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이제 강호동에게서 벗어나야 할 때


'MC몽'의 소질이 썩고 있다. 현재 예능 프로그램 출연작은 '1박2일'과 '야심만만'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이 두 프로그램외엔 몽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은 거의 없다. 다음 앨범이 발매되기 전의 기간이지만 예전에 비하면 정말 활약상은 많이 줄어들었다. 문제라고 생각되는 것은 너무 한 사람의 라인으로 간주가 되는 것이 안타깝고 그것이 자신에게는 많은 단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한쪽에서 하다 보니 더 많이 보여줄 수 있는 요소가 다 가려져 버렸기 때문이다.

   강호동 라인이 아닌 프리포지션이 되었으면~

너무 한 쪽으로 출연하다보니 보여줄 수 있는 것에 반 도 못 보여주고 있다. 어느새 1박2일의 출연이 시작되고 난 이후.. 강라인이 되어버려 야심만만을 하게 되었고.. 그 프로그램들이 전속을 맺는 시스템을 갖춰 어딜 움직이지 못함이 영 못 마땅하다.

1박2일에서 예전에 그려냈던 풍경 중 하나가 몇 년 계약~ 종신계약~ 이니 하면서 출연자들과 계약관계를 성립하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됨으로서 넓은 영역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연기자, 가수, 개그맨들이 그 프로그램 아니면 이미지 하나도 못 만드는 것에 기분 안 좋아지게 된다. 김C나 이승기 또한 이것에 많은 것을 쏟아 내다보니 많은 활동을 못 보여준다.

물론 고정을 하게 되면 고정적인 페이가 생기니 좋기야 하겠지만 자신들을 가두는 기회가 되어버리고 만다는 것을 모르고 시작한다. 그곳에서 이미지가 만들어진 것은 쉽게 벗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다른 곳에서 일하고 싶어도 주변에서 자신을 가두는 손길에 자유로워 질 수가 없게 된다. 기존에 몽처럼 다각도에서 많은 활동을 했던 위치의 사람에겐 한 사람의 라인으로 치중된 방송 활동은 자신의 활동 폭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 일수도 있다.

몽은 1박2일 출연 전에는 많은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에게 골고루 웃음을 주었다. 폭을 정해서 말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많은 곳에서 재미를 선사했기에 이런 활동은 아쉬움으로 남을 수밖에 없게 되는 것이다. 그러기에 다른 사람이 아닌 MC몽의 연예인 위치에선 많은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 프리포지션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음반 활동에서도 좀 더 적극적 이었으면~

몽이 알려지기 시작한 피플크루에서 부터 그를 좋아하는 매니아들의 수는 엄청나다. 그런데 활동의 폭 중에 예능이 현재는 많은 것을 차지한다. 그렇다고 그 예능에서 예전에 비해서 발군의 활약을 보여주는 것도 없다. 그런데 그런 이유는 너무 이미지가 하나로 굳어져 가기 때문이라 생각을 한다. 몇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1박2일 에서는 너무 구타당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잠깐 장난식의 밉상 짓을 해서 당하는 모습이야 재미를 줄 수 있다지만 툭하면 강호동이 구타를 하는 장면은 많은 사람들에게 보기 싫은 장면 중에 하나이다. 강호동도 이미지 안 좋아지지만 너무 당하고 있는 사람까지도 불쌍한 걸 넘어서 답답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에 안 좋다. 이 이미지로 가수 활동을 다시 한 다고해도 그 이미지 까지 섞여서 음악을 표현하는데 한계점을 줄 수도 있다. 

MC몽의 노래는 사람을 신나게 해준다. 그리고 랩 자체가 물 흐르듯 편하다보니 비슷한 힙합류의 음악들에 비해 사람들에게 더욱 선호가 되기도 한다. 힙합 한쪽의 이미지보다 엠씨몽이 하는 힙합이기에 더욱 더 사람들에게 무리 없이 다가가는 것 일 것이다. 그런데 한 참 1박2일과 야심만만을 하다 보니 가수의 이미지가 사라지고 있는 것처럼 느끼게 만들어준다. 재미를 주는 영역도 보고 싶지만 가수이기에 가수의 모습을 보고 싶다. 한 번쯤은 은지원과 프로젝트로 앨범을 내 봐도 좋을 것 같다. 왜냐면 둘 다 힙합에서 실력은 많이 성숙해 있는 가수들이기에 말이다.

 새로운 활동도 보여줬으면~

지금처럼 강호동의 조력자로서의 역할은 너무 이르다. 많은 도움을 줬지만 이 이상의 도움은 식상함도 줄 수 있고 무엇보다 자신도 더 클 수 있는 계기를 놓치는 계기가 될 것이다.

MC몽의 원래 장점은 이쪽저쪽에서 보여주는 어울림에 있었다. 그런데 그 최고 장점이 지금 없다. 그렇기에 재미가 반감이 되는 것 일 것이다. 한쪽 라인의 이미지가 다른 프로그램의 출연을 스스로 막는 것이고 많은 이미지로서의 MC몽의 모습은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많은 프로그램을 노리라는 소리는 절대 아니다. 치우쳐 보이는 지금의 예능 활동이 다양함이 없는 것처럼 보이기에 말하는 것이다. 몽의 칼라는 한 두 개가 아니다. 그런데 한 두 개의 모습에서만 활약하다보니 그 활약상이 점점 묻히는 결과를 주는 것이다. 다양한 모습에서 그의 가치가 올라가는 몇 안 되는 연예인이고 그것을 해 낼 수 있는 연예인도 몇 안 된다. 그런데 그 다양함을 예전엔 소화를 해 냈었다.

그간 보여준 MC몽의 활동은 다양하다. 가수, 연기, 진행, 보조자 그 외에도 활약상은 대단하다. 그 다양함을 추구하면서도 어느 하나 못 하는 것이 없는 만능이다. 그런 다양한 모습의 몽이 한쪽 활동하는 것만 보니 답답할 수밖에~ MC몽이 출연했던 것들을 봐도 논스톱4(시트콤), 슬픈연가(드라마), 하하 몽의 영스트리트(라디오), 1박2일(TV), 야심만만(TV), MC몽의 동고동락(라디오).. 이렇게 많은 활동 속 에서도 못한 것이 없는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준다.

현재는 이런 많은 활동 분야에서 멀어져 있는 것이 아쉬움을 준다. 그렇기에 MC몽의 다양한 활동이 그리워지는 것이다. 현재 하는 것도 열심히 해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떤 것을 쉽게 포기하지는 않았으면 한다. 연기도 보고 싶고, 노래도 기다려진다. 필자는 그런 몽을 기다리고... 시청자 & 네티즌 중 많은 사람이 기다릴 것이다.

 1박2일과 야심만만에서의 조력자 역할도 이젠 어느 정도 배분해서 정리할 때다. 1박2일과 야심만만에서 보여줄 수 있는 이미지란 것은 어느 정도 식상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영역의 재도전이며 새로운 도전을 해야 오랜 기간 사랑받을 수 있는 몽이 될 것이다.  이제 노래도 나올 테고 생각만 다시 한다면 연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몽이로서 새로운 활동에 노력해 보길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화이팅
    2009.03.03 20:10

    제 개인적으로는 연기하는 mc몽이 보고 싶습니다.
    은근히 잘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아쉽더군요.

  • ㅡㅡ?
    2009.03.03 22:20

    한국힙합계는 mc몽무시하던데????
    그이유모르겠는데 아시는분???
    난 mc몽좋은데

    • 지나가는이
      2009.03.04 12:32

      네.. 댄스가수로 분류하고 있죠

  • 글잘봤어요,
    2009.03.03 23:50

    참고로 말씀드라지면 종신계약(진심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전 재미로 한다고 생각해서요)
    그런 계약을 이승기군과 은지원씨에게만 했던걸로 알아요^^;; 스텝들도 사람 가린다며;;
    그리고 그 계약엔 전속이란 말은 없어요. 장기계약일 뿐이예요. 그것도 효력없이 재미로 하는 건데,
    본인들이 다른 곳에 출연을 자제하는 거라고 생각되네요.

    그리고 저는 엠씨몽, 은지원, 이승기, 김씨 등을 가수로 생각하지 예능인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물론 예능 활동을 잘 해주시고 있지만 그들의 근본은 가수이기에 전 가수로서의 활동에 전념하길 바랍니다. 이곳저곳 여러 예능방송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소모하기 보다는 그 에너지를 좀 더 음악적으로 표현하길 바란답니다.

  • 요즘 예능 트렌드를 모르시네요..
    2009.03.04 00:11

    예전 천생연분, 연애편지, X맨, 여걸6 등의 예능과 각 방송사의 토크쇼들이
    주류를 이루었을 때는 님의 의견이 맞을지는 모르지만, 요즘의 예능 트렌드는
    고정패널 더 나아가서 멤버의 개념이 강합니다.. 각 방송사 간판 예능들은 모두
    고정 멤버들로서만 운영이 되고 있고, 토크쇼들의 경우도 게스트보다 고정 패널들이
    더 많은 게 현실이죠.. 요즘 가수들이 음반 홍보가 어렵고, 신인들이 뜨기 어려운게
    예능 환경의 변화도 한 요인이라는 것은 알고 계시겠죠??
    강호동을 벗어나라고는 하지만, 예전처럼 할 수 있는 예능 자체가 스타골든벨을
    제외하면 거의 없을 뿐더러 벗어난다고 하더라도 동시간대에 타 방송사에서
    방송되는 유라인에 스며드는 일밖에는 할 수 없을텐데, 가능하다고 보시는지요;;

  • 2009.03.04 07:58

    비밀댓글입니다

    • 2009.03.04 11:57 신고

      ㅎㅎ ^^.
      MC몽의 모습이 요즘 상대적으로 빛을 잃는거 같더라구요 ㅋ
      몽이 좋아하는 가수인데 .. 몽이 노랠 오래 못 들어서 그럴까요?
      지금도 좋지만 더욱 인기가 있는 몽이가 되길 바래야죠 ㅎ
      적당히 필터링도 해야하는데 그게 안되네요 ㅋㅋ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 제 생각은 다릅니다.
    2009.03.04 08:31

    <1박2일>과 <야심만만>에서 MC몽은 그의 끼와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1박2일>은 수많은 예능프로그램 중에서도 좋은 프로그램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전 <1박2일>을 통해 MC몽의 진면목을 보았습니다.
    이전보다 그를 더욱 좋아하고 응원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강호동 씨의 그늘에 묻혀 있는 것이 아니라 강호동 씨와 함께 하고 있는 거지요.
    다른 멤버들도 마찬가지구요.
    <1박2일>의 매력은 여섯 멤버가 저마다의 자리에서 제몫을 하며 하나로 뭉쳐 더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는 데 있다고 봅니다.

    • 케공감!
      2009.03.04 11:52

      님의 의견에 공감합니다!

  • rms
    2009.03.04 11:13

    1박2일로 엠씨몽의 전성기가 도래한 것입니다. 지금 엠씨몽이 1박2일을 뜬다면 오래가기 힘듭니다. 일단 1박2일과 한배를 타고 가는 것이 좋고 만약 그만둔다고 해도 가수활동에 전념하가 위해서라든가 하는 쿨~한 방법으로 휴지기를 갖는 것이 좋습니다. 엠씨몽이 잘나서 1박2일이 떴다기 보다는 1박2일 안에서 엠씨몽이 업그레이드되었다는 것이 정답이 아닐까 싶네요.

  • 우선,,
    2009.03.04 22:07

    글에 어느 정도 공감이 가나, 은지원씨는 무브먼트쪽인데,,엠씨몽은 힙합이 아니라 댄스가수이구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알앤비=발라드, 랩이 있는 노래=힙합, 으로 알고 있는거 같네요..아무튼 1박2일에서의
    활약상이 큰 반면 다른 프로에서는 그렇지 못한 점은 어느정도 예정된 결과라고 보여지네요..

  • 2009.09.26 05:23

    더 비상하는 MC몽이 되길 바래여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