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김건모 사퇴 인터뷰 더 화가 난다

그야말로 <나는 가수다>는 엄청난 폭발력을 지닌 채로 터지고 말았다. 하지 말았어야 할, 제안과, 받아들이지 말아야 할 제안에 대한 선택은 시청자들에게는 충격이었다. 이 일로 인해서 결국 '김영희PD'는 MBC경영진 최고층의 가혹한 심판으로 불명예 사퇴가 되었으며, 김건모 자신 또한 자진사퇴 하는 길을 선택하고 만다.

그러나 때는 늦었다고 사퇴 시기가 뒤바뀐 상황은 하나마나 한 상황으로 되었고, 여전히 그는 사퇴했지만 말은 많은 상태로 되어버렸다. 말이 멈추지 않고 계속 나오는 것은 어느 것도 제대로 해결이 되지 않은 상황에 대한 불만과, 그를 해결하려는 MBC측의 방어 반응이 시청자와 네티즌들을 당혹시키고 땀을 나게 만들었다.

MBC는 김영희PD의 경질 결정을 내리는 이유로 "한 번의 예외는 두 번, 세 번의 예외로 이어질 수 있고 결국 사회를 지탱하는 근간인 '원칙'을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오버스러움의 극치를 보여준다.

그 이후 대응에서 사측은 어떠한 결정이든 시청자 반응을 우선시 한다는 말을 할 정도의 탄력성을 보여줄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경질은 어쩔 수 없는 것이요. 그러나 시청자의 반응에 따라 프로그램은 유지할 것이라 반응을 한다.

사실 시청자와 네티즌이 바라는 것은 크지 않은 사과 요구 정도가 다였던 것이었는데, 마치 엄청난 홍수같은 게시판 글에 놀란 토끼가 되어 최대한 빨리 일을 마무리 하려고 쉽게 연출 PD를 교체해 버리고 만다. 이런 반응의 인사 조치는 시청자와 네티즌을 더욱 분노케 하여, 일을 더 크게 만들었다. 그래서 다시 김영희PD를 복귀 시켜달라는 말들이 줄을 이어 올라오는 데에도 이제는 무관심하게 다른 소리만을 하고 있는 모양새는 과히 보기 안 좋은 기분을 갖게 한다.

 그 와중에 '김건모'가 김영희PD의 뒤를 이어 자진사퇴를 발표하게 된다. 그러나 떠난 차 뒤에서 손 흔드는 모양으로 김건모는 다시 한 번 실망감을 주게 된다. 뭐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라는 이상의 그림은 김영희PD가 복귀를 하고, 김건모가 사퇴를 하는 모양이었지만, 그것은 이루어지지 않고 결국에는 놀러와 연출을 맡은 '신정수PD'로 교체가 되어 발표가 된다.

김건모는 한 언론지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자신의 사퇴 의사를 전하기에 이르는데, 그 인터뷰가 다시 한 번 실망감을 준 것은 그를 더욱 더 안 좋은 시선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게 되었다.


인터뷰를 통해서 그가 말한 부분 중에 화가 나는 것은 자신이 왜 떨어져야 했는지에 대한 이해가 없다는 것과, 또한 김영희PD의 경질을 접하고 그가 보인 행동들 때문이기도 하다. 개인적인 친분이야 누구보다 깊은 관계라는 것은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래서 그 둘 사이에만 통하는 무언가가 있어서 말이 짧을 수도 있다. 그러나 김건모는 인터뷰를 통해서 너무도 담담히 김영희PD의 이야기를 한다.

김영희PD의 영향력이 엄청나다는 것은 실제 현 출연가수 거의 모든 사람이 그를 믿고 출연에 응했다는 것이다. 김건모도 인터뷰를 통해서 '영희 형의 제안을 받고 응했다'는 말을 하게 된다. 말을 안 해도 알지만, 이런 말로 다시 한 번 김건모가 어느 정도 김PD와의 친분인지를 가늠할 수 있는 단서를 준다.

정작 인터뷰에서 화가 났던 것은 마음이 아플 대로 아픈 '김영희PD'의 경질을 두고, 기자는 '김영희 PD와 통화를 했나'라는 질문을 하게 되고, 여기에 김건모는 '기분이 어떠시냐고' 물으니 '그냥 뭐'라고 했다고 한다. 평소 김영희PD라면 조금 더 그에게 힘을 주려 했을 것이지만, 편안치만 않은 김영희 PD는 짧은 답으로 '그냥 뭐' 정도로 표현을 하게 되는 것은 그가 얼마나 가슴이 아픈가를 느끼게 한다. 그런데 질문을 한다는 것이 생뚱맞게 '기분이 어떠시냐'는 것이다. 그런 기분이야 지금 자신이 느끼는 아픔 이상이라고 간단하게 생각만 해도 알 것인데 철부지 질문을 한다.

그에 이어 화가나는 인터뷰의 말은 그가 떨어지는 것에 이유를 못 찾았다는 것을 느낀 것에 화가 날 수밖에 없었다. '재도전 기회를 부여하는 것에 대한 생각은'이라는 질문에.. "있는 게 좋다. 꼴찌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아! 내가 뭘 잘못했지?' 이런 생각이 들더라. 마치 음주, 폭행 등 불법적인 걸 한 느낌이더라" 라는 반응을 보여준다.


시청자가 그에게 실망감을 느낀 것은 자신이 최고라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일 진데, 정작 그는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없는 처지에서 수긍을 못하는 모습은 영 답답한 노릇이 될 수밖에 없다. 잠깐 매니저 지상렬과 결정 시간을 가지라는 말을 듣고, 대기실을 향하면서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흥얼거리다가 그는 말한다. "노래 괜찮았는데" 라고..

그래 노래가 안 좋다는 말은 누구도 안 한다. 그러나 정확한 것은 김건모의 노래는 잘 부를 뿐이지 지금 세대에게 공감을 주지는 못한다. 왜? 그것은 이제 김건모의 음악과 노래를 너무 잘 알기 때문이다. 김건모의 노래? 그것은 김건모의 전형적인 목소리와 리듬과 멜로디로 누구나 그가 부른다는 것을 알고, 그가 데뷔한 이래로 매번 똑같아 보이는 음악이라는 모습을 대중들은 안다. 새로울 것이 없고, 솔직히 잘 부르긴 하지만.. 잘 부른다고 평가를 하기에는 애매한 것이 김건모의 음악이다.

다른 이들은 혼을 다해서 불렀고, 그 혼을 다한 모습은 무언가 변했다는 생각을 줬기에 청중단과 시청자의 마음을 울린 것이다. 그러나 김건모는 자신의 음악 그대로를 보여주고 항상 그대로이니 그 가창력 그대로 잘 불렀음을 어필하려는 자신의 마음을 보여준다. 그것은 철저히 변화하는 세상에 적응을 못했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처음 생각한 것이 정확했다고, 그가 듣기 좋은 말이라도.. '포기하는 게 맞아. 재도전 받아들이면 룰을 깨는 것이잖아' 라는 말은 스스로가 책임졌어야 할 말이었다. 이제 자진사퇴를 했지만, 사퇴를 한 이후에도 자신이 왜 떨어졌는가에 대한 이유를 모른다는 것과, 이해를 하려 하지 않는 모습은 큰 실망감으로 다가온다. 김영희PD의 경질 또한 자신이 부적절한 인사조치라고 판단이 되었다면 오히려 강력히 어필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나, 그는 단지 움츠리는 제스처만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더 화가나고, 실망감을 가지게 되는 것은 아닌가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1)

  • 이전 댓글 더보기
  • 나무늘보
    2011.03.25 15:01

    글쓴이 당신은 살아오면서 한번도 원칙 어긴적 없는가?
    거짓말 한번 한적 없는가?
    약속을 어긴적 없는가?

    그러면서 타인을 죽도록 패는 이유는???

    결국 김건모에게 원하는건 자살이냐?

  • 이수진
    2011.03.25 15:01

    이제 그만 신경 쓰고
    내 공부 내 일이나 잘하자.

    너무 말들이 많아.
    자긴 얼마나 제대로 실수 없이 살고 있길래!!

    한번 때리면 될 것 가지고
    온 동네가 난리나서
    죽이려고 안달이야

    왜들 이러는지 정말 이해 안 된다.
    한사람 바보 만들고 패닉상태로 만드는게
    우리 네티즌의 힘인가???

    실수 인정하고
    죄송하다 했으면
    그걸로 끝내 좀!!!

    뭔 말이 이렇게 많아??????????????

  • 정령치
    2011.03.25 15:13

    저도 사실 무의식적으로 티비 보면서 이건아니다. 싶었는데... 일이 커졌네요.
    두김씨 잘못한거 알고 빠지고 ...좋은 프로그램 계속 빨랑했음 좋겠네요.

  • 엔란
    2011.03.25 15:15

    한마디로 마녀사냥이란게 이런거군요 저도 첨엔 이해가 안가고 좀짜증도 났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까지 집중적으로 그러는것도 아닌것 같네요 첨부터 쟁쟁한가수들 불러놓고 순위를 매긴다는 자체가 잘못되었구요
    1박2일 많이 비교하는데 그래도 1박2일은 담주에 다시나올수 있잖아요 글치만 나가수다는 떨어지면 영영못나오는데 김건모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어도 한번쯤은 당황하고 갈등이있지 않겠어요
    이제 다른곳에 신경씁시다 방송은 방송입니다 죽자고 매달려서 공격해봤자 피디 짤리고 프로그램페지 밖에 더하겟습니까

  • ㅇㅁㅇ
    2011.03.25 15:24

    정말 너무들 하시네.

  • 자 얘들아 형이 좋은 예를 하나 들어줄게.
    2011.03.25 15:25

    어떤 병싄이 있었어. 이 병싄은 자신을 바람을 타고 사는 나그네라고 생각하고 있지.
    이 병싄은 운전을 졸라못하는데 자기는 레이서의 기질을 타고났다고 생각해.
    이 병싄은 자기가 조낸 잘났다고 생각하는데 직장에서는 쓰렉히 취급을 당하며 살았기 때문에 열등감에 가득차있었지 뭐니. 그래서 금방이라도 폭발할것 같이 살고있었어.
    그 바람을 타고 사는 나그네라고 자칭하는 병싄색히는 집에 가는 길에 어떤 고개를 지나야 되었는데
    그 고개는 구청에서 제대로 관리를 하지 않은 통에 도로 정비가 엉망이었지.
    이 병싄은 그런데 지가 레이선줄 알고 티코를 타고 과속을 하다가 그만 사고를 내고 말았어.
    사고가 나자 이색히는 이게다 구청이 게을러서 그런거야 ㅅㅂ 원리원칙을 지키지 않았어 ㅅㅂ년들아 하고조낸 열폭을 시작하고 데모를 하고 피켓을 들고 ㅈㄹ을 하기 시작했지.
    이 도로는 죽음의 도로다 구청장은 개새끼야 당장 무릎꿇고 사죄해라 ㅅㅂ년들아.
    그냥 조용히 넘어갈일인데 이 병싄은 존나 공무원들이 우리같은 선량한 운전자를 우롱한거다 난 무시당했다하면서 평소에 쌓아왔던 열등감을 표출하기 시작했지.
    결국 이새끼가 ㅈㄹ을 한덕에 괴담까지 붙어서 그 도로는 폐쇄되고 말았어.
    사람들은 결국 그 불편한 도로를 고칠 기회도 얻지 못한채 그 도로는 완전히 폐쇄되어 버리고 말았지.

    그리고 나서 바람나그네가 한 말: 아 시발 이게 다 멍청한 공무원새끼들이 직무유기를 해서 그래. 저새끼들 때문이야.

  • 2011.03.25 15:49

    (˛人¸)여관은 많고떡칠 女子는 널렸다

    ☆2:1 이나 3:1 로 하고 싶을때...☞xip8282.컴

    ☆공중 화장실에서 하고 싶을때...☞xip8282.컴

    ☆노예처럼 펨돔플 하고 싶을때...☞xip8282.컴

    ☆그녀의 떵꼬를 느끼고 싶을때...☞xip8282.컴

    ☆언제든지..어디서든..낮이고..밤이고..다조아~

    ☆누님들 잘 눌러줄 자신 있는 분 (남도우미 체크)

    ☆애기들 한테 떡 실신 되고픈 분 (의뢰인에 체크)

    *.┏┓
    ┏┻┫
    ┃━┫ ★돈 도 벌 고 떡 도 치 고 ★
    ┃━┫
    ┗━┛★ 최고에요 ☞xip8282.컴

    • 어이구..
      2011.03.25 16:42

      그래 네가 바로 정의다. 항상 너는 이런상황에서 원리원칙대로 알바를 하지. 대단하다.

    • 어이구..
      2011.03.25 16:43

      그래 네가 바로 정의다. 항상 너는 이런상황에서 원리원칙대로 알바를 하지. 대단하다.

    • 어이구..
      2011.03.25 16:43

      그래 네가 바로 정의다. 항상 너는 이런상황에서 원리원칙대로 알바를 하지. 대단하다.

  • 동그라미
    2011.03.25 16:18

    참 재미있네요.
    나가수라는 프로그램을 들었나 놨다 하는 이런 더러운 인터넷 문화.
    완죤히 마약이나 도박을한 듯~~~매도하는 모습이 엿보입니다.

    이제는 김영희 PD도 김건모도 물러났습니다...
    블러그에 이런 식으로 더 이상 공격적인 글은 더 이상 올리지 맙시다..
    당신이 MBC 국장은 아니잖아요..

    까는 것도 정도껏 하던지 아니면 논리 정연하게 하던지...너무 흥분하시는군요.

  • 2011.03.25 17:05

    정말 룰을 깬 것에 대해 정중히 사과를 하고 끝냈어야지
    옳은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밑도 끝도 없이 자신의 탈락되었을때의
    기분만 감정적으로 내비치고 이해할 수 없다 등의 말은 전혀 해결책이
    되지 못하는데 김건모 자신도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운 듯해요...

  • ㅇㅇ
    2011.03.25 20:09

    헛소리 하고 있네.
    사퇴 안하면 사퇴안한다고 ㅈㄹ
    사퇴하면 사퇴했다고 ㅈㄹ
    뭐 어쩌라고?

    난 참고로 사퇴하라고 했던 사람인데 그래서 사퇴한게 잘했다고 생각한다.

  • ㅇㅇ
    2011.03.25 20:12

    김건모가 만약 사퇴안했다면 다음주에 당신이 올릴 글의 제목

    '김건모 때문에 다른 가수가 탈락해야만 하는가, 김건모는 왜 자기가 책임을 지려하지 않는가'

    또 이런글을 써제끼면서 그때는 또 왜 다른가수가 탈락하는걸 지켜보면서 김건모는 눌러앉아있냐고

    비방글을 쓰겠지. 뻔하다 뻔해.

  • sugi
    2011.03.25 22:30

    이제 그만해요.
    윤서아빠님의 글을 보시길 권하고 싶네요.
    내공과 시야의 척박함에 가슴이 아픕니다.
    이제,많은 공부를 하시고 진정한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는 블로거가 돼세요!!!!

  • 박주희
    2011.03.25 23:52

    자진사퇴했으면 됐지 도대체 뭘바랍니까?????정말 웃기는 세상입니다,,,,님이나 판단잘하고 사세요...ㅉㅉㅉㅉㅉ 정말 이제 보니 당신이 찌질이네~~~~~

  • sjg
    2011.03.27 04:57

    이번사태는 결과론이지만 2-3주를 기다리며 떨어지는 사람과 새로 들어오는사람 그런것에 흥미를 가졌던 사람들의 실망감이 큰것일까? 지나치게 문제가 커진걸보면...어떻게 보면 프로를 심사하는데 아마추어 수십명으로 한 것이 이프로의 제일큰 문제점이 아니였을까 싶기도하다. 어느 케이블 방송에서한 슈퍼스타뽑는것처럼 인터넷이나 전화 트위트등을 통해서 광범위한 팬들로 심사원을 구성했더라면 모든것이 달라지지않았을까 잘했는데 왜 떨어지지 감히 그런말도 못했을 것이고 ...몇십명의 심사엔 사실문제점이 있긴 있다.
    조금은 더 친근한 사람 자기성향의 사람 팬인사람 그런식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많은것...가수에겐 나름의 팬이 다있는데...윤도현이 1위한 것이 과연 왜일까? 열정적이라? 성량이 가장뛰어나서? 노래를 가장잘불러서? 그런것으로 아마 1위의 이유를 못찾지 않을까? 싶기도한데 ...그들은 이미 음반 몇장씩을 낸 프로가수고 프로란 자신만의 팬도 있는 것이고 그런 까닭으로 재도전이란 악수가 둬지지않았을까 싶기도 한데 ...다른말이나 글로 꼬투리 잡으며 그 누구가를 자꾸 폄하하려는것도 그런사람도 조금은 냄새가 나는것 같은데 이글을 쓴사람처럼...구태여 이런씩으로까지 꼬집어 내가면서 폄하할만큼 뭐를 그리 잘못했을까? 잘못됬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사실 이런글까지 나오는것보면 아마 잘못된것이 문제가 아닌듯//뭔가 음해하고픈 그럼맘이 있는것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

  • 어이 없네요
    2011.03.27 20:12

    저 진솔한 인터뷰를 놓고도 이렇게 해석하시는 걸 보니 참 기가 찹니다.
    어떤 상황에도 그냥 계속 까겠습니다-라는 의견을 길게 개진하셨다고 밖에는.. 윗님들 말씀처럼 문제의 핵심을 보세요. 내 '불편해진 심기'에 온갖 이유를 갖다대 정당성을 부여하지는 마시구요. 그냥 방송 낚시질에 불쾌해진 것이 이 사건의 팩트입니다. 사회 정의? 전관 예우? 다 헛소리입니다. 니네 낚시로 나 기분 아주 안좋았다- 이 팩트로만 이야기하세요. 이건 뭐 안나간다고 욕해서 밀어대놓고 정작 나간다니 지 주제에 큰절 사과 없이 나가면 그만이냐고 까는걸로밖에 안보여요. 객관성 제로, 주관적이면서도 폭력적인 포스팅입니다. 글을 읽고 몹시 불쾌해졌습니다. 타인을 비난하기 위해 자신이 정당하다는 포장, 언제나 그렇듯 불쾌합니다.

  • 어이 없네요
    2011.03.27 20:15

    그리고 블로그에 추천 기능 만들면 비추 기능도 만들어야한다고 진심으로 생각합니다.

    • dhwm
      2011.03.30 01:23

      저도 이글 읽는순간 비추천은 어떻게 하는지 찾았는데.. 이 블러그 올린님이 저를 너무도 화나게 만드네요. 저 기사를 보고 이런 글을 올리는 님 너무 꼬이신것 같네요. 무엇이 님을 그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좀 더 따뜻한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가지셨으면 좋겠네요

  • 2011.12.27 19:16

    이번사태는 결과론이지만 2-3주를 기다리며 떨어지는 사람과 새로 들어오는사람 그런것에 흥미를 가졌던 사람들의 실망감이 큰것일까? 지나치게 문제가 커진걸보면...어떻게 보면 프로를 심사하는데 아마추어 수십명으로 한 것이 이프로의 제일큰 문제점이 아니였을까 싶기도하다. 어느 케이블 방송에서한 슈퍼스타뽑는것처럼 인터넷이나 전화 트위트등을 통해서 광범위한 팬들로 심사원을 구성했더라면 모든것이 달라지지않았을까 잘했는데 왜 떨어지지 감히 그런말도 못했을 것이고 ...몇십명의 심사엔 사실문제점이 있긴 있다.
    조금은 더 친근한 사람 자기성

  • 2011.12.27 19:16


    큰 문제점이 아니였을까 싶기도하다. 어느 케이블 방송에서한 슈퍼스타뽑는것처럼 인터넷이나 전화 트위트등을 통해서 광범위한 팬들로 심사원을 구성했더라면 모든것이 달라지지않았을까 잘했는데 왜 떨어지지 감히 그런말도 못했을 것이고 ...몇

  • 2011.12.27 19:17

    팬도 있는 것이고 그런 까닭으로 재도전이란 악수가 둬지지않았을까 싶기도 한데 ...다른말이나 글로 꼬투리 잡으며 그 누구가를 자꾸 폄하하려는것도 그런사람도 조금은 냄새가 나는것 같은데 이글을 쓴사람처럼...구태여 이런씩으로까지 꼬집어 내가면서 폄하할만큼 뭐를 그리 잘못했을까? 잘못됬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사실 이런글까지 나오는것보면 아마 잘못

  • 2012.01.12 12:38

    그쵸 저도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ㅎㅎ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