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이 보여준 리더들의 배신드라마

1박2일이 결국 공중분해가 될 듯하다. 그러한 이유에는 실질적으로 <1박2일>을 이끄는 두 명의 리더가 사실상 그만둔다는 이야기를 내 비췄기 때문이다. '강호동'은 몇 차례에 걸쳐 프로그램을 떠나겠다고 의사를 밝혔음이 알려졌고, 그간 아니라고! 아니라고! 외치던 PD의 종편행도 결정이 났다는 단독 기사가 났으니 더 이상 희망이 없는 프로그램이 된 듯하다.

지난주까지 '1박2일'을 이끄는 나영석PD는 나에게 있어 1박2일이 있는 한 이적은 없는 일이라고 철석같이 안심을 시키며 그나마 '강호동' 사태로 불거진 애청자의 마음을 달래는 듯했다. 그러나 1주일이 되기도 전에 한 언론사의 단독 기사가 그 모든 일들이 철저히 가려진 뒤통수의 그림자라는 것을 알게 했다.

오히려 '강호동' 보다 먼저 '나영석PD'가 종편행을 선택해 이적한다는 기사가 많은 네티즌들을 들끓게 하고 있는 것은 씁쓸함으로 다가오게 하고 있다. 연속해서 이 두 사태를 마주한 대중들은 패닉 상태에 이르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종편행이 기사로 나오자마자 해당 글의 댓글란은 엄청난 소용돌이에 휩싸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나영석PD'의 종편 채널행을 두고 배신행위라 하며 그를 비난하고 나섰다. 어쩌면 처음부터 믿음이란 부분을 주지 않았다면 일부 대중들의 모습이 무조건 비난만을 하지는 않았을 터지만, 나PD는 불과 며칠 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 굳은 약속을 하더니 이내 앞과 뒤가 다른 모습을 보여줘 조금이나마 믿고 있던 1박2일 팬들을 혼수상태로 만들어 버렸다.

<1박2일>은 여러모로 예능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실망을 준 프로그램이 되어버렸다. 프로그램 안에서는 의리를 철석같이 지킬 것 같이 행동하고, 그 말은 게임만 들어가면 순식간에 깨져버렸다. 그것이 단지 게임의 요소이며, 예능의 일부 모습이라고 애써서 둘러대는 강호동의 모습이었지만.. 그만큼 배신의 행위가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여지고 행할 때 그것은 생활화가 된 듯 현재 그런 전형적인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가는 수장으로서의 '강호동'은 예능 직무유기론을 이야기하며 자신의 배신행위를 덮는 모습을 보였다. 그것이 농담이라고 생각해도 되지만, 그가 말한 직무유기론은 예능은 배신행위가 당연한 것이며, 배신을 하지 않는 것은 예능으로서 별 재미를 주지 못한다는 이상한 이론을 앞세워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 시켰다.


폭포특집에서 그는 자신이 평소에 하던 배신행위를 한 번 더 포장하게 된다. "반칙. 배신하는 형은 설정이 아니라 실제 내 자신 같아 마음이 무겁다. 더 멋진 형을 만났더라면 동생들이 더 훌륭한 방송인이 되지 않았을까.. 미안한 마음까지 들어! 하지만 동생들을 생각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아" 라는 그의 말은 사태가 터지고 난 이후 보니 가식으로 느껴지게 만들었다는 이야기까지 듣게 된다.

프로그램의 두 수장인 '강호동'과 '나영석PD'가 보여준 공통점은 하나 같이 자신이 책임을 질 부분에서 책임을 다 하지 못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 사람은 정점에서 나오고 싶었을 뿐이라며 프로그램 하차를 정당화 시키는 모습을 보이고, 또 한 사람은 끝까지 책임을 질 듯 프로그램에 대한 애착이 대단한 것처럼 했다가 결국은 이적을 한다는 것을 알린 것은 리더에게 느끼는 배신감이 클 수밖에 없음을 보여준다.

'리더'. 적어도 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가는 실질적인 수장인 리더가 보여줄 덕목은 바로 리더십이다. 리더십 중에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바로 신뢰를 주는 리더의 모습일 것이다. 그런데 <1박2일>의 두 리더는 결국 자신이 하차하는 부분을 멤버들에게 알리고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

'강호동'은 정상에서 물러나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아서 미리 수차례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어느 날 갑자기 프로그램 하차를 한다는 것이 책임을 다하는 리더의 모습은 아닐 텐데도 그는 모질게 공식적으로 발표는 안했지만 사실상 하차를 한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는 모습이다.

그들이 보여준 의리있어 보이는 모습들은 모두 꾸며진 모습이었나 생각하게 만들기에 더 허무할 수밖에 없다. 언제나 '우린 형제 아이가!'를 줄곧 외치던 '강호동'의 모습은.. 자신을 믿고 따르던 동생들을 뒤로한 채 떠나는 모습과 비교하여 참 이해가 되지 않는 모습일 수밖에 없다.

또 한 명의 PD는 <1박2일>이 있는 한 절대 다른 곳을 가지 않는다는 말로 안정을 시키는 모습이었지만, 결국에는 종편행을 선택해 그를 조금이나마 믿고 있던 시청자들에게는 가혹한 배신의 드라마를 본 듯 허탈하게 만들었다. 이 무더운 여름 땀이 쩍쩍 눌어붙는 습한 계절에 두 명의 리더는 차례대로 배신의 드라마를 보여주고 말았다. 누가 그랬다. '가장 좋지 못한 리더의 모습은 사람들의 비웃음을 사는 리더'라고..!! 그들이 보여준 이 싸늘한 배신 컨셉의 드라마는 훗날 비웃음을 살 것 같아 보여 더 씁쓸해 보인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1.08.17 08:57

    참...정말 나피디,그리고 강엠씨...
    마음이 착잡합니다...요즘 1박2일만 떠올리면 말이지요~!

  • 2011.08.17 09:29

    돈.돈.돈......돈이 문젭니다...

  • ...
    2011.08.17 10:12

    바람나그네님 요즘 물 만난 고기처럼 행복하시겠어요.
    근데 어쩌죠. 하차 아니랍니다. 그러게 좀 만 기다리시지.
    어쩨 글은 잘 쓰지만 사람이 참 가벼워 보이는건 어쩔 수 없네요.
    하차아니랬으니 이제 또 글 쓰실건가요? 아님 그냥 계실건가요?
    정말 정말 님의 글에서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을 느끼고 갑니다.

    • 2011.08.19 20:43 신고

      언론의 특수성이라 봐야겠지요.
      제가 간혹 어쩔 수 없이 낚이기도 하지요.
      어쩌겠습니까. 완전하지 않은 것이 사람인 걸요.
      그러나 듣고 느끼고 말하고 나면, 나중에
      제가 한 말들이 밝혀지기도 하죠.

  • 2011.08.17 11:02 신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보고 있노라면,
    이제 정말 종편채널이 오는구나 싶습니다..

    • 2011.08.19 20:43 신고

      종편채널이 오고 있어요. 그 파장은 엄청날 거고요.
      거기서 살아남는 이들은 엄청나게 클 것이고요.

  • 1339
    2011.08.17 12:14

    그러게...기레기들 한테 또 낚이셨네요....누구를 비난할려면, 최소한 상대방의 입장발표까지는 듣고 쓰시지......우매한 대중을 농락하는게 목적인....쓰레기 언론에 그대로 낚이셨네요ㅋㅋ

    • 2011.08.19 20:44 신고

      기레기들의 문제점도 있지만, 기레기들도 자주 낚이고는 해요.
      그런데 아니 땐 굴뚝이 연기 날 때도 있고, 안 날 때도 있답니다.
      연기를 죽이는 기술도 있으니까요.

  • 2011.08.19 09:17

    아직 하차하지 않았는데 너무 급하게 쓰지 않으셨나 모르겠네요.
    강호동도 하차의사를 강하게 표명하긴 했지만 KBS에서 아직 하차한게 아니라고 했습니다.
    나PD의 경우는 더더욱 그러하구요.

    • 2011.08.19 20:45 신고

      급한 게 어디 있겠습니까!
      다만 말이 빨리 나오고, 늦게 알려지는 것이 문제겠지요.
      그냥 믿고 싶은대로 믿으세용~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