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제작 소식. 유재석 위기론 제기자가 깜짝 놀랄 일

JTBC의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 시즌2를 준비하고 있다. 올 겨울 제작을 목표로 프로그램 기획을 맡은 윤현준 CP가 직접 성원을 바란다는 메시지를 내놨으니 공식적인 것.

유재석과 유희열 두 명의 MC. 그리고 후배 아티스트가 기억에서 잊힌 스타를 재조명하는 프로젝트로 시즌1은 대성공을 거뒀고, 조명받은 스타 중 일부는 타 방송사 등 여러 채널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중이다.

시즌1을 종영할 당시에도 더 많은 과거 스타를 보고 싶어 하는 시청자의 바람은 컸고, 그래서 아쉬움을 표하는 반응도 무척이나 많았다.


프로그램이 지향하는 ‘작은 공감을 큰 공감으로’라는 슬로건대로 작게 시작한 공감은 큰 공감을 이뤄냈고, 유재석과 유희열의 콤비네이션도 더 없이 좋았다.

<슈가맨>의 성공은 유재석과 유희열 개인의 성공뿐만 아니라, JTBC가 안고 있던 지지부진했던 방송사 영향력을 단 번에 끌어올리는 성과도 이뤄냈다. 그 이전 성공한 프로그램도 적잖이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스타 MC가 출연해 프로그램을 성공시킨 건 방송사 차원에서도 뜻깊은 기록이었을 것.

유재석은 종편과 케이블 출연을 꺼려했던 지상파 스타 MC의 진출에 교두보를 열어 줬다는 점에서도 칭찬받아 마땅했다.

유재석 이전 여러 MC가 저마다의 뜻으로 종편 출연을 했지만, 사실상 움직이지 않았던 이들도 있었다. 말은 못 하지만 이름값에 맞지 않는 진출처럼 보일 수 있으니 꺼려했던 MC가 있었던 것.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그 누구든 종편 출연에 거리낌이 없다. 그게 유재석이 이뤄 놓은 하나의 성과이기도 하다.


<슈가맨>과 <동상이몽 시즌1>을 성공시킨 이후 유재석은 <무한도전>과 <런닝맨>, <해피투게더> 3개만 열심히 하며 욕심을 내지 않았다.

그러자 유재석에게 위기가 찾아온 것은 아닌가? 하는 위기론을 제기하는 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때까지 유재석 위기론을 제기한 여론은 없었다. 언론이 부추기고, 연예계를 좀 안다는 이들이 저마다 한 마디씩 보태다 보니 뭔가 진짜 위기가 온 것은 아닌가? 하는 극소수 여론도 있었지만, 사실상 유재석에게 위기가 왔다고 생각한 이는 없다시피 했다.

유재석의 위기론이 헛된 소리일 수밖에 없었던 건 유재석이 실패한 프로그램이 없다는 점이다. 현재 <해피투게더>가 시청률이 낮고, <런닝맨>도 시청률이 낮아 그런 말을 할 수 있지만, 실체에 접근해 보면 사실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기에 위기론은 마뜩지 않게 다가온다.

그들이 위기론의 근거로 삼고 있는 <해피투게더>의 시청률 저조는 단순히 유재석의 문제가 아닌 프로그램의 문제가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또 <런닝맨>은 시청률이 낮지만, 국내 기준만이 아닌 국제적인 반응까지 합치면 결코 저조하다 말할 수 없기에 위기론은 맞지 않다.

최근 <런닝맨>에 대한 호평은 무척이나 늘어 난 상태다. <런닝맨>의 시청률 저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건 바로 SBS의 오락가락한 시간대 편성 때문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엔 호평이 더 많아지고 있다.


유재석이 무리하게 여러 프로그램을 벌리려 하지 않는 건 이미 대중이나 전문가가 아는 사실이다.

타 MC가 어떻게 진행을 하고 판을 벌리는지 유재석이 반면교사 할 일은 없다. 그는 늘 정도의 길을 걸어왔으니.

휴식기를 가지는 것도 다 그가 생각하는 바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위기론을 제기하면서까지 닦달해 그를 움직인다고 좋을 게 뭐 있나. 그냥 지켜 봐주고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기만을 바라는 정도면 그는 알아 움직일 것이다.

시간이 되면 <슈가맨2>처럼 움직일 테니.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