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옥주현 1위, 차라리 후련했다

나는 가수다(나가수)에 출연한 '옥주현'이 보기좋게 자신을 향한 비수를 들이 댄 일부 대중들 코를 납작하게 만들었다. 그녀의 출연이 결정이 되고부터 시작이 된, 말 못 할 고통의 안티 댓글들은 무언가 대단한 꼬투리를 잡은 듯 그녀를 향해 미친 듯이 달려들었다. 그녀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도마 위에 오르는 고등어처럼, 말 한 마디에 한 여성 스타는 안티들의 댓글로 온 몸이 댕강댕강 잘리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안티들의 댓글이 얼마나 심각했으면, 오랜 시간 프로의 근성을 가지고 진행하던 라디오 진행까지 엉망으로 만들었다. 방송 도중 올라오는 실시간 악플을 보면서 주체를 못하고 뛰쳐나가는 일까지 벌였다고 하니 그 스트레스와 심적 갈등이 가히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것이 그녀에게는 어릴 때에는 도움이 되었지만, 나이가 들어가고.. 배우로 살아가면서는 별 도움이 되지 않는 듯했다. 단지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모든 것에서 마이너스가 되는 그녀였으리라 생각이 든다. 인지도 하나 볼 만 할까? 하지만 그도 그렇지만은 않다. 그녀는 스스로의 발전을 위해, 가수를 거의 그만두고, 뮤지컬 배우의 길을 선택했다.

그런지도 몇 년이 지났지만, 대중들의 이미지에 남은 것은 여전히 그녀는 아이돌 출신이라는 굴레였다. 사실 옥주현은 아이돌 출신일 뿐이지, 지금도 그녀가 아이돌이라고 불리는 것에는 어폐가 있다. 정확하게 이야기하자면 그녀는 아이돌 출신일 뿐이지.. 현재 아이돌이 아니며.. 좀 더 정확하게는 뮤지컬 배우다. 그와 동시에 아이돌이라는 글자는 빼고 단지 가수이다.

이상할 정도로 그녀를 향한 일부 대중들은 안티의 성향을 가지고 무조건 그녀를 실력없는 가수 취급을 한다. 아이돌이면 무조건 실력이 없다는 이상한 편협함에 사로잡힌 이들의 시선에는, 누구도 자유롭지 못 한 모양새이기도 하다. 그곳에 옥주현이 자리해 있는 듯하다. 단지 그들의 시선에서 말이다.

이런 생각을 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옥주현'을 향한 일부 대중들 중 안티성 댓글을 지지리도 궁상처럼 쓰는 이들이 그녀의 무대를 단 한 번이라도 봤을까? 라는 생각 말이다. 만약 그녀가 핑클을 그만두고 요즘 아이돌처럼 돼도 않는 실력으로 뮤지컬 무대를 밟았다면 그녀는 어쩌면 철저히 욕을 먹는 가수였을 것이다.

그런데 분명히 그녀는 어느 정도 실력과 노력을 통해서 일정 부분 이상의 만족감을 전문가들에게 인정을 받았다. 현재 문화가 대중 가수들이 들어와야만 공연이 성공한다는 계산이 섰다고는 하나, 옥주현은 그런 생각이 정착이 되기도 전에 뮤지컬 쪽에 뛰어들어 인정을 받은 케이스다. 

그녀가 아이돌로 인기를 얻었던 것이 끝이 2001년 이었다면, 뮤지컬로 뛰어들어 인정을 받기 시작한 것은 2005년부터이다. 2005년에는 제11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작품 '아이다'를 통해서 여우신인상을 움켜쥐었으며 2008, 2009, 2010년 꾸준히 뮤지컬부문 여우주연상, 여우인기상, 스타상, 대상 등을 휩쓸었다.

우습게 생각할 게 못 되는 것은 뮤지컬 배우가 단지 연기만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지금의 일부 대중들이 그녀의 가창력을 문제 삼고 있지만, 뮤지컬이 가창력이 없이는 제대로 소화를 하기가 어려운 장르라는 것은 조금만 지식이 있어도 알 일이다.


요즘은 아이돌도 뮤지컬 많이 선다고 하지만, 실상 그들과 그녀들의 공연을 보고 만족하는 이들은 해당 팬덤들 밖에 없다. 단지 귀여워서 봐주는 것을 떠나.. 냉정하게 평가해서 전문적인 귀를 가지고 있는 관객이 만족스러워 하는 일은 별로 없다.

하지만 '옥주현'은 뮤지컬을 많이 보는 이들에게도 인정을 받는 배우라는 것을 알아야 할 듯하다. 그녀가 가수로서 <나는 가수다>에 서는 것을 가지고 뭐라 하는 것이 참으로 이해가 가지 않을 일이다. 가수들의 경연을 보자고 만든 것이지, 어떤 특정의 가수만을 보자고 만든 '나가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나친 간섭은 프로그램의 방향까지 이상하게 만들고 있다.

정작 무대에 서서 노래를 해야 하는 가수들은 이런 일부 대중들의 의견도 의견이라고 온갖 신경을 다 쓰고, 갖은 스트레스를 다 받으며 연습과 안티글에 신경을 쓰는 이중고를 겪어야 한다.

'옥주현'이 얼마나 큰 스트레스를 받았는지는 그 일주일간에 다 보고 느꼈을 정도였다. 말도 안 되는 스포로 인해서 그녀는 선배들과 말다툼한 막 나가는 후배가 되어 버렸고, 개념 탑재 안 된 아이돌로 취급을 받았다.

'가수는 무대에서 실력으로 자신이 가수인 것을 입증하라' 이 말은 만고불변의 법칙일 것이다. 그런데 그녀는 그 불변의 법칙에 다가섰다. 그렇게도 욕을 하던 일부 대중들과는 달리 청중평가단의 마음을 노래로 움직여 당당히 1위를 차지한 것이다.

그러기 전 '나가수'에 나간다는 그녀의 말에 스트레스를 받고, 욕을 먹을 것을 어느 정도 분위기로 안 어머니가 "너 함부로 그런 데 나가지 마라~"라며 걱정을 한 것은 그냥 넘어가기에는 현재 대중들의 문화가 얼마나 잘못 조성이 되었는가를 보여주는 모습이 아니었나 한다.

그녀가 노래를 시작하기 전 문득 강하게 그런 생각을 했다. '꼭 1위하라'.. '그래서 꼭 이런 몰지각한 일부 대중들의 편협한 사고를 깨달라'는 생각을 했던 나였다. 그리고 응원을 했다. 그렇다고 내가 옥주현 팬도 아니었지만, 그녀를 향한 이상한 안티성 공격은 보기에 기분이 나쁠 정도였기 때문이다.

그렇게 가창력을 논하는 이들이 그녀의 노래도 들어보기 전 그녀의 겉모습과 행동들.. 그리고 소문으로 들은 이야기와 여론으로만 그녀를 판단하고 공격을 한 것은 분명 창피한 일이다. 그와 동시에 가창력을 따질 수 없는 이들이라는 것을 보여준 것은 아닐까 생각이 되었다.

싫고 좋다는 기준의 차이를 가지고 그들을 뭐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싫은 것을 가지고 그녀를 뭐라 할 때는 명확한 이유가 있어야 하는데, 그저 이미지 가지고만 그녀를 나쁘게만 평가를 하는 1주일 간 이었다.

아이돌 가수의 가창력을 따지고 싶다면, 제대로 가창력에 대한 공부를 하고, 노래를 듣길 차라리 권하고 싶다. 그들에게..!! 옥주현은 이번 첫 번째 경연으로 충분히 어느 정도 이상의 가창력을 가졌다는 것을 증명해 냈다. 비록 다른 가수들이 상대적으로 제 컨디션이 아니었다고는 하나, 그렇다고 해서 그녀의 가창력이 안 좋다고는 절대 말을 하지 못한다. 그녀의 1위가 후련한 것은 바로 자신을 향한 아픈 상처의 시선을 정면으로 가창력 부분으로 이겨냈다는 것일 게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11.05.30 07:38

    앞으로 아픔 없이 노래에만 집중하면 좋겠네요^^

  • 글쎄요
    2011.05.30 09:49

    글쎄요....전 다른 생각인데...모든게 다 연기처럼 만 보였을까요?....진심이 아닌........

    • 2011.05.31 06:54 신고

      비뚫게 보면 한 없이 그렇게 보이죠.

    • 난 아닌데? 안 삐뚤게 보는데?
      2011.06.02 14:28

      정상적인 사람 10명이 어떤일에 삐뚤개 바라본다고 과연 삐뚤게 바라본걸가여? 삐둘게 보여서 그런것은 아닐까여? 왜? 삐둘게만 바라본다고 보시는지? 삐둘게 바라보는것도 재대로 바라보는 방향아닌가? 허허허

  • 2011.05.30 11:21

    자연스럽게 있는 그대로를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그게 프로그램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아닐까요~??^^

    • 2011.05.31 06:55 신고

      저도 자연스레 즐기면 좋겠어요 ㅎ
      왜 그렇게 사람들은 삐딱하게만 보려하는지 모르겠어요. ㅋ

  • 제이엠
    2011.06.01 06:40

    바로보는 자세로 즐기시면 좋을껄.......ㅎㅎ

  • 지나가다가...
    2011.06.02 00:51

    제 생각엔 일부 심한 안티들도 있지만, 저같은 경우도 있을거 같아요.
    저는 안티도 아니고, 오히려 옥주현씨 앨범중 "난"이라는 곡도 좋아하고, 별 생각없었는데
    나가수에 나오는건 좀 아니다 싶더라구여..말씀하신대로 뮤지컬 배우고
    나가수는 왠지 기획의도도 그렇고 가창력 평가가 아니라
    수십년간 음악을 하면서 나름의 영역을 가진 레전드급 가수가 나오는 곳이라는 느낌이 있어서.
    첫 멤버들도 그렇고.. 좀 나중에 나오면 모를까 지금 이상황에 이멤버들과 같이 나오는건 좀
    그래서 전
    나가수에 옥주현씨가 나오고나서 좀 약간 싫어진 사람중 하나입니다. 물론 넷상에서 다른 이유로 욕하는건 이해가 안되고 그렇게까지는 하면 안된다 싶지만요..

  • 2016.06.09 02:15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