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2, 카메라 성능 이 정도라니

삼성 갤럭시 S2를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이야기 하라면 저는 단연코 '카메라 기능'이라고 할 것 같습니다. 무거운 DSLR보다 휴대성에서 비교 대상이 되지 못 할 정도의 휴대성을 자랑하는데요. 언제든지 빠른 시간 안에 자신의 감성을 담아내는데 휴대폰만 한 것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물론 휴대성에서 말이죠.

기존의 휴대폰이 휴대하기만 편하고, 통화만 잘되면 그만이라는 시대는 이제 지나가고 있기에 스마트폰으로서의 본연 모습이기도 한 정말 '스마트~'한 기능들을 써 보는 것도 진정한 즐길 줄 아는 사람이 아닐까 해서 저도 그 기능을 사용해 실력을 십분 발휘해 봅니다. 왜 보통 진정한 카메라의 모습을 갖춘 SLR 카메라나 DSLR 카메라를 손에서 드는 순간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달라지게 되는데요.

카메라를 들었을 때 느끼는 이상한 느낌들을 느끼지 않고 자신이 찍고 싶은 순간의 감성샷을 찍으려면 뭐라 해도 이젠 휴대폰밖에 없어 보입니다. 지하철에서도 일명 똑딱이라는 카메라 정도의 물건만 꺼내더라도 이상한 오해를 받기 십상인데요. 그런 이상한 시선을 피할 때 이제는 스마트폰을 들어봅시다. 자신이 찍고 싶은 샷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삼성 갤럭시 S2의 막강한 800만 화소 카메라 기능을 사용해 봅니다.


갤럭시 S2의 카메라 성능을 진정 느끼시려면 일단 수전증 방지 훈련부터 하십쇼. 카메라도 마찬가지지만 스마트폰 또한 흔들림 앞에서는 장사가 안 됩니다.

앗~ 그러고 보니 위에 타이틀 사진 한 장이 나오죠. 글씨에 파묻혀 사진이 잘 보이지 않나요? 저는 보이는데!

네~ 보니까 어떠신가요? 이것이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인가? 라는 생각이 드시나요? 그런 생각이 들지 않는다면 밑에 사진까지 보고 판단을 해 보시기 바랍니다. 과연 이것이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이 맞나 말이죠.

삼성 갤럭시 S2 기능 중에 제가 위에서도 말했다시피 카메라 기능은 매우 매력적이었는데요. 왜 매력적이라고 저는 느낄 수밖에 없었을까요? 그것은 800만 화소라는 성능 업그레이드에 있었습니다.

기존 스마트폰이나 일반 휴대폰에 내장되어 있던 300만 화소나 500만 화소의 카메라에서는 약간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노이즈 때문이었는데요. 그 노이즈를 잘 살려서 감성샷을 날리는 것도 방법이긴 하지만.. 선명한 사진을 원할 경우 만족스러움은 상대적으로 사라지던 것이 바로 기존의 휴대폰 성능이었죠.

그러나 이제는 그런 말을 날려버려도 될 만한 카메라 성능 개선이 있습니다. 아직도 모든 것을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화소가 개선되었다는 것은 얼마나 많은 것을 담아낼 수 있느냐? 라는 근본적인 한계를 넘을 수 있는 것이기에 매우 반가운 업그레이드였지요.


사용자가 어느 정도의 활용도를 보여주느냐 에서 달라지는 실력 차이도 있지만, 아무리 잘하려고 해도 사용에 한계가 있다면 정말 좌절 여러 번 반복하는 것이 우리의 일상이죠.

삼성 갤럭시 S2는 간단히 봐도 800만 화소라는 부분이 강조될 수밖에 없는데요. 화소 수가 늘어나면 좋은 것은 그만큼 면적당 표현해 낼 수 있는 부분이 풍부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1cm의 면적에 표현해 낼 수 있는 이미지를 점으로 표현해 300개의 점을 찍어 표현해 나타내는 것보다 500개나 800개의 점을 찍어 표현한다면 그 수에 따라서 화질이 개선이 됩니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 가장 잘 이해할 줄 모르지만.. 모래 같이 까끌까끌한 이미지가 화소가 늘어남으로 고운 밀가루를 뿌려 놓은 듯 선명하고 매끄럽게 보여진다는 것이죠.


그래서 제가 삼성 갤럭시S2의 막강한 카메라 기능을 한 번 소개해 보려합니다. 갤럭시S2의 카메라가 좋았던 것은 화소 수만큼 커진 이미지 사이즈 때문이기도 했는데요. 제가 즐겨 쓰게 되는 것은 '줌 기능'이기도 했습니다. 멀리 있는 사물을 잡아당겨 찍는다는 것은 매우 편리한 기능이죠.

카메라의 줌기능과도 같은 것입니다. 주머니 안의 카메라라고 불려도 될 만한 기능으로 무장이 되었다고 보셔도 무난할 것이라고 저는 생각이 듭니다. 그것이 불편하다고 하시는 분들은 그만큼 활용을 못 하신다 저는 보고 싶을 정도로 좋은 기능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요즘 스마트폰의 기능이 점점 화려해 지는데요. 삼성 갤럭시S2에서도 여러 촬영 옵션으로 강력한 기능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셀프촬영도 할 수 있게 기능 제공해 주고요. 플래시 사용여부 조절, 촬영모드(일반촬영, 스마일 샷, 뷰티 샷, 파노라마, 액션 샷, 카툰)의 다양함, 장면모드를 통해서 풍경이나 인물 등 카메라에서 제공하는 기능들을 역시나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일반 똑딱이 카메라가 제공하는 기능들은 거의 빠짐없이 제공하고 있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보통 이런 스냅사진들 많이 찍으시죠. 지하철역에서 잠깐 대충 눌러봤는데 어헛~ 잘 찍어주는 느낌을 받습니다. 사실 이 사진까지는 쨍한 사진이라고 느끼지 못 할 것 같습니다. 왜냐고요? 그것은 이 풍경 자체가 전용 카메라를 가져다 대도 제대로 표현할 수 없는 한계가 있는 지하철 역사의 우중충한 모습이었거든요.

<인천광역시 을왕리 해수욕장>

그래서 인천 여행 중 을왕리 해수욕장의 모래사장을 담아보고 어느 정도의 사진을 보장해 주는지 감을 잡게 됩니다. 푸른 하늘과 푸른 바다. 녹색의 산들이 대비를 보여주죠. 모래사장의 햇살 머금은 부분도 잘 표현해 주는군요.

<2011 인천부평풍물대축제. 풍물대 모습>

때로는 풍물대의 흥겨운 풍물놀이도 사진에 담아보기도 하고요.


일상의 브런치 타임도 카메라에 담아봅니다. 가로 세로 꽉꽉 눌러 담는 재미까지 주고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연못인 '거울못'과 '청자정'을 담아보며 여유를 찾아보기도 합니다.


줌으로 당겨서 촬영도 해 보고요. 그랬더니 멀리서 잘 안 보이던 새가 여유로이 물살을 헤치며 다니는 모습이 보이기도 합니다. 날씨가 꾸물럭 좋지 않은 날 제가 많이 다니다 보니 하늘이 이 모양이네요.

<서울. 상암동 CGV>


그래서 날씨가 청명한 날 돌아다녀 봅니다. 햇살과 맞짱뜨면 윗 사진처럼 하늘이 뭉개지고요. 역시나 햇살을 등지거나 대각선으로 찍으면 바로 윗 사진처럼 하늘도 푸르게 잘 표현이 됩니다.


tvN 코갓탤 예선 현장에 다녀오던 날 찍은 사진인데요. 스냅사진으로 참 잘 어울렸던 모습같아 올려봅니다. 낡은 건물 외부와 그 건물 앞에 서 있던 세 발의 삼륜차가 감성을 살려주네요.

<인천광역시. 을왕리 해수욕장>


을왕리 해수욕장의 어느 봄날 사진 올려봅니다.


남산국악당 초입에 있는 개천을 찍어 봤는데, 사진을 클릭해서 크게 보시면 알겠지만 정말 화질 좋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 정도 표현해 줄 수 있을까 싶더군요.


얼마 전 다녀왔던 인천여행지 차이나타운 주변 카페의 모습인데요. 풍선넝쿨 카페를 정말 카페스럽고 예쁘게 찍어주는군요. 카메라 못지않은 짱짱한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육지가 각박하시다면 여행을 해 보셔도 좋습니다. 남도여행을 하면서 찍은 사진인데요. 정말 이런 화질 반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여수여행 중에 하멜등대 두변을 거닐며 사진을 찍어 봅니다. 제가 찍고 와~ 하는 일이 벌어집니다.


그 뿐이겠습니까. 지난 청와대 취재 가던 길 경복궁의 사진인데요. 화사한 날 화사하게 사진을 남기게 갤럭시S2가 저를 지원해 주더군요.


경복궁 외곽 담장을 들어가서 정문 옆에서 찍은 사진인데요. 제가 찍고도 또 놀라게 됩니다. 뭐야 이거~ 왜 이리 잘 뽑아주는 거야.. 하고 연신 감탄하는 저를 발견합니다.


갤럭시S2의 해상도는 3264*2448까지 지원이 됩니다. 제가 바로 그 사이즈를 사용하는데요. 이 사이즈로 찍을 경우 약 8메가 정도의 사이즈로 저장이 됩니다. 보통 이렇게 크게 저장이 되더라도 메모리의 부족함은 못 느끼고 있습니다. 예전에 있던 8기가짜리 메모리를 끼었는데 부족함을 못 느낍니다.

LED플래시까지 있는 갤럭시S2는 낮과 밤 전천후 촬영을 보장해 주기도 하죠. 저 같은 경우 어플 중에 플래시 기능이 있는 어플을 사용해 봤는데... 그 어플을 사용해 플래시 밝기를 체크해 봐도 아주 밝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갤럭시S2는 내부에 '포토에디터'가 있기에 사진을 촬영하여 간단히 보정을 통해 바로 자신의 블로그에 포스팅을 할 수가 있습니다. 무보정 사진도 괜찮겠지만, 소중한 사진 멋지게 보이려면 잠깐의 시간을 내어 포토에디터로 살짝 가다듬어 멋진 사진을 올려봄도 좋을 듯싶습니다.

특별히 전문 프로그램인 '포토샵' 등의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기본제공되는 '포토에디터'를 이용해 사진을 올려도 꽤나 큰 만족도를 주더군요. 저는 이만큼 '갤럭시S2'를 이용해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저보다 훨씬 더 잘 사용하시는 분들의 사진도 많이 올라왔으니 찾아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1.06.15 06:24

    저는 그냥 갤럭시S인데요.
    이것도 화질 그런대로 괜찮아~
    음식점 사진 찍을 때 급하면 이걸로 찍기도 하는데
    갤럭시S2는 더 엄청나군요.
    와~~~ 기술력이 나날이 발전한다고는 하지만
    정말 차이나네요.
    찍사의 실력 차이도 있겠지만요.

    • 2011.06.16 12:59 신고

      조금씩 그 한계를 깨 나가는 것 같아서 반갑더라구요 ㅎ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허거덕
    2011.06.15 06:26

    허거더덕 어떻게 이렇게 찍을수 있나여
    진짜 놀랐습니다. 이 정도 일 줄이야 깜짝 놀랍니다. 대단

  • 허거덕
    2011.06.15 06:27

    허거더덕 어떻게 이렇게 찍을수 있나여
    진짜 놀랐습니다. 이 정도 일 줄이야 깜짝 놀랍니다. 대단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