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3 난동녀 최아란, 정작 실망은?

엠넷 '슈퍼스타K3(슈스케3)' 첫 방송의 파급력은 실로 대단했다. 1회에 얼굴을 비춘 거의 모든 이들이 화제가 되는 기현상을 보여주는 것은 어쩌면 '슈스케3'이기에 가능한 일이 아닌가 할 정도로 그 모습은 특이하면서도 당연했다. 그러나 전 '슈스케'처럼 지나쳐 보이는 이슈가 생산이 되는 것에 좋지 않은 시선을 보이는 이들에게는 먹잇감이 있었으니 그것은 '최아란'같이 난동을 치는 참가자들이 눈에 띄기 마련이었다.

역시나 방송이 끝나고 '최아란'은 많은 네티즌들의 공격 대상이 되며 때 아닌 욕을 얻어먹기에 이른다. 뭐 사실 이 정도의 방송은 특이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극히 일반적인 모습이었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지나치게 '슈스케3'가 이목을 집중하다 보니 작은 문제도 크게 부풀려질 것은 어느 정도 예상을 했기에 이 일이 커질 것은 자명한 일이었다.

'심사위원을 전부 꼬셔 보이겠다', '합격하면 이하늘에게 뽑뽀를 하겠다'고 말한 그녀는 제대로 꼬셔보지도 못하고 경악스러운 경험을 심사위원들에게 안겨주며 불합격을 받게된다. 윙크세례에 이어, 유혹하는 제스처를 취하며 심사위원 테이블에 다리를 걸치고 갖은 요염한(?) 자세를 다 취하며 유혹에 안간힘을 썼다.

최아란의 그런 부담스러운 노력에 심사위원 셋은 너 나 할 것 없이 거부를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주었다. 롤모델이라고 하는 섹시가수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채연'을 닮고 싶다는 그녀는 예사 춤이 아닌 독특한 춤을 구사하며 눈길을 끌었다. 예선부터 워낙 유명세를 떨치다 보니 그녀가 어떻게 올라갈지 궁금했던 바는 있지만, 역시 실력을 요하는 본무대를 향한 진출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이는 실력을 노출하며 그렇게 불합격을 한다.

'난동이라?'. 방송을 보면서 지나치게 무엇을 꼬집어 내려 보지 않는다면 '최아란'의 행동은 난동이라고 할 것 까지도 없어보였다. 오히려 참 특이한 참가자구나! 라고 생각하면서 볼 장면들이었다. 가수로서의 실력은 없지만, 개그맨 끼를 타고난 한 참가자로서 재미를 제공받을 정도의 참가자였기에 굳이 그것을 두고 난동이라 표현하며 몰아세울 것도 없었다.

기물을 파손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하지만, 그녀가 파손한 것은 종이상자와 '슈스케3' 입간판 정도였다. 명백히 다른 이의 재산을 파손한 거야 문제가 될 수 있기는 하지만, 이런 부분은 어느 정도 인정을 해주는 '슈스케3'였고, 방송에 보여진 일부 파손 장면과 욕설은 서로 동의를 한 부분으로 방송이 나간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최아란'이 보여준 난동이란 표현한 부분을 두고 굳이 비난을 하고 싶지는 않았다. 오히려 딱 방송에서만 보여준 장면은 특이한 참가자의 작은 일로 넘길 수가 있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방송이 나가고 난 이후 특이한 부분으로 넘길 수 있는 것을 언론과 여론들이 달려들어 일을 키우며 시작이 된다. '난동녀'로 표현이 됨과 동시에 방송을 보지도 않은 이들이 대다수의 여론인양 그녀가 보인 행동에 대해서 무개념이었다는 등 갖은 욕설을 다 퍼붓게 된다.

또한 인터넷의 안 좋은 문화이기도 한 사생활 캐내기가 재연이 되며 그녀의 미니홈피가 털린다. 그녀의 미니홈피가 알려지고 역시나 이어지는 것은 악성댓글들이었고, 그녀는 하지 말아야 할 중요한 실수를 하게 된다.

뭔 실수일까?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최아란'의 난동 모습을 보고.. 네티즌들은 혹시 이 부분이 연출이 된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보이게 되며 많은 말들을 쏟아낸다. 물론 여론의 움직임을 보고 다시 언론이 끼어들어 반응인양 '슈스케3' 측이 조작한 것은 아니냐 하며 맞장구를 치고 일은 일파만파 커지게 된다.

당연히 '슈스케3'측은 자신들이 의도한 게 아니었기에 '아니라고' 당당히 말을 했지만, '최아란'이 사고를 친다. 지나치게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이 미니홈피에 폭주하자, 거짓을 이야기 하게 된다.

결과적으로는 '욱해서 올린 글'이라고 사과를 했지만, 그녀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제작진이 시켜서 한 일이라고 말을 하며 큰 사건으로 진행될 조짐을 보였다. 마른하늘에 날벼락?! 바로 이런 생각을 했을 '슈스케3' 측은 자신들이 조작한 것은 없다고 말을 하며 그렇게 시간은 갔다.

수 시간이 지나는 사이에 '최아란'은 악성댓글을 받고, '제작진이 시켰다'라고 하는 글을 올리고, '미니홈피를 폐쇄했으며, 다시 열고.. 사실은 내가 욱해서 제작진이 시켰다라는 거짓을 말했다고 번복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며 스스로 자폭을 하는 모습을 보인다.

바로 이 부분이 극히 심하게 실망하게 된 부분이기도 하다. 다른 것은 충분히 그럴 수 있었다고 넘길 수 있는 부분이었으나, '최아란'은 욱해서 거짓말을 하게 된 것이 큰 실망감으로 다가오게 했다. 자신은 일반인이기에 일반인으로 살아갈 수 있고, 그런 관심만 가져달라고 할 뿐이었지만.. 막상 저질러 놓은 방송사측 개입설을 풀어놓은 것은 큰 문제이기에 그녀의 모습이 실망으로 다가오는 것이다.

잠시 방송의 모습으로 욕을 먹을 수 있지만, 거꾸로 자신에게 쏟아진 반응과 시간이 가면서 이해가 되는 부분을 넘어서면 자신에게도 괜찮은 추억과 경력이 될 부분을 그녀는 참 단단히 걷어차고 말았다. 앞으로도 반복이 되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이런 문제가 아닌가 한다. 단순히 피하려고 제작진이 시켰다! 라는 거짓말은 프로그램에 해를 입히는 것을 떠나서 그것이 거짓인 게 들통이 나는 순간 본인이 얻을 영광은 모두 사라지게 된다. 이 경험이 그녀에게 성숙된 삶이되길 바란다. 하지만 '최아란'의 거짓말은 큰 실망감을 주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1.08.15 11:06

    주목받는 프로그램인만큼 그저 한순간의 치기로 행동해서는 안 될 듯합니다. 자신의 인생에서 남는 것은 없더라도 최소 해를 끼치는 행동을 하지 않았어야할텐데 ... 아쉽군요.

    • 2011.08.15 15:33 신고

      이런 것이 경험으로 쌓였으면 좋겠어요.
      분명 엄청난 프로그램의 주목도를 보이는데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 2011.08.15 17:02

    정말 대단한 자폭녀로군요...
    기이한 행동 덕분에 자신의 이름 석자 하나는 분명히 알렸군요~!

    • 2011.08.16 03:07 신고

      그쵸 자폭녀인 것 같아요.
      자기 관리 못하는 아이가 바로 이 아이 아닐까 해요 ㅡㅡㅋ
      그 후 하는 짓도 욕 먹을 짓만 골라하네요 흘

  • alex
    2011.08.17 08:54

    진짜로 그럴 확률이 없는 것도 아닌데 당신은 어디로 대중을 끌고 가시는가?

  • alex
    2011.08.17 08:58

    이런 댓글 시스템 자체가 문제가 있지 않을까? 결국 글 자체는 한편으로 입장을 정리하게 되고,
    다른 편을 매도하게 되지? 나의 느낌, 나의 감상을 세상에 알려 동지를 구하지 말고, 내 안에 나만의 느낌으로 잘 간직하심이 어떠할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