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무리수가 프로그램 질을 떨어뜨려

박명수의 개그 무리수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지난 주말 두 개의 프로그램에서 그는 맹활약을 펼치며 프로그램의 질적인 향상보다는, 질적인 하락의 만행을 저질렀다. 그가 출연한 프로그램 두 개는 <무한도전>과 <나는가수다>였고, 양 프로그램에서 그는 자신의 출연분량을 스스로 챙기고자 갖은 노력을 했다. 그러나 그런 그의 노력은 정도가 심해 프로그램의 프리미엄을 떨어뜨리는 계기가 된 것 같았다.

박명수. 아무리 예쁘게 봐 주려 해도, 어느 부분에서는 영 가망이 없다고 생각하는 개그맨이라고 생각이 들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 얼굴은 일명 '똥 씹은 표정'이라고 하는 부분으로 시작한 개그맨. 그의 얼굴 표정이 살아났을 때에는 말 그대로 자신이 무엇을 하면 빵빵 터지는 잠깐의 시기에서 부드러움은 살아났다. 그러나 그가 조금이라도 개그 리듬이 떨어지는 시기가 되면 다시 영락없는 똥 씹은 표정이 되고 말았다.

그의 얼굴이 활짝 피었던 시기는 뭐라 해도 <무한도전>에서 유재석과 주고받는 말 들이 조화를 이뤘을 때가 가장 개그감이 충만했던 시기였으며 얼굴도 밝았다. 당시 그런 활약의 흐름을 따라 일밤에서 잠시 기획된 '아바타' 코너를 진행하면서 물이 오른 개그감과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 당시까지 박명수의 활약은 2011 연말 코미디대상에서 적어도 최우수상감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 갖게 했다.

그러나 그때까지였다. 당시 프로그램은 젊은 층에게는 인기가 있었으나.. 중년 이상의 시청자 부분을 가지고 오지 못한 이유로 떨어지는 시청률에 그만 프로그램은 폐지가 되었고.. 그때를 기점으로 꾸준히 하락세를 펼치게 된다. 박명수의 개그 리듬이 거의 사라졌다고 판단을 하는 부분은 이때였지만, 그 시기 무한도전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잃을 프로젝트인 <프로레슬링 도전편>에서가 시작이리라 보는 것이 좀 더 정확할 것 같다.

서두를 길게 가진 것은 바로 박명수의 무리수가 진행이 되는 시기를 알아보기 위함이었다. 그런 박명수의 무리수는 어느덧 프로그램의 질적인 하락을 가지고 오고 있다. 꾸준히 들었던 생각이지만, 주말 두 방송에서 그가 보여준 무리수는 정도가 심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정도였다.


예능 프로그램 사상 가장 위대한 프로그램이라고 일컬어지는 <무한도전>에서 그는 개그만행을 저지른다. 그냥 웃겨보고자 하는 노력이 가상하나 그런 가상함은 정도를 조정하지 못 했을 때 해가 된다고 그는 해악을 저지르고 만 것이다.

<무한도전>에서는 '연애조작단'이라는 컨셉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사랑의 다리를 놓아주는 기획을 했다. 한 남성과, 한 여성의 사연을 뽑아 그들의 짝사랑 남녀와의 다리를 놓아주는 연애조작단에서 그는 위태로운 상황을 한두 번 만든 것이 아니었다.

한 남자의 사연을 받고 현장에 투입된 박명수는 방송녹화라는 부분을 노출시키지 말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들킬 수 있는 행동들과 언행을 한다. 멍하니 있다가.. 전화로 미션 주문을 하면 수동적으로 움직이는 연기를 하고는 했다. 정준하와 같이 투입이 되었지만, 박명수는 유재석의 전화에 '어떡하면 돼'라는 말을 연신 이어가며 연기자와 제작진 그리고 시청자를 답답하게 했다.

그 뿐이 아니었다. 한 여자의 의뢰를 받은 연애 조작부분에서는 자신이 히트를 친 코너라고 생각을 하는 '아바타 조정'을 컨셉으로 잡아 웃음을 시도한다. "봉골레는 씹어야 맛이지 잉~"으로 갑작스레 주인공을 당황하게 만들고, 상황에 안 맞는 부분에서.. "은정씨~! 우리 사랑해요~ 그래요"라며 이상한 주문을 연신 외친다.

이런 박명수의 행동은 무도 멤버들로 부터 제지가 되기도 했지만, 끝내 하고 싶어 뾰로통한 박명수가 마음에 걸린 김태호PD의 소원 들어주기로 실행에 옮겨졌다.


토요일 <무한도전>에서도 무리수 개그를 뽐낸 박명수는, 일요일 <나는 가수다>에서도 무리수의 행진 향연을 한다. 김범수의 매니저 역할을 하는 박명수는, 김범수가 부를 원곡의 가수인 '남진'을 만난 자리에서 분위기에 안 맞는 개그감을 뽐낸다.

말장난 부분으로 상황을 만들어 보고자 했으나, 그런 개그감은 무리수라는 부분으로 다가왔다. 김범수가 도전할 곡은.. 남진의 '님과함께'였다. 이 노래 '님과함께'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에 대한 말을 하면서 썩은 개그가 나왔다. 남진은 이 노래의 배경이 1970년대 새마을 운동이 한참 이루어질 때가 배경이었다고 말 하며.. 희망이라는 부분을 설명하려 했다.

그러나 박명수는 이 말에 자신의 주 개그컨셉이라고 생각하는 유식한 척 하는 개그컨셉으로.. "경제개발 5개년 계획 때"라며 부연설명 개그를 한다. 가요계 원로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말을 자르며 들어간 개그가 납득하기 어려운 개그였고, 남진은 "그것까지 넘어가지 말고"라며 농담조로 면박을 준다.

이것이 예능이라고 인식을 하고 있었기에 상황을 아는 남진이 웃음으로 넘겨줬지만, 자칫 이런 부분은 예의에 벗어나는 개그였다고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글쎄 이런 개그가 상황에 딱딱 맞아 들어간다면 분위기를 한층 높여주는 계기가 되지만, 상황에 조금이라도 안 맞으면 엇박으로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는데.. 바로 박명수는 요즘 확실히 엇박으로 분위기를 흩뜨려 놓는다.

노력이라는 부분은 높이 사주고 싶지만, 노력이 무리수라고 느껴질 때만큼 답답한 일은 없다. 한참 분위기 좋은 부분에서 이런 공염불식 개그를 보여줌으로서 분위기가 확 죽/어버리는 것은 프로그램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 <무한도전>에서의 경우는 지나친 자신의 개그 욕심과 분량 욕심이 프로그램의 웃음기를 확 뺐고, <나는 가수다>에서는 상황에 안 맞는 무리수 개그가 선배에 대한 예의가 아님을 느끼게 했다. 차라리 웃기지 못한다면 잠시 분위기를 타고 순항을 하는 것도 방법인데, 무리한 노젓기가 자신이 탄 배까지 산으로 가게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해 볼 때가 아닌가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4)

  • 이전 댓글 더보기
  • 행인
    2011.06.07 12:51

    지난 주 무한도전에서는 정말 박명수 때문에 진정으로 짜증이 났습니다.
    근데 나가수에서는 저 부분은 그래도 분위기상 재밌었는데...
    오히려 김범수 매니저 역할에서는 퉁퉁거리다가 자기가 무대를 한다고 하니까 신나서(?) 하는 부분이 좀 우스우면서도 밉상이더군요.
    자기의 본분이 뭔지 까먹고 있는 듯.
    그리고 다음주 김범수 무대에 같이 한다고 하는데,자기 분량 욕심에 망쳐 놓을까 심히 걱정이 됩니다.

  • 2011.06.07 12:57

    별 그지같은 생각을 하고 있네..
    예능에서 타이밍이 얼마나 중요한데.
    그럼 선배들이 나오면 말끝나때까지 듣고만 있어여 하나?
    답답하네 참..좋게 생각하면 얼마나 위트있는 멘트인가
    새마을 운동----경제개발5개년---아주 알맞은 애드립아닌가?
    나냐 전혀 생각지 못한 멘트라 큰웃음은 아니라도 재밋게 봣고 아..중학교때 배웟었나?
    옛날생각고 나고 아주 오랜만에 들어보는 단어네..라고 생각하면 얼마나 좋은가
    만약 이 멘트를 이승기가 햇다면 아마 소름끼치는 에드리브냐는 둥 역시 배운 사람이 틀리냐는둥 개소리 하겠지
    단지 박명수가 햇기때문에 당신이 이런글을 쓴거 아닌가?
    무한도전이나 나 가수나 생방인가
    재미잇으니까 편집을 안한거고
    당신과 위 댓글처럼 막명수는 무조건 싫다는 식의 사람들은 무리수로 보일지 모르겠으나
    그냥 한번웃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는걸 아시요

  • 에그..
    2011.06.07 13:14

    먹고 살겠다고 말로 웃기는 개그맨인데..
    그냥 봐줍시다...
    박명수 그양반도 나름 힘들게 회사생활하고 있는거에요
    직장 다녀봐요
    더러운 꼴 다 봐도 돈벌려고 별짓 다하지..
    난 개그맨들 웃기려고 애쓰는거 보면 좀 안되보이고... 먹고 살려고 애쓰는구나 그런 생각 들던데...
    꼭 이렇게 억지스럽게 비판해야되나...

    • 지나가다
      2011.06.07 15:39

      박명수씨가 먹고살기 힘들어 그 생활하는건 아니죠 적어도 지금 박명수씨가 시청자에게 보여주는것보다 너무 많은 보수를 받고 있으니 이분도 이런글을 쓰는거 아닙니까 솔직히 박명수씨 나오는 프로마다 눈살찌뿌려지는게 어디 한두가지입니까 박명수씨 개그를 좋아하는 사람도 많지만 싫어하는 사람도 그못지않게 많다는 겁니다 개그맨들 고생하는거 누가 모릅니까 하지만 박명수가 시청자들에게 보여주는 모습은 너무 개인적이고 이기적인 모습과 안일하고 나태한 태도만을 보여줬지 않습니까 이정도 비판은 귀담아 듣고 앞으로 좀더 나은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체력안되고 개그감 떨어져서 힘들면 좀 쉬었다 나오는것도 한방법이죠 난 이방법을 적극 추천하고 싶네요

  • 2011.06.07 14:04

    콕 찝어 이렇게 말씀을 해주시니,
    그렇게 보이기도 합니다.
    분명히박명수님도 고칠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남진님 말씀을 끊은 부분은 예의범절에서 조금 문제가 있네요^^

  • 흠냐
    2011.06.07 15:44

    박명수 요새 점점 별로 될라 그래요. 너무 욕심부림.. 그래도 아직은 애정이 있어서 나름 귀엽기도하고 재밌게 볼때도 있는데, 진짜 요즘 너무 과욕부리는거 같네요. 조금 자제해주면 좋겠어요.

  • 개고기
    2011.06.07 15:54

    아이구 야가 방송인이래!!!!!!ㅋㅋㅋㅋㅋ

  • 박명수는
    2011.06.07 17:07

    박명수가 웃기던 웃기지도 않은 개그를 했건 그건 왜일까? 박명수의 행동은 결국 시청자들에게 웃음을줘서 즐거움을 주기위한 노력이었다 그런데 그 노력을 재미없다니 뭐니 까다니...ㅋㅋ 이 글을 쓴놈의 삐뚤어진 생각을 알수있게해준다. ㅋㅋㅋ

    • ㅋㅋㅋㅋ
      2011.06.07 17:22

      님의댓글은 명수씨만큼 편협된 사고의 글이네

  • 채스터
    2011.06.07 20:13

    의견의 좋고 나쁨은 누구나 할수 있는 자유 입니다.

    글쓰신분도 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허나 한가지 필자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개그맨은 방송인이라는 것입니다. 방송인은 공인입니다. 일반인들

    과는 다른 많은사람의 인기와 사랑을 먹고 사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인기개그맨이 되고 돈을 많이 버는 만큼 그만큼 댓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기 계신분들의 많은

    댓글이 머 그럴수도 있다 방송인은 사람이 아니냐 실수할수 있지 않냐 이런말을 하시는데.. 그건 이치에 맞

    맞지 않다고 봅니다. 물론 방송인들도 실수를 합니다. 하지만 위 글처럼 제생각도 개그맨으로서 박명

    수는 완벽하지만 방송인으로서는 부족한 부분이 많은것 같습니다. 지금 많은 프로그램에서 MC 또는 SUBMC로

    활동하시는데 ... 그게 전체 오락프로의 질을 낮추는것같습니다. 지금 박명수씨가 하고 계신 프로그램중 개그프로그램 이라고 생각하는 프로는 하나도 없다고 봅니다.
    자신이 하는 프로그램에 욕심은 많으나 ... 노력은 안하는것처럼 보이는것은 현실입니다.

    MC로의 자질과 실력이 없는 박명수를 적지적소에 배치를 하지 못하는 PD의 잘못도 크다고 봅니다.

  • Free mouse paper
    2011.06.07 22:15

    박명수는 그의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글을 쓰신 분은 예전에는 어쩌구 저쩌구하면서 이전과 같지 않게 수준이 떨어지는 사람이라고 말허지만, 사실 그런 이야기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다시 말해 이전부터 마음애 안들었는데 자신이 매우 객관적인 사람마냥 요즘 들어와서라고 말하는 것이죠. 솔직히 거짓말이거나 자신의 웃음 코드가 바뀐 것을(혹 그에게 실망스러운 한두번의 상황이 있었다해도) 마치 변명이라도 하듯 남의 탓을 하고 있는 것 정도로 밖에 안보입니가. 여기 댓글을 다는 사람들의 수준을 보십시오(저를 포함해). 난 그래서 안본다는 식의 수준이하의 말들만 있지 않습니까! 누구만 나가 줬으면 하고 초딩처럼 생각하는 이들의 지지를 받으면 글쓰신 분은 행복해지십니까? 이전에 어떤 글을 써서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아왔는지는 모르지만, 이런 수준 낮은 이야기는 박명수로 끝내시길...

  • 개명수
    2011.06.07 22:19

    전라도 좌빨 꼴통 새 끼들 쉴드 쩌네.. 그렇게 좋으면 전라도 지방방송에만 나가던가..ㅉㅉ
    누가 라도 아니랄까봐..

  • df
    2011.06.07 22:51

    이 글 쓴분은 그냥 최근 예능 프로그램 흐름을 모르시는 듯

    박명수가 예능질을 떨어트리고 있다면

    주인장님이 생각하는 질을 높이는 분들은 누가 있나요?

  • 먼소리야
    2011.06.07 23:11

    웃기기만 하구만...

  • 2011.06.07 23:16

    음, 가치판단의 기준이 너무 개인적이라는 점은 차치하고서라도,

    주술호응이 안맞는 문장이 너무 많으십니다.

    이 포스트를 개인감정을 써 놓은 잡글이 아니라 어느 정도의 객관성을 확보한 평으로 보이게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퇴고의 과정을 거치셨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정도 분량의 글 군데군데에서 저정도로 흐트러진 문법이 보이는데도 수정을 하지 않으셨으니, 그냥 기분 내키는대로 휙 쓰고는 바로 업로드하신 걸로 밖에는 보기 어렵네요.

  • 도다
    2011.06.07 23:58

    난 박명수 가끔 웃기다 생각하는데..가끔, 너무 자기 위주만 생각하는 게 보여서 싫을 때가 있다.
    물론 박명수씨 컨셉이 '자기 위주 아니면 지루해한다'라는 것도 있고, 일부로 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가끔 다른 멤버들은 다 웃어주는데 혼자서만 남 개그에 못마땅해하고, 지루해하는 걸 보면..
    그게 물론 일부로 하는 컨셉일수도 있지만 보기 싫어질때가 있다.
    예능 프로에 항상 방청객이나 웃음소리가 들어가는 이유가 뭘까? 남들이 웃으면 나도 더 따라 웃게 되고
    왠지 더 웃겨지기 때문이 아닐까. 근데, 무한도전에서 어느 멤버가 개그를 쳐서 난 깔깔 웃는데
    못마땅해하는 박명수씨 얼굴이 잡히면 더 이상 잘 안웃게 되는 게 있다...
    박명수씨가 무한도전에서 빠져야 된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너무 자기 위주인 컨셉은 바꿨으면 좋겠다..

  • 김갑수
    2011.06.08 05:58

    박명수는 진작에 사라셨어야 하는 인물.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아마 우리 국민의
    너그러움 때문일듯 합니다. 다시 말해 우리도 책임이 있지요.

  • 손바닥만보니? 손등은?
    2011.06.08 10:28

    기분내키는대로 자신이 맘에 들지않는 사람에 대해서 그 사람의 방송에 그것도 pd의 생각에 의해
    편집되어진 촬영분의 극히 일부분만을 보고 모든걸 아는듯한 잣대로 그사람의 전부를 폄훼하는
    이런 글을 쓰시면서 거기에 추천까지 바라십니까? ㅎㅎ

    여러분의 추천이 큰힘이된다구요???
    그말에는 이글이 단순히 자기생각을 주관적으로 써놓은 잡글은 아니다라는 님의 의지가
    담긴듯합니다. 그렇다면 좀 더 객관적으로 글을 써야할 것이고 좀 더 정확한 문장 구사가 필요합니다.

    노력이 무리수로 보이는 것이 님의 말이 백번 맞는것이라 해도 어찌 박명수뿐이겠습니까?
    여기 님이 쓴 바로 이글에서도 보이는것을요...

    글의 말미에 님이 달아놓으신의견이 전 왜 박명수가 아닌 님이 자기가 쓴 글에대한 자아비판으로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좀 더 진지하고 치우치지않은 그리고 많은 생각과 글쓰기 퇴고등의 과정에서
    자기자신 및 세상을 보는 좀 더 객관적이고 바른 시각이 필요해보입니다.

  • ㅋㅋㅋ
    2011.06.08 10:54

    박명수의 개그코드 자체가 무리수 100에 50은 무리수로 썰렁해 편집 당하지만 50은 주위에서 잘 소화해주면 빵터질때가 많다. 쭈구리 시절을 겪어 삐뚤어진 박명수의 개그 난 좋다.

  • sadas
    2011.06.09 22:31

    봉골레는 씹어야 맛이제잉 이부분 저 특집에서 젤 재밌는 부분이었는데

  • 2011.06.10 04:43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http://acquaintedwithislam.maktoobblog.com/

    O Jesus, son of Mary! Is thy Lord able to send down for us a table spread with food from heaven?

    http://jesussonofmary1432.blogspot.com/

    http://www.islamhouse.com/

  • 시청자
    2011.06.16 00:25

    무한도전, 성질 드러운 놈들 너무많아서 안본다!!
    이번 연얘조작단편에서도 분위기 파악못하고 헛짓하면서도 성질부리는 박명수...
    정형돈도 방송에서 항상 성질 내는데 보기가 영 불편하다!!!!
    좀 편안하게 방송하는 무한도전이 되었으면 좋겠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