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격, 게으른 예능 김태원 이용 심각하다

예능 프로그램의 게으름덩어리를 찾아보라면 대표적으로 <남자의자격>을 이제 둘도 보지않고 뽑을 것만 같다. 나름 새로운 것을 시도하던 초창기에 비해 요즘은 무사안일한 방송만을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불만까지 가지게 하는 것이 요즘의 '남격' 모습이다.

웃기려고 하는 치밀한 기획은 사라지고 오로지 한 것 재탕하고, 한 것 재탕하는 수준의 프로그램으로 떨어진지도 오래이다. 그나마 요즘 배낭여행을 한다고 외국을 나갔지만, 그간 보여준 나태함은 최고로 인기를 구가하던 시기를 통째로 집어던진 것이나 마찬가지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나름 그렇게 된 데에는 이유가 있긴 하다. 약이 달지 않는 에너자이저처럼 백만 스물 하나, 백만 수물 둘을 외치던 김성민이 하차 했기에 활기가 사라졌고 무엇을 해도 기분이 안 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남자의 자격에서 '차'와 '포'로 장과 멍을 외치던 '차' 격의 김성민이 무리란 일을 벌여 프로그램에서 나가고, '포' 격의 김태원이 웃음을 전적으로 주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혼자서도 충분한 역량이 있는 김태원이라고 하지만, 그의 웃음은 둘이 하나가 될 때 웃음이 배가 되는 면을 줬다.

그렇다고 김성민이 나가서 남격이 한 번에 우르르 무너진 것은 아니지만.. 김태원의 기량을 높이 사는 부분은 그렇게 빈자리를 메워줬다는데 그 실력을 인정하게 된다. 그에게는 누구보다도 자신의 경험이 바탕으로 된 드라마 같은 인생이 있었기에 어떠한 주제에도 맞추어 가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며 안정적으로 버텨왔다.

그러나 한 사람에게 너무 많이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 잘못된 것을 알기에 나름대로 강호동의 뒤를 이을 것 같은 '양준혁'을 캐스팅하는 초강수를 썼으나 생각과는 달리 웃음을 주지 못하는 타격기계로만 남아있다. 이제는 은퇴한 야구선수 정도의 위치로서 말이다. 또 한 명의 웃음폭.탄제조기인 '전현무'를 캐스팅하는 초강수를 또 쓰지만.. 그것도 생각대로 되지 않아 쓴 웃음만 주고 있는 현실이다.

최고의 핫 키워드 인물인 '전현무'를 데려다 놓고 그의 상품적인 이미지를 단 1회만에 소비를 시키는 이상한 연출을 하며 나락으로 떨어진다.


뭐라해도 '남격'의 게으름은 합창단 시즌2를 만들겠다는 의지에서부터 명확히 드러난다. '남격'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대히트 기획이었고, 그 달콤함에 빠져 시즌2를 구상한다. 그것도 주제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도 않을 실버합창단의 포맷을 가지고 말이다.

다시 대박을 칠 것 같은 생각에 큰 소리도 대단했다. 박칼린을 넘어서는 지휘자를 데려오겠다는 그들의 말은 신용도 없는 공수표 발언이기도 했다. '박칼린'이라는 절대적인 개성의 지휘자를 넘어서는 인물을 데려오겠다고 했지만, 어디 그것이 쉬운 일이랴. 그들의 말은 뜻대로 되지 않았다.

이미 선행 기획을 본 많은 지휘자들이 부담백배인 자리에 쉽사리 들어올 리 만무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희망이 있다고 무조건 실행이 되는 것이 인생이 아닐진대.. 그들은 한 번의 성공으로 희망에만 도취해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누를 저지른다. 그렇게 큰 소리쳤지만, 박칼린을 넘어설 지휘자들이 그 자리에 부담을 느끼며 손사래를 쳐 결국엔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러자 내 놓은 카드가 '김태원'을 이용하는 것이었다. 이는 너무나 뻔하고 어처구니없는 급 캐스팅 전략이었다. 한참을 기획대로 지휘자가 뽑히지 않자 꺼내어 들은 카드가 바로 김태원 카드였던 것이다. 뭐 좋은 뜻을 가져다 붙인다면 멤버 안에서 지휘자를 뽑아 그들이 직접 이루어내는 감동을 노렸다고 하겠지만, 그간의 기획과 캐스팅 불발로 급섭외된 '김태원' 카드가 좋게만 보일리가 없다.

이런 캐스팅 전략은 잘 따져보면 김태원의 이미지 소비를 급속도로 빨리 소비하는 현실 제로의 일을 벌이는 일이라고 해야 할 듯하다. 그들 스스로 일구어 내는 감동전략으로 돌아섰다고 하지만, 이는 명백히 다른 분야에 무리하게 집어넣어 그의 이미지만을 뽑아 쓰겠다는 것으로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김태원은 이미 <위대한탄생>의 멘토링 시스템에서 가장 큰 수혜를 스스로 일구어 낸 사람이고, '남격'은 그런 김태원의 이미지를 가져다 쓰겠다고 하는 게으름병인 것이다. 지휘를 해 본 경험이 없는 김태원이 부담이 될까 직접 참여는 하지 않지만, 유명 지휘자인 '윤학원'의 지도를 받아 지휘를 하게 만들어 부담을 덜어줬다고는 말을 한다.

그러면서 김태원을 치켜주려 '삼고초려'를 했다는 말로 어려운 캐스팅에 언플을 하려 하지만, 그 잘난 말 '삼고초려'는 매번 써 먹는 말이기에 귀에도 안 들어오는 소리로 들려올 뿐이다. 이미 예전에도 지금은 불발이 된 지휘자를 캐스팅하기 위해 삼고초려를 했다고 하는 말을 했고, 양준혁을 캐스팅 하려 삼고초려를 했던 그들이었다.

현재 '남격'은 웃음을 만들어 내는데 너무 김태원에게 많이 의존한다. 전현무에게 큰 역할을 기대했지만, 너무 급히 전현무에게 김성민의 이미지를 덧씌우려 했던 것이 큰 실수로 남아 이도 저도 아닌 캐릭터가 돼 버린 형국이다.

남격의 가장 큰 실수는 처절한 기획이 사라졌다는 데에서 실패 요인을 찾아야 할 것 같다. 마이너의 배고픔에서 시작한 예능이 어느 순간 엄청난 히트 기획으로 배가 부른 상태가 되고서는 기획력이란 부분에서 칭찬을 해 주고 싶은 부분이 사라졌다는데 문제는 심각함을 느끼게 한다. 김태원이 이쪽저쪽에서 만들어 놓은 그만의 특화된 훈장같은 이미지를 똑같이 가져다 쓰려는 '남격'측의 카피 근성은 버려야 하지 않을까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8)

  • 2011.06.20 07:35

    김성민이 나간게 참 안타까워요;;

    • 2011.06.20 23:55 신고

      저도 참 아까운 인물이라고 생각들어요.
      잠시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아요.

    • 2011.06.21 00:07 신고

      저도 참 아까운 인물이라고 생각들어요.
      잠시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아요.

  • 제작진
    2011.06.20 07:59

    피디가 종편으로 가네 어쩌네 하는
    기사들이 뜨고 있어요. 팀원들 문제라기 보다 무기력해진건 제작진인 것 같습니다. 이제 더이상 남자가 해야 할 일에 의욕이 느껴지지 않고 무기력함이 보입니다. 팀원들을 자극해야 ㅎㄹ 그들이지만 그럴 의지가 없어볼여요.

  • 2011.06.20 10:38

    잘보고 갑니다.소중한 시간이 되세요

  • 2011.06.20 10:38

    제목만 보고 김태원이 게으르단말로 잘못봤네요.^^;
    제가 생각해도 너무 우려먹는 분위기가.;;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1.06.20 10:40

    더 잘 될수 있는 남격을 여기까지 끌어내다니..
    우리 피디들이.. 아이쿠나..

  • 2011.06.20 10:49

    착한 예능이어서 아직까진 좋아하는데
    지휘자로 김태원을 낙점한 것은 아무래도 좀 걱정스럽네요.

  • 2011.06.20 10:55

    비밀댓글입니다

  • 호호님
    2011.06.20 22:38

    사실 솔직히 호주배낭여행과 합창단이 남격한테는 다시 예전처럼 시청률이 오를수 있는 기회인거라고 남격팬들은 생각했습니다.. 근데 배낭여행 생각보다는 실망이 크더군요.. 동시간대에 나가수가 상당히 인기가 있는것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남격자체에 문제가 많은것 같아요

  • 2011.06.21 10:20 신고

    공감되는 포스팅입니다...
    남격.. 어딘지 모르게.. 밍밍해진 기분이에요...
    예전에는 꼭 찾아서 봤는데.. 요즘은 그렇게까지는 안보게 되더군요..

  • 2011.06.22 14:12

    곰감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 공감합니다
    2011.06.23 17:47

    꼭 제가 글을 쓴 것과 같을 정도로 완전 공감합니다.

  • wlskrkekrk
    2011.07.10 14:45

    김태원씨때문에 보는 남격..
    김태원씨의 이미지소비만 남을까 진심 우려되고 있다는 ㅠ
    하지만 다행히 지난주가 그래도 나름 감동적인 면도 있었기에 다행스러운..
    하지만 여전히 김태원효과에 기대려한 부분은 화남..
    사실 김태원님때문에 기대하지도 않은 합창 시즌 2를 보고있으니까.
    모든 것에는 양면성이 있으니..단지 그의 이미지소모만 남지는 않길 바라며 ㅠㅠ
    그리고 전현무씨 ;;;아;;진짜 미스캐스팅임;;;쩝;;전현무씨만 나오면 채널을 돌리고픈 ㅠ
    태원샘때문에 끝까지 보지만 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