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진 눈물, 사람잡을 뻔 한 미디어의 폭력

한 여자 배우가 눈물을 뚝뚝~ 흘리고 말았다. 이 여배우는 '배우 P양'과 '나탈리' 등으로 불리어지며 '술.접.대 파문'이라는 자극적인 기사들로 엄청난 폭력을 당하고 말았다. 미디어의 폭력은 그 수위를 넘어 그녀를 나락으로 빠트리려는 노력을 해 오는 모습을 보여 적잖은 충격을 그녀와 대중들에게 안긴 것이었다.

3월 31일 KBS 1TV 뉴스9으로 방송이 된 뉴스에서 공연기획사 대표 옥모 씨가 전직 국무총리의 아들이자 서울대 교수인 A씨를 사기와 협박 혐의로 고소를 했다는 소식으로 부터 그녀의 이름은 'P양'이 누구냐는 궁금증으로 여러 포털들의 실시간 검색에 올라오고 있었다. 이 뉴스에서 옥 씨는 소장에서 A씨는 2010년 인도국제영화제를 한국에 유치해 주며 100억 원의 예산을 주겠다고 하며, 옥 씨를 속여 강남 룸.살.롱에서 수억 원대의 접.대를 받았다고 소장을 접수했다고 한다.

또한 옥 씨는 A씨를 접.대하면서 룸.살.롱에 여배우를 동석 시켜 술 접.대를 했고, A씨는 여배우에게 500만 원을 건넸다!는 내용을 이 뉴스는 보도를 했다. 그러나 이 뉴스가 나오고 미디어들의 폭력은 어이없는 형태로 불을 뿜기 시작했다. '최근 P씨가 주연으로 나선 영화에서 노출을 선 보였다'는 결정적인 힌트를 주자, 매서운 누리꾼들의 수사 능력으로 이 배우의 이름이 실시간 포털을 장악했다.

'배우 P양', '나탈리'.. 최후에는 그녀의 실명인 '박현진'이라는 이름으로 주요 검색어 상위에 자리 잡는다. 문제는 이곳에서 끝났으면 좋았을 텐데, 언론 매체들의 악랄함은 마치 그녀를 알리려는 듯 단단히 결심을 하고.. 연상될 수 있는 수많은 기사들을 뿜어낸다.

 <'나탈리' 영화배우 박현진에게 무슨 일이?>, <'나탈리' 파격.노.출 박현진, 요즘 뭐하나>, <박현진이 출연한 나탈리 뭐였더라?>, <'나탈리' 3D정.사.신 주인공 박현진 새삼 '화제'>, <영화 '나탈리' 파.격.노.출 박현진, 다시금 화제?>, '농 익은 정.사 연기 '박현진', 영화 '나탈리'와 함께 재조명 돼>, <여배우 박현진. 영화 '나탈리' 거짓말처럼 화제 등극>, <'나탈리' 박현진 작년 말 검사 연인과 이별.. 파격적인 노.출.이 원인> 등 이루 말 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기사들로 도배가 된다.

벌써 주요 검색어 상위에 링크된 것 하나만 클릭해 봐도 이 여배우와 관련이 된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 되고 만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당사자는 혼비백산 놀랄 수밖에 없고, 이 말을 들은 여배우는 짧은 시간 너무 많은 생각들을 하며 자/살.까지 생각하는 극한의 혼란을 겪고 만다. 한 여배우에게 있을 수 없는 언론의 공격은 그 졸렬하고 악랄함이 극에 이른다.

누구도 그녀와의 인터뷰를 요청하지 않았고, 사실 보다는 가십거리로 한 여배우를 농.락.하.는 행태는 그녀를 자칫 엄청난 결심을 하게 만들 수도 있었다. 삶을 포기할 수 있는 폭력들을 그녀를 대변해야 할 미디어들이 발 벗고 나서서 행했다는 것은 참 큰 충격을 주고 말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한 언론 매체가 그녀와의 인터뷰를 여러모로 모색하여 성사시켰고, 그녀는 서러움의 눈물을 뚝뚝 떨어트리며 힘들었던 순간들을 이야기한다. 그런 객관적인 팩트에 접근하는 매체가 있는 시간에도, 계속해서 다른 매체는 '제2의 장자연? 박현진'등으로 표현하며 계속해서 한 여배우의 삶을 송두리째 망가트리는 짓을 매체들은 앞 다투어 하고 있었다.

박현진은 이런 보도를 겪고.. 인터뷰에서 자신이 겪은 이야기들을 상세하게 털어놓으며, 그녀가 얼마나 억울한지를 들려준다. 그녀는 작년 2월께 아는 동생의 소개로 여자 사장인 옥 씨를 만났다고 한다. 한 번 보고 싶다는 말에 여자 사장이라는 것에 안심을 하며 나간 자리에는.. 그러나 A교수가 있는 술자리였다고 한다. 인도영화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을 들었고, 편안히 있다가 가라는 말에 잠깐 앉아 있다가 나왔으며, 나오던 중간에 옥 씨 관계자가 100만 원을 건네기에 큰 의심을 하지 않고 받아왔다고 한다. 그러나 그 돈은 돌려주려 했다고 한다.

며칠 뒤 다시 옥 씨에게 연락이 와서 나간 자리에는 또 A교수가 있었고, 인도영화제에 홍보대사 및 모델 등을 제의 했지만.. 제안을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한다. 그렇게 딱 두 번 본 사람이기에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런 일이 터지니 충격과 억울함이 밀려온다는 심경을 인터뷰에서 밝힌다.

이 뉴스를 가만히 보면 한 가지 사실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옥 씨가 A교수의 사기에 놀아나 제 뜻을 이루지 못하자 당시 상황에 결정적인 불리한 상황을 집어넣어 소장을 접수한 사실을 말이다. 그렇다면 박현진은 철저히 옥 씨에게 농.락을 당한 셈이나 마찬가지다. 옥 씨는 A교수에게 농.락을 당했지만, 그 농.락을 애꿎은 여배우 박현진에게 푼 셈이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보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고 화가 나는 것은 대중들에게도 전해온다. 만약 이 여배우가 우리 이웃이고, 내 가족이라면 얼마나 화가 날까? 라는 생각을 하면 피가 거꾸로 솟구치는 감정을 느낄 수밖에 없어온다.

사람을 이용해 먹는 파렴치한과 그 보도를 보고 누구인지를 세상에 사실 확인도 안 한 채 까발리는 미디어의 파렴치한들은 정말 한숨만 나오게 만드는 것이 사실이다. 그들이 표현한 '제2의 장자연'이라는 말은 곧 그녀가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면 소름이 돋는다. 상상하는 것을 모두 입으로 떠드는 몰지각한 이들의 폭력이 한 여배우를 자칫 큰 구렁텅이로 몰아넣을 뻔 한 것은 정말 아찔한 경험을 주게 한다. 미디어의 폭력이 극에 달한 사례로 보면 될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