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스타를 빛낸 얼굴들, 그 현장

오페라스타가 방송이 시작되었습니다.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지만, 가수들이 직접 나와서 경합을 벌이는 것은 그리 많지 않았던 것이 사실인데요. 이런 유행은 사실상 MBC의 <나는 가수다>가 엄청난 붐업을 해 놓았다고 해도 거짓말은 아닐 것 같습니다. 그러나 <나는 가수다>는 방송 시작이 되자마자 된서리를 맞아 한 달 휴업에 들어가고 말았지요.

그 후발 자리에 들어오려는 프로그램들은 여러가지이나 그 중에 눈에 띄는 것은 공중파도 아닌 케이블 방송인 tvN의 <오페라스타>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죠. 생각지 못 할 것만 같았던 최고 가수들의 살아있는 현장의 무대는 그를 보는 관객과 시청자를 즐겁게 해주고 관심 갖지 못했던 대중들은 그만큼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어서 행복할 것 같습니다.

<나는 가수다>를 향해 비아냥거리듯 한 '신해철'이 <오페라스타>에 나오는 것은 개인적으로 그리 썩 유쾌하지 않지만, 그래도 그 사람 한 명 보자고 프로그램을 보는 것이 아니기에 여러모로 관심을 가지게 되더군요. 물론 가수마다 팬덤이 형성되어 있기에 관심은 수없이 많은 사람들로 이어지는 것을 현장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도착을 한 시간은 녹화 1시간 전 이었는데도, 팬들과 관계자, 기자들이 인산인해더군요. 아마도 이런 관심은 개인 가수들에 대한 관심도 있겠지만, 그 가수들이 직접 전장에서 총을 들고 같은 급의 사람들과 벌이는 배틀 때문이라도 관심은 최고조에 달한 듯싶었습니다.


'오페라스타'는 기존 여느 경합보다 특이한 점이 있는 것은 아실 것 같은데요. 가수들이 자신의 노래나 대중가요를 들고 노래를 하는 형식이 아닌 '오페라'라는 특화된 장르에 도전을 하면서 겪는 배틀을 그려냈기에 특이성으로도 어필을 하는 것 같습니다.

분명 '오페라'라는 것은 대중들이 듣기 쉽지 않은 장르고, 어느 한 층의 대중들이 듣는 문화라고 생각하기 십상인 것을 대중들과 같이 호흡할 수 있는, 가장 친근한 가수들을 동원해 보여준다는 것은 그만큼 친숙하며.. 일반 대중들에게 빨리 흡수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더 특별해 보이더군요.

그러나 이것도 탈락자가 생기는 것은 <나는 가수다>와 똑같은 방식이라고 봐도 될 듯합니다. 특화된 도전이긴 하지만.. 어차피 한 달 넘게 고생을 하면서 배운 것을 경합을 벌여 떨어진다는 것은 자존심 조금이라도 있는 가수라면 창피한 일 일 테니 같다고 봐야 할 것 같네요.

장점은 일단 자신이 욕심을 낸다고 해서 더욱 멋지게 보일 수 없다는 것이 있습니다. 다른 가수보다 더 좋은 세션을 구성할 수도 없거니와, 장르적인 분류로도 오페라라는 고정된 도전을 한다는 것에 부담도 줄어들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단점은 '오페라'가 단기적으로 빨리 소화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수박 겉핥기로 끝난다는 것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네! 아무튼 저의 사담은 여기서 크게 접고요. 나중에 다른 글로 의견을 표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으로 이어지는 것은 <오페라스타>를 빛내준 스타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과 당시의 모습들을 꾸며 보도록 하지요.


헐! 이 어여쁜 츠자들은 누구일까요? 혹시 모르는 분 있을까요? 바로 f(x)입니다. 노래보다 예능에 더 많이 출연하는 SM 츠자들인데요. 참으로 예뻐서 반할 것 같습니다. 등장 순서로는 다섯 번째이던가 그런데요.

예쁜 츠자들 먼저 보시라 앞으로 전진배치 합니다. 어때요? 예쁜가요? 그럼 밑에서 한두 장 더 넣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모르신다면 왼쪽부터 빅토리아, 크리스탈, 루나가 되겠습니다.


맨 처음 등장한 스타는 '호란'입니다. 호란 아시죠? '클래지콰이'의 그 호란입니다. 알렉스와 같은 팀으로 활동을 하다가 이제는 다른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을 합니다. MBC 개그프로그램인 '개그쇼, 난생처음'에서도 활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빠른 등장이었죠.

아! 그런데 왜 이렇게 갑자기 건강하게 변신을 했는지 약간 의아하더군요. 혹시 어떤 프로그램의 성격상 일부러 변신을 한 것인지 그것이 궁금합니다. 전에 레이싱모델 의상을 입고 놀라움을 준 적이 있는데, 그것이 불과 한 두 달 전 같은데 이렇게 변신한 것이 놀랍네요.


다음은 누규? 네! '다나'입니다. 실물로 본 '다나'는 예전 그 '다나'와는 뭔가 다른 느낌을 주더군요. 청소년에서 숙녀로 변신을 했다고 느낄 정도로 성숙해 보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데뷔한지 참 오래되었으니 그럴 법 합니다. 그런데 놀라울 정도로 예쁘더군요.


자! 어떠세요~? 손 흔드는 모습이 참 예쁘죠? 시집갈 때 다 된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핸섬피플 입니다~! 신인가수라고 하는군요. 정말 누구인지 몰랐습니다. 그러나 찾아봤더니 놀랍게도 도전자인 '테이'와 함께 팀을 이룰 멤버들이더군요.

선배 가수이자, 같은 팀 테이를 응원하기 위해 도착한 신인들이군요.


아니 이건 누구야? 정말 놀랐습니다. '별'이라고 하더군요. 나중에 같이 했던 분에게 들었습니다. 그와 동시에 놀라고 말았습니다. 내가 진정 알던 그 별이 맞나 하고 말이죠.


오메 이 빛나는 외모 종결녀들. '빅토리아', '크리스탈', '루나' 참 예쁘죠?!

오홋 그런데 '크리스탈' 양 시선 딱 마주칩니다. 파팍~ 셔터 눌러지는 소리 엄청납니다.


이번에는 다른 분들에게도 시선 나눠줍니다. 새치름하게 쳐다보는 빅토리아가 귀엽게 나온 사진이네요.


이번에는 '빅토리아'가 제 시선에 와서 닿습니다. 얼른 셔터 누르는 신공을 보여주죠. 참 이쁘군요.

비주얼 담당에 딱 빅토리아와 크리스탈이죠. 말벅지 루나 양도 예쁘더군요. 말벅지 루나 양은 '리액션 여왕'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자연스러운 미소를 보여줍니다.


에이트의 '이현'입니다. 방시혁 사단 멤버이기도 하죠. 누구 응원하러 왔을까요? 뻔 하겠죠! 방시혁 사단이라면 '임정희' 응원일 겁니다. 맞습니다. 이현 참 노래 잘하죠. 단지 승부근성이 좀 있어서 때로는 아이돌 팬들에게 욕 좀 얻어먹지만, 노래 하나는 느낌 있게 잘 불러줍니다.

아 이 우중충한 외모. 못 생긴 외모는 아니겠지만 갑자기 공주들 밑에 있으니 상대적으로 확 분위기 다운되시죠? 이현군 미안합니다.


팬들의 환호성이 가장 컸던 '샤이니'가 도착을 했습니다. 팬들은 아쉽지만 자신들이 좋아하는 팬들을 카메라에 담지 못하는 슬픔을 간직하기도 했지요. 그 아픔 풀어주려 제가 이렇게 예쁘게 사진 올려드립니다.

왼쪽부터 '온유', '태민', '민호', '키' 되겠습니다.


SM멤버들이니 '선데이'를 응원하러 왔겠지요?!


우리도 응원할 겁니다. 아자~ 파이팅~


딱 가운데 여가수 보니 누군지 아시겠죠? 그룹 '쥬얼리' 되겠습니다. 왼쪽부터 '김예원', '하은정', '박세미' 입니다. "우린 같은 팀 김은정 응원 왔어요~ 아자~ 파이팅"


한 장은 서비스로 보여드립니다. 역시나 이쁘더군요. 어쩜 이리도 ;;


드디어 <오페라스타>의 여덟 도전자들이 자리에 함께 합니다. 사진에는 '신해철'이 없군요. 카메라에 가린 것인지는 기억이 나지를 않네요.


오케스트라도 짠~ 하고 나옵니다. 지휘에는 '박상현' 입니다. 'Mostly Philhamonic Orchestra' 겠죠.


진행에는 '손범수'와 '이하늬'가 오릅니다. 경력면에서 추종을 불허할 손범수의 매끄러운 진행이 멋지더군요.
물론 이하늬도 매끄럽게 잘 했습니다.


오늘의 심사와 평을 해 줄 멘토. '서정학' 님과 '김수연' 님이 등장을 하죠. 특히나 서정학 멘토는 말 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유쾌하고 인상 깊은 모습을 남겨주었습니다. 아마 방송을 보신 분들은 이분에게 필이 꽂히는 경험을 하셨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현장에서도 이 분 참 인기 좋았습니다.


'디제이디오씨'의 보컬 '김창렬'이 등장합니다. 한 때 싸움꾼으로 더 정평이 난 인물, 사회면을 오고 가던 그가 한 아이의 아비와 한 여자의 지아비가 되어 착실한 모습을 보여 대중들은 더 이상 그를 문제아로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이날 도전한 곡은 'Una Furtiva Lagrima : 몰래 흘리는 눈물' 이었습니다. 이 오페라는 '사랑의 묘약 중에 있는 곡이기도 합니다.


선데이 양의 도전곡은 'Lascia ch'lo pianga : 울게 하소서'였습니다. 오페라 '리날도' 중에 나온 곡이기도 하죠. 의외로 교양미 있게 생겨 보이는 선데이 양이었습죠.


테이의 도전이 시작됩니다. 그의 도전곡은 'La doona'e mobile : 여자의 마음'이었죠. 오페라 '라골레토'중에 있는 곡입니다. 테이가 나오자 그의 팬들이 아주 난리가 났습니다. 너무 좋아서 말이죠.

그런데 그런 반응이 하나도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제가 테이의 노래에 빠져들고 말았습니다. 워낙 테이야 노래 잘하기로 소문난 가수이니 기대를 했는데, 그 기대에 부응을 제대로 해 주더군요. 개인적으로 순위를 준다면 2위를 주겠더군요. 1위도 아깝지 않지만 말입니다.


네 번째 도전자. 트로트 가수 문희옥 입니다. 트로트 가수가 오페라를 부른다? 그거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일 아니죠. 그런데 훌륭히 해 냈습니다. 방송을 보셔서 알 수도 있지만, 문희옥은 자신의 결점을 드러내는 용기까지 내어 주어 감동을 주었습니다. 들숨과 날숨을 끝까지 내지 못하는 단점을 밝혀 놀라움을 줬죠.

따라서 호흡이 짧아지는 것은 당연했고요. 심사위원들의 평조차도 호흡이 짧은 것은 어쩔 수 없이 지적을 하게 되더군요. 오페라의 경우 음이 연결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JK 김동욱은 오페라 '카르멘' 중에 'Toreador song'을 특유의 중저음으로 표현을 해 내어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약간의 표현이 서투른 부분이 있기도 했습니다. 예민하지 않으면 충분히 좋은 그의 무대였습니다.


쥬얼리의 김은정 양이 도전을 하죠. 오페라 '쟈니 스키키'중에서 'Omio babbion caro'로 뜻은 '사랑하는 아버지'였습니다. 김은정 양은 오페라의 내용을 다 이해하지 못한 듯 표현이 서툴렀지요. 결혼 시켜주지 않으면, 확 강으로 빠져 버린다고 엄포를 놓는 그런 왈가닥 딸의 표현을 했어야 하는데, 너무나 예쁘게 노래를 불러서 아쉬움을 전했습니다.


언행불일치의 대가 '신해철'이 등장을 합니다. 신해철은 'Granada'를 불렀습니다. 특유의 신해철 목소리로 불러줬습니다. 특별히 오페라 창법을 구사하기 보다는 자신의 노래 '라젠카'를 부르듯 했는데요. 장엄함을 실어서 불러주어 꼴찌는 면했습니다.


이날의 인기녀 '임정희'였습니다. 워낙 자신의 노래를 잘 부르는 임정희는 시작하자마자 많은 관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습니다. 이런 현상은 실시간으로 TV를 시청하던 시청자도 마찬가지였을 것으로 봅니다.

아! 정말 잘한다~ 정말 노래 잘한다~! 를 연신 내뱉는 저를 발견하기도 했죠.


임정희는 '이하늬' 진행자와 레드드레스 뽐내기를 경합하기도 합니다. 의도치 않은 것이었지만, 유난스레 비슷해 보이는 레드드레스는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구경거리와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 다음날 검색에 이 둘의 드레스 대결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결과가 발표되기 전 긴장한 그녀들의 모습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김은정 양을 더 쳐 줬지만, 결과는 선데이 양이 꼴찌를 면하더군요. 뭐 실력은 비슷했으나.. 심사위원들은 발전성을 보고자 '선데이'양을 선택해서 2라운드 진출을 시켰죠. 김은정 양 사뭇 발랄하게 <오페라스타>에 임하는 자세는 칭찬해 주고 싶더군요.

다소 철없는 아이처럼 밝아서 오해를 할 수도 있지만, 분명 그녀의 낙관적인 성격은 많은 이점으로 앞으로 살아가며 작용할 것 같았습니다. 탈락을 하면서도 끝내 섭섭함을 드러내지 않았던 김은정 양이 대견하기도 하더군요. 멋진 무대를 만들어준 그들과 그녀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다음 주에도 또 다른 경합이 벌어질 텐데요. 과연 두 번째 탈락자는 누가 될지 궁금합니다.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이 되는데. 그 시간이면 <세바퀴>를 하는데, 어쩌면 제 주 채널이 바뀔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좋은 시도고, 충분히 좋은 방송이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1.04.06 06:17

    현장에서 이렇게 직접 보니 더 실감납니다.
    저도 보고 싶어집니다.^^

    • 2011.04.07 05:06 신고

      현장을 직접보니 생동감이 넘쳐 흐르더라구요 ㅎㅎ
      언제 함 보셔야 할 텐데요 ^^

  • 정말
    2011.04.06 08:00

    와우 정말 현장에 있는 느낌을 받습니다
    사진도 정말 잘 찍어 주셨네요
    크리스탈 와우

    • 2011.04.07 05:06 신고

      현장에서 같이 보셨다면 좋았을 텐데 말이죠 ㅎ
      멋진 무대들이었어요 ^^

  • 2011.04.06 09:22

    저도 한번 꼭 가보고 싶네요~^^
    연에인들도 많고^^
    저도 별보고 누구야? 라고 의문점이 들었는데 밑에 자세히 써주셨네요^^

    • 2011.04.07 05:07 신고

      입장은 비교적 쉽더라고요.
      지리적으로 상명대에서 했기에 멀기는 했는데요.
      그래도 좋았어요 ㅎㅎ 별은 놀라웠어요 저도 ㅋ

  • 2011.04.06 10:24

    방송으로 봤는데 임정희 무대가 최고였죠
    현장에 계셨군요

    • 2011.04.07 05:08 신고

      임정희 노래 잘 하는 거야 예전부터 능히 알고 있었는데
      직접 들었던 그녀의 노래는 정말 좋았다고 생각을 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