을 말 입니다. 원작자가 있는 노래를 의도치 않게 카피를 해서 노래가 녹음이 되고 새어 나갔지만 그는 자신이 의도치 않은 유출에도 자신의 잘못으로 인정을 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요즘 어떤 스타가 이런 모습을 보여줬나요? 가장 가까운 과거에는 이효리가 자신의 대부분의 곡을 카피해서 준 작곡가 바누스에 당해서 비슷한 일을 겪은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도 쿨하게 인정을 하고 활동을 안 하고 있습니다.


마음 약하고 책임질 줄 아는 스타 오스카는 그래서 자신이 한 모든 일에 합당한 처벌을 받으려 합니다. 경찰서에서 나오며 자신의 구명 활동에 애써준 옛 가벼운 연인 체리에게도 고마움의 말을 당당히 하기도 하죠. 기자의 질문에 그는 "우리나라가 3면이 바다이다 보니 피해갈 수 없는 일이 있습니다. 그래서 특별히 체리에게 고맙고도 미안합니다"라며 진정 미안했던 과거의 행동에 고개를 숙입니다.

오스카는 자신을 스타로서 좋아하는 길라임에게 스타로서 많은 다정함을 보여줍니다. 2011년이 되었다고 캘린더를 가져와 주기도 하죠. 길라임이 싸인은 안 해 주시냐고 하니, 우리 사이에 무슨 싸인이냐고 하다가.. 갑자기 태도를 바꿔 싸인을 해 주기도 합니다. 그는 자신을 좋아하는 팬에게 조그만 마음의 상처도 주고 싶지 않아서 그녀가 요구한 싸인을 해 주며 한 마디 합니다. "꼭 해줘야 한다고~ 그래야 어디 가서 나랑 친하다고 얘기도 하지. .그렇죠?" 라고 센스 백만 점의 스타성을 보여줍니다.

자신이 가장 사랑했던 윤슬에게 줬던 상처마저도 이제 그가 보듬어 주려 노력을 하는 모습은 감동 그 자체이기도 합니다. 과거에 자신이 알게 모르게 줬던 상처 하나도 기억하려 노력을 하는 모습은 왜 그렇게도 짠한 마음을 주는지 모릅니다. 윤슬의 그 슬픈 눈망울, 그리고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 같은 눈물 머금은 그녀의 눈이 바로 시청자 마음을 아리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윤슬의 상처가 곪지 않도록 해주죠. 자신이 예전 사귀며 스캔들 날까 조바심에 숨기라고 했던 말까지도 기억해 내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실력 없는 가수라고 핀잔이 돌아올 때에는 그는 누구보다도 엉뚱할 정도로 털털하게 자신의 모습을 인정합니다. 내가 지금 어느 지점에 서 있는지를 그는 지적하는 사람에게 말 합니다. 그러면서 그가 한 대사로 볼 때 "지금 내 상태를 아니, 더 발전할 수 있는 거 아닌가요" 라는 말을 하며 계속 나아가려 하는 모습에 웃음 지으며 보기도 하죠.

모든 면에서 부족한 오스카지만 그 부족한 오스카라는 스타는, 자신이 부족한 면을 깨닫고 있습니다. 더불어 그것을 고치려고도 노력을 합니다. 이 드라마에서 오스카는 스타입니다. 그는 스타로서 갖출 덕목을 아주 자주 보여주고 있습니다. 과연 이런 스타.. 현 연예계에서 몇이나 될까요?

웃기는 스타의 모습 오스카지만, 오스카만한 스타가 있으면 얼마든지 지금 모자란 부분을 덮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겸손한 스타, 발전을 하는 스타, 남을 배려하는 스타, 스타로서 누리려 하는 것이 아닌 팬을 포함한 일반 대중과 섞이길 원하는 스타를 원합니다. 오스카 참 매력적인 스타가 아닐 수 없습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2011.01.04 07:20

    오스카만큼 남을 배려해 주는 사람도 없는 것 같아요.
    매번 오스카땜에 많이 웃어요.

    • 2011.01.05 05:29 신고

      오스카가 보여주는 배려는 정말 중요한 모습이라고 생각해요 ㅎ
      그리고 그가 웃음을 주는 모습에 그만 행복감을 느끼기도 하죠 ^^
      넘 좋아요 오스카 ㅎㅎ

  • 2011.01.04 07:31

    오스카때문에 웃어요. 확실하게 매력을 주는 캐릭터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1.01.05 05:29 신고

      그쵸 저도 오스카 땜시 자주 웃게 되는 것 같아요.
      토일요일 하지만 그 기억은 일주일을 가는 것 같아요 ^^

  • 2011.01.04 07:33

    ㅎㅎ정말 공감해요.
    요즘 연예인과는 비교되는...

    잘 보고가요

    • 2011.01.05 05:29 신고

      그쵸 요즘 연예인들의 모습과는 분명 다른 모습이죠 ㅎ
      그러나 그 모습이 너무도 좋아 보인다는 것이 흐뭇하게 만들어요 ^^

  • 2011.01.04 07:50

    맞습니다.
    극중 오스카는 자신의 과거 잘못한 부분까지 다 사과하고...반성하지요..
    현재 연예인들이 그런모습을 보인다면...그런생각을 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즐거운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2011.01.05 05:30 신고

      과거의 잘못까지 깨끗하게 인정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용기이지요 ㅎ.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2011.01.04 08:47 신고

    대중과 어울리고 살아 숨쉴수있는 스타가
    진정한 스타^^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2011.01.05 05:31 신고

      맞습니다. 대중과 하나가 될 수 있는 스타가 진정 스타이지요 ㅎ
      대중을 향해 서는 것이 스타인데 말이죠 ^^

  • 2011.01.04 08:56

    첨엔 바람둥이에 X가지 없는 스타의 전형처럼 그려질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서
    그 점이 신선하고 재밌더군요. ^^

    • 2011.01.05 05:31 신고

      저도 그렇게 그려질 줄 알았는데, 너무도 정감이 가는
      배역으로 그려져서 마구마구 홀린답니다. ㅋ

  • 아줌마 삽화가
    2011.01.04 11:23

    글 잘쓰시는 분들은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왠지 모르는 기분좋은 느낌을 명확하게 표현해 주시는군요...감사합니다^^

    • 2011.01.05 05:32 신고

      으아 감사합니다. 새해에 듣는 덕담이라고 생각하고 노력하겠습니다. ㅎ

  • 2011.01.04 11:36

    아~정말 자신을 반성하고 뉘우칠 줄 아는 스타...
    우리 모두에게도 필요한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스카 짱~!!!^^

    • 2011.01.05 05:32 신고

      그쵸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덕목이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저도 요즘 조금씩 노력하는데 역시 쉬운 일이 아님을 느낍니다. ㅋ

  • 2011.01.04 15:14

    시크릿가든의 모든 구성요소와 등장 인물 모두가 하나같이 사랑스럽조.
    오스카로 인해 윤상현을 다시 보게 될 정도로 참 잘하더군요.

    • 2011.01.05 05:33 신고

      역시 시크릿가든은 뇌리에 오래 남을 드라마가 되어 가는 듯 합니다.
      정말 한 컷 한 컷 숨죽이며 보게 만드는 드라마더군요 ㅎ

  • ㅎㅎ
    2011.01.04 15:23

    시크릿가든을 보고 재밌게 보고 있는데 오스카를 보면서 떠오르는 연예인이 있긴 하더군요.
    팬들에게 내가 지켜주겠다. 내가 책임지겠다라고 하는 사람이 있어요. 김현중이요 ㅋㅋ
    그래서 팬들이 더 그 친구를 믿고, 무조건 응원하는 거 아닌 가 싶어요.
    팬들에게 지켜주겠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는 친구네요. 왜 김현중팬들은 그렇게 통큰
    기부를 하고 항상 더 뭘해주고 싶어하나 했는데...일반적으로 스타는 팬들에게 받기만 하는데
    김현중은 먼저 준다고 하더군요. 주고받는 팬질, 쌍방향팬질이라고 하면서...
    요즘 오스카를 보면서 댓글을 보면 김현중이 하는 말이 대사에서 튀어나온다고 신기해하더군요.
    개인적으로 시크릿에서 제일 맘에 와닿고, 보게 되는 인물이 오스카입니다.
    윤상현씨한테 딱 맞는 역할같아요.

    • 2011.01.05 05:34 신고

      저도 그 배려를 할 줄 아는 스타인 김현중이 좋게 보인답니다. ㅎ
      딱 오마주가 되는 스타의 모습이기도 하죠 ㅎ

  • 아싸
    2011.01.05 00:27

    시크릿가든의 재미에 한몫하는 캐릭터죠
    ㅇㅓ떻게 보면 길라임이랑 김주원 위주로만 드라마가 가면 식상했을텐데
    연예인이라는 특수직업을 캐릭터에 접목시켜서 네가지 없지만ㅋㅋㅋ
    사람을 챙길줄아는 그런 캐릭터이기에 더욱더 사랑받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윤상현이기에 어울리는 역할이라고도 생각하구요 ㅋ
    암튼 결과적으로 시크릿가든 정말 재미있다는거죠 ㅋㅋ

    • 2011.01.05 05:35 신고

      시크릿 가든의 재미를 엄청나게 띄워주는 역할자 맞습니다. ㅋ
      이렇게 밉지 않은 캐릭터 보기 힘들 듯해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