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노골적 붐 띄워주기 반감만 생겨

대한민국 예능 역사의 판도를 바꾼 남자. 보고 싶었던 남자. 라디에이터를 라지레이터로 아는 남자. 파로호를 파라호로 아는 남자. 강심장에서 붙여준 이름의 특징이며.. 그의 이름은 이민호, 아니 붐이다. 붐 전역맞이를 위해 손수 준비한 밥상은 너무 과해서 상다리가 한쪽으로 심각하게 부러지고 말았다.

방송 시간 85분여 분량에서 무려 40분을 단독포커스 편성을 해주는 아량은 보는 이를 황당하게 만들었다. '추석특집'이라는 말은 그냥 폼으로 붙여놓고, 실질적으로 편성한 것은 '붐 특집'이었던 것이다. 왜 <강심장>은 그렇다면 그에게 이런 파격적인 대우를 한 것일까? 답 : '붐'을 잡기 위해서! 일 것이다. 워낙 군대를 가기 전 활동을 했던 것이 강호동 프로그램에서 주를 이뤘기에 당연히 그가 선택할 곳이기도 했지만, 그를 아끼는 것이 지나쳐 왠지 거북스러운 느낌을 줬다.

'왠지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이고, 우린 너를 절대로 놔 줄 수는 없어'라는 듯 애타게 구애를 하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로 그에 대한 대우는 상상 이상이었다. 솔직히 말해서 이렇게 대고 치켜세워주는 것이 의도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 거북해짐을 느끼게 된다.

그의 컴백을 두고 컴백 자체만으로 뭐라 할 사람은 없고, 그를 반기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나 크게 그를 받아들이는 것은 그에 대한 반감을 미리 가지게 하고 말았다. '붐 아니면 안 돼'라고 하듯 그를 서로 모셔가기에 안달 난 사람들처럼 방송사들은 그에게 파격적인 대우를 하며 그를 띄워놓는다.

그중 가장 심각하게 그를 놓치지 않기 위해 발 벗고 나선 것은 다름 아닌 <강심장>이다. 강심장에 있어서 무엇보다 분위기를 띄워줄 사람으로 '붐'만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이특이 붐의 뒤를 이었지만, 이특이 붐의 역할을 다하지는 못했다. 그래서 역할 분담을 한다는 것이 은혁과 신동까지 삼각편대를 이룬 보완책이었고, 그것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게 된다.

하지만 붐이 전역을 하자마자 상황은 달라졌다. <강심장>은 그를 모시기 위해 그가 전역을 하는 문 앞까지 손수 달려가는 수고를 한다. 기존에 있던 편대의 활약은 붐을 보좌하는 역할로 급선회를 할 것 같은 모양새를 주고 있다. 이번 <강심장>은 특히나 그 모양새가 뚜렷했다. 단지 한 번 그에게 베푸는 환영의 손길이라 해도 앞으로 어떻게 상황이 벌어질지는 미리 짐작하고도 남을 수준의 방송 모습이었다.


<강심장>에서 붐을 띄워주는 모습은 과할 정도로 인위적으로 급히 만들어진 느낌이어서 더욱 반감이 생기는 케이스이다. 그리고 왜 그런지 몰라도 '강호동' 프로그램에서 활동을 하거나, 강호동이 눈길을 준 이들에게 향하는 구애는 심각할 정도로 균형을 잃는 모습이기도 하다.

<1박2일>에서는 군 소집해제를 한 '김종민'을 바로 데려갔고, <강심장>에서는 '붐'을 바로 데려갔다. 이 두 케이스 모두가 파격적인 대우였다. 전속으로 활동을 하라는 무언의 계약은 항상 무엇을 재지 않고 바로 끌고 가는 시스템이다. 그 이전에도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야심만만>에서 잠깐 출연을 하여 예능감을 보여준 '최양락'이 마치 엄청난 능력자인양 바로 캐스팅해서 프로그램 균형을 잃었던 것은 익히 기억하고 있는 사실이다.

물론 최양락이 웃기지 않았던 것은 아니지만, 단기간 웃길 수 있는 예능인이었던 것을 마치 대세인양 둘도 바라보지 않고 데려가 결론적으로 프로그램은 하나마나한 상황으로 몰고 간 것은 뼈아픈 과거의 기억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붐'이다.

'붐'을 과대포장하는 것은 미리 그에게 반감을 가지게 하는 것이란 것을 그들은 모르나 보다. 최양락도 그랬듯이 그냥 당시 웃음을 줄 수 있는 그대로를 조금만 포장해서 끌고갔다면 재밌었을 것이고, 빨리 이미지 소비가 되지 않았기에 더 장시간 살아남는 프로그램도 되었을 것이다. 최양락도 다른 프로그램에 나오면서 감을 살릴 수 있었다. 그러나 갑작스런 캐스팅에 본전 드러나는 퍼주기 웃음은 금세 모든 것을 바닥나게 만들었다.

붐이 나와서 내던진 웃음은 제대하기 전 생각했던 1천 가지 중 5백 가지였다고 농담을 할 정도로 그는 다 쏟아냈다. 하지만 이번 '붐'이 들려준 이야기는 재방송이나 진배없는 이야기였다. 붐이 던진 신고식 이야기는 이미 같은 프로그램이었던 <강심장>에서 '양세형'이 제대를 하면서 다 한 말이었고, 거의 똑같은 말을 붐의 입만 빌려서 한 것이었다.

특출난 것 없는 그의 이야기를 포장하려 노력하는 모습은 안쓰럽기까지 했다. 그냥 평범하게 제대를 한 스타로 여겨 받아들였다면 좀 더 좋았을 것이다. 순서대로 예능감 살리는 시간을 가지며 천천히 컴백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것을, 요란법석을 떨며 받아들이는 모습은 <강심장>이라는 호들갑 떠는 프로그램의 한계를 보여줬다.

사람들의 웃음을 인위적으로 만드는 것이 <강심장>의 특기이다. 웃고 싶은 부분을 미리 알려주는 캐릭터의 박장대소하는 CG나, 인위적인 리액션 등은 강심장이 자랑하는 제일 안 좋은 시스템인데, 역시나 이번 '붐 특집'에도 그 요소는 많이 쓰였다.

인위적으로 '대한민국 예능 역사의 판도를 바꾼 붐'이라 미리 평하고, '붐느님'이라는 말로 그를 칭송하는 말은 무척이나 역한 생각을 가지게 했다. '천천히', '자연스럽게' 붐의 컴백을 알리고 활약상을 보여줬다면 그에 대한 이미지가 미리 어느 정도 이상 깎이는 것을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다. 특별난 것도 없는 스타를 겉모양만 최고라 포장하여 칭송 칭송하는 것은 그 스타를 단명하게 하는 지름길이란 것을 알았으면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5)

  • 이전 댓글 더보기
  • 강심장본사람
    2011.09.07 09:12

    어제 강심장 재밌었는데 붐 군대 예기 들으면 옛 군대 시절 도 생각 하면 왜진 붐 말도 잘한다는 생각이듬..

  • 붐 좋아합니다.만......
    2011.09.07 09:16

    강심장은 싫습니다.
    전체적으로 강요하는 코드가 싫어서요. 공감하는 글을 올려주셨네요.

  • 붐아카데미21기
    2011.09.07 09:21

    붐은 강심장 가족이나 다름 없습니다. 붐기가요, 붐 아카데미 등으로 코너속의 코너를 만들었으니깐요... 무한도전의 그것만큼은 아니더라도 분위기는 하하 복귀특집 예능의 신 뭐 이런 걸 의도하지 않았을까요.. 암튼 반갑네요.. 재방으로 봐야지~

  • 열심히 해주세요~~ 홧팅~~
    2011.09.07 09:47

    전 붐 열심히 해서 좋던데.. 그리고 군대 갔다온 연예인들 많이 무서워 하던데... 그 전 만큼 인기 못 끌까봐... 워낙 호들겁 떠는 캐릭터인데다가.. 방송국에서 대대적으로 환영해 주니까 붐 입장에선 좋을꺼 같아요... 전에 중간 정도 인기의 드라마만 찍는 탤런트들.. 나와서... 다시 드라마 복귀하면서 백수 면해서 너무 좋다고 말하던데... 붐 입장에선.. 그래도 어느정도 인맥관리를 해놨느니까.. 방송국에서도 환영해주는거 겠죠... 인맥관리도 다 노력이겠죠..

  • B o o M
    2011.09.07 09:58

    군대도 무사히 다녀오고~ 열심히하는 모습 좋은데 ㆀ
    뭐가 반감이라는건지요???? ;;;;
    함께했던 동료가 돌아왔는데 기쁘게 환영해주는거 좋지않나요?
    왜 인위적이니 뭐니 하는건지 잘모르겠습니다.
    모두들 좋은마음으로 응원해주는게 좋을듯하네요.
    반감 전혀없고 앞으로 방송 열심히 볼께요^ ^ 붐, 강심장 모두 파이또~ 오!

    • 맞아요..
      2011.09.07 10:27

      님 댓글에 100프로 공감입니다...
      붐 기대에 어긋나지 않아서 굉장히 유쾌하게 잘 보았습니다..
      사람마다 참 보는 마음이 다른가 보네요~^^

      쥔장이 반감이 드셨나보네요.

  • 레츠두잉
    2011.09.07 10:11

    웃자고 보는 바보상자에 죽자고 달려드는 당신

    • ^^
      2011.09.07 15:54

      웃자고 보는 바보상자도...
      어느 정도의 분석과 비판은 필요함...

  • 김형주
    2011.09.07 10:13

    글을 써신분이 반감이 든모양이죠? 전 어제 재미있엇습니다. 강호동씨도 재미있고 그렇게 까지마세요..

  • 흠..
    2011.09.07 12:05

    난 재밋던데..?? ㅡㅡㅋ

  • 하아...
    2011.09.07 12:21

    어제 아예 강심장 안봤음...너무 부담스러움...
    뛰어주는것도 어느정도여야지...붐이 싫은건 아니지만 ...
    호감도가 조금씩 떨어지는 느낌...

  • 나는 강심장이
    2011.09.07 12:39

    2년이 넘었다는게 더 놀랍다...

    • 100x
      2011.09.07 12:48

      공감!!!

  • 니새끼
    2011.09.07 12:57

    또시작이야또!!!!!!!!!!!!!!!

  • 이승기
    2011.09.07 13:50

    강호동이 노골적으로 띄워준게 붐뿐인가?
    이승기 있잖아.. 황제이승기 하며 1박2일에서 강호동이 띄워서 결국 떳잖아

  • 그로잉
    2011.09.07 15:19

    요즘 정도를 넘어서는것 같긴 합니다
    이건 뭐 조인성 제대할때와는 비교도 안되는..
    어제 강심장도 소녀시대 좀 보려고 기다렸더니 3명 모두 입도 못때고 방송 종료
    피디란 인간 생각이 있냐 없냐?
    그럴려면 붐을 위한 1시간 방송을 따로 만들던가.. 시청률 바닥을 치던 말던 ... 그렇게 챙겨주고 싶으면..

  • 음...
    2011.09.07 16:04

    물론 초반엔 붐이 기대에 부합하여...
    잘해 낼수있습니다...
    김종민처럼 되지 않기위해...
    군에서 노트하나를 가득 채울만큼...
    여러가지 에피소드라든지 개그를 연구 했다는 예기도 들은적 있구요...
    하지만 지금처럼 붐에게 시선이 집중되고...
    붐의 개그를 띄워 주기 시작하면...
    시청자는 점점더 큰 것, 자극적인것을 원하게 되고...
    그것을 못해냈을때는...
    나중엔 토사구팽 될것이 뻔합니다...

  • 토담불
    2011.09.07 16:09

    강호동이 지금까지 이승기 띄워줬잖아. 정말 이승기 띄우는데 정말 못보겠더라.
    이승기 안띄워줘서 이런글 쓰는거야? ㅋㅋ
    이제 이승기는 지고 붐의 시대야!!! 이승기 뭐 하는 것도 없고 이제 군대 가야지~
    붐 나오니까 넘 재미있더라 ㅋㅋㅋㅋ

  • 어이없음이요
    2011.09.07 19:02

    노골적으로 유재석 띄워주기 노골적으로 타연옌 까기 (소설 작렬)
    를 밥먹 듯 하는 님이 저런 제목 달고 저런 글 쓸 자격이나 있나?? ㅉㅉ
    세상에는 모순덩어리 인간들이 넘 많아 개판이라는...ㅉ
    적어도 님은 그럴 자격이 없다는 얘기임!

  • 으잌
    2011.09.07 22:38

    강심장 피디가 멍충이가 아닌이상 웃음도 감동도 없이 40분이상 배정을 해주지 않았겠죠
    40분이상의 방송분량을 뽑는 붐의 능력에 감탄했습니다

  • 다 그런건 아닐텐데 말이야
    2011.09.09 22:16

    요샛말로 붐빠 뭐 그런류는 아니지만 나름 재밌게 봤는데...글쓴이가 생각하는 그런 건 전혀 생각을 못했는데... 저런 멍석을 깔아준다고 아무나 그 기대에 부합하게 할 수 있을까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를 뿐인데 이렇게 까대는 글은 쫌... 결론... 붐복귀특집 재밌게만 잘 봤습니다. 그렇게 보기 싫었으면 채널을 돌리시지 그러셨어요~~~~~~

  • 방송 좋던데요..ㅋㅋ
    2011.09.11 06:59

    전에는 붐을 별로 안좋아했는데요
    복귀 방송 보면서...예전 군생활도 생각났구..
    나름 재밌게 잘봤어요
    예전보다 얘길 더 재밌게 하는거 같더라구요..ㅎㅎ 붐 화이팅!!

  • 2011.09.11 10:33

    저도 붐은 즐겁고 재미난 사람이라고 생각은 합니다.강심장이 문재..
    하지만 강심장을 보면서 붐의컴백 시간이 의외로 길어서 좀 뜻밖이긴 했어요.
    40여분 재미나긴 했지만..너무 과하게 오바하며 강심장이 붐을 띄워주더군요.
    그럴바에 차라리 1회 방송은 출연진들 부르지 말구 개인 컴백방송을 하던지 해야죠.
    출연진들 부럴 앉혀놓고 그리고 선생님들도 계시고 스타들도 있는데..
    좀 과 햇단 생각은 들었습니다.하지만 재미있기도 했구요.그리고 여러분 김종민을 너무 과소평가 말어주세요.붐과 비교 하지 마세요.김종민씨가 어때서요?난 재미나고 좋기만 한데요.

Designed by JB FACTORY