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판타지 만족 차원에서 보면 되는 예능

‘윤식당’을 시청자는 어떻게 바라볼까? 말 그대로 리얼리티 예능? 아니다. 적어도 현시대의 시청자라면 남녀노소 대부분 판타지 예능이라 생각할 것이다.

‘윤식당’에서 일어나는 일을 그대로 일어날 거라 생각하는 이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그러면서도 보는 이유는 그 시간이라도 환상을 갖고 싶어서 일 것이다. 고단한 일주일의 시간을 잠시 판타지 예능을 통해 탈출하려는 본능 정도로 보면 적당할 것.

그들이 보여주는 모습들이 자영업을 하는 사람들을 대표하긴 어렵다. 아니 불가능하다. 그렇게 단기간 여유롭게 일을 할 수도 없고, 부딪히는 법적 문제, 인건 문제. 각종 산적한 문제들을 따져 일을 벌이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


시청자 모두가 <윤식당>을 보며 코즈모폴리턴을 꿈꾸지도 않고, 잠시 힘을 얻고자 선택하는 것이기에 무리 없이 시청하는 형태를 보이는 것뿐이다.

<윤식당>을 보며 갖는 환상은 고작 이 지긋지긋하고 각박한 현실에서 벗어나고픈 욕구 정도를 갖게 되는 것뿐이지, 회피를 하려는 것은 아니기에 크게 비판을 하기 어렵다.

프로그램 속에 등장하는 방식의 식당이 운영될 수 없다는 것쯤은 다른 직업을 선택했어도 충분히 알 만하다. 그렇기에 그들이 제시하는 미래를 따르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

<윤식당>이 보여주는 것은 극히 일부분일 수밖에 없다. 그 일이 생활의 모든 것을 차지할 정도로 노동이 되어버린 자영업자나 기업인, 직장인 등도 그 세상이 허구라는 것쯤은 상식으로 아는 부분이다.

그렇기에 그들이 환상만을 갖고 투자를 하지도 않고, 무작정 이민을 생각지도 않는다.


이 프로그램에 임하는 배우 윤여정과 신구. 이서진과 정유미도 전적으로 식당을 오픈해 운영한다고 여기지는 않을 것이다. 정해져 있는 시간동안 컨셉에 맞춘 촬영을 할 뿐이지. 우리가 하는 노동처럼 강한 강도의 노동을 하지 않는다.

예능 씬을 위해 촬영되는 몇 시간의 녹화를 두고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할 수 없는 것은 그들은 판타지를 자극하는 정도의 역할을 하는 것뿐. 그들 또한 ‘윤식당’ 같은 식당을 열자고 하는 게 아니다.

한식당을 연다고 모두가 잘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은 그들도 안다. 언제 철거될지 모르는 불안한 현실도 보였기에 반드시 판타지만 보여줬다고도 할 수 없다.

일부 지적하는 이들 중에는 이 프로그램이 어려운 부분은 감추고 낭만적인 부분만 보여준다고 문제가 있다고 하지만, 그들이 보여주고픈 것은 현실을 부정하는 것이 아닌 작은 계기를 통해 힐링하는 시간을 마련해주자는 것이기에 나쁘게 볼 필요가 없다.


이 프로그램이 현실을 반영해 더 나은 방향으로 선도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진 이도 있겠지만, 이 프로그램은 엄연히 말해 판타지 예능에 가깝기에 바꾸라 말라 할 수 없다.

<윤식당>을 시청한 시청자가 타 예능이나 시사 프로그램을 보면서까지 그 감정을 가져와 허무주의가 되고, 냉소주의가 된다는 비약도 과한 비약이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현실성이 결여돼 보기가 싫다는 말이 있지만, 일상의 그 모든 현실을 반영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기에 과한 욕심을 버려야 한다.


<윤식당>이 시청률이 잘 나오는 것은 작게나마 그들의 모습을 통해 판타지를 충족할 수 있어서다. 대부분의 대중은 이 프로그램을 움직이는 계기로 삼으려 한다. 언젠가 여행을 통해 힐링을 하겠다는 계기. 그것이 조금 빨리 당겨지길 바라는 마음 정도만 얻을 뿐. 그들이 되고 싶은 것은 아니다.

가볍게 볼 수 있는 예능일 뿐이다. 리얼리티 예능이 왜 리얼한 현실 세계를 투영하지 않느냐? 보채는 것은 무모하다. 시청자는 굳이 이 프로그램을 보며 코즈모폴리턴을 꿈꾸지 않을 것이다. 물론 다양한 접근법에서 보는 건 자유겠지만.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